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공공장소에서 화장하는거 어떠세요

공공장소 | 조회수 : 1,213
작성일 : 2012-04-05 09:07:06

요즘 이쁘게 화장하고 다니는 젊은 아가씨들  보면서

참 보기좋고 이쁘다_  했어요

그런데  ㅇ요 며칠 제 기준으로 황당한 일을 보면서  괜히 이쁘게 화장하는

아가씨들에 대한 선입견이 좋지않게 생기네요(괜히 그러는거 알아요)

개념없이 보이는 ㅠㅠ(이부분에서 질타가 많겠지요?)

너무 황당했던지라 ㅎㅎ

 

얼마전 버스안에서  버스 내리는 바로 뒤쪽  첫번째 앞좌석에  앉아서

가방안에서  커다란 (직경 20센티가 넘는 집에서 쓰는 )거울을 꺼내보면서

화운데이션 바르는 아가씨를 봤어요

그냥 안방에서 하는것 같이  얼굴 이마 양볼에  화운데이션 턱 하니 발라놓고 시작하는데..

중간에 내려서 여기까지만 봤는데.. 더 진행하는 포스여서

 

그러다 어제 4호 지하철에서  사당에서 타서  범계에서 내리는데   그사이에 내내 화장하는 아가씨를..

가방에서화장품 주머니를 꺼내서 슬라이딩으로열리는.. 아이샤도우나 립그로스가 칸칸이 들어있는  화장품 거울을 펼치고

먼저 비비인지 화운데이션이지 꺼내  얼굴에 위 아가씨처럼 찍어 얹어놓고 바르기 시작해서

눈에 아이샤도우 바르고  아이라인으로 시작  눈 안쪽에  환하게 하는 화장까지(와!  눈화장에 그렇게 많은 공력이 필요한지는

여자인 저도  처음 봤네요)  다섯가지는 바르는것 같아요 아주 정성스레  눈길한번 안둘러보고요

그리고 입술   눈썹그리더니    내릴때  뭔가 펜같은걸 꺼내는데  아마도 마스카라 같았어요

옆에서 어떤 남자가 넋을 놓고 바라보던데  이뻐서 그러는지  아님 어이없어 그러는지..

 

요즘 남 신경안쓰는사람들 많은 세상이인지라  서있는 사람들 많은 지하철에 앉아서  저렇게 개의치않고 화장하는거

아무 문제도 없는데   개념없게 생각하는  제가 이상한건지

갑자기 혼란스럽네요 (연이어 그런아가씨를 보고나니) 

나이먹은 티내는걸까? 하는 생각도 조심스레  들어서  올 대학들어간  울  딸에게 물어봤어요

너도 봤냐고했더니  부분적으로 화장하는건 봤다네요

그런데 자기 친구들 중에  공공장소에서  저렇게 화장하는 사람은 없다고 하는데

 

헉 하고 바라보는 제  시선이 너무 구시대적인가요?

뭐 어떠냐는 시선이 많다면  좀  고쳐보려구요

IP : 121.139.xxx.15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5 9:12 AM (147.46.xxx.47)

    진짜 용자네요.암튼 그러거나 말거나...
    옆에 피해만 안준다면....;
    dmb나 게임 볼륨 키워놓거나...식사하는 행위보다는 나으니...

  • 2. ..
    '12.4.5 9:13 AM (119.200.xxx.142)

    보기에 좋지않고 제 자신은 절대 그러지 않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그런다면

    뭐 그리 썩 부정적인 감정 담아서 해석하며
    굳이 공들여 비판하고 싶지 않아요.

  • 3. ...
    '12.4.5 9:30 AM (122.36.xxx.11)

    화장은 자기 개인 공간에서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개념없는 짓이라고 생각하고...
    안좋게 봅니다.
    화장품 냄새 풍기면서 다른 사람들 보는 앞에서
    그런 짓 하는 걸 어떻게 아무렇지 않게 생각한단 말입니까?

    공공 장소에서 화장하는 걸 매춘여성이나 하는 짓으로 생각한다는
    외국의 매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실제로 그런지 모르겠으나
    저는 비슷한 느낌을 받습니다.

  • 4. ..
    '12.4.5 9:53 AM (121.160.xxx.196)

    나쁘게 보면 염치가 없어져 가는것이고
    좋게 보면 마음 가는대로 사는거겠죠.

    저런거 점점 인정해주다보면 '뭐 어때? 남이사. 너 한테 피해주는거 잇어?'하면서
    알게모르게 모두 다 뻔뻔모드로 변질되겠죠. 법 범하지 않는 수준에서 이용하면서
    교묘하게,,,

  • 5. QQ
    '12.4.5 10:03 AM (121.160.xxx.135)

    저도 예전 인천에서 서울로 1호선 타고 다닐 때 기초부터 시작해서 마스카라, 볼터치,하이라이터 주는 화장까지 하는 여자들 엄청 많이 봤어요.

    걔중에 왕은 콩나물시루같이 사람들 엄청 많았는데 그 와중에 서서 큰 가루파우더를 꺼내더니 팍팍 두드리는 데 사방에 연기처럼 가루 날리고 냄새나고 그녀가 짱이였어요.

