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집안에서 기펴고 사는법..

| 조회수 : 3,599 | 추천수 : 113
작성일 : 2008-04-11 22:39:56

'집안에서 기펴고 사는법' 이라는 책을 읽은 남편이 당당한 태도로 부엌에서

일하고 있는 아내에게 말했다.

"여보, 지금부터 내말이 곧 법이라는 걸 명심 해야하오.

오늘 저녁 식탁엔 최고의 일품 요리를 차리시오.

식사가 끝나면 나를 목욕시킨 후 목욕 가운도 대령해야 하오.

이어 손발을 마사지한 다음에 나한테 옷을 입히고 내머리를 빗겨야겠소."

그러자 부인이 황당해 하며 대답했다.

.
.
.
.
.

마우스로 긁어 보세요!

"웃기시네....그건 조만간 장의사가 해줄거야, 이리와!!!"

♡One More Time - In grid♡

Baby, one more time
Can I blow your mind?

Do you wanna stay
Honey, come and play
I’ll make you fly away
If you take it slow
I’ll show you where to go
And make the moments flow
Come into my world
I take you deep inside
Baby, come and hide
Wanna love you tonight
Can I make you mine?
You’re gonna be alright


Baby, one more time
Can I blow your mind?

Boy, you let me shine
Can I make you mine?
Gonna be just fine
All I wanna hear
Your breathing in my ear
Sugar have no fear
I’ll love you night and day
Please, don’t go away
Can I be your prey?
Feel my body tonight
My love I cannot hide
It's gonna be alright

Baby, one more time
Can I blow your mind?

Maybe, if we join our hearts forever
We can make it better
I'm loving every minute of the hour
If you can be mine
Baby, one more time
Can I blow your mind?

One More Time -In grid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봉순맘
    '08.4.11 11:54 PM

    허걱^^;; 힘들게 일하고 들어온 신랑 목욕은 시켜줘야죠...

    (실은 남자들 씻는게 맘에 안들어서 차라리 씻겨주게 되더라구요*^^*)

    대신 설거지, 아침에한 빨래 개어 옷장에 넣기, 청소는 해주더군요..ㅋㅋ

    요즘 간큰 남자들 넘 많아서리....^^

  • 2. 봉순맘
    '08.4.12 12:00 AM

    아참...남편도 내가 씻을때 등밀어주는 건 필수!*^^*

  • 3. 하은맘
    '08.4.12 10:54 AM

    ㅋㅋ 울 아이들 옆에서 춤판 벌였어요^^

    모두들 신나는 음악에 신나는 주말 되세요~~

  • 4. 샘밭
    '08.4.12 12:50 PM

    ㅋㅋㅋ 신나는 음악에 한바탕 웃음으로~~

  • 5. 카루소
    '08.4.13 12:51 AM

    봉순맘님, 하은맘님, 샘밭님..감사합니다..*^^*

  • 6. 캠벨
    '08.4.13 7:38 PM

    어머 휴일이 다 지나가고 있어 섭섭했는데
    카루소님의 신나는 음악이 마구마구 위로가 되어요.

  • 7. 카루소
    '08.4.13 11:18 PM

    ,
    켐벨님!! 감사합니다.*^^*

  • 8. 망고
    '08.4.14 4:19 PM

    헉! 외국곡이었나요?
    곡이 넘 좋다고 했더니만..

  • 9. 카루소
    '08.4.14 5:35 PM

    2005년에 이탈리아의 유명한 댄스 가수인 ‘In-Grid’에 의해서 발표되었습니다.

    잉그리드(In-Grid)는 스웨덴 출신의 여배우 잉그리드 버그만(ingrid bergman)

    의 이름을 딴 이탈리아 출신의 여가수 입니다.

    망고님!! 태국어로 망고가 "마무앙"이랍니다..*^^*

    싸왔디 캅!!!

  • 10. 정경숙
    '08.4.14 11:50 PM

    어쩐지 이 노래 귀에 익다 했어요..
    혹시 카루소님의 희망사항은 아닌지..
    요즘 저런 간큰 남잔 없지요..
    주말을 지내고 들어오니 기분 좋은 음악이 먼저 반기네요..

  • 11. 카루소
    '08.4.15 12:46 AM

    헉^^;; 정경숙님..빙고!! 기분 up으로 고고씽!!

  • 12. 밤과꿈
    '08.4.18 9:18 AM

    계속 님의 글을 읽어내려가니
    아주 작정하신거군요~

    남자분 맞죠?
    그런데 왜 이런 걸 올리시나요?

    웃자고요?
    전혀 우습지 않아요~

    첨엔 그런걸 대수롭지않게 여기며 웃어넘겼지만
    자라나는 자녀들에게 본보기도 되지 않을뿐더러
    사회 전반에 나타나는 가부장제도가 붕괴되는 분위기로 보아도
    또 가장의 입장에서도 절대 할말과 안할 말은 가려서 해야지요~

    이게 유모업니까?

  • 13. 카루소
    '08.4.18 10:26 PM

    밤과꿈님!..유머는 유머일뿐입니다..

  • 14. 카루소
    '08.4.18 11:17 PM

    밤과꿈님!!
    님이 누구신가 함 둘러 봤어요,,*^^*
    산행과 관련된 님의 게시물을 읽어 내려가니..참 좋으신분 같더군요,,
    제가 많이 어리거든요,,너무 확대해석은 대화의 단절만 올뿐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3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2,837 0
24102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1,023 0
24101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759 0
24100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840 0
24099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19 0
24098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975 1
24097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14 0
24096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414 0
24095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49 0
24094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76 0
24093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95 0
24092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45 0
24091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50 0
24090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27 0
24089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14 3
24088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84 1
24087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02 0
24086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58 0
24085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72 0
24084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82 0
24083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51 0
24082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63 0
24081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13 0
24080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902 1
24079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11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