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최근 많이 읽은 글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Banner

제 목 : 집구경1

| 조회수 : 13,084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1-10 20:58:29



왼쪽으로 가면 주방, 핑크걸이 서 있는 곳이 현관과 거실이 연결되는 곳입니다. 컴컴한 방이 손님용 거실이구요.
제가 서있는 곳이 다이닝룸입니다. 문이 참 앤틱스럽죠?

주방에서 본 다이닝룸입니다


오른쪽 문이 부엌에서 다이닝룸으로 가는 문이고 왼쪽은 거실입니다.



부엌에서 본 다이닝룸 문 
주방에서 거실로 가는 문. 왼쪽엔 세탁기랑 드라이기가 있어요


다이닝룸에서 본 부엌.



현관에서 본 다이닝룸

사진이 뒤죽박죽이네요.그냥 말로 설명할것 없이 이곳저곳 사진으로 찍어봤어요.
이사온지 한달이 지났는데 마치 몇년이 지난 거 같은 느낌..전에 사시던 분들이 많은 것을 남겨두고 가셔서 더 그런거 같아요. 많은 것들이 아주아주 오래된것들이구요. 그래서 참 편안한 곳이랍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푸른초원위에
    '12.1.10 11:02 PM

    평면적이지 않고 입체적인 공간미가 느껴집니다.
    그래서 쉬이 보여지지 않는 비밀스러움과 긴 시간의 전통과 추억이 느껴지는 곳 같애요
    바닥을 보니 장소가 확실히 구분하기가 쉬워지네요 ㅎㅎㅎ
    집구경 꼼꼼히 시켜주셔서 고맙습니다^^

  • 생명수
    '12.1.11 2:11 AM

    아..님이 정확히 읽으시는 거 같아요. 네 한곳한곳 이야기가 있는 듯한...
    기회가 되면 다른 곳도 올릴께요

  • 2. 지윤마미..
    '12.1.10 11:14 PM

    잡지에 나오는 성과 같은 집 같아요~~정원은 어떨까? 침실은 어떨가? 궁금해요^^

  • 생명수
    '12.1.11 2:18 AM

    성과 같은 그리 으리으리한 집은 아니네요. 그냥 평범한 낡은 이층집이에요. 지금은 겨울이라서 정원이 추워요.
    성보다는 유럽 시골집 같은 느낌이 더 맞아요. 굉장히 이뻤는데 저희가 이사오면서 난장판이 된 느낌이라서
    침실은 좀 더 있다가 올릴께요^^

  • 3. 치로
    '12.1.11 10:28 PM

    굉장히 분위기가 좋아요. 정말 멋진 집이에요. 사진 구경 더 하고 싶어요..^^*

  • 생명수
    '12.1.14 12:12 AM

    감사합니다. 사실 다른 곳은 많이 난장판이라서...^^

  • 생명수
    '12.1.14 12:16 AM

    저도 그러고 싶은데 아직 준비가...ㅎㅎ 열심히 페인트 칠 하고 있어요.

  • 4. 뽀뽀코알라
    '12.1.13 11:30 AM

    우와~ 항상 로망인 흰색집!!!!!!!
    신혼임에도 불구하고 집 인테리어를 어둡게 했는데
    점점 후회가... 하얀느낌나는집 너무 부러워요 !!

  • 생명수
    '12.2.3 11:51 PM

    나중에 다시 하시면 되죠 머. 전에 살던 집이 좁고 어두워서 저도 지금의 흰집이 좋아요, ^^

  • 5. 빙그레
    '12.1.13 12:30 PM

    제가 본것은...ㅋㅋㅋ 드라마 협찬방같아요...ㅋㅋㅋ
    너무 멋지고 생소하고 신기한게 많습니다....
    멋진데요~~~~???

  • 생명수
    '12.2.3 11:52 PM

    한국이라면 아무래도 이런집에 쫌 흔하진 않지만 미국이라서 그런거 같아요.
    제다가 이 집이 100년도 넘은 미국집이라서 더 그렇구요, 전 집주인아주머니께서 약간은 유럽풍으로 꾸며놓으셨어요. 감사합니다 멋지게 봐주셔서

  • 6. 시공
    '12.1.15 4:45 PM

    깨끗한 느낌의 집!!!!!!!!! 마음까지 상쾌하겠어요..
    부러워요 저도 10년쯤후에 꿈꾸는 집이있어요.
    꼭 지어서 올려드릴께요 히히 너무 긴가요 기다려주세요^-^

  • 생명수
    '12.2.3 11:53 PM

    꼭 보여주세요, 시공님의 꿈의 집을..기대 할게요.
    벽이 그나마 하애서 깨끗해 보이는 거지 실제로 구석구석 너무 낡아서 요즘 페인트칠하느라고 죽갔습니다

