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드라마 넝쿨담 재밌긴 한데..뭔가 좀 그래요

.... | 조회수 : 7,970
작성일 : 2012-05-01 13:58:19

82에서 재밌다는 글 많이 봐서 오늘 할일도 없고 그래서 지금 보고 있는데요

유준상은 의사 김남주도 pd

둘이 맞벌이 하는데..

왜 제사지낼때 일 때문에 바쁜 며느리만 잡아 대고..

며느리 안온다고 시누 난리치고..

저도 시누지만 난 우리 새언니 명절때나 봐서 그런가 새언니 어려워서 말도 잘 못하겠던데..

저집 막내 시누 같은 시누는 당연히 드라마나 가능한 거겠죠

며느리 집 비번 알려 달라고 그러고..

아들이 부엌에 있을까봐 며느리한테 은근 슬쩍 물어 보고..

김남주는 극중 직업도 좋고 그런데 시댁 식구라면 벌벌 기고..

정말 결혼하면 여자는 잘났든 못났든 저리 되나요?

드라마니까 저런 거겠죠

IP : 220.78.xxx.18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ㅎ
    '12.5.1 2:01 PM (121.151.xxx.146)

    아마 더 한집들도 많을걸요^^
    저게 드라마여서는 아니랍니다
    제가보기엔 어느정도는 순화해서 보여주는것같네요 ㅎㅎ

  • 2. 평범한 시댁입니다
    '12.5.1 2:08 PM (222.116.xxx.180)

    저 경우 다 당해 봤는데요.15년이 넘으니 이렇게 됩니다.
    1. 제사에 안온다: 멀어서 오기 힘들다라고 말함
    2. 비번: 남편이 비번 알려준 후에 비번 바꿨습니다
    3. 은근슬쩍 물어 보면 못알아 들은 척합니다.

  • 3. ...
    '12.5.1 2:17 PM (119.64.xxx.151)

    드라마니까 저렇겠지요... 라는 것은 희망사항일 뿐...
    현실에서는 비일비재한 일...ㅠㅠ

  • 4.
    '12.5.1 2:34 PM (203.226.xxx.85)

    현재 합가해 살고 있는데요,
    집에서도 시어른들 부딪히며 살고 있는데
    쉬려고 보는 tv프로에서도 시집살이하는
    내용 보며 스트레스 받고 싶지않아서
    그냥 안봐요.

  • 5. ....
    '12.5.1 2:35 PM (122.32.xxx.12)

    결혼 10년 조금 안됐는데..
    더한것도 겪어 보고 하니...
    한번씩 주말에 시댁 가면...
    시어머님 또 이 드라마 보고 계신데...
    모르겠어요..
    어떤 마음으로 보실지...

    저번에 어떤 분이 이 드라마 쓰는 작가가...
    여기 게시판 많이 참조 한다고 하든데..
    저는 솔직히 더 한 소재도..제공 해 드릴수 있는데..^^;;

  • 6. 며느리잘나도 상관없음
    '12.5.1 2:52 PM (175.192.xxx.14)

    며느리가 교수라도 못마땅하면
    얼마든지 쥐잡듯 잡아요.
    자기 아들보다 더 잘난것도 싫으니
    은근히 심통부리는 시부모도 많구요.
    드라마가 과장되긴 했지만
    아주 비현실적이진 않아요.

  • 7. 000
    '12.5.1 3:25 PM (119.192.xxx.175)

    합가해서 살던때...맞벌이를 했지만,
    주말에 쉴 여가도 없이 주말 온식구 매일 모여 밥 먹었죠...

    그때 소원 중 하나가...보고 싶은 드라마 보는 것
    주말에 뒹굴며 집안에서 시체놀이 하는 것..등등등

    드라마 비현실적이지 않아요. 아주 흔한 일이죠~^^

  • 8.
    '12.5.1 3:32 PM (119.192.xxx.92)

    처음부터 자기입장만내세우면 누가 며느리입장 이해주고 편들어주겠어요..다들 시집보다 며느리도 잘한거없다 하겠지요...
    남편이 친정에도 잘하고 자기한테도 끔직인데 맞출만큼 맞추어는주는게 현명한거라고봐요
    뒤에 더큰일 생기면 그냥 가만히 당하고만 있는 역은 아닐것같은데요..은근히 돌려서 통쾌하게 말도 잘하던만요

  • 9. 원글님은
    '12.5.1 4:34 PM (119.207.xxx.63)

    좋은 시댁만나서 곱게 사셨나봐요.(비꼬는거 아니고 진심으로)
    드라마보다 더한 시댁 대한민국에 많아요.

