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마음고생으로 몸이 너무 힘들어요. 약을 먹어야하나요?

gm | 조회수 : 1,701
작성일 : 2012-02-15 09:55:28

지난 가을부터 마음고생, 몸고생이 심했습니다.

먹는것도 부실했고 일하는 스트레스도 너무 심해서 이제 완전히 뻗어버린것 같아요.

방전이라고하죠?

몸이 천근만근이고 힘이 너무 없어요.

집중력도 너무 떨어져서 일도 하기 힘들고.

지금 운동할 여력이 없어요.

일땜에 시간이 도통 안나는데요.

 

이럴때 기운차릴려면 어떻게해야하나요?

지금이 저에게 아주 중요한 순간이라서 앞으로 두달 이 악물고 견디고 버텨야하는데..

휴~ 도저히 버텨낼 재간이 없네요.

진짜로 너무 몸과 마음의 기력이 쇠쟎해져서

정말로 힘듭니다.

 

밥을 잘 차려먹어야하는데 힘드니까 그것도 힘들고

이래저래 피곤합니다.

어떻게 해야 제가 제 몸을 잘 추스리고 일 할 수 있을까요?

IP : 110.12.xxx.2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니뭐니해도
    '12.2.15 9:56 AM (218.52.xxx.150)

    홍삼................

  • 2. ~~
    '12.2.15 10:06 AM (163.152.xxx.7)

    결국.. 약으로 해결하기 힘들어요.
    시간을 내서 운동하세요.
    시간이 안난다고는 하지만
    새벽에 출근해서 밤에 오는 저같은 사람도 운동 합니다.
    새벽을 이용해서, 혹은 출퇴근길을 이용해서.
    방법이 있어요.
    음식해드시긴 힘드실테니
    몸에 좋은 음식 챙겨드시고
    운동을 꼭 하세요. 조금씩이라도. 걷기운동부터.

  • 3. 하루에 단 20분이라도
    '12.2.15 10:12 AM (125.187.xxx.175)

    운동을 꼭 하세요.
    회사 가는 길에 걷기 운동이라도요.
    제가 작년에 유치원 초등 입학한 두 아이 보기(데리고 가고 오고 등등...) 등등으로 운동할 시간 뿐 아니라 밥먹을 시간도 빠듯, 입맛도 없을 정도였는데 방전 되다 못해 쓰러졌었어요.
    그 뒤로 열일 제치고 체력회복에 나섰습니다.
    잘 먹는 것 못지 않게 운동이 정말 중요하더군요.
    체력 기르고 전체적으로 몸에 활력과 의욕이 생겨요. 생각도 긍정적으로 바뀌고요.
    저는 따로 운동시간을 냈지만 전에 직장 다닐때는 출퇴근길에 전철역 두 정거장 걸어가서 타고, 미리 내려 걷고 하는 식으로 운동했어요. 지금도 그때 시간들이 참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직장 생활에 지친 마음도 많이 위로가 되었고요.

  • 4. 제 경험상
    '12.2.15 10:15 AM (211.54.xxx.83)

    잘 먹는 게 최고였어요.
    잘 안 먹으면 마음의 기력도 쇠하더군요.

  • 5. ...
    '12.2.15 11:02 AM (112.167.xxx.205)

    일단 사서라도 잘 드세요..
    그리고 하루 30분 만이라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으세요..
    아무 생각없이 쉴 시간이요.
    그 시간에 사우나나 목욕탕, 온천처럼 긴장을 풀고 하는 것도 좋아요..
    집이 불편하시면 사우나 같은데 한달 끊어서 아침일찍 혹은 저녁늦께 시간을 정해서 다니세요..
    30분 정도 샤워와 함께 몸을 담궈서 긴장을 풀고 나와서 맛난 식사 하시면 좀 풀릴거에요..

  • 6. .............
    '12.2.15 11:25 AM (112.154.xxx.57)

    제 경험담으로 운동,잘 챙겨먹는게 이게 중요하구요..그담엔 보조수단으로 한약이나 홍삼등등 먹는거요...운동이 모 거창한거 아니고 하루에 30분이라도 햇빛보면서 걷기 꾸준히 해주셔도 체력도 좋아지고 잠도 잘오고 우울증예방에도 좋아요...한약이나 홍삼도 본인 체질에 잘 맞아야 잘 받더라구요..

  • 7. ...
    '12.2.15 3:14 PM (222.109.xxx.19)

    한의원에서 보약 지어 드시고 그래도 힘들면
    열흘에 한번 정도 링거 맞으세요.
    임시로 해결 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38 누가 잘못한 건가요? 객관적으로 00:04:41 22
1127737 노력이라는거 대체 어떤마음으로 하세요? 조언을구해요.. 00:02:41 29
1127736 플랜 다스의 계 참여 ㅇㅇ 00:02:36 28
1127735 문재인 대통령님은 시진핑 보다 한국 교포들을 더 챙기시네요 7 정말 2017/12/13 176
1127734 (19금)남편47세인데 3 ........ 2017/12/13 414
1127733 이런 댓글받으면 어떠실까요? 6 참.. 2017/12/13 138
1127732 그럼 예감 이라는 드라마도 기억 나시나요? 1 밑에분 2017/12/13 34
1127731 아기 낳으니 자꾸 돈 쓰고 싶어요 4 .. 2017/12/13 263
1127730 사별하신분들.. 어떤일들 하시나요? 1 ㄹ ㄹ 2017/12/13 494
1127729 스타벅스 텀블러 선물로 받음 기분 좋을까요?? 7 .. 2017/12/13 472
1127728 옛드라마 "느낌" 기억나세요? 14 제목없음 2017/12/13 511
1127727 키 167 체중 57 슬림 남이면..옷이 95 가 맞나요 ?.. 6 금호마을 2017/12/13 248
1127726 오전 위암검사 후 점심 식사 가능하겠지요? 2 위암검사 2017/12/13 199
1127725 아직 그래도 남자쪽이 집을 해오는 경우가 대부분인가요 5 어부 2017/12/13 327
1127724 영어 문장 하나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도레미 2017/12/13 216
1127723 소개팅 하는데 사진 먼저 안 보여주면 소개팅 안 한단 남자 4 f 2017/12/13 349
1127722 남편과 부부싸움중인데 티비에 어서와 핀란드 페트리 7 ds 2017/12/13 1,532
1127721 휴대폰 사례 1 질문 2017/12/13 114
1127720 암보험 실비보험 뭐를 들어야하나요 2 꼭 부탁드려.. 2017/12/13 335
1127719 엄정화 진짜 노래못하네요. 15 한끼줍쇼 2017/12/13 2,055
1127718 급질문)위내시경 밤부터 물 마시면 안되나요? 5 2017/12/13 294
1127717 안되는 자식 붙잡고 있는 제가 어리석은 것이겠지요ㅠ 19 힘들다 2017/12/13 2,040
1127716 저는 남편이나 아이에게 화를 낼 수가 없어요. 20 웃음이나 2017/12/13 2,641
1127715 아까 전세집 보일러배관이 얼었다고 글쓰고, 수리업자 불렀는데 진.. 6 전세집 물이.. 2017/12/13 870
1127714 아들 잘 키우셨네요 2 아이구 2017/12/13 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