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 밤기저귀는 어떻게 떼야할까요?

간절 | 조회수 : 1,492
작성일 : 2012-01-25 12:30:29

 

이제 36개월 지난 딸아이예요.

낮동안 쉬하는건  캐릭터 변기에 한지 꽤 됐는데 밤에는 무조건 기저귀를 하게 되네요.

 

몇번 실수를 하면서 고쳐나가면 되는데 밤기저귀가 새서 이불이 젖는경우도 많아서

그냥 채워서 재우게 돼요.

 

밤에 기저귀를 안하게 하려면 따로 방법이 있어요?

물은 몇시 이후로는 안먹여야하고.. 그런걸까요?

 

어른들이 워낙 기저귀 떼라고 말씀 많이 하셔도 꿋꿋하게 괜찮다고 하고있는데

아직 응가는 꼭 기저귀에 해야하고. 밤에도 기저귀.

둘째도 기저귀.ㅠㅠ

 

첫아이 기저귀는 이제 떼야할꺼 같은데 막막해요.

 

IP : 39.113.xxx.24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때가 되면.
    '12.1.25 12:33 PM (59.13.xxx.147)

    아이 몸이 준비가 될때까지 기다려주세요.
    울 아들 그것땜에 병원가서 이런 저런 검사 받아봤는데 홀몬 치료하라는거 안하고 그냥 두었더니
    요즘 슬슬 가리기 시작해요..
    이제 7살 됬어요..^^;;

  • 2. ...
    '12.1.25 12:34 PM (121.160.xxx.81)

    30개월 밤기저귀만 하는 딸인데 저는 그냥 계속 둘 생각이에요. 기저귀가 안 젖는 날이 있겠지 하면서.. 그날이 여러날 계속 되면 그 때 떼어주려구요. 변기도 그렇게 해서 훈련도 없이 바로 적응한 거 처럼 그냥 물흐르듯 놔두려구요.

  • 3. 젖어도
    '12.1.25 12:34 PM (218.156.xxx.70)

    기저귀 빼고 재우세요
    저희애들은 잠자기전에 물 한모금 먹고 쉬하고 재워요
    연습할때는 처음에는 마구 싸대죠 어떤날은 아침까지 푹 자고,
    자다가 조금 뒤척이는게 보일때 언능 일어나서 쉬를 눕히고 재워요
    엄마가 조금 늦게 잘경우 새벽쯤에 제가 자기전에 안아서 쉬통에 눕히고 재우기도했어여
    그렇게 일주일만 엄마가 힘들지만 고생하시면 금새 밤기저귀 떼요
    밤기저귀 못떼면 아마도.. 앞으로 더더힘드실거예여

  • 4. 저는
    '12.1.25 12:50 PM (115.126.xxx.140)

    저는 둘째가 밤에 쉬 안싸는데 너무 피곤하거나
    아주 가끔 실수할때가 있더라고요.
    신랑이 그런걸 못참아해서 기저귀 하고 재워요.
    그런다고 기저귀에 싸지는 않더라고요.
    큰애는 많이 늦되어서 아직까지 기저귀 하는데요.
    자는 애 깨워서 쉬 뉘어봤는데 아직 때가 안된 것인지
    안깨고, 깨도 안누는 거예요.
    그래서 그냥 둬요. 요즘 들어서 점점 기저귀가
    깨끗한 날이 늘어나고 있어요. 그냥 저절로 뗄때까지
    기다리려고요. 밤에 일어나서 하는거 너무 힘들어서
    못하겠어요. ㅠㅠ

  • 5. 때가 온답니다..
    '12.1.25 12:52 PM (147.6.xxx.101)

    배변훈련은 아이들에게 큰 스트레스랍니다..
    억지로 하려고 하시지 말고 기다려주세요.
    언젠가 기저귀가 밤새 마르는 날이 올겁니다.

    저의 딸도 6살까지 밤기저귀 했습니다.
    어떤 날은 애가 기저귀에 쉬하는 소리에 저는 잠을 깼지만 아이는 세상모르고 잘 자더군요..
    그날 느꼈습니다.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구나..
    저렇게 세상모르고 잘 자는데.. 저도 느낌이 오는 날이 있겠지..

