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선시대 마인드 친정엄마 제발 좀그러지 마세요

외롭다...ㅠ | 조회수 : 1,900
작성일 : 2012-01-25 16:23:30
친정엄마...
아부지 경제 활동 안하시는데도
섬기며 애들 교육시키고 알부자세요

근데 그냥 시대,신랑 속상한얘기 하면
니 복이 그거뿐이다
그래도 남편 기죽이지 마라, 시어머니 한테 잘해라
시어머니하고 작은 어머니 의 상해서
등돌린 얘기하면이제 니가 잘하면
다시 집안이 화목해진다@@
아니,내가 무슨 수로?

엄마가 이러실때마다 당신이 그리사셨으니
별말안하고 있는데 어제는 언제 내가
같이 맞장구쳐달라햇냐고 그냥 듣고 계심 될껀데
조선시대냐고 그리살면 시댁동네에 내 열녀,열부문 세워 주냐고해버렸네요
IP : 58.239.xxx.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5 4:24 PM (211.253.xxx.235)

    뭐하러 그런 얘기를 하세요.
    어떤 대답 나올지 뻔히 알면서.
    그런 하소연은 듣는 사람도 지쳐요.

  • 2.
    '12.1.25 4:25 PM (116.32.xxx.31)

    애초에 그런 이야기 하지 마시지 그랬어요...

  • 3. 사실
    '12.1.25 4:36 PM (112.168.xxx.63)

    마땅한 대안이 없긴 해요.
    입장 바꿔서 내 딸이 이래저래 힘든 시댁 하소연 하면
    엄마가 더 힘들죠. 내 자식이 그리 고생하니..
    게다가 하소연도 하루 이틀이라고 항상 그런 소리 들으면 더욱요.
    안쓰러운 마음에 어느정도 내려 놓고 살라고 네 복이다..하시는 걸껍니다.

    딱히 해 줄 말이 없어요 사실.

    그렇다고 그래 이혼해라...하면 또 다독이지는 못한다고 그럴껄요.

    아주 아주 사이코같은 시댁,남편 아닌 이상은 적당히 내려놓고 살 수 밖에요.

  • 4. truth2012
    '12.1.25 4:38 PM (152.149.xxx.115)

    속상하면 이혼하세요, 이혼하면 천국이 도래할지도......

  • 5. 진실2012님
    '12.1.25 4:57 PM (58.239.xxx.10)

    그래서 천국속에 살고 있나봐요
    부럽네요
    님따위한테 댓글 안받아도 되니까
    병원에나 가보셔용

  • 6. ...
    '12.1.25 5:14 PM (14.32.xxx.77)

    딸 고생시키는 사위 보기 싫다는 친정엄마 얘기가 오히려
    위로가 클 수 있어요.
    니만 참으면 된다. 니가 다 하기 나름이다...두가지 양상
    대체 왜그리 다를까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23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1 번개팅 02:48:07 66
1226822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 02:43:00 92
1226821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309
1226820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428
1226819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5 .. 02:00:01 907
1226818 잔류일본인 9 역사 01:52:56 465
1226817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2 제인에어 01:51:24 509
1226816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1 ........ 01:47:52 164
1226815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339
1226814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6 어흑 01:37:39 558
1226813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569
1226812 나도 못 생긴 남친 25 생각나네 01:27:23 1,563
1226811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4 나홀로 여행.. 01:22:12 513
1226810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008
1226809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515
1226808 군면회 연락안하고 바로가도되나요 8 군대 01:17:19 295
1226807 자식이 뭔지 5 01:12:28 907
1226806 불교식 장례문화가 이런게 맞는건가요? 27 슬픔 01:11:51 508
1226805 친구가 저의 돈봉투를 한사코 거절하는데.. 6 01:11:41 1,135
1226804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미쳤네요 .jpg 8 공감수-1 .. 01:05:52 1,573
1226803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3 적폐청산 01:01:02 370
1226802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10 ㅇㅇ 01:01:02 794
1226801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5 빨래 01:00:15 1,160
1226800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798
1226799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2,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