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 아이는 방사능에 조심해서 키웠는데 그 연인이 방사능오염이라면

ㅁㅁ | 조회수 : 3,161
작성일 : 2012-03-04 23:56:56

일년동안 이 생각을 많이 했네요.

내 아이는 조심해서 먹여 키웠는데,

그 아이가 사랑한다고 데리고 온 배우자감이 겉으로는 멀쩡해도 방사능 수치가 높다면...

배우자 부모가 조심해서 키웠을지...

겉모습으로는 모르잖아요.

방사능 때문에

이 세상이 무서워요.

불신이 무서워요.

 

 

 

 

 

IP : 114.206.xxx.2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5 12:00 AM (112.154.xxx.197)

    방금 한국도 방사능이 한번 훍었다고 나오네요 ㅠㅠ

  • 2. ..
    '12.3.5 12:04 AM (110.35.xxx.232)

    저도 그 생각했어요...
    저희 아이들 생선도 심사숙고해서 원전전것만 먹이고...오뎅절대안먹이고등등...많은 주의를해서 키우는데..
    나중에 결혼 상대자가..전혀 그런것 생각않고 자란 아이라면 어찌되는건가싶은게...그 생각만 하면 멘탈붕괴까진 아니라도...어질해요...

  • 3.
    '12.3.5 12:05 AM (218.49.xxx.102)

    저도 그생각많이 해요
    그아이가 아무런 조심도하지않고 자랐다면..
    그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는 어찌될까..

    저는 나름 조심해서 먹이지않는데..ㅠㅠ

  • 4. 셜록
    '12.3.5 12:08 AM (210.218.xxx.163)

    딴거 보느라 Sbs스페셜을 놓쳤어요 중요한 내용 대략적으로 설명해주사면 감사하겠습니다

  • 5. 음...
    '12.3.5 12:09 AM (112.149.xxx.61)

    뜬금없는 소리지만
    이런 글을 보니
    어짜피 우린 사회적 동물이고
    내가족 내 식구만 잘 산다고 우리가 행복해지는건 아니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항상 나 아닌 이웃, 사회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야 하는건가봐요

  • 6. 원글
    '12.3.5 12:12 AM (114.206.xxx.228)

    원글 쓰고 나서 생각해보니,,,
    대학 들어간 애는 점심 저녁을 사먹을 테고, 가족외식도 가끔 하고 있고,
    애 하나는 집단 급식을 하고 있으니...... 저도 걍 패스네요~~~ ㅠ.ㅠ

  • 7. 폴리
    '12.3.5 12:14 AM (175.215.xxx.19)

    저도 그래요
    실제로 주변에 방사능 갖고 걱정하는 사람 아무도 없네요ㅠㅠ
    그저 제가 말하면 아~ 고뤠~~~??? 하는 반응만 ㅜㅜ

  • 8. 음...
    '12.3.5 12:14 AM (58.123.xxx.132)

    최대한 조심을 시키고 있지만, 완전하게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이제 지구상엔 없지 싶어요.
    저희 아이도 학교에서 급식을 하고 있고, 때마다 하는 가족들 외식의 재료들도... 에혀...
    그래도 누적량이 중요하니까 집에서라도 최대한 조심하는 걸로 위안을 삼고 있어요.
    원전사고 이후에 밥상에 생선을 올려본 적이 없어요. 생선을 안 좋아하는 게 그나마 다행이에요.
    그런데 이제 공기고 물이고 죄다 오염되었으니, 집에서 온전히 다 해먹여도 피할 수는 없어요..

  • 9. 콩나물
    '12.3.5 12:25 AM (211.60.xxx.39)

    조금씩은 신경쓰죠.,
    생선을 한달에 두번 먹나?

    올해는 홍합도 한번 못 먹었네요

  • 10. 그냥
    '12.3.5 12:31 AM (175.114.xxx.86)

    일본 사람들도 우리도 어느정도 자포자기하고 살고 있는데요.
    그래도 우리는 아직 기회가 있어요.독일식으로 핵발전을 줄여나가야 할 것 같아요.
    정권에게 묻고 이번 총선에서 정치가들에게 물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절대로 새누리당과 박근혜는 이문제에 대안이 아니라는 것이 확실합니다.
    민주당도 옛 민주당도 의심이 가요.. 그래도 좀 심각하게 생각하고
    뭐 어떤 전쟁과 난리가 나더라도 핵만큼 무서운 것이 없는게 돌이킬 수 없는 것 같습니다.
    3월 10일날 시청에서 반핵 집회가 있는데 아이들 데리고 갈까 생각합니다.
    무섭네요.

  • 11. 22222222222
    '12.3.10 11:14 AM (59.17.xxx.11)

    저도 그 생각했어요...
    저희 아이들 생선도 심사숙고해서 원전전것만 먹이고...오뎅절대안먹이고등등...많은 주의를해서 키우는데..
    나중에 결혼 상대자가..전혀 그런것 생각않고 자란 아이라면 어찌되는건가싶은게...그 생각만 하면 멘탈붕괴까진 아니라도...어질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63 에효..요샌 그냥 동물의 세계 약육 강식의 아수라네요 .... 08:46:09 36
1226862 남편이 전원주택에 살고 싶어해요. 5 .. 08:41:41 163
1226861 사람들 새로 사귀려면. 4 항상 08:38:41 148
1226860 호박잎을 어디서 살 수 있나요? ㅅㅈ 08:37:57 40
1226859 오늘의 미친 조선..의 주장.. 6 조선폐간 08:37:03 286
1226858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4 gg 08:35:30 120
1226857 어떤 사람의 카톡사진들을 보다가 약간 이상한 점을 발견했어요. 20 왜일까 08:25:58 1,325
1226856 셋째 가지고 싶네요 12 .... 08:18:43 705
1226855 SK매직정수기 쓰시는분 어떤가요? 고장 08:14:02 74
1226854 김영모 제과점은 어떤 빵들이 맛있나요? 1 08:04:52 500
1226853 불루베리 드시는 분 계시나요? (좀 지저분한 현상때문에..) 불루베리 부.. 08:04:39 317
1226852 문대통령, 이보다 더 잘할 순 없다 7 ㄴㄴ 07:50:18 1,033
1226851 저 임대아파트 당첨 좀 기도해주세요 ㅠㅠ 6 ... 07:41:49 986
1226850 40키로대이신 분들 4 질문 07:40:02 1,257
1226849 어제 회담을 본 느낌 7 --- 07:39:23 1,245
1226848 세계 석학 "세계는 문재인 대통령을 행운으로 알아야 한.. 9 UC버클리 .. 07:38:30 1,758
1226847 드림렌즈.어떤가요 5 .... 07:37:28 313
1226846 내 손으로 두번이나 뽑은 문프지만 2 ㅇㅇ 07:36:59 470
1226845 제주도 가시면 이 식당에 꼭 가보셔요 9 맛집 07:35:55 1,343
1226844 [ 청원 ] 백악관에 한반도 평화 협정 청원 서명운동 22 평화가 행복.. 07:02:00 809
1226843 스커트 허리 줄이면.. 3 상큼 06:55:09 585
1226842 깊은 산속에 쉴 수 있는 절이나 암자 7 서울여자 06:51:23 997
1226841 중딩남아 선크림 스킨로션 바르나요 추천 1 주말 06:48:24 506
1226840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5 인물 05:11:17 1,286
1226839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혹시 04:58:35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