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쟁이아가 이유식 엄마가 주는건 거부하고

멘붕엄마 | 조회수 : 1,377
작성일 : 2012-05-08 21:29:31
무조건 자기가 먹으려고 해요

자기가 손으로 조물락거려 먹거나
아직 숟가락질이 안되니
제가 애기 숟가락에 밥을 올려주면 그걸 먹습니다

지난주까지만해도 애기는 한 손으로는 조물락거리고
한손으로는 수저를 쥐고 있고 제가 떠먹여주면 잘받아 먹어서 식사가 금방 끝났는데요

어느 순간부터 제가 주는건 죽어도 안먹네요ㅠㅠ
입벌려 받았다가도 도로 뱉어요

밥먹이는게 그래서 넘힘들고 시간도 오래 걸려서 넘힘들어요

이쯤 애들 다이런가요?
혼자 먹는 습관 들여야하니 놔둬야하나요?

초보엄마라 모든것이 힘드네요
IP : 211.246.xxx.1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기스스로
    '12.5.8 10:00 PM (112.152.xxx.173)

    먹고 싶어 하길래 전 신나서 조그만 아기숟갈 안전하게 생긴걸로 쥐어주고
    같이 쥐고 올려서 먹였어요
    애기 손에 힘들어가면 슬슬 유도해서 어떻게 뜨는지 보여주고 입까지 넣어주고...
    몇번 하니까 숟가락 꼭 쥐고 떠먹던데요
    흐트러트리며 먹어도 냅뒀어요
    점점 잘하더라구요

  • 2. ...
    '12.5.8 10:03 PM (121.147.xxx.128)

    아까 읽고 누군가 댓글 달겠지 싶어서 그냥 패스했는데
    다시 와서 읽어도 댓글이 없길래 로그인했어요. ^^

    돌무렵에 그렇게 고집 피우는 아가들 있어요.
    실제로 자기가 먹어야만 한입이라도 먹는 애기들도 있구요.
    많이 흘리고 엄마 마음 놓이게끔 양껏 먹지도 못하는 것 같고 그렇죠? ㅎㅎ
    그런데 자기가 하겠다고 하면 그냥 잡고 먹게 하세요.
    그러다보면 슬슬 기술이 늘어서 생각보다 일찍 혼자 떠 먹기도 해요.

    자기가 떠 먹을 수 있다는 희열감에 한참 수저질에 올인해서 열심히 먹다가
    이제 웬만큼 잘 할 수 있다는 자신이 들면 그때는 또 엄마가 먹여줘 먹여줘 먹여줘 - 하는 날이 오기도 하구요.
    돌 무렵에 오로지 밥만 먹는 애기도 있고, 반대로 반찬만 주워먹는 애기도 있고,
    혼자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애기도 있고.. 다양한데요.
    그 애기들 찬찬히 살펴보면 장기적으로는 어떻게든 영양균형 맞게 잘 먹더라구요.

    혼자 먹겠다고 하는게 영 마음이 안놓이시면 애기 손에 숟가락 쥐어주시고 혼자 먹게 하시되
    입을 벌리는 타이밍이나, 수저질 하는데 정신 팔려 입에 뭐가 들어오는지 몰라할 때
    원글님이 한숟갈씩 입에 쏙 넣어주셔도 되요.

  • 3. 제목보고 내용상상
    '12.5.8 10:03 PM (14.40.xxx.61)

    아빠가 먹여줘야 먹어요.....일 줄 알고
    그럼 엄마는 좋은 건데...했더니

    어쩐대요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27 회비 그때 그때 낸다는게 잘못인가요?? 1 ... 01:37:30 173
1130626 샤이니종현 5 .. 01:32:54 678
1130625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1 오늘 01:31:16 95
1130624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12 ㅇㅇ 01:25:02 506
1130623 브라탑 브라 01:20:26 116
1130622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1 .... 01:13:32 416
1130621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151
1130620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132
1130619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2 .. 00:50:39 619
1130618 드라마 돈꽃에서 은천이 엄마는 법적인 부부였나요? 3 돈꽃에서 00:49:08 518
1130617 이 밤에 기뻐서 눈물이 나네요.. 17 MilkyB.. 00:47:16 3,053
1130616 어느 연예인의 개그가 좋으세요? 20 ... 00:46:01 839
1130615 우리나라 기자들은 세련되지 못 한거같아요.촌스러움 7 아이구 00:43:55 404
1130614 신비한 동물사전. 저주받은 아이.. 애들 재밌어하나요? 2 dd 00:38:50 361
1130613 드뎌 내일이 대선이네요. 6 피플보트 00:32:49 1,240
1130612 왜 일본 애들은 공관 인테리어도 그모양일까 1 일본 00:28:50 433
1130611 저기 아래 적폐언론 뒤에는 일본이 있다 읽고 6 적폐청산 00:16:42 377
1130610 중국과 한국의 화해 상생 분위기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세력들 6 ... 00:12:06 590
1130609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9 휴휴 00:07:34 831
1130608 조망좋고 일조별로? 조망 준수하고 좋은 일조? 선택좀. 14 zzangg.. 00:00:23 577
1130607 딱딱하게 솟는데 5 아랫배 볼록.. 2017/12/18 1,156
1130606 이런 남편의 사고방식 ..좀 봐주세요. 18 dma 2017/12/18 2,097
1130605 행복이 뭘까요?? 10 ㅡㅡ 2017/12/18 1,661
1130604 소개팅전 5 소개 2017/12/18 572
1130603 자유게시판 글 아래 3 겨울어른 2017/12/18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