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내 아이는 방사능에 조심해서 키웠는데 그 연인이 방사능오염이라면

ㅁㅁ | 조회수 : 3,148
작성일 : 2012-03-04 23:56:56

일년동안 이 생각을 많이 했네요.

내 아이는 조심해서 먹여 키웠는데,

그 아이가 사랑한다고 데리고 온 배우자감이 겉으로는 멀쩡해도 방사능 수치가 높다면...

배우자 부모가 조심해서 키웠을지...

겉모습으로는 모르잖아요.

방사능 때문에

이 세상이 무서워요.

불신이 무서워요.

 

 

 

 

 

IP : 114.206.xxx.2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5 12:00 AM (112.154.xxx.197)

    방금 한국도 방사능이 한번 훍었다고 나오네요 ㅠㅠ

  • 2. ..
    '12.3.5 12:04 AM (110.35.xxx.232)

    저도 그 생각했어요...
    저희 아이들 생선도 심사숙고해서 원전전것만 먹이고...오뎅절대안먹이고등등...많은 주의를해서 키우는데..
    나중에 결혼 상대자가..전혀 그런것 생각않고 자란 아이라면 어찌되는건가싶은게...그 생각만 하면 멘탈붕괴까진 아니라도...어질해요...

  • 3.
    '12.3.5 12:05 AM (218.49.xxx.102)

    저도 그생각많이 해요
    그아이가 아무런 조심도하지않고 자랐다면..
    그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는 어찌될까..

    저는 나름 조심해서 먹이지않는데..ㅠㅠ

  • 4. 셜록
    '12.3.5 12:08 AM (210.218.xxx.163)

    딴거 보느라 Sbs스페셜을 놓쳤어요 중요한 내용 대략적으로 설명해주사면 감사하겠습니다

  • 5. 음...
    '12.3.5 12:09 AM (112.149.xxx.61)

    뜬금없는 소리지만
    이런 글을 보니
    어짜피 우린 사회적 동물이고
    내가족 내 식구만 잘 산다고 우리가 행복해지는건 아니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항상 나 아닌 이웃, 사회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야 하는건가봐요

  • 6. 원글
    '12.3.5 12:12 AM (114.206.xxx.228)

    원글 쓰고 나서 생각해보니,,,
    대학 들어간 애는 점심 저녁을 사먹을 테고, 가족외식도 가끔 하고 있고,
    애 하나는 집단 급식을 하고 있으니...... 저도 걍 패스네요~~~ ㅠ.ㅠ

  • 7. 폴리
    '12.3.5 12:14 AM (175.215.xxx.19)

    저도 그래요
    실제로 주변에 방사능 갖고 걱정하는 사람 아무도 없네요ㅠㅠ
    그저 제가 말하면 아~ 고뤠~~~??? 하는 반응만 ㅜㅜ

  • 8. 음...
    '12.3.5 12:14 AM (58.123.xxx.132)

    최대한 조심을 시키고 있지만, 완전하게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이제 지구상엔 없지 싶어요.
    저희 아이도 학교에서 급식을 하고 있고, 때마다 하는 가족들 외식의 재료들도... 에혀...
    그래도 누적량이 중요하니까 집에서라도 최대한 조심하는 걸로 위안을 삼고 있어요.
    원전사고 이후에 밥상에 생선을 올려본 적이 없어요. 생선을 안 좋아하는 게 그나마 다행이에요.
    그런데 이제 공기고 물이고 죄다 오염되었으니, 집에서 온전히 다 해먹여도 피할 수는 없어요..

  • 9. 콩나물
    '12.3.5 12:25 AM (211.60.xxx.39)

    조금씩은 신경쓰죠.,
    생선을 한달에 두번 먹나?

    올해는 홍합도 한번 못 먹었네요

  • 10. 그냥
    '12.3.5 12:31 AM (175.114.xxx.86)

    일본 사람들도 우리도 어느정도 자포자기하고 살고 있는데요.
    그래도 우리는 아직 기회가 있어요.독일식으로 핵발전을 줄여나가야 할 것 같아요.
    정권에게 묻고 이번 총선에서 정치가들에게 물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절대로 새누리당과 박근혜는 이문제에 대안이 아니라는 것이 확실합니다.
    민주당도 옛 민주당도 의심이 가요.. 그래도 좀 심각하게 생각하고
    뭐 어떤 전쟁과 난리가 나더라도 핵만큼 무서운 것이 없는게 돌이킬 수 없는 것 같습니다.
    3월 10일날 시청에서 반핵 집회가 있는데 아이들 데리고 갈까 생각합니다.
    무섭네요.

  • 11. 22222222222
    '12.3.10 11:14 AM (59.17.xxx.11)

    저도 그 생각했어요...
    저희 아이들 생선도 심사숙고해서 원전전것만 먹이고...오뎅절대안먹이고등등...많은 주의를해서 키우는데..
    나중에 결혼 상대자가..전혀 그런것 생각않고 자란 아이라면 어찌되는건가싶은게...그 생각만 하면 멘탈붕괴까진 아니라도...어질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928 중학교 몇등부터 성적 걱정되나요 ㅜ 버디 17:39:48 30
1126927 유시민청원 서버 폭주.. 2 유시민팬.... 17:37:01 254
1126926 우울증약 먹는데 사이다 마셨어요ㅠㅠ 3 ... 17:36:03 179
1126925 내년부터 선택특진비 폐지 대학병원만? ^^ 17:32:34 42
1126924 소설가 이름 3 이정희 17:29:47 90
1126923 온갖 잡일 시달리는 방송작가들, '막내'라 부르지 마세요 4 방송 17:25:27 313
1126922 나를 우습게 보는 남자.. 18 ㅡㅡ 17:20:22 622
1126921 박완서 선생님 젊은 시절 참 고왔네요 6 겨울 17:15:22 437
1126920 오리털말고 세탁기에 막 돌릴수 있는 패딩있나요? 3 세탁기 17:11:25 174
1126919 하~ 수능성적에 충격받은 아들과 댓글 읽을게요 31 ㅡ ㅡ 17:08:41 1,750
1126918 고추장 흰 곰팡이 어떻게 하나요? 5 감사합니다 17:08:21 236
1126917 약사분들 혹시 인보사라는 약 아시나요? 1 인보사 17:06:37 187
1126916 식욕억제 성공할렴 휴 4 계속 16:59:26 523
1126915 34평살다 28평왔는데.. 11 dd 16:58:45 2,297
1126914 돌아가신 할머니가 자꾸 꿈에 나와요 1 보고싶다 16:56:50 297
1126913 아파트에서 개인과외 불법인가요? 7 ... 16:56:47 761
1126912 난데 없이 아토피 000 16:56:46 112
1126911 정치후원금 안찬 분 알려주세요 9 민주당 16:56:05 247
1126910 아파트 동대표는 이권이많은가요? 7 궁금 16:54:22 541
1126909 알바하는곳 회식 꼭가야하나요 11 원글이 16:49:43 532
1126908 셀린느 러기지백 1 가방추천 16:48:18 460
1126907 여자 서른 여섯결혼 흔한가요 4 d 16:47:26 711
1126906 얼마전에 책인지 시인지 추천한거 찾고 싶어요 질문 16:46:00 78
1126905 애기낳고 3달됐는데요 무릎이.. 6 클난네ㅠ 16:43:57 393
1126904 크리스마스 카드 우편으로 받으면 어때요? 3 크리스마스 16:43:53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