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0대가 되니 부모님이 너무 안쓰럽네요..

.. | 조회수 : 1,271
작성일 : 2012-01-03 21:08:01

 이렇게 날씨 추운날.. 혹시 건강은 안좋으실지.. 아빠가 예전에 아프신 적이 있거든요..

 생각만해도 눈물날거 같은 마음이 들고.. 내가 꼭 챙겨줘야한다는 의무감이 마구 들고...

 다른 분들은 어떠세요..?

 

IP : 116.34.xxx.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3 9:13 PM (218.50.xxx.65)

    전 나이들수록 엄마 걱정만 하고 더 애뜻해요.
    같은 여자다 보니 그 험한 세월 어찌 견뎌오셨을까..요즘 젊은 남자들 가정에 잘하고 아이한테도 좋은 아빠 되려고 노력하는거 보면, 지난 세월 우리 아버지들 모습이 생각나 더더욱 엄마세대 아주머니들 안쓰럽고 엄마께 효도해야겠다는 마음에 눈물이 다 나네요.

  • 2. 그러게요
    '12.1.3 9:17 PM (220.77.xxx.34)

    나이 한 살 한 살 더 먹어갈수록 두 분 다 마음속에 애틋함이 커갑니다.
    가족 부양하느라 40년 직장생활하며 헌신하고 평생 사신 아버지,맏며느리로 이런 저런 마음 고생 많이 하신 어머니. 그동안 받은 것들 어찌 돌려드릴지....가끔은 생각만으로도 눈물이 나요.

  • 3. 진스
    '12.1.3 9:51 PM (210.0.xxx.215)

    사랑한다....
    험한 세상 살아오느라 정말 용감했다...
    존경스럽다...
    대단하다....

    말해주세요~
    처음에 우리 부모님들..제가 저런 말하니까 쑥스러워 몸둘바를 모르더니
    이제는....어...나 대단했지? 하십니다.

    동생들도 저 따라 .. 00여사님..이러면서 사랑한다고 말하는데,
    우왕~~저 정말 눈물나던데요.

    값비싼 선물도 좋고, 돈도 좋지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 정말 중요하고 대단한 거라 생각합니다.
    ^^

  • 4. 그건 저도 동감
    '12.1.3 11:40 PM (14.63.xxx.79)

    근데 그걸 친정 부모님께 너무 몰입하다가
    올케 잡는 일만 없으시다면..

    제가 그 희생자...
    세상에 없는 효도를 저를 통해 하려고..

    본인은 꼼짝도 안하면서 리모컨으로 조정하듯
    시도 때도 없이 저를 달달..ㅜ.ㅠ
    그로인해 고부사이만 냉랭~

    엄마가 너무 불쌍하답니다..

    저도 시어머님 불쌍해요..
    시집 안가고 부모 달 달 볶는
    30대 막내딸때문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382 몸캠피싱 등 여러 가지 피해 상황 및 대처요령 혹시나 12:51:56 9
1127381 인터넷 중고거래시 진상은 뭐뭐 있을까요? ... 12:50:57 9
1127380 EBS 요즘 진짜 좋네요 1 와우 12:49:22 109
1127379 칠순잔치 하는 나이. 5 칠순 12:47:39 88
1127378 일년 묵은 현미찹쌀, 검정쌀, 귀리 뭐 해먹을까요? 1 지나가리 12:42:22 65
1127377 동안의 비결이 막걸리? 11 ㅎ ㅎ 12:38:09 433
1127376 아이폰 8 가죽케이스 이쁜 거 파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 12:37:26 31
1127375 연대 논술은 수능 어느정도일까요?자제분 6 연대논술 12:35:00 236
1127374 이런 글 삭제는 대체 왜 하는걸까요? 2 ooo 12:33:20 185
1127373 송혜교 쌩얼인데 안늙네요 16 아... 12:32:26 961
1127372 앞머리에 흰머리 안나는 사람도 있어요? 2 ... 12:28:02 254
1127371 돈 잘버는 입장에서도 형제한테 돈 잘쓰는거 쉬운거 아니죠.??.. 7 ... 12:24:31 575
1127370 82는 고마운 곳이예요. 5 ㅎㅎㅎ 12:24:27 261
1127369 연말정산시 소득보다 쓴돈이 많다면 1 궁금 12:24:12 254
1127368 서울메이트 김숙네 손님들 너무 미인인데 뭐하는 사람들인가요 ㅗㅜ 12:23:47 234
1127367 카톡으로 상품권을 다시 되돌려 주고 싶은데 1 00 12:21:38 169
1127366 암환자 입맛 돋는 음식 추천 4 도움요청 12:15:38 298
1127365 춥다고 징징대지 말고 15 hap 12:15:23 1,251
1127364 7:20분출근 7~8시 퇴근 9 다시질문올려.. 12:14:02 416
1127363 앞머리 탈모 2 여고생 12:12:47 205
1127362 정치신세계 권순욱님 페북 2 ;;;;;;.. 12:12:21 273
1127361 인삼차 스텐냄비에 끓이면 안되나요? 없어요ㅠ 12:11:30 48
1127360 이마 끝에서 턱 끝까지 얼굴길이 몇cm 인가요? 9 님들 12:09:34 288
1127359 오늘 Mbc 아나운서 국장실 3 간짜장 먹고.. 12:08:17 848
1127358 갭키즈 아기옷 이쁜데 소재가 거의 면이 아니라 니트네요 ㅜ 2 불편하겠죠?.. 12:07:29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