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음을 다스리는법좀...

.... | 조회수 : 1,709
작성일 : 2012-04-30 15:25:34
남편과 묻제가 좀있고요..
괴로운 중입니다.
해결을 위한 노력도 사기가 싫어요.

주기적으로 심하게 삐져서 또는 화가 나서

입닫아 버리고 전 또 전전긍긍하고..
이번에 풀어도 또그럴걸 알기에..

모르겠어요..나에게 문제가 있는건지..
어떻게 될지. 어떻게 해야할지.

그냥 남편돌아올시간이 두려워요..
그래도 애들돌보고 밥도 먹어야 하는데
아무것도 하기가 싫어요..

또 편지쓰고 달라고 풀어줘야 사는지.
제가 뭘그렇게 잘못했는지ㄷᆞㄷ
대답을 안하니 모르겠구요.

마음이 답답하니 마음의 병이날것같고

한편으론 저러는 남편이 불쌍합니다..







IP : 114.205.xxx.5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심리치료가 답
    '12.4.30 3:32 PM (175.192.xxx.14)

    남자 잘 삐지는거 여자 피말라요.
    정말 불쌍하기도 하지만 속도 터집니다. 그러다 님 홧병생겨요.
    성장기에 감정적으로 거부당하고 억압적으로 키워져서 싫은말 절대 못듣고
    상처를 주고받기 싫어 회피하는거죠.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남성들은 어릴때 학대를 받은 경우가 많아서 자기에게 잔소리 하고
    이끌어주는 배우자를 골라요. 왜? 그게 익숙하니까.
    이런 남편분 심리 이해한다고 문제가 해결되진 않아요.
    심리센터 가셔서 남편분의 마음 깊숙히 자리잡은 상처가 해결되어야 실마리가 풀립니다.
    남편의 의지와 결단이 탈출의 관건이구요.

  • 2. .....
    '12.4.30 3:36 PM (114.205.xxx.56)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헤어질 각오를 하고 대결을 해야만 할까요..
    윤래 그런성격 아니었는데
    그저 남편눈치만 보고 병신같아 졌어요..
    내가 무르게 나오니까
    우습게 보고 저러나 싶어요.

  • 3. 책추천
    '12.4.30 3:46 PM (175.192.xxx.14)

    심리치료 당장하기 힘드시면
    서점가서 책이라도 하나 집어들어 읽어보세요.
    '비폭력대화'
    이 책만 잘 숙지한다면 부부간의 말싸움으로 인한 상처는
    많이 좋아질겁니다.

  • 4. ...
    '12.4.30 4:29 PM (110.12.xxx.95)

    남자는 나이 들어도 꼬꼬마잖아요.
    아무리 생각해도 청소년기에서 정신적 성장이 멈추는 것 같아요.

    대결은 노! 엇나가요.
    대신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주세요. 토닥토닥~ 꼭 안아주시구요.
    그러면서 속으로(!) 이렇게 말하면 덜 힘들 것 같네요.
    '꼬꼬마야, 내 품에서 쉬려무나. 대신 아프지 말고 돈이나 많이 벌어오길 바래.'

    제 친구는 누가 자식이 몇이냐고 물으면
    자식 둘, 남편 하나 해서, 아들 셋을 키운다고 대답해요. ㅎㅎㅎ

  • 5. 콩깎지
    '12.5.1 9:10 AM (113.59.xxx.221)

    불교텔레비에 들어가서(인터넷)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보세요.
    도움 엄청많이 받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23 경기도 그분은 sns는 왜 할까요..?? ... 10:37:50 14
1223422 세부여행 준비? 즐기기? 팁 좀 알려주세요~ ㅇㅇ 10:37:11 13
1223421 이읍읍 국민청원~~다시 올려요~~ 읍읍 10:35:56 20
1223420 립스틱을 어떻게 바르시나요 .. 10:35:08 30
1223419 무법변호사 서예지 치아요, 저만 이상하게 느끼나요? .. 10:34:07 85
1223418 종합소득세 .. 10:33:01 45
1223417 비데는 한 번 설치하면 몇 년정도 쓰고 교체하시나요? 비데 10:31:50 35
1223416 학부모는 교사를 신고할 수 있는데 2 ㅇㅇ 10:31:05 135
1223415 남자친구 남편보다 키크신 분들은 스킨쉽 할때 어떠세요? 1 ,,, 10:28:57 111
1223414 내게 자신감을 상승시켜주는 말은 이거예요~~ 2 깡다구 업 10:27:49 210
1223413 (급) 롯데월드타워 전망대가려는데요 1 정보 10:24:50 79
1223412 이런건 바람이 아닌가요 10 ㅇㅇㅇ 10:22:47 424
1223411 1980년대.. 일본 광고지만 보고 있으면 향수가 떠오르고 행복.. 4 스트 10:22:17 194
1223410 공무원으로 은퇴하신 부모님이 세상에서 잴 부러워요 13 ..... 10:19:29 765
1223409 차바꾸는데 suv추전해주세요 Hybrid.. 10:17:58 71
1223408 반포근처 규모 좀 있는 수영장 있을까요 재수생엄마 10:16:41 47
1223407 어제 미우새 김수미씨 만두 만드는거 보셨어요? 2 .. 10:16:07 896
1223406 (방탄) 최고!!!! 상탔네요 ㅋㅋ 12 마키에 10:14:31 885
1223405 동남아 여행때 아이들도 마사지 받나요? 16 .. 10:11:58 509
1223404 빌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좋네요. 10 비티에스~ 10:02:26 523
1223403 1408명 입니다. 도와 드립시다. 3 현재 09:58:46 408
1223402 소화가 안 돼요 막힌 느낌 09:58:35 116
1223401 네이버는 드루킹기사로 메인을 도배하네요 4 짜증나 09:57:38 262
1223400 서울) 철야나 수행위주 사찰 소개해주세요. ㅇㅇㅇ 09:51:52 69
1223399 요즘 뜨끈한 두부로 아침을먹는데 1 아침메뉴 09:51:03 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