    낮에는 의식이 있으니 훈련을 하면 되겠지만 밤엔 억지로 하지 마세요.
    잠이라도 푹 자게 두세요.. 저의 아이 지금 10살입니다..
    학교 잘 다니고 성장에 아무런 문제없이 잘 큽니다.
    기저귀 좀더 채운다 생각하시고 엄마도 밤에 좀 푹 주무시구요..

  • 6. 윗님
    '12.1.25 2:08 PM (115.126.xxx.140)

    윗님 답변 감사합니다. 우리 큰애가 6살인데
    아직 밤기저귀 하거든요. 선생님은 뗄 수 있다고 억지로
    하라고 하는데, 저는 아직 준비가 안된 느낌이었어요.
    마음이 좀 놓이네요.

  • 7.
    '12.1.25 2:53 PM (112.151.xxx.89)

    아이 몸이 준비되면 귀저기를 불편해 하고 자꾸 벗습니다.
    기다려 주세요.

  • 8. 음..
    '12.1.25 10:51 PM (175.125.xxx.117)

    울큰애 낮기저귀는 27개월에 떼고 밤기저귀는 별걱정없이 그냥 채웠어요..그랬더니 40개월가까이되서 저절로 밤에 안싸는날이 오더라구요.
    정말이지 밤에 기저귀가 넘치도록 한가득 싸는 애였는데 어느한순간 되더라구요..밤에 깨어서 오줌 누이면 야뇨증 생기고 애도 스트레스 받는대서 저는 그냥 맘편히 뒀어요.
    밤에 기저귀차는건 남들도 모르는건데 그냥 두세요..방수요 하나 사서 깔고 편히 기저귀 채우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17 중국지도자를 보면 부모의 영향력이 ㅇㅇ 19:34:07 22
1128816 민주당, 헌법에 '토지 공개념' 명시 추진 ... 19:33:54 13
1128815 503 중국방문 보도를 찾아보니까 정말 화끈했네요.jpg 쓰레기 19:29:14 138
1128814 의무소방원 들어보셨나요 호박고구마 19:27:56 44
1128813 비발디 파크에 분위기있게 커피마실 데가 있나요? 2 어쩔 수 없.. 19:26:07 59
1128812 수상포기한 최민수(옛날꺼예요) 1 ... 19:22:51 208
1128811 부정출혈이 뭔가요? 2 생리불순 19:22:46 135
1128810 요코트 살집있는 여자가 입으면 미울까요? .. 19:21:58 138
1128809 이마트에서 물건가격 변동 이마트 19:21:32 104
1128808 청와대, 한중 정상회담 결과 120점 평가 2 OoOo 19:19:14 121
1128807 삼겹살 김치볶음..매일먹어도 괜찮을까요? 2 강빛 19:17:47 350
1128806 가장 세월에 역행한 것 같은 여배우 8 889 19:17:44 657
1128805 지인이 바람피다 걸려 맞았는데요 13 ... 19:14:06 1,349
1128804 시진핑 사람 좋아보이지 않나요? 5 걍잡담 19:13:44 278
1128803 아이가 주차된차를 긁었는데 4 sara 19:08:05 695
1128802 장조림.. 고기 사이사이에 낀 기름 어떻게하세요? 4 ... 18:57:20 354
1128801 우현 , 대단한 분 이엿구나. ^0^ 9 ------.. 18:55:39 1,145
1128800 문재인 대통령님 방중, 한국언론에 절대 안나오는 8 좋아요 18:54:30 505
1128799 지옥에 사는거같아요ㅡ 8 ~~ 18:54:04 999
1128798 다음펀드?에 신청한 문재인대통령님 달력이 안올까 걱정되요 4 달력 18:53:39 122
1128797 한중 국빈만찬 사진 풀렸어요 7 사진이다 18:52:29 913
1128796 미니쉘 저만 몰랐나요? 8 ㅇㅇ 18:50:15 1,497
1128795 드라마 흑기사에서 6 ㅎㅎ 18:48:47 406
1128794 논술예비 1 수험생 18:48:07 250
1128793 심마담 배후 도대체 누굴까요? 6 ..., 18:47:49 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