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집안구조때문에 화장실 갈때마다 힘들어요.ㅠㅠ

화장실고민;; | 조회수 : 2,033
작성일 : 2012-01-31 23:10:08

집에 화장실 하나입니다.

(3인가족, 집도 24평정도임, 요컨대 화장실 2개 안됨;)

 

안방 바로 옆이 화장실이구요.

아버지는 올해 78살(제가 늦둥이에요) 당뇨도 있으시고 연세가 많으셔서그런지..

밤중에 몇 번 깨셔서 화장실을 자주 가세요.

 

문제는,

제가 화장실을 들어 가기만 하면,

화장실 전원버튼켜는 소리때문인지, 제 인기척 때문인지 이유는 모르겠는데..

저녁 9시부터 주무시던 분이 깨셔서 화장실을 가신다는거에요;;

 

어른이 밖에 서 계시니

저 볼일만 다 보고 나올수도 없고해서, 항상 대충 끊고(^^;;) 나옵니다.

클렌징오일로 얼굴 씻다가 눈만 씻고 나온적도 많고, 머리도 감다가 수건으로 샴푸 있는채로 나오기도 하구요.

(연세가 많으시니 오래 못참으세요)

 

그냥 우연이 겹치나보다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일주일에 4일을 꼭 그래요.

어떤날은 하루 저녁에 2번도 그래봤구요.

 

그러다보니

화장실을 갈때 매번 망설여요.

아버지가 깨셔서 한번쯤 화장실 가실때까지 기다렸다가 나오시면 그 때 가기도 했는데...

사람의 생리현상이 그렇게 딱딱 맞춰서 되는것도 아니고..

저녁 운동하고 씻고 싶은데...도대체 언제 화장실 가실까 한정없이 기다릴수만도 없구요..

 

그렇다고 저녁 9시 이후로 화장실을 끊을수도 없구요 ㅋㅋ

 

화장실을 쓰면서도 마음이 조마조마...;;인기척만 들려도 아..또...이런 생각이 들고.

 

 

남들이 들으면 웃기다 하실지 모르겠는데....ㅎㅎㅎ

방금도 어김없이 도중에 그냥 나왔네요.

어제도 나왔는데...

 

오늘은 저도 모르게 너무 짜증이...-.-

 

뭐가 문제일까요?ㅠㅠ 해결방법이 있는지도 모르겠어요.

제가 화장실갈때 깨지 말라고 할수도 없구요. ㅋㅋ

화장실 스케쥴을 짤수도 없구 ㅋㅋㅋ

 

 

 

 

 

 

 

 

IP : 114.205.xxx.1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방에서
    '12.1.31 11:19 PM (14.52.xxx.59)

    해결하세요,클렌징 다 하고 물로 세안할때만 화장실로..

  • 2.
    '12.1.31 11:26 PM (115.140.xxx.84)

    예전요강같은게없을까요?
    좀더 .편하고세련된환자용물품같은거요
    의료기상회에 가보셔요

  • 3. 매일행복
    '12.1.31 11:49 PM (114.207.xxx.143)

    의료기 상회에 가셔서 입식변기 구입하세요. 이거 많이들 사용하십니다

  • 4. ...
    '12.2.1 2:13 PM (121.184.xxx.173)

    밤 9시 넘을때만 그런거 아닌가요?
    원글님이 그 전에 볼일을 보시면 될 거 같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03 영어공부용 클래식 책 추천 초가지붕 05:32:52 64
1126602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12월11일.. 04:23:49 501
1126601 올해 잘 먹었다고 생각하는 것들.. 1 2017년 03:56:54 453
1126600 82년 김지영 관련 칼럼.. 1 ... 03:53:31 327
1126599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2 야밤 03:41:20 339
1126598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2 알콜 03:37:35 398
1126597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526
1126596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9 03:05:14 1,135
1126595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1 샬랄라 03:02:10 474
1126594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114
1126593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313
1126592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97
1126591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20 888 02:21:10 1,957
1126590 대출때문에 월세, 전세 뭐가 나을까요? 여쭤볼게요 02:15:53 144
1126589 쪽파 들어간 김장양념 냉동해도 될까요? 3 양념 02:01:10 255
1126588 큰딸 호구 노릇 20년 6 지니 02:00:29 1,511
1126587 차별과 무관심 속에 자란 사람.. 2 ... 01:55:17 472
1126586 이 배우 나오는 드라마라면 꼭 본다~ 25 안자고뭐하세.. 01:51:11 1,370
1126585 하루종일 말한마디도 안할때 많거든요 2 하루종일 01:30:51 800
1126584 전기압력솥 1 .... 01:22:11 204
1126583 (19) 관계시 통증으로 인한 어려움-불편하신 분들 패스 부탁드.. 12 ㅇㅇ 01:17:37 2,239
1126582 mbc 주말뉴스 김수진 내정 diddl 01:11:03 656
1126581 대구에 산초먹은선지마을 파는데 없을까요 .. 01:05:54 128
1126580 세탁기어는거 예방 ... 01:05:41 338
1126579 가평. 청평여행요. 요 3곳 말고 추천 좀 해주세요. . 00:57:01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