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때문에 속이 터질거 같아요

... | 조회수 : 2,949
작성일 : 2012-02-09 13:31:43

아침부터 중딩 딸아이  곧 2학년 과목수도 싫어하는 역사, 세계사 등등 가져왔던데

여전히, 방학내내 학원은 다녔으나, 숙제는 안해가는거 같고, 답답 그 자체입니다.

작년내 성적은 겨우 인문계 가는 성적정도 이고,

방학내내 공부조금 시키려고,  수학 이랑 옆에서 봐줄래도,  과외를 붙여봐도, 

답은 안나고,  공부는 하기 싫은지,  멍을 때려줍니다. 그러다가 저 없음.  인터넷 삼매경이고

근데 또 수학학원 가서 답답했는지, 선생님이 이해를 못하니 했다고,  울고는 왔어요.

그러면서 학원숙제도 하다가 놀다가 거울보다가, 핸드폰 문자질 하다가,

저만 속이 동동 탑니다.

작은 아인 또 키문제 때문에 병원에 가봐야 하는데,  돈들어갈일이 답답하고,

아이문제는 어찌 해결이 안되고,  가슴이 답답해요. 

아침에 일어나면 가슴이 답답해져오다가, 심장소리가 쿵쾅쿵쾅 들릴만큼 요동치다가

이러다 저 병드는거 아닌가 몰라요

IP : 121.148.xxx.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텅빈마음
    '12.2.9 1:33 PM (211.178.xxx.180)

    마음을 비우세요.
    나무아미타블 관세음보살...

  • 2. ㅇㅇ
    '12.2.9 1:35 PM (211.237.xxx.51)

    병원 다닐 아이야 어쩔수 없이 다녀야겠지만....
    큰따님은 공부 말고 다른 특기 있으면 그쪽으로 밀어주셔도 되지 않을까요?

    위로가 될지 모르겠는데... 학교때 공부 못했던 친구들이 사업도 잘하고 저보다 잘사는 친구들도 많더군요..
    공부만 못했을뿐 다른면에선 훨씬 우수했던거죠..

    인생사 새옹지마라 했으니... 너무 낙담마세요.
    지금은 자녀들이 원글님을 슬프게 할지라도 얼마쯤 후엔 원글님의 큰 기쁨과
    자랑거리가 될지도 모릅니다..

  • 3.
    '12.2.9 1:46 PM (121.148.xxx.53)

    인생사 새옹지마, 감사해요.
    모두

  • 4.
    '12.2.9 1:51 PM (110.70.xxx.123)

    공부는 어쨋든 본인이 스스로 잘하는
    애들이 성공하더라구요
    부모님 성화에 어쩔수없이 책상앞에
    앉아있는거 얼마못가요
    너무 거기에 몸달아하지 마시고
    아이와 대화를 통해 정말 하고 싶은게 뭔지
    물어보세요
    제친구는 올해 고등학교 들어가는 딸
    중딩때 벌써 싹수 알아보고
    아이와 대화로 미리 진로 정했어요
    아이가 네일아트 하고 싶다고 하고
    실제 솜씨도 좋더라구요
    고민할거없이 실업계 가기로하고
    학교 다니면서 그계통 학원 다니기로요
    더군다나 학교도 집에서 걸어다닐수
    있는 가까운곳인데 배정받았다고
    좋아하더군요
    저도 진심으로 축하해줬구요

    하나의 예로 말씀드리는거예요^^

  • 5. 내미
    '12.2.9 1:58 PM (211.182.xxx.130)

    저희집도 예비중2
    중1년동안 같이 힘겨루기 하다가 이번 방학에 마음에서 내려놓고 '나를 위한 투자로 1시간 운동하기' 합니다.
    그시간 동안 아이는 실컨 놀고..
    "철 들면 하겠지" 하는 마음으로 일단 지켜보고 있습니다.