  • 7. 제이미맘
    '12.1.18 9:40 AM

    너무 예뻐요. 꼭 미국 집같아요

  • 생명수
    '12.2.3 11:53 PM

    감사,,,미국집 맞아요 ㅎㅎ

  • 8. 최고얌
    '12.1.19 1:27 PM

    저희집은 리모델링 해서
    완전 좋아졌어요^^

    아들도 맨날 집에 일찍오고 싶다고 하네요

    리모델링 정보 공유합니다!
    http://go9.co/64o

  • 9. livingscent
    '12.1.24 10:29 AM

    집이 너무 멋지네요~~
    저도 구경 가보고 싶어요^^ 차마 살고 싶다고는 못쓰고 ㅎㅎㅎ

  • 생명수
    '12.2.3 11:54 PM

    언제나 올리신 요리에 감동 받으면서 보고 있어요. ^^ 저도 님의 요리 구경하고 싶어요

  • 10. 상쾌한봄나무
    '12.1.25 8:23 AM

    제가 좋아하는 화이트톤이네요~멋져요^^

  • 생명수
    '12.2.3 11:55 PM

    단순한 저 나이가 들수록 하얀색이 좋아지네요. 원래 그릇들도 하얀색이였구요.
    일단 하얀색은 페인트칠이 쉬워서 좋네요

  • 11. july3sun
    '12.1.27 11:44 AM

    한국은 아니시죠? 집구조가 정말 특이해요..

  • 생명수
    '12.2.3 11:57 PM

    네 미국입니다. 아주 오래된 집이라서 굉장히 특이해요. 그래서 요즘 새로 짓는 집들이랑은 좀 다르고 저 같이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한마디로 저는 오래된 한옥을 좋아하는데 그런 느낌이에요. 불편한 점도 있는데 먹도 느낄수 있는,....

  • 12. dorychang
    '12.2.10 7:32 PM

    너무 이뻐요.. 저런 집에서 살고 싶다.

  • 13. jasmine1
    '12.4.7 11:24 AM

    멋있어요.. 싫증나지 않을것 같고 시원해보여요!!

  • 14. 그린허브
    '13.2.1 10:56 PM

    와 이런집에서 사는 사람도있군요,,부러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163 전역기념 이불과 베개 3 솜구름 2017.12.11 376 0
3162 만원에 세 장 큰 머플러로 7 고고 2017.11.06 8,788 0
3161 재봉틀로 홈 커튼 만들기 10 myzenith 2017.10.25 4,956 0
3160 가마니원단으로 침대 매트 만들었는데, 넘 예뻐요 재봉틀.. 4 arbor 2017.10.14 8,297 1
3159 분당 미*지 가구점에서 절대 사지마세요 15 유리상자 2017.10.12 8,856 0
3158 소파고민 끝났어요...ㅎ 10 바이올렛 2017.09.25 8,795 0
3157 소파색 고민이에요. 13 바이올렛 2017.09.18 6,169 0
3156 제주도 시골집- 도깨비 조명 자작기 11 낮에나온반달 2017.09.12 7,315 1
3155 남의 집 원목 식탁 18 옹기종기 2017.08.25 13,457 0
3154 공장가동중 - 파우치, 에코백, 앞치마 4 헝글강냉 2017.08.23 6,970 0
3153 리빙데코 데뷔합니다 4 소라 2017.08.23 5,371 0
3152 제주도 시골집 - 한여름의 위력 23 낮에나온반달 2017.08.12 11,972 0
3151 제주도 시골집 텃밭 마당 이야기 13 낮에나온반달 2017.08.11 9,940 0
3150 망가진 양산으로 만든 에코백이에요 24 오후네시 2017.07.30 9,946 0
3149 진주의 레인보우 룸 (고무줄 놀이) 8 보배엄마 2017.07.25 4,895 1
3148 제주에서 손수 고친 시골집 이야기 23 낮에나온반달 2017.07.12 12,349 1
3147 가잠, 가족 잠바 :-) (과잠이나 가죽 잠바가 아닙니.. 11 소년공원 2017.06.29 7,515 0
3146 집수리 견적 5 쉐어그린 2017.06.29 6,798 1
3145 로코코소파 방석교체했어요. 3 rsjeng 2017.05.07 12,448 0
3144 해맑은 중2를 위한 에코백과 서낭당 앞치마 15 백만순이 2017.04.04 14,841 3
3143 강릉와서도 열심히 미싱 공장 돌렸어요 ~^^ 15 헝글강냉 2017.03.31 14,163 1
3142 고래와 노란배 24 열무김치 2017.03.23 7,957 6
3141 자수 지갑 3 소금빛 2017.03.15 7,047 0
3140 자수 헤어핀 만들기 11 소금빛 2017.02.28 10,787 1
3139 필통과 가방 4 뒷북의여왕 2017.02.10 11,899 1
3138 청바지에 수놓기 14 소금빛 2017.02.09 11,077 1
3137 두달하고 이주만에 장옷 두루마기 완성했어요. 15 버터링 2017.02.09 11,563 2
3136 처음 인사드려요_요새 프랑스 자수를 하고있어요 11 100 2017.01.07 17,256 1
3135 옷 가지고 놀기 :-) 21 소년공원 2016.12.06 15,156 1
3134 좁은 집에서 살아남기... 21 아직은 2016.10.04 39,55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