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김근태님 대구 분향소 다녀왔어요.

머찐엄마 | 조회수 : 951
작성일 : 2012-01-02 16:12:26

아이가 지난주부터 수두에 걸려 칩거 생활을 하다가

오늘로 6일째라 딱지 다 앉고 해서 아이와함께 다녀왔어요..

어떤 정치적 이념이나 이해 상관없이

그분의 힘들었던 생애에 가슴이 많이 아프고 존경스러웠어요.

오래된 목욕탕 건물 5층에 자리잡은 민주당사에 들어서니

반가운 손님마냥 마주치는 분들마다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시고

한분께서 분향실로 안내해 주셨어요.

상주로 계신분께서 아이에게 헌화하고 인사하는 법을 알려주시고 ,,,

제가 물끄러미 영정을 보고있는 동안도 묵묵히 기다려 주시고,,,,

넓지 않은 당사에 각자 분주히 움직이면서도 오직 우리뿐인 조문객에게

관심있게 인사해 주시더라구요.

 차 한잔을 하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동안

총선 가까이에 돌아가셔서 아무래도 관심이 통합민주당에게 조금이나마 기울여 지는거 때문인지

"돌아가시면서도 저희에게 많은 도움을 주시네요.." 하시는데    좀 미운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러니까 좀 잘하지.....좀 잘 하시라고 말씀 드리긴 했네요..

엘리베이터가 올라올때까지 마중해 주시고 아이에게 간식도 잔뜩 챙겨주셔서 감사하고

이런 지역구에서 힘드시겠지만 포기마시고 열심히 하시라고 마음의 인사를 하고 왔어요.

범어네거리를  지나는데 낮인데도 차가 너무 정체되길래 잠시 하늘을 올려다 봤어요.

변함없이 유유히 흘러가는 구름...저마다 바쁜 사람들.....

특별한 또 한사람의 죽음에도 세상은 변함없이 돌아감에 참 덧없단 생각이 들어서..

그리고 돌아가신분의 참 힘겹고도 외로웠을 삶에 마음이  무거워졌어요..

p.s.

수성교 근처인데 인근에 계신분은 지금도 조문이 가능할것도 같은데..

몇시까지 인지는 몰라도 전화드리면 기다려 주시지 않을까요?

분향소의 한산함이 괜히 마음아파 덧붙여 봤어요.

IP : 203.228.xxx.2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 4:43 PM (115.136.xxx.195)

    님 감사합니다. 님글을 보니 눈물이 나는군요.
    감사해요.

  • 2. bluebell
    '12.1.2 4:43 PM (114.204.xxx.77)

    수고하셨습니다...저도 원글님처럼..이렇게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것들이라도 챙기면서 살아야 하는데..
    항상 마음은 기우는데 선뜻 나서지는 못하고..그렇게 무기력하게 살았네요..
    앞으로..봉화도 가서 떡국도 먹고..그렇게 조금씩 몸을 좀 움직이며 살아야 겠어요..

  • 3. ..
    '12.1.2 5:24 PM (183.107.xxx.54)

    고맙습니다.
    대구가 야도의 명성읗 되찾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요즘 김근태님 기사 사진만 봐도 눈물이 나는지.
    줌인줌아웃방에 카루소님이 올려주신 사진보고 아침부터 눈물나서 카루소님 살짝 원망도 했어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cn=&num=1156920&page=1

  • 4. ..
    '12.1.2 5:24 PM (183.107.xxx.54)

    읗 → 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92 안 아픈데..돌 무렵 아이들에 계속 약 강제 투약 샬랄라 04:30:53 87
1127191 유튜브 중에 영화의식탁 추천이요 풀그림 04:27:45 59
1127190 인천... 정말 싫은 도시에요 6 ㅇㅇ 03:03:57 1,104
1127189 후원해 본 입장에서 적는글 2 03:02:48 512
1127188 접시위에 휴지놓는 정성으로 휴지통에 직접 버리세요. 7 드러워 02:58:23 340
1127187 옷 구경 같이해요. 8 .. 02:54:00 463
1127186 와 서울 영하 12도 찍었네요. 2 후음 02:34:52 743
1127185 지난 시절 당당했던 배신자 배현진 5 richwo.. 02:15:16 999
1127184 유시민 작가 청와대 청원 전문입니다. 1 저녁숲 02:12:33 274
1127183 7만원 패딩과 20만원 패딩 22 .. 02:06:52 1,584
1127182 무채 시원하고 달달한 레시피 알려주세요 3 갑자기 먹고.. 02:05:28 295
1127181 남대문시장환불 사과향 02:04:25 167
1127180 김태효는 풀어주고 장시호는 잡아 가두고 13 천벌 01:56:56 680
1127179 30대 진로고민 나침반 01:54:40 169
1127178 국세청 반대하는데..'종교인 세무조사 안내' 강행 4 샬랄라 01:51:31 204
1127177 스마트폰 보호필름 붙이기 혼자 못하죠? 6 그방탄아님 01:32:55 340
1127176 PD수첩 다음편 예고에서 KBS 고대영사장 웃는거. 9 richwo.. 01:29:04 408
1127175 22평 vs 25평 vs 30평 vs 33평 5 해맑음 01:28:25 545
1127174 김태효구속기각됐어요 12 ㅅㄷ 01:19:24 958
1127173 배현진이 한 짓 중 제일 인상깊은 것 14 richwo.. 01:14:41 2,568
1127172 방한부츠 뭐 신으세요? 3 발시려움 01:06:04 665
1127171 닥터 포스터2 오늘 새로 시작했는데 보신 분 계세요? Kbs해외드.. 00:56:06 143
1127170 배현진 시절 mbc가 유가족에게 한 짓 13 치미는 분노.. 00:53:04 1,841
1127169 임신 14주 세시간거리 여행 다녀와도 되나요? 7 oo 00:50:05 412
1127168 입생로랑 향수광고 어디다 신고할수 없는지 4 00:46:00 1,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