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26개월 아들녀석 때문에 아침부터 웃네요. (응가얘기)

행볶아욤 | 조회수 : 1,020
작성일 : 2012-02-01 09:24:53

혹시나 아침부터 지저분하다 하실까바 제목에 응가 얘기라고 적어놨어요

 

우리 아들은 응가 하는걸 보여주기 싫어해요.

그래서 불켜주고 지 변기에 앉혀주면 "엄마 나가.  컴퓨터 봐" 이러거든요.

그리곤 볼일 다보고 "다 했어요 엄마" 해요.

 

과일과 물을 많이 먹었는데도 요 며칠 변이 똥글똥글 염소똥마냥 나오네요.

 

어제는 아들녀석이 그런 응가를 하고는 "엄마 완두콩 완두콩" 하네요.

 

오늘은 가보니 "엄마 당근 당근" 하더라고요.  이쁘게 잘 눴네요.

 

늦은 나이에 아들하나 낳고는 별것도 아닌거에 행복하고 감탄합니다.

 

아침부터 이런 얘기 적어서 죄송해요 ^^

 

IP : 222.239.xxx.18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헉;
    '12.2.1 9:29 AM (147.46.xxx.47)

    정말 26개월이면 아기가 용변을 가리나요???
    학;어째..두달 늦은 저희아이....기저귀 뗄 기미도 보이지않음-_-;;;

    저도 대소변만 가린다면 뭔X을 눠도 다 이쁠거같네요.^^

  • 2. 꼬리
    '12.2.1 9:30 AM (14.138.xxx.94)

    애기가 말하는게 너무 예뻐요~^^
    아이들은 키울때 벌써 효도를 다한거라고...
    온갖 예쁜짓다하고....사실 그냥 보기만 해도 예쁘죠~~
    행볶아요님..아이디가 이해가 가네요~~
    행복해 보여요~~^^

  • 3. 햄볶아요
    '12.2.1 9:42 AM (222.239.xxx.185)

    울 아들 뭐든 좀 빨리 하네요.
    뒤집기를 6개월 넘어서 하드만 이때는 참 속을 태웠거든요. 너무 늦는다고
    근데 그 이후로 무조건 초스피드..

    8개월 말부터 걷기 시작해서 10개월에 들어서자 뛰어다니고.
    기저귀는 20개월에 졸업했어요.

    고집이 너무너무 쎄고 자기주장도 강해서 힘들지만 가끔 요렇게 이쁜짓을 해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58 중국 가신거 잘하신거 맞습니다! 유후~ 21:08:11 4
1128857 용인대가 청주대보다 인지도와 점수가 높나요 정말 21:07:55 9
1128856 보풀적은 스웨터의 섬유혼용율은??? 궁금 21:07:37 5
1128855 짜기만 한 김치 먹을 수 있는 방법있을까요? 짠김치 21:06:30 14
1128854 부러운 지인.. 1 ㅇㅇ 20:58:16 367
1128853 방중 잘하신거 맞죠?~~ 3 ..... 20:55:33 257
1128852 보쌈고기 먹었는데 체한거 같은 에휴 20:54:47 51
1128851 중1아들이 안스러워서요. 000 20:54:16 174
1128850 친한친구 아버지가 돌아셨는데ㅜㅜ 11 ..... 20:47:42 747
1128849 사진만 찍으면 눈코입 몰려보이는건 왜일까여 1 사진 20:46:16 115
1128848 어제 중국 행사 관계자가 쓴 글 1 .... 20:41:11 402
1128847 통제욕구가 강한 부모는 왜 그럴까요? 10 u 20:36:47 578
1128846 저 어제부터 82보다 고혈압오는줄;;;; 22 ㅇㅇ 20:35:18 1,378
1128845 헐...이건 정말로 누가 확인좀 해 봐야할듯.... 16 ........ 20:32:01 1,880
1128844 홈쇼핑 스팀 백.. 괜찮을까요 홈쇼핑의 스.. 20:27:36 143
1128843 홍씨..제1야당의 대표라는 인간이................... 10 ㄷㄷㄷ 20:26:52 360
1128842 참 비참하네요 4 20:22:57 914
1128841 외국인들도 외모에 관심 많아요 한국만 유독? 18 ㅇㅇ 20:22:02 662
1128840 이찬오셰프는 또라이였군요... 14 ,, 20:21:40 3,679
1128839 징글징글하게 추첨운이 없어요 2 징글 20:17:34 316
1128838 바이네르 부츠(코스트코) 사이즈 아시는분 2 바이네르 20:15:19 266
1128837 저녁이후 후식으로 뭐 드시고 계세요? 8 입이심심 20:14:07 654
1128836 예전엔 메텔 닮았었는데 세월이 야속 16 20:12:04 843
1128835 광화문 1인 시위(엠팍 펌) richwo.. 20:11:31 298
1128834 자식 키우기 너무 힘듭니다. 34 ㆍㆍㆍ 20:04:51 3,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