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 아이는 방사능에 조심해서 키웠는데 그 연인이 방사능오염이라면

ㅁㅁ | 조회수 : 3,174
작성일 : 2012-03-04 23:56:56

일년동안 이 생각을 많이 했네요.

내 아이는 조심해서 먹여 키웠는데,

그 아이가 사랑한다고 데리고 온 배우자감이 겉으로는 멀쩡해도 방사능 수치가 높다면...

배우자 부모가 조심해서 키웠을지...

겉모습으로는 모르잖아요.

방사능 때문에

이 세상이 무서워요.

불신이 무서워요.

 

 

 

 

 

IP : 114.206.xxx.228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5 12:00 AM (112.154.xxx.197)

    방금 한국도 방사능이 한번 훍었다고 나오네요 ㅠㅠ

  • 2. ..
    '12.3.5 12:04 AM (110.35.xxx.232)

    저도 그 생각했어요...
    저희 아이들 생선도 심사숙고해서 원전전것만 먹이고...오뎅절대안먹이고등등...많은 주의를해서 키우는데..
    나중에 결혼 상대자가..전혀 그런것 생각않고 자란 아이라면 어찌되는건가싶은게...그 생각만 하면 멘탈붕괴까진 아니라도...어질해요...

  • 3.
    '12.3.5 12:05 AM (218.49.xxx.102)

    저도 그생각많이 해요
    그아이가 아무런 조심도하지않고 자랐다면..
    그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는 어찌될까..

    저는 나름 조심해서 먹이지않는데..ㅠㅠ

  • 4. 셜록
    '12.3.5 12:08 AM (210.218.xxx.163)

    딴거 보느라 Sbs스페셜을 놓쳤어요 중요한 내용 대략적으로 설명해주사면 감사하겠습니다

  • 5. 음...
    '12.3.5 12:09 AM (112.149.xxx.61)

    뜬금없는 소리지만
    이런 글을 보니
    어짜피 우린 사회적 동물이고
    내가족 내 식구만 잘 산다고 우리가 행복해지는건 아니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항상 나 아닌 이웃, 사회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야 하는건가봐요

  • 6. 원글
    '12.3.5 12:12 AM (114.206.xxx.228)

    원글 쓰고 나서 생각해보니,,,
    대학 들어간 애는 점심 저녁을 사먹을 테고, 가족외식도 가끔 하고 있고,
    애 하나는 집단 급식을 하고 있으니...... 저도 걍 패스네요~~~ ㅠ.ㅠ

  • 7. 폴리
    '12.3.5 12:14 AM (175.215.xxx.19)

    저도 그래요
    실제로 주변에 방사능 갖고 걱정하는 사람 아무도 없네요ㅠㅠ
    그저 제가 말하면 아~ 고뤠~~~??? 하는 반응만 ㅜㅜ

  • 8. 음...
    '12.3.5 12:14 AM (58.123.xxx.132)

    최대한 조심을 시키고 있지만, 완전하게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이제 지구상엔 없지 싶어요.
    저희 아이도 학교에서 급식을 하고 있고, 때마다 하는 가족들 외식의 재료들도... 에혀...
    그래도 누적량이 중요하니까 집에서라도 최대한 조심하는 걸로 위안을 삼고 있어요.
    원전사고 이후에 밥상에 생선을 올려본 적이 없어요. 생선을 안 좋아하는 게 그나마 다행이에요.
    그런데 이제 공기고 물이고 죄다 오염되었으니, 집에서 온전히 다 해먹여도 피할 수는 없어요..

  • 9. 콩나물
    '12.3.5 12:25 AM (211.60.xxx.39)

    조금씩은 신경쓰죠.,
    생선을 한달에 두번 먹나?

