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공공장소에서 화장하는거 어떠세요

공공장소 | 조회수 : 1,202
작성일 : 2012-04-05 09:07:06

요즘 이쁘게 화장하고 다니는 젊은 아가씨들  보면서

참 보기좋고 이쁘다_  했어요

그런데  ㅇ요 며칠 제 기준으로 황당한 일을 보면서  괜히 이쁘게 화장하는

아가씨들에 대한 선입견이 좋지않게 생기네요(괜히 그러는거 알아요)

개념없이 보이는 ㅠㅠ(이부분에서 질타가 많겠지요?)

너무 황당했던지라 ㅎㅎ

 

얼마전 버스안에서  버스 내리는 바로 뒤쪽  첫번째 앞좌석에  앉아서

가방안에서  커다란 (직경 20센티가 넘는 집에서 쓰는 )거울을 꺼내보면서

화운데이션 바르는 아가씨를 봤어요

그냥 안방에서 하는것 같이  얼굴 이마 양볼에  화운데이션 턱 하니 발라놓고 시작하는데..

중간에 내려서 여기까지만 봤는데.. 더 진행하는 포스여서

 

그러다 어제 4호 지하철에서  사당에서 타서  범계에서 내리는데   그사이에 내내 화장하는 아가씨를..

가방에서화장품 주머니를 꺼내서 슬라이딩으로열리는.. 아이샤도우나 립그로스가 칸칸이 들어있는  화장품 거울을 펼치고

먼저 비비인지 화운데이션이지 꺼내  얼굴에 위 아가씨처럼 찍어 얹어놓고 바르기 시작해서

눈에 아이샤도우 바르고  아이라인으로 시작  눈 안쪽에  환하게 하는 화장까지(와!  눈화장에 그렇게 많은 공력이 필요한지는

여자인 저도  처음 봤네요)  다섯가지는 바르는것 같아요 아주 정성스레  눈길한번 안둘러보고요

그리고 입술   눈썹그리더니    내릴때  뭔가 펜같은걸 꺼내는데  아마도 마스카라 같았어요

옆에서 어떤 남자가 넋을 놓고 바라보던데  이뻐서 그러는지  아님 어이없어 그러는지..

 

요즘 남 신경안쓰는사람들 많은 세상이인지라  서있는 사람들 많은 지하철에 앉아서  저렇게 개의치않고 화장하는거

아무 문제도 없는데   개념없게 생각하는  제가 이상한건지

갑자기 혼란스럽네요 (연이어 그런아가씨를 보고나니) 

나이먹은 티내는걸까? 하는 생각도 조심스레  들어서  올 대학들어간  울  딸에게 물어봤어요

너도 봤냐고했더니  부분적으로 화장하는건 봤다네요

그런데 자기 친구들 중에  공공장소에서  저렇게 화장하는 사람은 없다고 하는데

 

헉 하고 바라보는 제  시선이 너무 구시대적인가요?

뭐 어떠냐는 시선이 많다면  좀  고쳐보려구요

IP : 121.139.xxx.15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5 9:12 AM (147.46.xxx.47)

    진짜 용자네요.암튼 그러거나 말거나...
    옆에 피해만 안준다면....;
    dmb나 게임 볼륨 키워놓거나...식사하는 행위보다는 나으니...

  • 2. ..
    '12.4.5 9:13 AM (119.200.xxx.142)

    보기에 좋지않고 제 자신은 절대 그러지 않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그런다면

    뭐 그리 썩 부정적인 감정 담아서 해석하며
    굳이 공들여 비판하고 싶지 않아요.

  • 3. ...
    '12.4.5 9:30 AM (122.36.xxx.11)

    화장은 자기 개인 공간에서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개념없는 짓이라고 생각하고...
    안좋게 봅니다.
    화장품 냄새 풍기면서 다른 사람들 보는 앞에서
    그런 짓 하는 걸 어떻게 아무렇지 않게 생각한단 말입니까?

    공공 장소에서 화장하는 걸 매춘여성이나 하는 짓으로 생각한다는
    외국의 매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실제로 그런지 모르겠으나
    저는 비슷한 느낌을 받습니다.

  • 4. ..
    '12.4.5 9:53 AM (121.160.xxx.196)

    나쁘게 보면 염치가 없어져 가는것이고
    좋게 보면 마음 가는대로 사는거겠죠.

