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글이 있다 없어지면 소설인가요?

음.. | 조회수 : 1,310
작성일 : 2012-04-13 23:36:55
아래 사위가 천륜을 끊으려고 한다는글이요...

있다 없어졌던데...

제가 거기서 장~~문의 댓글을 남긴 그 장본인인데
개업은 대출받아서 했나보다..
농사를 뼈가 빠지게 지으셨나보지..
(사실 농촌출신 의사가 없는것도 아니잖아요)

그래.. 할일이 없어서 소설을 쓰고있남. 

다들 소설이라고 해도, 
만약 1%라도 어려운 사람이 마음의 위로를 받으면 좋은거야
(사실 댓글위로의 힘도 크잖아요)

주무시고 낼아침에 확인하시나?
했는데...

글 없어졌네요.. 

아 얼굴 화끈화끈

제 답밑에 제글에 감정이입되어 같이 감정 이해한다는 댓글다신분은
소설같다고 지우셨던데

저는..
사람이 왜 이런일로 소설을 쓰냐
하고 설마~~

하고 있었는데..

없어지면 소설이라서 없어진걸까요
아님 소설이라고 해서 마음의 상처를 받아서 없어진걸까요...

그 것과 상관없이
일해야 하는데
밤새서 일하고 낼 일찍 나가야하는데

82로 도피한 내가 젤 나쁜 사람인겨......

왜이리 하기 싫으냐...

내 삶 마주하기 싫어 남의 삶에 빠지고 싶구나..
IP : 211.244.xxx.1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3 11:42 PM (112.146.xxx.2)

    낚시 스멜....강하던데요?ㅡ,.ㅡ;;;;

    은근....재밌네요...남의 글 평가 할 수 있는 기회도 갖고...^^;;;;

    그리고....느낌이 딱 와요...뭔지 모르게....ㅋ

    82에서 별 신기(?)가 생기네요.ㅎ

  • 2.
    '12.4.13 11:43 PM (211.244.xxx.187)

    암튼.

    저는 낚시 아니라고 믿을래요.
    낚시가 아닐 수도 있으니까요.
    그 글 원글님
    혹시라도 제 가 성의껏 덧글 달았다는거 기억하시고 힘내세요.

    제 경우는 상처는 상처지만
    지금 행복하답니다.

    지금은 행복해요 라고 말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힘내시길

  • 3. 저도
    '12.4.13 11:44 PM (112.168.xxx.86)

    솔직히 그 글 마지막에 병원문 닫고 부분에서 의심했다는 사람중 하나인데요..

    저같은 경우 소설이냐? 광고냐? 이런 의심 받으면 얼굴 화끈해지면서 삭제해요..

    머 사람마다 다르니.. 저분도 꼭 그렇다곤 말 못하겠어요.

  • 4. 저는
    '12.4.13 11:44 PM (59.86.xxx.217)

    대충 읽다보면 현실성도 약간 떨어지고 앞뒤도 안맞고...낚시글은 느낌이 오더라구요
    그런글은 걍 읽다가 스킵해버리지요

  • 5. ..
    '12.4.13 11:45 PM (119.64.xxx.237)

    딱 봐도 낚시라는 생각이 들었던 저로써는 그 글쓴분이 별 생각없이 재미삼아 올린글이 댓글도 많아지고 메인글에까지
    오르니 순간 겁이 나신거같아요... 그래서 지우신게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 6. ㄹㄴ
    '12.4.13 11:45 PM (1.238.xxx.81)

    좋은글이 아니니 댓글 읽어 참고하시고 삭제하신거 아닌가요?

  • 7. 저도
    '12.4.13 11:47 PM (14.66.xxx.18)

    마음을 울리는 댓글이있어서
    두고두고 읽으려했는데
    글이 날아가서 너무 아쉬웠어요
    하지만 원글님 덕에
    제아이에게 정말 필요한게 무언지
    다시금 깨닫게 되었어요
    님께는 감사의 마음을
    제 딸에게는 무한의 사랑을 새겨봅니다

  • 8. 호호호
    '12.4.13 11:47 PM (126.210.xxx.72)

    알바레벨테스트도 있나요?와 진짜 별세계군요!
    저도 그 글은 낚시글 같아요.
    낚시글 쓰는 사람들도 참 정성이네요.

  • 9. 딱 봐도 낚시...
    '12.4.13 11:47 PM (222.116.xxx.180)

    장문으로 낚으려는 게 너무 눈에 보여서 참 애쓴다라는 생각이 절로 났습니다.

  • 10. 낚시
    '12.4.14 12:00 AM (110.15.xxx.145)

    제목보고 클릭했었다가 소설또는 드라마대본같아서 그냥 지나쳤는데
    역시...저도 신기있나봐요...ㅡㅡ;;

  • 11. 무조건 낙시라고 하지 맙시다
    '12.4.14 12:06 AM (221.140.xxx.149)

    저도 예전에 한번 가정에 관한 너무 속상한 얘기 올렸다가 조회수와 댓글 많이 나왔는데
    미운 남편이 어디서 보고 당장 지우라고 협박하고 난리를 쳐서 지웠던 적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03 이런 남편의 사고방식 ..좀 봐주세요. dma 23:51:36 40
1130602 서울 이사왔는데 더 집순이됐어요 2 dd 23:49:03 171
1130601 행복이 뭘까요?? 4 ㅡㅡ 23:46:46 213
1130600 소개팅전 1 소개 23:42:45 87
1130599 자유게시판 글 아래 2 겨울어른 23:42:43 71
1130598 제보자들 보셨어요? 2 .. 23:40:53 282
1130597 회사법인카드를 인터넷쇼핑몰에서 결제가능한가요? 1 오프라인결제.. 23:39:27 161
1130596 체한게 아닌데 토할 것 같은 느낌은 뭔가요 8 뭐지 23:32:56 474
1130595 집안행사가 있었는데 사진사 짜증나네요 4 행사 23:32:09 407
1130594 혼자 수제맥주 마시러 왔어요 11 칼로리대마왕.. 23:32:00 374
1130593 팥들은 찐빵이랑 뭐랑 먹으면 맛날까요 29 23:23:09 781
1130592 서울시 교육청 1시간 30만원짜리 학원 허가? 12 23:20:50 476
1130591 태양이 착하고 곧고 성실하다는데 뭘 보면 알수 있나요? 11 결혼축하 23:19:42 1,792
1130590 과자를 사놓으면 애들보다 애들아빠가 더 많이 먹네요~ 5 .. 23:19:09 533
1130589 푸른밤 종현입니다 그 청년이군요 6 어쩌다ㅠ 23:16:01 1,969
1130588 집요하게 집착하는 옛 동료 5 지침 23:15:21 624
1130587 동네이웃과 밥을 먹기가 싫어요 4 ;; 23:11:43 1,410
1130586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국 현지 언론의 반응.jpg 3 외교의 신 23:07:10 454
1130585 잠 안 올 때 뭐하세요? 7 Az 23:06:27 652
1130584 김치냉장고 구입하려고하는데요~~~ 1 삼산댁 23:05:51 239
1130583 이명박 생일 잔치 초토화 시킨 시민들(미디어몽구) 21 ... 23:03:45 2,614
1130582 아담한 여자 연예인들이 연애하면 8 빅뱅 23:02:27 1,400
1130581 뉴스룸 문재인 대통령 방중효과와 홀대론 반박등 5 정리해봅니다.. 22:57:25 516
1130580 동네엄마와 바람난. 남편 20 .. 22:55:05 4,848
1130579 아파트 현관문 손잡이만 교체해보신 적 있으세요? 4 세입자 22:53:59 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