    올해는 홍합도 한번 못 먹었네요

  • 10. 그냥
    '12.3.5 12:31 AM (175.114.xxx.86)

    일본 사람들도 우리도 어느정도 자포자기하고 살고 있는데요.
    그래도 우리는 아직 기회가 있어요.독일식으로 핵발전을 줄여나가야 할 것 같아요.
    정권에게 묻고 이번 총선에서 정치가들에게 물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절대로 새누리당과 박근혜는 이문제에 대안이 아니라는 것이 확실합니다.
    민주당도 옛 민주당도 의심이 가요.. 그래도 좀 심각하게 생각하고
    뭐 어떤 전쟁과 난리가 나더라도 핵만큼 무서운 것이 없는게 돌이킬 수 없는 것 같습니다.
    3월 10일날 시청에서 반핵 집회가 있는데 아이들 데리고 갈까 생각합니다.
    무섭네요.

  • 11. 22222222222
    '12.3.10 11:14 AM (59.17.xxx.11)

    저도 그 생각했어요...
    저희 아이들 생선도 심사숙고해서 원전전것만 먹이고...오뎅절대안먹이고등등...많은 주의를해서 키우는데..
    나중에 결혼 상대자가..전혀 그런것 생각않고 자란 아이라면 어찌되는건가싶은게...그 생각만 하면 멘탈붕괴까진 아니라도...어질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738 목동 쪽 교정치과요 가자 11:40:32 14
1311737 서운함을 해소하려면~~~ 1 멍청하네 11:39:36 63
1311736 중국갈때 비자받는거 너무 불합리하고 짜증나요 1 중국 11:39:18 85
1311735 길에서 문대통령 가지고 싸우는 노인들 1 ... 11:38:03 120
1311734 이재명 생명 연장 누가 시켜주고 있는데 2 .... 11:37:41 92
1311733 어제 김어준씨에 대한 글을 썼는데 빈댓글이 50개이상 달렸어요... 12 궁금합니다... 11:36:56 67
1311732 남양유업, 우유 가격 4.5% 인상…1ℓ는 용량 10% 줄여 10 .... 11:35:16 145
1311731 화장대 위치 창가 햇볕쪽 아니면 안쪽 조명 키고 ~ 1 자우마님 11:35:05 48
1311730 부산 마린시티 미역국 정말 맛있었어요 4 ^^ 11:34:03 215
1311729 2021에 나라빚 900조 넘을 것. 14 .... 11:31:48 193
1311728 중고생 과외 중개 사이트좀 알려주세요. 오르비는 이미 가입했어요.. 2 엊그제 11:31:03 45
1311727 중국어 혼자 공부하는데 모르겠어요, 어렵네요 ㅜ 2 어렵네요 11:27:01 131
1311726 안동 사시는분께 여쭐께요~~ 4 소란 11:26:07 136
1311725 햔대닷컴은 무슨 적립금 사용기한이 60일밖에 안되나요? 2 .... 11:25:10 81
1311724 시모 한번 오시면 며칠동안 화가 나요 7 어우 11:25:07 584
1311723 중간고사 시험지 또 유출 3 정시100%.. 11:22:36 364
1311722 목줄 안한 개 신고 어떻게 하나요? 8 궁금 11:22:19 221
1311721 오늘습관 생리대 JTBC, 저가의 라돈아이로 측정…법적 대응 예.. 1 .... 11:21:07 239
1311720 드럼 세탁기와 건조기는 큰게 좋겠지요? 3 ㅇㅇㅇ 11:20:44 72
1311719 고구마 말리려는데요 2 . . . 11:18:46 193
1311718 곧 아이가 태어나는데 친정 근처로 이사가야 할까요? 25 .. 11:15:48 605
1311717 김부선사건 요약좀 부탁드립니다 1 ㅇㅇ 11:15:17 135
1311716 대구교육청 “비리 사립유치원 실명공개 어렵다” 8 ㅋㅋ 11:12:14 374
1311715 김포 맘카페 3 마녀사냥 11:12:10 652
1311714 한국 국가경쟁력, 140국 중 15위..11계단 상승 4 쑥쑥 11:10:07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