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장례식

zjadhs | 조회수 : 1,400
작성일 : 2011-12-11 01:33:46

시어머님이 오랜 투병으로 얼마전 돌아가셨어요.

헌데, 일년넘게 병원에 계시고 마지막에 너무 고통스러워하셔서 어느정도 마음의 준비는 다들 하고 있었어요.

임종이 가까와짐을 알고 있어서 마지막 임종을 했는데 자식들이 모두 아들이라 그런지 아주 서글피 우는 자식도 없고 며느리들 역시도 소리죽여 울어도 정말 통곡하는 사람은 없었어요.

마지막에는 병실옆에 모두들 있었는데 다들 덤덤하게 지켜만 보고 있었거든요.

제가 이런 상황이 처음이라서요. 대부분 임종시간이 다가오면 다들 상황이 어떤가요?

어떤 분들은 딸이 있어야 대성통곡하며 울어준다 그러는데 며느리랑 아들들만 있어서 그런지 정말 덤덤하더라구요

마지막 염할때도 정말 소리죽여서 울고 크게 우는 사람도 없고, 매장할때도 친척분들 중에 친자매분들만 대성통곡하시고

다들 무덤덤... 보면서 참 쓸쓸하고 외로우셨겠다 싶었어요.

하지만, 저역시도 뼛속까지 슬프거나 서글픈 맘보다는 그냥 안되고 가엽고 그런생각만 들더라구요.

같이 산적도 없고 자주 뵙지도 못하고 그래서 그런거 같아요.

 

IP : 121.143.xxx.1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11 1:44 AM (110.46.xxx.113)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요즘 장례식에서는 그리 대성통곡하는 사람 별로 본 적이 없어요.

  • 2. 똥강아지
    '11.12.11 1:51 AM (211.234.xxx.22)

    긴병끝에 돌아가실수록 그럴수있어요.
    사람의 감정이란건 그만큼 종잡을 수 도 예측할 수도 없는것이란 생각도 듭니다.
    3년전 친정아빠가 췌장암말기 진단받고 두달도 안되서 돌아가셨어요.
    마지맙 삼주는 병원에 계셨는데,제가 병원에 있었어요.
    남편 자식 다 팽개치고 꼼짝마라였죠.
    십분거리 집에 밥먹으러 가면 빨리오란 아빠전화가 먼저 기다리기일쑤였죠.
    이주지나니 제가 쓰러질정도라 간병인을 고용했는데 오일만에 돌아가셨어요.
    그런데 그와중에도 전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었어요.
    물론 고통이 빨리 끝났으면 좋겠단 생각두 했구요.
    임종하시고나니 슬프고 가슴아팠지만 대성통곡은 안했어요.
    입관식때는 더 많이 울긴했지만.
    장례치루는 날이 지날수록 차분해졌어요.
    오히려 지나고나니 울컥한 순간이 나도 모르게 찾아오긴하죠.

    죽음을 예견했기 때문에 마음도 준비가된걸거에요.

    저도 오히려 진단 받았을때 힘들었어요.
    한동안 거의 우울증환자같았어요.

    그런데 정말 장례식장에선 울어주는사람이 고맙더라구요.
    진심으로 울어주세요.
    가까운 사람의 죽음을 경험하면 내가 좀 성숙해지는거같아요.
    큰일잘 치루세요.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 3. ㅇㅇㅇ
    '11.12.11 1:56 AM (115.139.xxx.16)

    요즘 장례식장은 조용조용 하던데요.
    조문객이 왔을 때 잠깐 곡하기도 하지만...

  • 4. ㅇㅇ
    '11.12.11 7:44 AM (211.237.xxx.51)

    저 병원에 오래 근무했어요 장례식장도 있는 큰 병원이요.
    오랜 투병생활중에 돌아가시는 분이 있으면 연세 많으신 어르신일경우 거의 아무도 안웁니다.
    이미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었고, 자식도 많이 지쳤고, 어르신 빨리 보내드리는게 어르신을
    위해서도 좋은일이라는걸 아니깐요. 병원비도 그렇고요.
    장례식장에서도 마찬가지... 아무도 안웁니다 염할때도 안울고요..
    조금씩 우는 딸이 있긴 한데 그건 고생하고 가셨다고 눈물 찍어내는 정도지 통곡하는 사람 없습니다.

    울고 불고 하는 경우는
    갑자기 사고로 죽은 젊은 아들 딸 남편 이러면 부모나 부인은 몸부림 치고 울고 통곡하다가
    실신하고 그럽니다.

  • 5. 딸넷 며느리넷
    '11.12.11 6:31 PM (222.238.xxx.247)

    우리시누들 형님들 어머님 길게 앓지도않고 돌아가셨는데도 아무도 울지않던데요.

    30년전일이었어요.

    저만 결혼한지 얼마안되서 돌아가셔서 산소에서 울고불고 기절까지해서 조카등에 업혀내려오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66 핸드폰 바꾸는데요 어렵네요 17:13:39 14
1129765 멸치쇼핑이란 쇼핑몰에서 물건 구매해 보신 분 계실까요? 혹시 17:09:40 41
1129764 테이스트 어플 저처럼 도움되실까 싶어서요.. .. 17:08:51 35
1129763 폰 액정이 터치가 안돼요 4 ... 17:05:08 101
1129762 집집마다 김치전 맛있게 하는 비법 알려주세요 5 부침 17:00:26 420
1129761 이과 전교권 학교장추천요 1 호기심 16:58:33 163
1129760 아이앨범 만들어주려는데 오래가도 짱짱한 앨범 만들어주는 사이트 .. 2 후루룩국수 16:58:12 77
1129759 9급공무원 인강 뭐가 좋은가요 학원은 못 .. 16:55:32 64
1129758 사랑은 이거 아닙니까..ㅋㅋㅋ 4 tree1 16:54:48 500
1129757 장터 귤 농부님 번호를 알수 있을까요? 6 도와주세요... 16:51:37 270
1129756 대박입니다~~~중국방문후.. 중국에서 유학중인 학생글 9 이게나라다 16:46:20 1,115
1129755 펌)문대통령 국빈 경호를 위해서 아파트까지 비운 중국 정부 3 ar 16:44:18 511
1129754 국민연금에 대해 설명해주실분 미리 감사드립니다. 레몬즙 16:43:51 95
1129753 사우나에서 생긴일 8 남자여자 16:41:24 932
1129752 시험 불안감 어떻게 도와주나요 7 선배맘님들 16:38:38 355
1129751 어마무시한 대륙의 성대한 홀대가 또 나왔어요. 7 이번엔아파트.. 16:36:39 755
1129750 송영무 장관, 일본 국방장관 전화 회담 거절... 중국 때문? 5 ........ 16:36:17 505
1129749 최연제.. 멋지게 사네요.. 9 123 16:33:34 1,796
1129748 [일문일답]이대 목동병원 측 "숨진 신생아 4명 같은 .. 2 .. 16:33:10 1,054
1129747 굴 냉동해도 되지요? 3 한파 16:30:25 328
1129746 사랑받고 자란딸과 아닌딸의 차이점 14 생각나 써봐.. 16:29:44 1,739
1129745 김밥에 부추??? 6 .... 16:29:24 503
1129744 가슴이 메인다며 대통령이 충칭에서 보낸 경고 8 고딩맘 16:21:38 717
1129743 사랑이 뭘까요? 5 ... 16:17:52 325
1129742 메르비 어떤가요? 1 메르비 16:11:59 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