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요새 주위에 둘째 돌잔치 하는 경우 많나요?

.. | 조회수 : 2,741
작성일 : 2012-05-01 21:45:36

전 결혼은 했는데 아직 애기는 없어요

요새 돌잔치 안한다는 추세라고 해도 은근히 첫째들은 많이 하더라구요

첫째는 좋은 마음으로 축하해주러 잘갔어요

근데 그중에 돌잔치 하는중에 갑자기 슬픈음악 틀고 아기를 위해 고생하는 어머니를

위해서 용돈 좀 드리자며 친구가 접시를 들고 한바퀴 도는 레파토리가 있더군요

솔직히 같이 간 남편한테 좀 챙피했어요..

정말 자식을 축하하려고 돌잔치 하는게 아니라 돈좀 벌자고 하는 것같아

보기 안좋더라구요

그친구가 작년에 둘째를 낳았는데 요새 설마 둘째 돌잔치를 할까싶었는데

돌잔치 한다고 연락이 왔네요..

둘째는 진짜 민폐아닌가요..

주위에 많이들 하시나요?

IP : 58.141.xxx.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brams
    '12.5.1 9:47 PM (222.236.xxx.164)

    둘째 돌잔치한다고 부르는 친구는 한 명도 못봤습니다....
    가족끼리 조촐하게 했다고만 하더군요

  • 2. 앵벌이도아니고
    '12.5.1 9:47 PM (115.140.xxx.84)

    접시들고 돌아요?

  • 3. 많이들해요.
    '12.5.1 9:48 PM (39.120.xxx.193)

    1.지난주에도 다녀온걸요...
    2.셋째하는 집도 있습디다. 네째는 낳았으면 했을 사람들...

  • 4. ㅇㅇ
    '12.5.1 9:48 PM (101.235.xxx.187)

    접시들고 도는건 진짜 추하네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5. 헉...
    '12.5.1 9:48 PM (58.123.xxx.137)

    고생하는 어머니 용돈 드리자고 접시를 들고 돌아요? 그 어머니한테 누가 그걸 강요했다고...
    자기네 좋아서 결혼하고, 좋아서 낳은 자식 기르는데, 그게 뭐 불쌍하다고 돈을 걷어서 보탭니까?
    돌잔치가 아니라 무슨 앵벌이잔치 같아요. 이런 얘기는 돌잔치 진상중에서도 최고 진상이네요.
    첫애 돌잔치 가셨으면 됐어요. 안 그래도 행사많고 복잡한 달이니 축하한다고 문자나 넣어주세요.

  • 6. 남편회사동료둘째아들
    '12.5.1 9:49 PM (115.140.xxx.84)

    두번째도 부르길래 욕하면서 남편만 보냈어요

  • 7.
    '12.5.1 9:49 PM (210.222.xxx.204)

    챙... 챙피해~!!
    그런건 옛날 환갑에서나 했던것 같은데;;;

    챙피햇!!

  • 8. ㅇㅇ
    '12.5.1 9:50 PM (211.234.xxx.156)

    애엄마 용돈준다고 돈을 걷어요?
    거지같네요 정말..
    진짜 없어보여요

  • 9. 거지왕
    '12.5.1 9:53 PM (1.252.xxx.11)

    대박진상이네요
    사회자가 앞에서 돈 넣으라고 친구들 부추기는 것도 정말 꼴보기 싫던데
    거지가 동냥하듯이 진짜 접시들고 돈다구요?
    정말 그렇게 하는 돌잔치도 있나요??
    내참...
    둘째 돌잔치는 가까운 사람이라면 가족들끼기 해라 난 바쁘다 대놓고 말해요.

  • 10. ,,,
    '12.5.1 9:56 PM (203.128.xxx.181)

    저도 돌잔치 찬성하는 쪽은 아닌데,, 그거 안하면 본전 들어간게 아깝답니다.
    그 동안 보태준 축의금 찾아와야 한다는군요.

  • 11. ...
    '12.5.1 9:58 PM (122.32.xxx.12)

    저는 첫아이까지는 가는데..둘째는..안가요...
    친해도..