  • 6. ...
    '12.2.9 2:03 PM (110.14.xxx.102)

    키때문에 돈은 안쓰시는게 나을거 같아요. 아는분이 천만원대의 돈이 들어 갔는데 키가 160도 안된다고 하더군요.
    제 딸은 중1 여름까지 155정도? 됐었는데 그 이후 조금씩 크더니 중3 지금은166정도 돼요.
    편식도 심하고 밥도 잘 안먹어서 걱정 많이 했는데 키가 커서 친척들이 오랜만에 보고 다들 놀랬어요.

    제 딸은 우유 싫어해서 안먹었지만 정 신경 쓰이면 우유한번 먹여 보세요.
    줄넘기도 도움이 된다고 하구요.

  • 7. ㅠ.ㅠ
    '12.2.9 2:31 PM (116.127.xxx.24)

    뿌듯하다가도 무자식이 상팔자다.그러고.........ㅎㅎ
    사는게 뭐 그런걸거예요.
    공부는 하늘이 내려주신댔으니 너무 아웅다웅하면 안될거 같아요..저부터도. ㅎ

  • 8. ...
    '12.2.9 3:31 PM (121.148.xxx.53)

    다들 잠 자도 공부는 하는 아이들이시잖아요.
    저희아인 열심히 해야 따라가는 아이인데, 그지경이니, 답답할밖에요.
    다른 사람이 부럽기만 해요.
    왜 이럴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306 남자 직원들과 일하는 거 너무 힘들어요 힘들다 15:24:08 44
1225305 그 여자 비서관 중딩이랑 대화하는거 충격이네요. 6 ㅁㅁㅁ 15:21:57 157
1225304 20대초가 입을 수 있는 44사이즈 메이커 부탁드려요~ 2 ... 15:21:08 35
1225303 편두통이 어깨, 팔, 엉치다리까지 아플수있나요? 산그늘 15:21:03 15
1225302 출산 휴가. 생리 휴가를 무급으로 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7 당당하려면 15:17:48 105
1225301 버버리 트렌치는 너무 돈지랄일까요?ㅠㅠ 10 나나 15:15:00 341
1225300 영어 질문 드립니다 .. 15:14:24 43
1225299 빵이 떡이 되는 이유는 뭘까요? .. 15:12:43 79
1225298 저도 30대 중반 주부인데 먹는 거 어때요? 8 궁금 15:09:56 312
1225297 냉동 닭, 빨리 해동시키는 법좀 알려주세요!!! 6 ... 15:06:15 133
1225296 강아지, 냥이 키우시는 분~~ winter.. 15:05:15 103
1225295 방울토마토 껍질때문에 못먹겠어요 2 에라잇 15:02:54 247
1225294 외부자들보다가..남경필의 선거전략.. 24 정알못 15:01:45 525
1225293 조현아 불쌍하네요. 22 ... 14:59:44 2,085
1225292 직장인 점심은 다 사 먹나요? 15 뱅뱅 사 14:57:50 477
1225291 요즘 울강아지 다이어트 중인데 4 ㅋㅋㅋ 14:53:24 186
1225290 버닝 봤어요 5 .. 14:49:54 537
1225289 GS 편의점 매x넘 5월에 드셔보신 분 계세요? 3 좋아 14:46:08 451
1225288 정장의 기준이 궁금해요. 먼지 14:42:53 84
1225287 Led 손목시계 추천해주세요 동글이 14:40:34 69
1225286 제가 많이 먹는건가요? 30대 중반 주부예요 26 ㅡㅡ 14:36:41 1,817
1225285 말랑한 가래떡에 1 ㅇㅇ 14:36:21 353
1225284 시어머님이 저랑 쇼핑 가고싶다 하시네요 18 LEAM 14:34:04 1,541
1225283 매운 음식 먹음 설사하는 이유가 뭔가요 6 . 14:34:00 378
1225282 체중계...어이없네요 ㅎ 6 happy 14:33:52 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