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오늘 얼마나 드셨어요, 방사능? – 카페 차일드세이브 인터뷰

. | 조회수 : 1,446
작성일 : 2011-12-16 23:54:30

- 이한준

카페 차일드세이브 인터뷰( http://cafe.naver.com/save119 )

방사능 측정기와 하루를 시작한다. “삑~” 110 나노시버트. 기준치 이하다. 주방으로 들어가 음식물을 꼼꼼히 살핀다. 재료들의 원산지를 알아보고 통조림의 제조날짜를 확인한다. 방사능 연구원의 일상이냐고!? NO! 방사능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는 모임(차일드세이브)회원들의 일상이다. 3월 11일 이후 그들은 더 이상 평범할 수 없었다. 아니, 평범하길 거부했다. 정부는 더 이상 가족의 안위를 책임지지 않았고 ‘안전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앵무새에 불과했다. 그 덕(?)에 평범한 주부들의 삶은 복잡해졌다.

# 3.11 이전과 이후……

3월11일. 세계 최고 원전 기술을 자랑하던 일본이 자연재해 앞에 무너졌다. 타국의 원조를 거부한 채 무너진 자존심을 끝까지 지키려던 그들은 결국 방사능을 누출시켰다. 미국에선 낙진에 대비한 요오드를 사재기하는 현상이 벌어졌고 독일 기상청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방사능의 경로를 추적했다. 전 세계적으로 원전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그러나 정작 당사국인 일본은 문제를 축소시키기 급급했고 한국은 ‘편서풍드립’을 날리면서 스스로를 안전지대라 칭하고 있었다. 정부는 ‘문제없다’는 말과 함께 일본산 식품을 밥상에 올려주었다. 일본산 밀가루가, 일본산 생태가, 일본산 화장품이 집안 곳곳에 자리하고 있었다. 내가, 남편이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방사능에 노출되고 있었다. 남의 일이 아니었다. 문제를 공유하고 해결하고 싶었지만 전문지식이 부족했다. 이런 엄마들의 관심이 82쿡, 한류열풍카페를 중심으로 퍼졌고 ‘차일드 세이브’라는 카페가 생겼다. 서서히 사람들이 모였고 환경 운동가부터 방사능 연구원까지 힘을 보탰다.

# 유별난 아줌마? 유일한 아줌마! (무관심한 사회)

>>>>       오늘을 사는 이들에게 방사능의 문제는 내일이 아닌 지금의 문제이며 ‘그’들이 아닌 ‘우리’들의 문제이다. 그렇기에 포기할 수 없고 포기해서도 안 된다. 아줌마도 나도 그리고 당신도.   http://www.transs.pe.kr/
IP : 119.66.xxx.12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751 저는 연예인중에 오연수가 제일 예쁘게 나이드는거 같아요 ... 22:51:11 3
1314750 고등학생 장문독해 하늘만큼 22:50:50 3
1314749 화성 훈련소로 간 아들 있으신가요 미스유 22:50:15 8
1314748 금욜 저녁 경복궁 주차 어디가 좋은가요? 야간개장 22:49:40 11
1314747 아파트 올수리시 임시 살곳 문제 리모델링 22:47:49 42
1314746 노와이어 브라 추천 좀 1 40중 22:41:41 39
1314745 명품매장가서 지갑이나 가방 고르려고 사진찍는거 되나요? 3 Gh 22:41:01 381
1314744 서울 깨끗하고 마사지 가격 괜찮은 찜질방 추천 부탁드려요 외국인 동료.. 22:40:05 35
1314743 노무현시대4 박스떼기? 대리접수? 명의도용? 혼란을 정리하며 3 ㅇㅇㅇ 22:38:04 74
1314742 급식맛없을때, 가지고 다닐수 있는 먹거리 뭐가 있을까요? 1 캐미 22:37:27 96
1314741 사우디, 카쇼기 살해 은폐하려 대역까지 동원" 무섭다 22:32:48 137
1314740 오징어튀김 2 11111 22:25:23 399
1314739 다시 돌아보면..... 소름 돋는 얘기 8 성지순례 22:23:02 1,701
1314738 역시 플레이오프는 재밌군요. 10 야구 22:20:01 394
1314737 남편이 신장암 수술을 앞두고 있어요 6 신장암에 대.. 22:09:05 1,522
1314736 말해놓고 후회하고 ... 22:06:39 282
1314735 ㅋㅋㅋㅋㅋㅋㅋ강원랜드 엮으니까 발 빼는 거 보소 8 대청소 22:05:30 927
1314734 좀 만 더 힘내요~~~~ 2 한화야구!!.. 22:05:19 258
1314733 갈증이 심해서 물과 귤을 흡인한 결과 ㅠㅠ(체중감량 중) 5 목마른사슴 22:04:06 1,570
1314732 치기공사 일어떤가요? 1 가을 22:03:48 281
1314731 백일의 낭군님 조성하 배우 4 ㅇㅇ 22:00:57 858
1314730 우리나라는 거짓말 공화국 혼돈 21:59:07 175
1314729 숙제 너무 안하는 애 5 ㅜㅜ 21:56:35 565
1314728 D-51, 김혜경 해킹궁은 꿈도 꾸지마라! 5 ㅇㅇ 21:56:25 269
1314727 피아노 잘 아시는분 ~ 1 요리 21:54:53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