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음고생으로 몸이 너무 힘들어요. 약을 먹어야하나요?

gm | 조회수 : 1,730
작성일 : 2012-02-15 09:55:28

지난 가을부터 마음고생, 몸고생이 심했습니다.

먹는것도 부실했고 일하는 스트레스도 너무 심해서 이제 완전히 뻗어버린것 같아요.

방전이라고하죠?

몸이 천근만근이고 힘이 너무 없어요.

집중력도 너무 떨어져서 일도 하기 힘들고.

지금 운동할 여력이 없어요.

일땜에 시간이 도통 안나는데요.

 

이럴때 기운차릴려면 어떻게해야하나요?

지금이 저에게 아주 중요한 순간이라서 앞으로 두달 이 악물고 견디고 버텨야하는데..

휴~ 도저히 버텨낼 재간이 없네요.

진짜로 너무 몸과 마음의 기력이 쇠쟎해져서

정말로 힘듭니다.

 

밥을 잘 차려먹어야하는데 힘드니까 그것도 힘들고

이래저래 피곤합니다.

어떻게 해야 제가 제 몸을 잘 추스리고 일 할 수 있을까요?

IP : 110.12.xxx.2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니뭐니해도
    '12.2.15 9:56 AM (218.52.xxx.150)

    홍삼................

  • 2. ~~
    '12.2.15 10:06 AM (163.152.xxx.7)

    결국.. 약으로 해결하기 힘들어요.
    시간을 내서 운동하세요.
    시간이 안난다고는 하지만
    새벽에 출근해서 밤에 오는 저같은 사람도 운동 합니다.
    새벽을 이용해서, 혹은 출퇴근길을 이용해서.
    방법이 있어요.
    음식해드시긴 힘드실테니
    몸에 좋은 음식 챙겨드시고
    운동을 꼭 하세요. 조금씩이라도. 걷기운동부터.

  • 3. 하루에 단 20분이라도
    '12.2.15 10:12 AM (125.187.xxx.175)

    운동을 꼭 하세요.
    회사 가는 길에 걷기 운동이라도요.
    제가 작년에 유치원 초등 입학한 두 아이 보기(데리고 가고 오고 등등...) 등등으로 운동할 시간 뿐 아니라 밥먹을 시간도 빠듯, 입맛도 없을 정도였는데 방전 되다 못해 쓰러졌었어요.
    그 뒤로 열일 제치고 체력회복에 나섰습니다.
    잘 먹는 것 못지 않게 운동이 정말 중요하더군요.
    체력 기르고 전체적으로 몸에 활력과 의욕이 생겨요. 생각도 긍정적으로 바뀌고요.
    저는 따로 운동시간을 냈지만 전에 직장 다닐때는 출퇴근길에 전철역 두 정거장 걸어가서 타고, 미리 내려 걷고 하는 식으로 운동했어요. 지금도 그때 시간들이 참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직장 생활에 지친 마음도 많이 위로가 되었고요.

  • 4. 제 경험상
    '12.2.15 10:15 AM (211.54.xxx.83)

    잘 먹는 게 최고였어요.
    잘 안 먹으면 마음의 기력도 쇠하더군요.

  • 5. ...
    '12.2.15 11:02 AM (112.167.xxx.205)

    일단 사서라도 잘 드세요..
    그리고 하루 30분 만이라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으세요..
    아무 생각없이 쉴 시간이요.
    그 시간에 사우나나 목욕탕, 온천처럼 긴장을 풀고 하는 것도 좋아요..
    집이 불편하시면 사우나 같은데 한달 끊어서 아침일찍 혹은 저녁늦께 시간을 정해서 다니세요..
    30분 정도 샤워와 함께 몸을 담궈서 긴장을 풀고 나와서 맛난 식사 하시면 좀 풀릴거에요..

  • 6. .............
    '12.2.15 11:25 AM (112.154.xxx.57)

    제 경험담으로 운동,잘 챙겨먹는게 이게 중요하구요..그담엔 보조수단으로 한약이나 홍삼등등 먹는거요...운동이 모 거창한거 아니고 하루에 30분이라도 햇빛보면서 걷기 꾸준히 해주셔도 체력도 좋아지고 잠도 잘오고 우울증예방에도 좋아요...한약이나 홍삼도 본인 체질에 잘 맞아야 잘 받더라구요..

  • 7. ...
    '12.2.15 3:14 PM (222.109.xxx.19)

    한의원에서 보약 지어 드시고 그래도 힘들면
    열흘에 한번 정도 링거 맞으세요.
    임시로 해결 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56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1 00:23:24 25
1223855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2
1223854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고속도로 00:12:55 141
1223853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8 tmgvj 00:10:09 806
1223852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1 버리긴아까운.. 00:08:18 116
1223851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5 평정 00:08:15 144
1223850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3 ^^ 00:06:04 242
1223849 김용민 페북인데요..^^jpg 1 넘 웃겨요... 00:04:30 476
1223848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1 ㄴㄴ 00:04:08 195
1223847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9 차라리낫지 00:03:58 865
1223846 한의대 어떨까요? 1 한의대 00:01:08 283
1223845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6 lilli 00:00:09 332
1223844 북한이 2 끝내 2018/05/21 298
1223843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7 혜경궁김씨... 2018/05/21 335
1223842 키자니아에서... 3 Kid 2018/05/21 220
1223841 치과교정 끝난후 음식씹을때소리.. 4 떡대 2018/05/21 288
1223840 새벽세시정도에 잠이깨요 ㅠㅠ 2 감사해요 2018/05/21 612
1223839 상추 먹어서 이럴까요 3 맑음 2018/05/21 907
1223838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6 ... 2018/05/21 1,366
1223837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1 열심히오늘 2018/05/21 278
1223836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018/05/21 1,159
1223835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13 ..... 2018/05/21 901
1223834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39 ㄱㅅ 2018/05/21 2,782
1223833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13 라랑 2018/05/21 1,100
1223832 미니 오븐 사면 쓸일이 있을까요 3 ㅇㅇ 2018/05/21 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