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딸이 이런 남자랑 만나 결혼하면 어쩔까?

------- | 조회수 : 2,451
작성일 : 2012-03-06 08:32:20

1. 친구 한명도 없는 남자

칼퇴근 그 이후 쭉 TV보고 가족들간의 교류를 나눌 줄 모르고

 누구 한사람이랑 등산갈 수도 없고 오로지 마누라만 열심히 쫓아다니는 남자

 

2. 반찬 간섭하는 남자

열심히 아내가 반찬을 해도 타박하고 친척 집에 가면

그 집 반찬은 맛있는데 우리집 반찬은 맛이 없어 못먹는다 하는 남자

 

3. 노점상 아주머니에게까지 철저하게 물건 깍는 남자

살다보면 경제적 관념이 없는 것보다 있는것이 낫지만

지나치게 돈에 집착하는 남자는 평생 돈이 삶의 목적이라 잔소리 쟁이 남편이 될 가능성이 높다

 

4.배고픔을 못참는 남자 남보다 나를 중심으로 되어있는 사람이다.

 이런 남편은 배가 고프면 눈에 뵈는게 없다. 밥도 다 하기전에 혼자서 밥가지고가서 먹고

 가족들과 소중한 식사시간이라는 개념이 없기때문에 자기 중심적이다.

 

 5.부모님께 효도하지 않는 남자 이런 남자는

철저하게 개인주의자이고 이기적이라 아내의 아픔따위에는 아랑곳하지 않으며

근본이 없어서 어떤 사람하고도 대화가 안된다.

 

 6.분노조절을 못하는 남자 이런 사람은 최악이다.

평생 싸울 태세를 갖추고 살아야한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더 나빠지고 종국에는 이혼을 해야하는 사람이다.

자식들에게도 주눅들게하고 자기 기분에 따라서 감정이 춤추는 사람이다.

 

 7.평생 똑같은 옷만 입는 남자 짠돌이 남자이고 마음의 여유가 없는 남자이다.

 

 8. 농담을 못하고 항상 정의로운 말만 하는 남자

 이런 사람은 대화가 안된다. 사람들과 어울릴 줄 모르는 남자이며

인생 후반에가서 결국 남편 따로 여자따로 이렇게 생활할 수 밖에 없는 남자다.

 

 9. 예민한 남자 매사 칭찬만 해줘야한다. 피곤한 남자다.

 

10. 여자가 반드시 직장이 있어야 된다고 하는 남자

아내이기보다는 동업자로 생각하며 여자가 돈을 못벌경우 반드시 구박한다.

IP : 118.220.xxx.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845
    '12.3.6 8:35 AM (121.172.xxx.83)

    결혼 안 시켜요

  • 2. .....
    '12.3.6 8:37 AM (72.213.xxx.130)

    남자 보는 눈을 가진 여자라면 걱정하실 것 없어요.
    이건 남녀를 떠나 이런 사람을 만나는 배우자는 누구나 피곤하죠.

  • 3. ...
    '12.3.6 8:42 AM (175.116.xxx.75)

    글만 읽어도 숨막혀요.
    내 딸이 이런 남자 만난다면 감금이라도 시켜서 떼어내야지요.

  • 4. ...
    '12.3.6 8:46 AM (110.13.xxx.156)

    직접 만나고 있는 딸도 남자 잘몰라 결혼한다는데
    엄마가 저런것 어떻게 알고 결혼하지 말라 하겠어요
    남자 보는 눈이 그정도라 그런 남자 만나는데
    제일 중요한거
    우리애들 크면 엄마 허락 같은거 받지 않을것 같아요
    외국처럼 나 이남자랑 결혼했어 통보만 받지 않아도 감사할것 같은데요

  • 5. ---
    '12.3.6 10:31 AM (118.220.xxx.5)