  • 12. 달달쿤
    '12.5.1 10:34 PM (118.221.xxx.243)

    저는 결혼 7년만에 어렵게 가진 아기여서 주변에서 임신했을때부터 아기 낳자마자 바로 예약하라고 여러 소리 들었지만, 돌잔치 안하려구요.
    지금도 왜 돌잔치 안하려고 하냐는 얘기 많이 듣는데,
    아기 첫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해주는 가족끼리만 하면 됐지,
    괜히 여러사람불러서 돈받는 거 싫어서 안하기로 결정했어요.

  • 13.
    '12.5.1 10:37 PM (110.8.xxx.109)

    무슨 앵벌이도 아니고;;;;; 너무 추하네요. 저라면 안갈 것 같아요. 생각만 해도 민망하네요 그장면;;;

  • 14. 지젤
    '12.5.1 10:53 PM (119.149.xxx.182)

    요즘 제주변은 첫째도 돌잔치 안하는 추세예요. 저도 시어머니가 강하게 주장하시지만 안하려구요. 민폐라 생각해요.

  • 15. 싱고니움
    '12.5.1 10:56 PM (125.185.xxx.153)

    저는 용돈걷는거 돌잔치 한 10번 다니면서 단 한 번도 못봤는데...; 생각보다 걷는 집이 많은가보네요....

  • 16. 슬픈음악은 왜??
    '12.5.1 11:30 PM (222.116.xxx.180)

    각설이타령 틀어 놓고 그지옷 입고 돌아 다니지....

  • 17. 헐..
    '12.5.1 11:55 PM (110.70.xxx.12)

    정말 얼굴이 화끈거리네요..제 주위는 첫째도 민폐라고 가족끼리 하던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347 같이삽시다에 김영란씨 시금치무침해서 짜니까 나물을 탈탈 털어요ㅋ.. kbs1 20:15:57 82
1129346 자녀교육서 추천좀 해주세요, 저도 추천할게요 20:15:51 11
1129345 내일...청와대라이브 11시50분 2 저녁숲 20:14:53 34
1129344 발은 왼발은 차고 오른발 따뜻하고, 손이 그럴때도 많구요 이유가.. gg 20:14:47 13
1129343 中 충칭 시민들, 文대통령 환호 문프최고♡ 20:14:30 48
1129342 지금 윗집 격한 싸우는 소리는 엄마와 다 큰 아들.. 참내.. 1 ㅇㅇ 20:14:11 153
1129341 키 큰아들 바지길이 고민 20:12:52 25
1129340 엠병신 바뀐게 없네요. 4 ㅇㅇ 20:11:01 216
1129339 찌질한 남편이 너무 싫어요 2 ,,, 20:10:22 225
1129338 어나더유라(와지) 세금체납. 어마어마하네요! 살구56 20:09:06 123
1129337 야채에 가장 맛있는 시판 드레싱은 뭘까요? 야채드레싱 20:07:38 37
1129336 여자들은 다들 시집가는것같아요.진짜 궁금합니다. 8 ... 20:06:02 313
1129335 똥싸놓은걸 치워줬더니 2 헐 기막혀 20:05:33 264
1129334 남편이 집에 일찍 안 들어오는 이유 3 티비 20:03:54 336
1129333 꿀 조심해서 드세요. 발암 성분 있네요. 6 19:58:30 648
1129332 남편이 바람이 나면 고소? 고발? 절차가? 6 19:52:33 334
1129331 오 이제봤는데요 서민정씨 11 서민정 19:48:21 1,551
1129330 어떤것이 행복하게 만들어주나요 10 .... 19:45:57 519
1129329 1년동안 노력해보고 똑같으면 그냥 죽을래요 6 19:43:51 659
1129328 신당동 떡볶이집 중에 어디가 제일 맛있나요? 5 오직하나뿐 19:42:44 349
1129327 준표 영감아 보고 좀 배워라 JPG 12 자유일본당 19:42:40 690
1129326 예비중 논술 어느선생님이 더 좋을까요? 1 논술 19:38:26 109
1129325 취직을 위한 컴퓨터 교육... 1 .... 19:37:33 128
1129324 뉴스신세계 100회특집공개생방ㅡ문재인대통령 1 뉴비씨100.. 19:37:27 185
1129323 모로코식 닭요리 이름 아시는분..바게트 찍어먹는 거요. 2 .. 19:35:56 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