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춘기아들 대처법?

중학생아들맘 | 조회수 : 2,895
작성일 : 2012-06-14 23:31:48

아들이 중학교2학년입니다.

수학,영어과외 다니는데 그냥 왔다갔다하는 느낌~!

멍하기도 하고  잠은 무지하게 많이자고

과제는 늘 다못해서 가고...가서도 성실하지않은 태도(약간 노는분위기로 가려는듯한 모습)가

문제가 되네요.

오늘은 어떻게하면 좋을까, 아들과 이야기했는데

요즘 '내가 내가 아닌것 같다'는 한마디를 하면서 우네요.

정말 아들 키우신 분들 존경스러워요. 위에 딸키우다가 대학가고 아들키우려니 참 묘하게 힘이드네요.

사춘기부터는 아빠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저희 남편은 리더십없고 카리스마도 없고 아이데리고 앉아서 조근조근 말할 줄도 모릅니다.(다행히 아이를 야단친다거나 하지는 않아요. 성품은 착한데  착한게 꼭 좋은것만도 아니여서 제 입장에서는 답답할때가 휠씬 더 많습니다.)

 회사와 집을 왔다갔다하며 집에오면 그냥 간식먹고 티비보고 잠자고 이게 다입니다.

친구도없고 모임도없고 취미도 없습니다.

아이한테 관심이 없는건 아니지만 본인도 자랄때 보고배운게 없어서 뭘 어떻게해야될지 모른다고 합니다.

아이와의 관계에서는 제가 늘 중간에서 교통정리하는 느낌입니다.

아빠가 중간에서 뭔가 해줬으면 좋겠는데 너무 모자 관계로 모든걸 죽,,,해오다보니(그 과정에서 남편에게 역할분담시켰지만 제가 뭐 하라하면 겨우하는정도이고 저도 그렇게 시키는일에 지쳤고 야구장다녀오기,축구장다녀오기,,,이런것들

아이도 아빠하고 하는걸 재미없어라합니다.)

왠만큼 알아서하는 딸키우다가 코드가 완전다른듯한 아들키우려니 참...힘이들고 지치네요.

먼저 키우신 선배님들, 과정중에 계신 동료님들

조언부탁드릴께요.

감사합니다.

IP : 219.241.xxx.1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6.14 11:46 PM (14.52.xxx.59)

    제가 쓴 글인줄 알았어요
    아이도 남편도 뭐든 시켜야 움직이는데 정말 껍질만 움직이는 느낌입니다
    아들은 늦게 철든다는 말 들으면 아직도 철 안난 남편 생각에 아주 환장할것 같아요

  • 2. ..
    '12.6.14 11:52 PM (58.226.xxx.158)

    언제 한번 캠퍼스 투어를 같이 해 보세요. 서울 지역과 지방을 두루두루. 여유되심 외국대학도 좋구요. 견문이 넓어지면 느껴지는 것도 있을테고 목표도 확실히 생기지 않을까요?

  • 3. ...
    '12.6.14 11:52 PM (115.41.xxx.10)

    남편이 관심 많고 닥달하는 편인데, 완전 미쳐요. 애 때문에 그러니 애한테 더 화를 내게 돼요. ㅠㅠㅠ 차라리 그 무심함이 부럽네요.

  • 4. 아이도
    '12.6.15 12:20 AM (121.139.xxx.127)

    아이가 그런말하며 우는걸 보니까
    혼자서는 나름대로 힘이드나보네요
    전 운다고 하니까 가슴아퍼요

    잠이 많아지는건 많이 크려는 때 같아요
    지금 중3인데 울아들이
    친구들도 그렇고 그때 한참 많이 자려고했어요

    가능한 많이 자게 해주시고 운다고 하니까 격려해주시고 조용히 지켜봐주세요

  • 5. ...
    '12.6.15 10:08 AM (175.212.xxx.47)

    글만 봐선 학업에 열중안해서 엄마가 속타하시는것 같은데 계속 저러지는 않으니
    그저 엄마는 네편이고 뭐 먹고 싶은거 없나 챙겨주고 피곤할텐데 고생한다고 하고
    잔소리 줄이고 가만히 봐주기만 해도 아이는 제자리 돌아옵니다.
    아빠가 매들거나 설치는 집 치고 아이 잘 되는집 못봤습니다. 차라리 원글님 남편이 훨씬 나요.
    조바심 내지 마시고요. 딱 사춘기 시작일텐데 지맘 저도 모르지요.
    아이로 하여금 이해받고 존중받는 느낌이 들도록 해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89 남과 북이 동시에 촛불 08:35:27 49
1225788 아~진짜 아침부터 눈물나네요 ㅠㅠ 1 평화여 오라.. 08:34:55 154
1225787 대통령이 문프님이라서 다행이에요 2 ... 08:31:50 112
1225786 지하철에서 미친X들 만났을때 대처법입니다 1 ㅋㅋ 08:31:40 185
1225785 손학규는 참 10 쯔읍 08:28:24 334
1225784 구글보이스 어찌 쓸수있나요 sos 08:28:06 33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1 ㅅㅇ 08:24:32 193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1 이쯤에서 08:23:37 121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1 ㅁㅁ 08:21:01 309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63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218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5 ... 08:17:30 350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17 문샬라 08:15:57 418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145
1225775 실무회담 먼저 깬건 북한이었군요 -,,- 14 ㅡㅡ 08:11:56 1,383
1225774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304
1225773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토닥토닥 08:10:33 52
1225772 자식이 이럴 때, 어떻게 반응 하시나요? 12 . . 08:09:49 731
1225771 전화, 편지 아니라고 트럼프가 무시할지도 1 ... 08:08:58 290
1225770 촛불집회 4 ... 08:05:15 238
1225769 미국은 통일을 바라지 않는다 6 유대인앞잡이.. 07:59:13 519
1225768 지하철 입구에서 미친아저씨한테 기습당했어요.. 8 지하철 07:53:07 1,512
1225767 황사보통이면 환기시켜도 되지않나요? 2 ... 07:48:33 471
1225766 전국 돌며 여성 몰카 6천 장 찰칵…30대 구청직원 적발 5 ㅇㅇ 07:46:19 631
1225765 여름 (혼자) 여행 추천 좀 해주세요. 3 오렌지 07:41:03 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