    저는 이런 남자랑 삽니다. 매일 눈물만 흘리며 살지요.
    친정에서도 이번에 완전 개망신
    시댁에서도 따돌림
    친구도 없고 오로지 지 마누라만 들들볶으며 웃기는 말한마디 못하고
    농담도 못하고 공부공부..지치고 힘들고 산다는게 더 힘들어요. 차라리 이곳이 지옥
    친구들이 남편 자랑만 하면 눈물이 나요. 아내 선물 이런 말만 나와도 눈물이 나고요.
    나랑 너무 다른 친구들의 삶을 그저 부럽기만 하고
    속상한 것도 이젠 없어요. 차라리 바람이라도 핀다면.. 하는 생각까지 들어요.
    어떤 일도 저에게 호응해주지 않고 집안이 모든 일을 간섭하여
    저는 바보로 이렇게 무능한 사람으로 변해버렸습니다.

  • 6. ㅜㅜ
    '12.3.6 10:51 AM (118.176.xxx.220)

    위 내용중 한가지만 해당된대도 결혼 고려해봐야할듯...
    어쩌다 저런 분이랑 결혼까지 하셨나요...ㅜㅜ

  • 7. 마음이
    '12.3.6 11:22 AM (222.233.xxx.161)

    젊으신 분이신가요? 나이들면 더 심해지는게 남자이던데..어쩌나요...

  • 8. 하늘보리
    '12.3.6 12:14 PM (118.32.xxx.115)

    강해져야 하구요 강하게 나가세요....

    저런남자...강한 사람에게는 기도 못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529 세브란스나 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가보신분 계신가요? ... 17:34:36 17
1313528 집을 사는게 맞을까요? fydfyd.. 17:31:33 103
1313527 남편... 좀 속상하네요. 1 수수팥떡 17:30:41 201
1313526 이촌동 지하상가 일본제품파는 곳에사 파는 가재수건 파는곳 잌ㅅ을.. .. 17:28:30 65
1313525 엔*리너스 커피였는데.. 1 17:27:59 125
1313524 이재명 국정감사에서 목욕탕 발언 왜?? 3 .. 17:25:16 110
1313523 아내의맛 서유정집 나오는데.. 1 17:24:45 337
1313522 중국 이 가수 또는 그룹 기억하는 분 계세요~ .. 17:22:14 57
1313521 쁘렝땅옷은 연령대가 어떻게 돼요? 4 rie 17:18:54 252
1313520 제가 속이 좁은가봅니다... 5 어렵 17:16:40 413
1313519 민주당 갈라치기 하지 말라는 인간들 8 .... 17:11:28 116
1313518 야구에서 투수가 제일 힘들것 같아요 1 야구 17:09:41 162
1313517 너의 불행이 나의 행복?....윤서인 5 ........ 17:09:10 322
1313516 깍두기담을때 사과썰어넣어도 될까요? 4 깍두기 17:06:58 281
1313515 소개받은 사람 3 ㅇㅇ 17:04:49 246
1313514 놀이터 앞에 사는데 소음에 환장하겠네요. 19 아놔 16:53:50 1,467
1313513 무생채 생각나네요 4 내일 16:49:19 437
1313512 이동형 "노무현은 박스떼기 안한 것 같아요?".. 32 ㅇㅇㅇ 16:48:48 916
1313511 오늘도 로또를 사러다녀왔소 6 ... 16:45:52 620
1313510 친구도 유효기간이 있나봐요 3 친구도 16:45:26 943
1313509 배추겉절이 짜고 매워요 3 ... 16:45:08 274
1313508 엘리베이터에서 불쑥 택배기사가 8 데이 16:44:28 900
1313507 한티ᆞ선릉ᆞ대치 쪽 사우나 1 나도 16:41:47 154
1313506 드라마 미스마에 나오는 무지개 마을은 어디인가요? 동네 16:37:43 122
1313505 인성검사 떨어진 민노총 前간부 아내, 채용방식 바꿔 합격 5 ..... 16:36:17 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