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내가 장터에서 실패한 것들이에요..

호불호 | 조회수 : 2,702
작성일 : 2012-05-03 17:03:28

저번에 성공한 것들 흐믓하게 썼는데..

지금 좀 신경질이 나서..이렇게 과격한 신경질이란 표현 씁니당..

1카이젤 제빵기가 저렴하게 3만원에 나왔길래 급 주문했죠.

빵 구웠는데 하도 소식이 없어서 뚜껑 열었더니 퍽하고 집 전원이 나가더군요.

이런 상황은 제가 저질 전기 제품 혹시 썼을때 생기는 현상이던데..

처음 제빵기 왔을 때 물건 보고 참 싶더군요.

너무 지저분했어요. 좀 닦아서 보내지..아니 ..닦았는데도 상태가 이 정돈가 싶기도 하고..

빵 구우면서 자세히 보니 그 튼튼한 쇠가 깨져 있더군요.

배송시 깨졌을까? 하여튼 물건 보니 화가 나요. 무서워서 빵은 못 굽겠고 양심상 저는 장터에 못 내겠네요.

돈 3만원 날린거 같아요. 3만원이면 각오했었어야 할 물건일까요?

2옷..유행 지난 불란서 티..겨울에 이너로 입을 틴데 목에 털이 있길 바래고 있는데 그런 물건이 나왓더라구요.

그래서 주문햇더니..왔는데..언제적 유행인지, 어깨가 남산..팔은 짧고..사진은 전혀 안 그렇던데..안 입어요.

3회색 구두는 어떻구요, 괜찮아 보여 주문했는데 작고 이쁜 제 발에도 끼면서도 벗겨 지려 하고 안 편하고..짜증..

4에트로 미니백..한쪽 끈이 다 마모되서 떨어지기 일보 직전, 쓰기는 한 쪽 끈에 흠집있다 정도인데 팔기는 그렇죠?

자기도 쓰기 뭐하니까 안 쓰면서 어떻게 7만원에 내 놔요? 양심 불량. 에트로 정도 들 사람이 그런 가방 들겠수?

5한동안 유행하던 곶감도 좀 그랬어요.하얗게 깨끗한 것 반,검게 썩은 거 같은 것도 상당부분 있었어요.

그건 다 버렸으니..결국 그 값이 그값..싼게 아니었죠. 더 기억 안나네요.

IP : 125.135.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2.5.3 5:07 PM (121.134.xxx.239)

    그릇이나 냄비류, 박스채 파는 아이옷
    이런 거 말고는 저도 그다지....ㅎㅎ

  • 2. 어머
    '12.5.3 5:07 PM (210.205.xxx.11)

    제빵기 사려다 놓쳤는데 그런 물건이었군요.수리나 환불안되나요?

  • 3. ...
    '12.5.3 5:09 PM (115.126.xxx.16)

    저도 이제 장터이용은 안하려고요. 몇번 안했지만 그다지 좋았던 기억이 없어서요.
    대신 파는건 좀 해보려고 하는데..
    원글님 제빵기 택배로 받으셨어요?
    저도 제빵기 내놓으려고 하는데 저 무거운걸 어떻게 보내야하나 싶어서 미루고 있거든요.

  • 4. 이제부터
    '12.5.3 5:12 PM (121.148.xxx.172)

    이제부터라도 농수산물이면 바가지요금이 아닌가 하고 가격도 좀 보시고
    쓰레기 같은 옷이면 모두가 눈길도 주지 맙시다.

    전 반대로 하동 밤은 가격도 질도 만족했고 가끔 영 아니다 싶을때도 있었네요.

    하여튼 말도 안되는 가격을 올려놓고 줄서는것 보고 진짜 놀래기도...

  • 5.
    '12.5.3 5:17 PM (175.114.xxx.11)

    근데 장터에서 구입하고 문제가 있으면 일단 판매자와 얘기해봐야 하지 않나요?
    원글님은 물건 받고 그냥 돈 버렸다하고 체념하시는 듯 해서요.
    원글님 같은 분이 많아서 장터에 이상한 판매자가 더 꼬이는 거일 수도 있어요.
    원글님 잘못이라는 건 아니지만 그냥 당하고 있을 일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 6. ,,,,
    '12.5.3 5:35 PM (210.124.xxx.232)

    제빵기 저는 새것사서 얼마안썼는데 열선이 뜨거워져야 빵이되는데 그게 나갔더군요
    그게 잘나가나봐요

  • 7.
    '12.5.3 6:03 PM (125.159.xxx.36)

    저도 한 달정도 많이도 샀네요ᆞ
    그릇은 다 만족했어요ᆞ

    옷은 정말 살 게 못 되더군요ᆞ
    3만 원에 기대한 제가 잘못이지만 택 달린 그러나 걸어 놔서 때가 탔다고 했는데 이건 한 두 해 걸어 놓은 게 아니더군요ᆞ
    어떻게 그걸 돈 주고 팔 생각을 했는지

    55 66 입을 수 있단 설명ᆞ
    44 사이즈에 맞는 옷 ᆞ

    다 버렸네요
    경험했다 생각합니다

    재활용 수거함에 넣어야 할 옷 팔지 맙시다ᆞ
    사이즈는 정확히 알려 줍시다
    에효,잊고 있다 하소연하네요

  • 8. 주부들..
    '12.5.3 8:37 PM (218.234.xxx.25)

    주부들끼리 하는 중고거래가 더 가격 높고 물건 한심하고 그런 거 같아요.
    자기 생각만 하는 거죠. 이거 비싸게 주고 산 거고, 아직도 오래 쓸 수 있고 등등등....

  • 9. 아무리 비싼 물건도
    '12.5.4 2:36 AM (211.219.xxx.103)

    새상품도 아울렛으로 넘어가고 70~90%까지 할인해 파는데

    가끔 너무 하다 싶긴해요..

    3,4년전에 *십만원 줬으니~

    그것도 입던것..얼룩도 있는데..

    가끔 이해 불가인 경우 많죠..

    양심불량 댓글 달고 싶은걸 꾹 참고 넘어가요..

    장터 처음엔 저도 그런 물건사고 당황한적 많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5 주는 거 없는 시집 5 .. 18:51:56 192
1126374 태아성별 질문 듣기 싫어서, 큰 집 제사에 안갔어요.... 18:50:28 148
1126373 미친놈에겐 몽둥이가 약인데... 1 독하게 18:44:39 196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5 ㅇㅇ 18:40:02 261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3 고딩맘 18:37:40 188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1 ㅇㅇ 18:33:49 137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7 .... 18:33:27 342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5 이혼상태 18:31:09 463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291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4 스튜핏 18:28:25 492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288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76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539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4 18:20:45 225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780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9 ,, 18:13:07 1,168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7 우와 18:12:47 1,774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12 참을 인 18:11:55 681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7 ㅎㅎ 18:04:35 1,383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4 똑땅 18:03:26 230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457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2 ... 17:55:01 1,382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5 근데 17:53:47 311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470
1126351 앙상한 몸으로 쓰레기통 뒤지는 ‘북극곰’의 일상' 4 ..... 17:52:24 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