    저도 지하철에서 풀메이커업하는 뇨자들 당최 이해할 수가 없고 제가 다 부끄러운데, 절친한테 물어봤더니 남한테 피해주지 않는 이상 상관없다라는 반응 보면서 세상이 많이 바꼈구나 라고 생각한 적이 있어요.

  • 6. 공공장소
    '12.4.5 10:05 AM (121.139.xxx.158)

    그러게요
    요즘 추세가 남한테 피해안주면 뭐 어때? 이던데
    사실 눈쌀 치푸리게 행동하는거 대개 남한테 직접적인 피해주는 게
    아닌것이 많지요
    그래서 뭐가 어때 라고 한다면 .. 생각나름이겠지요

    뻔뻔해지는거 맞는거 같아요
    그래도 내가 직접받은 피해 없으니 너그럽게 봐줘야겠지요?
    그럼 야하게 민망하게 입고다니는것도 본인의 안전문제일분이지
    직접적인 피해없으니 뭐
    벗고 다니는것 풍기문란으로 처벌하는것도 생각해 봐야하는건가요?

    세상이 바뀐걸 인정해야겠습니다,

  • 7. ..
    '12.4.5 10:19 AM (147.46.xxx.47)

    제가 좀 긍정적인 방향으로 댓글을 단거같은데...
    화장하는 행위...원한것도 아니고 보고싶은 사람도 없고 보기좋지않겠죠.
    파우더 날리는 행위..압축된거라면 뭐...가끔 화장 고치는분들도 계시니 이해해요.
    다만,직접적인 피해를 주지않는 행위들이 입에 오르내리다보면...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않는 뜨게질,십자수..취미 활동을 하시는분들까지 거론되지않을까요?
    오며가며 버리는 시간...생산적으로 쓴다는데 비난할 이유가 없죠.
    전 단지 뜨게질 십자수 같은분들 보호차원에서 댓글 단게 더 맞아요.
    부산스럽게 그런걸 왜해?라고 여기는분들도 계실테고...(온전히 자기기준이잖아요)
    화장하는 행위가 결코 바람직하다고 얘기한ㄱ 아니라는 점 이해해주세요^^
    오히려..애정행위하는분들이....전 더 심각하다고봐요.그분들은 용자라는 생각도 안들어요.
    걍 무개념이라는 생각밖엔;;

  • 8. 은우
    '12.4.5 2:00 PM (112.169.xxx.152)

    여자들의 화장 하는 모습은 뭐랄까 우리들만의 비밀스런, 신비스런 모습이라구 생각하는데
    공공 장소에서 입 헤~ 벌리고 마스카라 하는 모습이
    같은 여자라도 안 좋아보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205 공지영님 문화부장관 했으면 좋겠어요. 11 .. 01:10:00 142
1314204 벨레다 소금 치약,국내에서 살 수 없나요? 치약 01:09:01 31
1314203 저번에 좋은 절 추천했던 글좀 찾아주세요.. 1 .. 01:03:19 83
1314202 이도 도자기 가회동 매장 가보신분! 3 ... 01:01:26 103
1314201 혹시 인문학 논문 잘 아시는 분계나요? 1 초보에요 00:58:11 46
1314200 급질이요.3주된아기고양이 변비 문제에요 djxn 00:56:49 42
1314199 아들 첫면회? 1 풀향기 00:56:39 87
1314198 상처는 어떻게 극복하나요 oo 00:55:21 103
1314197 알리오 올리오를 왜 먹지??했어요. 2 .... 00:54:46 412
1314196 이상호 기자도 '이재명 구하기' 팔 걷고 나섰네요. 11 이상호 00:45:31 408
1314195 죽도총각.....부부 아들 낳았데요. 50살에 아빠됨 8 인간극장 00:40:47 1,197
1314194 허위 아이피 저격을 13 ㅇㅇ 00:39:17 128
1314193 초원의집 볼수있는곳 있나요? 1 궁금해요 00:38:41 190
1314192 군입대준비물 4 군입대 준비.. 00:38:09 82
1314191 다스뵈이다 이틀사이에 조회수가 ㅎㅎㅎ 20 ㅇㅇ 00:33:44 428
1314190 김태리 닮았다는데요 6 00:25:20 644
1314189 암웨이매장이요 2 1111 00:20:33 332
1314188 김어준은 가룟 유다다. 32 .... 00:19:40 503
1314187 17년만에 방콕-파타야 가는데요 3 신기 00:17:25 375
1314186 KBS신임사장 누가 좋을까요? 4 ... 00:14:50 217
1314185 슈돌나은이도 3 슈돌 00:13:25 1,097
1314184 주말사용설명서 - 결국 식당홍보와 먹방인가요? 주사설 00:10:38 250
1314183 임신 잘 되는 방법 이야기해주실 것이 있을까요? 10 ㅇㅇ 00:08:17 630
1314182 공지영이 고소한다는 사람... 시인였네요. 같은 문인끼리 ㅎ 8 너고소 00:00:42 1,220
1314181 남편이 니몸뚱이 하는데 26 구차한질문 2018/10/21 2,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