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내딸이 이런 남자랑 만나 결혼하면 어쩔까?

------- | 조회수 : 2,407
작성일 : 2012-03-06 08:32:20

1. 친구 한명도 없는 남자

칼퇴근 그 이후 쭉 TV보고 가족들간의 교류를 나눌 줄 모르고

 누구 한사람이랑 등산갈 수도 없고 오로지 마누라만 열심히 쫓아다니는 남자

 

2. 반찬 간섭하는 남자

열심히 아내가 반찬을 해도 타박하고 친척 집에 가면

그 집 반찬은 맛있는데 우리집 반찬은 맛이 없어 못먹는다 하는 남자

 

3. 노점상 아주머니에게까지 철저하게 물건 깍는 남자

살다보면 경제적 관념이 없는 것보다 있는것이 낫지만

지나치게 돈에 집착하는 남자는 평생 돈이 삶의 목적이라 잔소리 쟁이 남편이 될 가능성이 높다

 

4.배고픔을 못참는 남자 남보다 나를 중심으로 되어있는 사람이다.

 이런 남편은 배가 고프면 눈에 뵈는게 없다. 밥도 다 하기전에 혼자서 밥가지고가서 먹고

 가족들과 소중한 식사시간이라는 개념이 없기때문에 자기 중심적이다.

 

 5.부모님께 효도하지 않는 남자 이런 남자는

철저하게 개인주의자이고 이기적이라 아내의 아픔따위에는 아랑곳하지 않으며

근본이 없어서 어떤 사람하고도 대화가 안된다.

 

 6.분노조절을 못하는 남자 이런 사람은 최악이다.

평생 싸울 태세를 갖추고 살아야한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더 나빠지고 종국에는 이혼을 해야하는 사람이다.

자식들에게도 주눅들게하고 자기 기분에 따라서 감정이 춤추는 사람이다.

 

 7.평생 똑같은 옷만 입는 남자 짠돌이 남자이고 마음의 여유가 없는 남자이다.

 

 8. 농담을 못하고 항상 정의로운 말만 하는 남자

 이런 사람은 대화가 안된다. 사람들과 어울릴 줄 모르는 남자이며

인생 후반에가서 결국 남편 따로 여자따로 이렇게 생활할 수 밖에 없는 남자다.

 

 9. 예민한 남자 매사 칭찬만 해줘야한다. 피곤한 남자다.

 

10. 여자가 반드시 직장이 있어야 된다고 하는 남자

아내이기보다는 동업자로 생각하며 여자가 돈을 못벌경우 반드시 구박한다.

IP : 118.220.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845
    '12.3.6 8:35 AM (121.172.xxx.83)

    결혼 안 시켜요

  • 2. .....
    '12.3.6 8:37 AM (72.213.xxx.130)

    남자 보는 눈을 가진 여자라면 걱정하실 것 없어요.
    이건 남녀를 떠나 이런 사람을 만나는 배우자는 누구나 피곤하죠.

  • 3. ...
    '12.3.6 8:42 AM (175.116.xxx.75)

    글만 읽어도 숨막혀요.
    내 딸이 이런 남자 만난다면 감금이라도 시켜서 떼어내야지요.

  • 4. ...
    '12.3.6 8:46 AM (110.13.xxx.156)

    직접 만나고 있는 딸도 남자 잘몰라 결혼한다는데
    엄마가 저런것 어떻게 알고 결혼하지 말라 하겠어요
    남자 보는 눈이 그정도라 그런 남자 만나는데
    제일 중요한거
    우리애들 크면 엄마 허락 같은거 받지 않을것 같아요
    외국처럼 나 이남자랑 결혼했어 통보만 받지 않아도 감사할것 같은데요

  • 5. ---
    '12.3.6 10:31 AM (118.220.xxx.5)

