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딸이 이런 남자랑 만나 결혼하면 어쩔까?

------- | 조회수 : 2,431
작성일 : 2012-03-06 08:32:20

1. 친구 한명도 없는 남자

칼퇴근 그 이후 쭉 TV보고 가족들간의 교류를 나눌 줄 모르고

 누구 한사람이랑 등산갈 수도 없고 오로지 마누라만 열심히 쫓아다니는 남자

 

2. 반찬 간섭하는 남자

열심히 아내가 반찬을 해도 타박하고 친척 집에 가면

그 집 반찬은 맛있는데 우리집 반찬은 맛이 없어 못먹는다 하는 남자

 

3. 노점상 아주머니에게까지 철저하게 물건 깍는 남자

살다보면 경제적 관념이 없는 것보다 있는것이 낫지만

지나치게 돈에 집착하는 남자는 평생 돈이 삶의 목적이라 잔소리 쟁이 남편이 될 가능성이 높다

 

4.배고픔을 못참는 남자 남보다 나를 중심으로 되어있는 사람이다.

 이런 남편은 배가 고프면 눈에 뵈는게 없다. 밥도 다 하기전에 혼자서 밥가지고가서 먹고

 가족들과 소중한 식사시간이라는 개념이 없기때문에 자기 중심적이다.

 

 5.부모님께 효도하지 않는 남자 이런 남자는

철저하게 개인주의자이고 이기적이라 아내의 아픔따위에는 아랑곳하지 않으며

근본이 없어서 어떤 사람하고도 대화가 안된다.

 

 6.분노조절을 못하는 남자 이런 사람은 최악이다.

평생 싸울 태세를 갖추고 살아야한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더 나빠지고 종국에는 이혼을 해야하는 사람이다.

자식들에게도 주눅들게하고 자기 기분에 따라서 감정이 춤추는 사람이다.

 

 7.평생 똑같은 옷만 입는 남자 짠돌이 남자이고 마음의 여유가 없는 남자이다.

 

 8. 농담을 못하고 항상 정의로운 말만 하는 남자

 이런 사람은 대화가 안된다. 사람들과 어울릴 줄 모르는 남자이며

인생 후반에가서 결국 남편 따로 여자따로 이렇게 생활할 수 밖에 없는 남자다.

 

 9. 예민한 남자 매사 칭찬만 해줘야한다. 피곤한 남자다.

 

10. 여자가 반드시 직장이 있어야 된다고 하는 남자

아내이기보다는 동업자로 생각하며 여자가 돈을 못벌경우 반드시 구박한다.

IP : 118.220.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845
    '12.3.6 8:35 AM (121.172.xxx.83)

    결혼 안 시켜요

  • 2. .....
    '12.3.6 8:37 AM (72.213.xxx.130)

    남자 보는 눈을 가진 여자라면 걱정하실 것 없어요.
    이건 남녀를 떠나 이런 사람을 만나는 배우자는 누구나 피곤하죠.

  • 3. ...
    '12.3.6 8:42 AM (175.116.xxx.75)

    글만 읽어도 숨막혀요.
    내 딸이 이런 남자 만난다면 감금이라도 시켜서 떼어내야지요.

  • 4. ...
    '12.3.6 8:46 AM (110.13.xxx.156)

    직접 만나고 있는 딸도 남자 잘몰라 결혼한다는데
    엄마가 저런것 어떻게 알고 결혼하지 말라 하겠어요
    남자 보는 눈이 그정도라 그런 남자 만나는데
    제일 중요한거
    우리애들 크면 엄마 허락 같은거 받지 않을것 같아요
    외국처럼 나 이남자랑 결혼했어 통보만 받지 않아도 감사할것 같은데요

  • 5. ---
    '12.3.6 10:31 AM (118.220.xxx.5)

    저는 이런 남자랑 삽니다. 매일 눈물만 흘리며 살지요.
    친정에서도 이번에 완전 개망신
    시댁에서도 따돌림
    친구도 없고 오로지 지 마누라만 들들볶으며 웃기는 말한마디 못하고
    농담도 못하고 공부공부..지치고 힘들고 산다는게 더 힘들어요. 차라리 이곳이 지옥
    친구들이 남편 자랑만 하면 눈물이 나요. 아내 선물 이런 말만 나와도 눈물이 나고요.
    나랑 너무 다른 친구들의 삶을 그저 부럽기만 하고
    속상한 것도 이젠 없어요. 차라리 바람이라도 핀다면.. 하는 생각까지 들어요.
    어떤 일도 저에게 호응해주지 않고 집안이 모든 일을 간섭하여
    저는 바보로 이렇게 무능한 사람으로 변해버렸습니다.

  • 6. ㅜㅜ
    '12.3.6 10:51 AM (118.176.xxx.220)

    위 내용중 한가지만 해당된대도 결혼 고려해봐야할듯...
    어쩌다 저런 분이랑 결혼까지 하셨나요...ㅜㅜ

  • 7. 마음이
    '12.3.6 11:22 AM (222.233.xxx.161)

    젊으신 분이신가요? 나이들면 더 심해지는게 남자이던데..어쩌나요...

  • 8. 하늘보리
    '12.3.6 12:14 PM (118.32.xxx.115)

    강해져야 하구요 강하게 나가세요....

    저런남자...강한 사람에게는 기도 못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23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2 번개팅 02:48:07 168
1226822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2 .. 02:43:00 148
1226821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361
1226820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467
1226819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5 .. 02:00:01 982
1226818 잔류일본인 10 역사 01:52:56 510
1226817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3 제인에어 01:51:24 535
1226816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1 ........ 01:47:52 171
1226815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349
1226814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583
1226813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612
1226812 나도 못 생긴 남친 25 생각나네 01:27:23 1,647
1226811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5 나홀로 여행.. 01:22:12 542
1226810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040
1226809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530
1226808 군면회 연락안하고 바로가도되나요 8 군대 01:17:19 307
1226807 자식이 뭔지 5 01:12:28 922
1226806 불교식 장례문화가 이런게 맞는건가요? 27 슬픔 01:11:51 540
1226805 친구가 저의 돈봉투를 한사코 거절하는데.. 6 01:11:41 1,165
1226804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미쳤네요 .jpg 8 공감수-1 .. 01:05:52 1,608
1226803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3 적폐청산 01:01:02 376
1226802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10 ㅇㅇ 01:01:02 818
1226801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5 빨래 01:00:15 1,194
1226800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812
1226799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2,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