    저런거 점점 인정해주다보면 '뭐 어때? 남이사. 너 한테 피해주는거 잇어?'하면서
    알게모르게 모두 다 뻔뻔모드로 변질되겠죠. 법 범하지 않는 수준에서 이용하면서
    교묘하게,,,

  • 5. QQ
    '12.4.5 10:03 AM (121.160.xxx.135)

    저도 예전 인천에서 서울로 1호선 타고 다닐 때 기초부터 시작해서 마스카라, 볼터치,하이라이터 주는 화장까지 하는 여자들 엄청 많이 봤어요.

    걔중에 왕은 콩나물시루같이 사람들 엄청 많았는데 그 와중에 서서 큰 가루파우더를 꺼내더니 팍팍 두드리는 데 사방에 연기처럼 가루 날리고 냄새나고 그녀가 짱이였어요.

    저도 지하철에서 풀메이커업하는 뇨자들 당최 이해할 수가 없고 제가 다 부끄러운데, 절친한테 물어봤더니 남한테 피해주지 않는 이상 상관없다라는 반응 보면서 세상이 많이 바꼈구나 라고 생각한 적이 있어요.

  • 6. 공공장소
    '12.4.5 10:05 AM (121.139.xxx.158)

    그러게요
    요즘 추세가 남한테 피해안주면 뭐 어때? 이던데
    사실 눈쌀 치푸리게 행동하는거 대개 남한테 직접적인 피해주는 게
    아닌것이 많지요
    그래서 뭐가 어때 라고 한다면 .. 생각나름이겠지요

    뻔뻔해지는거 맞는거 같아요
    그래도 내가 직접받은 피해 없으니 너그럽게 봐줘야겠지요?
    그럼 야하게 민망하게 입고다니는것도 본인의 안전문제일분이지
    직접적인 피해없으니 뭐
    벗고 다니는것 풍기문란으로 처벌하는것도 생각해 봐야하는건가요?

    세상이 바뀐걸 인정해야겠습니다,

  • 7. ..
    '12.4.5 10:19 AM (147.46.xxx.47)

    제가 좀 긍정적인 방향으로 댓글을 단거같은데...
    화장하는 행위...원한것도 아니고 보고싶은 사람도 없고 보기좋지않겠죠.
    파우더 날리는 행위..압축된거라면 뭐...가끔 화장 고치는분들도 계시니 이해해요.
    다만,직접적인 피해를 주지않는 행위들이 입에 오르내리다보면...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않는 뜨게질,십자수..취미 활동을 하시는분들까지 거론되지않을까요?
    오며가며 버리는 시간...생산적으로 쓴다는데 비난할 이유가 없죠.
    전 단지 뜨게질 십자수 같은분들 보호차원에서 댓글 단게 더 맞아요.
    부산스럽게 그런걸 왜해?라고 여기는분들도 계실테고...(온전히 자기기준이잖아요)
    화장하는 행위가 결코 바람직하다고 얘기한ㄱ 아니라는 점 이해해주세요^^
    오히려..애정행위하는분들이....전 더 심각하다고봐요.그분들은 용자라는 생각도 안들어요.
    걍 무개념이라는 생각밖엔;;

  • 8. 은우
    '12.4.5 2:00 PM (112.169.xxx.152)

    여자들의 화장 하는 모습은 뭐랄까 우리들만의 비밀스런, 신비스런 모습이라구 생각하는데
    공공 장소에서 입 헤~ 벌리고 마스카라 하는 모습이
    같은 여자라도 안 좋아보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근데 05:45:22 78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3 ㄱㄱ 04:25:00 342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3 주절주절 04:10:42 387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궁금 04:08:22 651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246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 03:36:36 443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세입자 03:32:43 187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547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3 먼지시러 02:31:57 978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31 .. 02:12:33 2,632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 02:12:29 203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2 엄마 02:08:59 335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23 01:58:08 3,396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207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1 욕망녀 01:55:23 370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1 snowme.. 01:53:14 210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859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321
1226314 수지양 기특해요 7 .. 01:50:47 1,223
1226313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2 띠용띠용 01:49:02 402
1226312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1 .. 01:48:18 177
1226311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2 Dfg 01:47:01 1,182
1226310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3 가을 01:43:53 1,973
1226309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6 01:34:55 618
1226308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