    저는 이런 남자랑 삽니다. 매일 눈물만 흘리며 살지요.
    친정에서도 이번에 완전 개망신
    시댁에서도 따돌림
    친구도 없고 오로지 지 마누라만 들들볶으며 웃기는 말한마디 못하고
    농담도 못하고 공부공부..지치고 힘들고 산다는게 더 힘들어요. 차라리 이곳이 지옥
    친구들이 남편 자랑만 하면 눈물이 나요. 아내 선물 이런 말만 나와도 눈물이 나고요.
    나랑 너무 다른 친구들의 삶을 그저 부럽기만 하고
    속상한 것도 이젠 없어요. 차라리 바람이라도 핀다면.. 하는 생각까지 들어요.
    어떤 일도 저에게 호응해주지 않고 집안이 모든 일을 간섭하여
    저는 바보로 이렇게 무능한 사람으로 변해버렸습니다.

  • 6. ㅜㅜ
    '12.3.6 10:51 AM (118.176.xxx.220)

    위 내용중 한가지만 해당된대도 결혼 고려해봐야할듯...
    어쩌다 저런 분이랑 결혼까지 하셨나요...ㅜㅜ

  • 7. 마음이
    '12.3.6 11:22 AM (222.233.xxx.161)

    젊으신 분이신가요? 나이들면 더 심해지는게 남자이던데..어쩌나요...

  • 8. 하늘보리
    '12.3.6 12:14 PM (118.32.xxx.115)

    강해져야 하구요 강하게 나가세요....

    저런남자...강한 사람에게는 기도 못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16 이 사진 일부러 올린거죠? 노노노노 08:39:14 6
1127215 자식이 한심해 보일때 어떻게 극복하세요? 5 인내 08:30:06 250
1127214 스스로 호적파는 방법은 없을까요?? 4 살기싫다 08:21:18 334
1127213 뮤지컬 관람료 너무 비싸네요 5 뮤지컬 08:18:52 440
1127212 초강력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모습 ggggg 08:10:28 170
1127211 동네 은행이 없어졌네요 3 .... 08:07:15 831
1127210 에어프라이어 밝음이네 08:01:11 183
1127209 같이 복용해도 되나요? 1 복용 07:58:51 171
1127208 세상에 밤새 거실 난방을 5 가도가도 07:50:06 1,763
1127207 월세 사는데 오늘 따뜻한물 안나와서 찬물로 씻고 나왔네요. 10 ㅜㅜ 07:38:13 1,107
1127206 남자들 속에 홍일점으로 사는 엄마들은 왕비대접 받고 사시나요? 12 ** 07:36:42 1,500
1127205 원형탈모로 빵구났는데요 2 지혜구함 07:28:15 313
1127204 헉.. 밖에 온도가 영하14도 맞아요? 4 진짜? 07:23:10 2,351
1127203 혹시 은행원 계세요? 3 ㅇㅇㅇ 07:13:37 841
1127202 대학 새내기 우울증(?) 상담 또는 치료에 대해 4 백야 07:04:16 798
1127201 태어나서 처음으로 안경맞추려는데..안경점에 그냥 가면 되나요? 3 안경 07:00:37 311
1127200 구속영장 기각 5 해법 06:56:11 828
1127199 화성 15호에 과학자들이 놀라는 이유 & 남북공통의제 M.. 3 정봉주의 전.. 06:41:33 753
1127198 평창올림픽 티켓 구매하신 분 계신가요? 2 ㅇㅇ 06:13:28 614
1127197 운세가 정 반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뭔가요? 사주싫으신분 넘겨주세.. 5 ........ 05:43:35 1,139
1127196 추위를 너무 타요. 옷 입는거 조언 부탁합니다 34 추위 05:23:54 2,591
1127195 변호사 개업 선물 3 ss 05:12:10 603
1127194 안 아픈데..돌 무렵 아이들에 계속 약 강제 투약 샬랄라 04:30:53 797
1127193 인천... 정말 싫은 도시에요 38 ㅇㅇ 03:03:57 6,344
1127192 후원해 본 입장에서 적는글 9 03:02:48 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