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가 되니 부모님이 너무 안쓰럽네요..

.. | 조회수 : 1,286
작성일 : 2012-01-03 21:08:01

 이렇게 날씨 추운날.. 혹시 건강은 안좋으실지.. 아빠가 예전에 아프신 적이 있거든요..

 생각만해도 눈물날거 같은 마음이 들고.. 내가 꼭 챙겨줘야한다는 의무감이 마구 들고...

 다른 분들은 어떠세요..?

 

IP : 116.34.xxx.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3 9:13 PM (218.50.xxx.65)

    전 나이들수록 엄마 걱정만 하고 더 애뜻해요.
    같은 여자다 보니 그 험한 세월 어찌 견뎌오셨을까..요즘 젊은 남자들 가정에 잘하고 아이한테도 좋은 아빠 되려고 노력하는거 보면, 지난 세월 우리 아버지들 모습이 생각나 더더욱 엄마세대 아주머니들 안쓰럽고 엄마께 효도해야겠다는 마음에 눈물이 다 나네요.

  • 2. 그러게요
    '12.1.3 9:17 PM (220.77.xxx.34)

    나이 한 살 한 살 더 먹어갈수록 두 분 다 마음속에 애틋함이 커갑니다.
    가족 부양하느라 40년 직장생활하며 헌신하고 평생 사신 아버지,맏며느리로 이런 저런 마음 고생 많이 하신 어머니. 그동안 받은 것들 어찌 돌려드릴지....가끔은 생각만으로도 눈물이 나요.

  • 3. 진스
    '12.1.3 9:51 PM (210.0.xxx.215)

    사랑한다....
    험한 세상 살아오느라 정말 용감했다...
    존경스럽다...
    대단하다....

    말해주세요~
    처음에 우리 부모님들..제가 저런 말하니까 쑥스러워 몸둘바를 모르더니
    이제는....어...나 대단했지? 하십니다.

    동생들도 저 따라 .. 00여사님..이러면서 사랑한다고 말하는데,
    우왕~~저 정말 눈물나던데요.

    값비싼 선물도 좋고, 돈도 좋지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 정말 중요하고 대단한 거라 생각합니다.
    ^^

  • 4. 그건 저도 동감
    '12.1.3 11:40 PM (14.63.xxx.79)

    근데 그걸 친정 부모님께 너무 몰입하다가
    올케 잡는 일만 없으시다면..

    제가 그 희생자...
    세상에 없는 효도를 저를 통해 하려고..

    본인은 꼼짝도 안하면서 리모컨으로 조정하듯
    시도 때도 없이 저를 달달..ㅜ.ㅠ
    그로인해 고부사이만 냉랭~

    엄마가 너무 불쌍하답니다..

    저도 시어머님 불쌍해요..
    시집 안가고 부모 달 달 볶는
    30대 막내딸때문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879 [펌] 첫눈에 반한 사랑은 악연일 수 있다 ... 20:23:30 26
1224878 대만달러 환전 .. 20:22:37 11
1224877 간장장아찌 왜 이렇게 맛있어요? 2 중독성 20:15:42 192
1224876 남동생이 연락이 안되는데.... 1 ... 20:13:02 344
1224875 동네 슈퍼에 배달시킨 게 2시간 넘어서 왔는데 제가 화가 안 풀.. 7 그냥 푸념 20:12:13 374
1224874 일을 도와줬는데 보답이 너무 큰경우요 3 .. 20:11:28 353
1224873 이불빨래 하는 남편이 5 nake 20:10:02 340
1224872 신기한 이웃 5 잡담 20:06:49 523
1224871 소아단백뇨. 1 ..... 20:05:27 154
1224870 가정의학과 건물에 산후조리원 어떨까요? 1 긍금 20:05:02 94
1224869 사는 게 괴롭고 스트레스 받으면 치아를 다 뽑고싶어요 2 우울한 일상.. 20:03:14 517
1224868 버닝 벌써로 막내리나요??? 2 심야뿐이네요.. 19:59:32 364
1224867 색깔있는 면 커버도 구연산 쓰면 선명해지나요 3 .. 19:51:04 301
1224866 대학생 아이가 금니 해야 한다는데 6 8개가 썩.. 19:47:54 460
1224865 차에 장식으로 뭐 달거나 귀엽게 올려 놓은 것 있으세요? 8 장식품 19:46:20 419
1224864 강남 사시는 분들 부러운거 딱하나 있어요 19 ㅎㅎ 19:45:34 2,197
1224863 제주 독채 민박 추천부탁드립니다 1 미미 19:44:38 137
1224862 외국에 사는 사람의 문상 3 갑작스레.... 19:43:20 275
1224861 미성년자들 끼리만 유럽여행을 할수가 있나요? 1 .... 19:41:37 209
1224860 대치도쪽 SAT학원중 남OO ?? 19:39:39 179
1224859 [단독] 법무부 ''낙태죄 폐지? 성교하되 책임 안지겠다는 것'.. 4 ㅇㅇ 19:38:58 762
1224858 대한 항공 국제선 위탁수화물 금지 품목 4 ... 19:34:37 460
1224857 이모, 이모부의 존대말? 높임말을 알고 싶습니다 8 궁금합니다 19:33:12 548
1224856 다스뵈이다에 고정 출연하게 됐다는 정청래 전 의원의 트윗 12 ㅋㅋㅋㅋㅋㅋ.. 19:32:38 650
1224855 지인의 식당예절 15 ?? 19:29:21 1,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