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2월 16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574
작성일 : 2012-02-16 07:28:24

_:*:_:*:_:*:_:*:_:*:_:*:_:*:_:*:_:*:_:*:_:*:_:*:_:*:_:*:_:*:_:*:_:*:_:*:_:*:_:*:_:*:_:*:_:*:_

공병대 시절, 눈만 뜨면 삽을 드는 게 일이었으니
삽질이라면 나도 제법 할 줄 알지
삽으로 흙을 떠서 던지면
삽 모양 그대로 흙이 날아가기까지
아침마다 굽은 손가락 억지로 펴가며 배웠지
내가 아무리 구덩이를 잘 파고 공구리를 잘 비벼도
그래도 어디 농민들 삽질만큼이야 했겠나
노동자들 삽질만큼이야 했겠나
한 삽을 뜨면 한 톨의 쌀이 되는 삽질
한 삽을 뜨면 한 장의 연탄이 되는 삽질
그런 삽질 근처에도 가보지 못했지
그래도 한때나마 삽질을 해본 나는
그 시절, 삽에 대해 경배하는 법을 배웠네
삽질을 하다 상관이 지나가면
총 대신 삽을 들고, 받들어 삽!
그런 군인정신을 통해서가 아니라
삽질을 하려면 반드시 허리를 굽혀야 한다는 사실
땀 흘리지 않고 삽질하는 비책은 없다는 사실
한 삽에 흙 한 덩이 이상 뜰 수 없다는 사실
하나하나 깨우치는 만큼 삽날이 닳아갔네
삽날이 닳아 없어지는 속도에 맞춰 시간이 갔고
제대한 지 어느 새 스물 몇 해
삽질하는 법, 이제는 내 몸에서 잊혀졌지만
삽질을 모욕하는 말, 참을 수 없네
삽질 한번 안 해 본 것들이 툭하면
―삽질하고 자빠졌네
무심코 내뱉는 말, 죄 없는 삽이 불쌍했네
그러더니 새만금을 막고 천성산을 파내고
이제는 한반도 운하까지 뚫겠다며
거대한 삽을 들어 올린다는 말이 들려오네
거대한 삽질 한 방이면
경제가 살고 나라가 산다는 말
새빨간 거짓부렁이란 걸 나는 알고 있네
내가 배운 삽의 정신과는 정반대인
저 거대한 거짓의 삽
아, 한 가지 더 배운 게 있었네
삽날을 치켜들면 그대로 무기가 된다는 사실!
한바탕 삽의 전쟁이 다가온다면
나는 정직한 삽의 편에 설 것이네
삽을 경배할 줄 모르는 저 거짓 무리들의 정수리를
내 정직한 삽으로 후려치고자 하네
그 옛날 배운 대로
어깨 위로 삽!
성스러운 전쟁에서 물러서지 않기 위해
내 마음의 삽을 버리고 또 버리네
삽날 위에서 햇살이 반짝, 튕겨오르네


   - 박일환, ≪삽의 전쟁≫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2월 16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2/15/20120216_20p_kim.jpg

2012년 2월 16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2/15/20120216_20p_jangdori.jpg

2012년 2월 16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0216/132930500816_20120216.JPG

2012년 2월 16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2/15/alba02201202152104040.jpg

2012년 2월 16일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cartoon/manpyung/2012/02/20120216.jpg

 

 

 

 

아무리 정치가 쇼라지만 현실감각은 유지하셔야지.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72 감으로 성공하신 거 있나요? 1 07:30:52 52
1225071 뒷담화안하고 예쁜 말해주는 아저씨 나의아저씨후.. 07:28:50 137
1225070 드루킹이 아내를 때리고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건 왜 보도가 안되지.. 4 ㅇㅇㅇ 07:21:41 404
1225069 노견인데 심각하게 안락사 고민하게 되네요 2 .. 07:19:14 257
1225068 돼지고추장찌개 한냄비 그대로 있는데 냉동해도 될까요? 1 어쩌나 07:16:31 119
1225067 살만안찌면 소원이 없겠어요 5 07:10:55 499
1225066 대구에 천연발효종 치아바타 맛있는 빵집 소개해드릴게요. 1 .... 07:10:10 139
1225065 이번 오뉴월에 과연 서리가 내릴까요? 저주 07:07:47 121
1225064 노란색 말고 흰빛나는 전구 사려면 무슨색 골라야 하나요? 2 전구 06:51:20 368
1225063 찍찍이 헤어롤 이쁘게 말고 싶어요. 1 찍찍 06:37:08 606
1225062 오늘 중국발 황사가 몰려온다니 준비들 하셔야겠어요. 대기 06:36:20 393
1225061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4 06:00:20 230
1225060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4 oo 05:49:15 434
1225059 82 눈이 정확해요 9 역시 05:40:15 2,178
1225058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9 .. 05:37:08 1,154
1225057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13 부선항 05:30:29 1,003
1225056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14 05:11:02 1,869
1225055 부자들 참 많네요 7 동그람 04:43:10 2,506
1225054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2 케바케 04:30:22 1,281
1225053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650
1225052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6 oo 03:48:59 1,005
1225051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145
1225050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4 .... 03:13:30 1,735
1225049 문소리 몸매가 4 박하사탕 03:11:01 2,969
1225048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