  • 10. ,,,,,
    '12.5.1 5:19 PM (58.231.xxx.7)

    저는 새댁인데도 드라마에서 겪은일 비슷한게 많아서 깜짝 놀랐어요. 제가 신랑보다 부족해서 저자세인게 아니고요. 어른이다보니 어렵고 제 편은 한 명도 없으니깐요. 오히려 현실보다 순화된게 많고요. 같이 본 신랑은 시어머니도 이해가 된다네요. 오히려 김남주는 할 말은 하는 편 같아요.

  • 11. ok
    '12.5.1 6:12 PM (221.148.xxx.227)

    그간 시어머니가 며느리 잡는 내용만 주구장창하다가 그나마 요즘 며느리 입장을
    대변해주는 연속극으로 가니 과도기인것같아요
    꼼꼼히는 안봤지만 미국서 살았고
    긴시간 떨어져지냈고 둘다 전문직에..
    하루아침에 시댁에 고양이앞에 쥐행세 하겠어요?

  • 12. 크리스찬이웬말
    '12.5.1 8:19 PM (203.226.xxx.68)

    전교회요
    팔자에도없는 크리스챤이되어일욜마다끌려갑니다

  • 13. ㅇㅇㅇㅇ
    '12.5.2 8:15 AM (115.143.xxx.59)

    시부모 인품 나름이겠지만..
    결혼하면 잘난 며느리는 그 나름대로 시댁서 쥐잡듯이 잡아요..
    이래저래 며느리는 정말 뭘로 본다는...
    드라마에서 김남주는 정말 착한 며느리로 나오는거구요...
    현실은 더 하다고 봅니다..

  • 14. 오히려
    '12.5.2 9:38 AM (150.183.xxx.253)

    현실보다 덜한거죠 ㅋㅋㅋㅋㅋㅋㅋ
    드라마니깐 시월드를 그나마 좀더 약하게 그린거라고 봄

  • 15. ...
    '12.5.2 10:21 AM (124.50.xxx.144)

    시누이가 미혼일 때 한 일년 같이 살았는데요..
    시누이는 시댁에서 살다가 ...우리 집에 합가해서 한 일년 살다가 결혼준비하느라고 다시 시댁으로 갔는데..
    가면서 집 열쇠 달라고 하니..그 전 날까지 사용하던 현관열쇠를 잃어 버렸다고 하면서 들고 가더라고요.
    넝쿨에 나오는 시누이 못지 않아서 같이 사는 일 년동안 몸무게가 쑥 빠졌지요.
    넝쿨에 나오는 시누이 우리 시댁에는 또 있어요. 사촌시누이...

  • 16. ...
    '12.5.2 10:35 AM (124.51.xxx.157)

    아들어렸을때 이후로 처음봤는데 왜 저럴까... 넝쿨담 잠시본적있는데 답답해서 안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5 주는 거 없는 시집 2 .. 18:51:56 144
1126374 큰 집 제사에 안갔어요.... 18:50:28 125
1126373 미친놈에겐 몽둥이가 약인데... 1 독하게 18:44:39 187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5 ㅇㅇ 18:40:02 244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3 고딩맘 18:37:40 179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ㅇㅇ 18:33:49 136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7 .... 18:33:27 330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5 이혼상태 18:31:09 449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284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4 스튜핏 18:28:25 471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283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73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530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4 18:20:45 220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770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9 ,, 18:13:07 1,136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7 우와 18:12:47 1,733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12 참을 인 18:11:55 670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7 ㅎㅎ 18:04:35 1,355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4 똑땅 18:03:26 229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453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2 ... 17:55:01 1,363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5 근데 17:53:47 304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467
1126351 앙상한 몸으로 쓰레기통 뒤지는 ‘북극곰’의 일상' 4 ..... 17:52:24 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