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읽어 보신 분?

... | 조회수 : 2,119
작성일 : 2011-12-13 23:57:53


저는 아직 엄마도 아니구요, 결혼할 계획도 현재는 없지만..

제가 나이 30이 넘어서도 아직 엄마에게 받은 상처때문에 혼자 괴로워 하고 있는데

이 책을 읽으면 제 마음의 상처가 치유되는데 조금 도움이 될 수 있을까요?
IP : 112.158.xxx.111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떤 부분이 상처인지
    '11.12.14 12:09 AM (119.149.xxx.229)

    몰라서 뭐라고 드릴 말씀은 없지만,
    좋게 본 분들 많으시던대요.

    저자가 문익환 목사님 여동생 아니신가요?
    엄마들이 아이에게 하는 실수와 그 배경에 담긴 심리적인 기원들... 그 어머니가 또 어머니로부터 받았을 상처.. 뭐 그런 것들이 설명돼 있어요.

  • 2. ..
    '11.12.14 12:14 AM (125.152.xxx.128)

    제목만 봐도....찔리네요.ㅡ,.ㅡ;;;

  • 3. 음.
    '11.12.14 12:29 AM (112.148.xxx.198)

    저는 추천해드려요..
    마음의 평화가 있기를 빕니다.

  • 4. ..
    '11.12.14 1:16 AM (58.225.xxx.197)

    동감합니다
    제가 제 아이들을 아프게 한 엄마입니다

  • 5. .....
    '11.12.14 5:27 AM (121.160.xxx.81)

    저는 엄마한테 많이 당하고 살아서 늘 억울했는데 엄마가 사춘기에 암으로 돌아가셨어요.
    돌아가실때 내 마음을 알아는 줬을까? 뭐 이런 생각도 하다가 엄마는 왜 날 그렇게 길렀을까? 늘 궁금했죠.
    딸은 엄마를 닮는다는데 나도 아이에게 상처주는 엄마가 되지 않을까 걱정도 했구요.
    육아책을 엄청 읽으면서 엄마랑 나는 기질이 달랐구나 라는 생각.
    ebs 다큐프라임 아이의 사생활2 중에 형제편 보면 또 이해가 되더라구요.
    난 저 아이의 입장이 이해되는데 우리 엄마는 다른 아이의 입장을 먼저 이해하다보니 저 아이가 미웠나보다. 이렇게...
    그러면서 자연치유도 되고, 아이한테 나는 그런 과오를 범하지 말자. 나중에 아이가 성인이 되면 내가 그런 점을 염두에 두고 너를 키웠는데 엄마를 어떻게 느끼고 있냐고 물어보자 뭐 그런 생각을 하며 키우고 있어요.

  • 6. ..
    '11.12.14 9:48 AM (124.5.xxx.184)

    저는 별로 였어요 다 읽고 책장 덮고 나서 그래서 어쩌라고 하는 말이 저절로 나오던데

  • 7. 평온
    '11.12.14 10:06 AM (211.204.xxx.33)

    그 책 말고도 육아책들 읽으면서 저도 제가 엄마에게 받은 상처들이 많이 치유되는 것 같았어요.
    엄마도 어리고 서툴었고 이걸 몰라서 나에게 이렇게 했던거다 라고 이해하거나
    난 그때 어린아이라서 이런 걸 이렇게 잘못 받아들였던 거구나 하고
    좀 더 당시 상황들에 거리를 두고 객관적으로 보게 되니까 마음이 좀 편안해졌어요.
    그리고 과거는 과거고 내 인생을 잘 살아야지 하는 마음도 들었구요.
    로라 슐레징어가 지은 '마음을 치유하는 하트밴드'도 읽어 보셔요^^

  • 8. 흰둥이
    '11.12.14 4:47 PM (203.234.xxx.81)

    평온님 말씀에 동의요,, 저도 육아책 정말 많이 읽었거든요. 부모와 아이 사이도 무척 좋았고, 노경선 박사님인가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이것도 강추고요. 원글님 말씀하신 책도 읽었는데 좋아요.
    그 책들을 읽으면서 제가 외면했던 제 상처, 엄마와의 관계(표면적으로는 좋았죠...) 많이 이해하게 되면서 치유받았어요. 상담심리쪽 책도 많이 읽었는데 육아서적도 비슷하더라구요. 추천드려요. 나중에 아이 키우면서도 큰 도움 받고 있답니다. 뚝 떨어진 아이에 대한 설명서를 본 것 같달까,,, 정말 부모공부도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49 가을걷이냐, 가을 거지냐…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돌입 ㅇㅇ 01:04:18 2
1310948 마크롱 부인 머리는 가발일까요? ... 01:02:13 28
1310947 숭실대 잘 아시는분~~ 1 숭실대 00:56:20 106
1310946 버리는게 이렇게 쉬운것을.. 3 무기력 00:55:08 274
1310945 82쿡 나빠요... 1 ... 00:54:37 164
1310944 지고트라는 여성의류 브랜드 00:54:24 113
1310943 아이생일 다가오니 또 기억이 나네요 서운 00:54:21 85
1310942 붙는 얇은 니트티에 어울리는 하의는 2 숙명 00:49:59 74
1310941 중고판매했는데요 2 ㅂㅈ 00:44:40 208
1310940 이제 솔직하게 살려구요 1 X 00:39:00 406
1310939 문정동, 오뎅(어묵)집 다녀왔어요..ㅎㅎㅎ zzz 00:34:34 398
1310938 멜론(음원사이트)에 이제 mp3다운만받는 이용권은 없나요? 3 ㅇㅇ 00:30:32 221
1310937 신세계몰에서 병행수입하는 프라다 가방이나 지갑은 진품이죠? 4 Jh 00:22:33 568
1310936 김정숙여사 샤넬재킷 입었네요 7 ... 00:21:30 1,240
1310935 발시려운건 혈액순환 문제인가요 6 ... 00:16:49 727
1310934 엄마얼굴이 보이시나요 아빠얼굴이 보이시나요.. 1 .. 00:14:01 479
1310933 시어머니가 돈주신다는데 받아야하나요? 15 ㅇㅇ 00:11:12 1,477
1310932 시민의날개에서 시민의눈에 현사태에 대한 권고안을 내렸습니다. 1 시눈 00:10:21 193
1310931 피티 받을때 운동 00:08:28 129
1310930 식탐부려 배가 빵빵해졌는데 어떻게 가라앉혀요? ㅇㅇ 00:07:29 133
1310929 해외직구tv 내수용과 다를까요? ........ 00:03:23 81
1310928 대통령님 덕분에 정말 오랜만에 프랑스어를 들어보네요.ㅎㅎ 1 음.. 2018/10/15 520
1310927 대학교 도서관 시험기간에 24시간 15 개방 2018/10/15 851
1310926 액자표구 잠실근처 추천 좀 해주세요 lush 2018/10/15 60
1310925 문재인 대통령 개선문 호위행렬 엘리제궁 영접 동영상 ... 2018/10/15 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