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례식

zjadhs | 조회수 : 1,413
작성일 : 2011-12-11 01:33:46

시어머님이 오랜 투병으로 얼마전 돌아가셨어요.

헌데, 일년넘게 병원에 계시고 마지막에 너무 고통스러워하셔서 어느정도 마음의 준비는 다들 하고 있었어요.

임종이 가까와짐을 알고 있어서 마지막 임종을 했는데 자식들이 모두 아들이라 그런지 아주 서글피 우는 자식도 없고 며느리들 역시도 소리죽여 울어도 정말 통곡하는 사람은 없었어요.

마지막에는 병실옆에 모두들 있었는데 다들 덤덤하게 지켜만 보고 있었거든요.

제가 이런 상황이 처음이라서요. 대부분 임종시간이 다가오면 다들 상황이 어떤가요?

어떤 분들은 딸이 있어야 대성통곡하며 울어준다 그러는데 며느리랑 아들들만 있어서 그런지 정말 덤덤하더라구요

마지막 염할때도 정말 소리죽여서 울고 크게 우는 사람도 없고, 매장할때도 친척분들 중에 친자매분들만 대성통곡하시고

다들 무덤덤... 보면서 참 쓸쓸하고 외로우셨겠다 싶었어요.

하지만, 저역시도 뼛속까지 슬프거나 서글픈 맘보다는 그냥 안되고 가엽고 그런생각만 들더라구요.

같이 산적도 없고 자주 뵙지도 못하고 그래서 그런거 같아요.

 

IP : 121.143.xxx.1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11 1:44 AM (110.46.xxx.113)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요즘 장례식에서는 그리 대성통곡하는 사람 별로 본 적이 없어요.

  • 2. 똥강아지
    '11.12.11 1:51 AM (211.234.xxx.22)

    긴병끝에 돌아가실수록 그럴수있어요.
    사람의 감정이란건 그만큼 종잡을 수 도 예측할 수도 없는것이란 생각도 듭니다.
    3년전 친정아빠가 췌장암말기 진단받고 두달도 안되서 돌아가셨어요.
    마지맙 삼주는 병원에 계셨는데,제가 병원에 있었어요.
    남편 자식 다 팽개치고 꼼짝마라였죠.
    십분거리 집에 밥먹으러 가면 빨리오란 아빠전화가 먼저 기다리기일쑤였죠.
    이주지나니 제가 쓰러질정도라 간병인을 고용했는데 오일만에 돌아가셨어요.
    그런데 그와중에도 전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었어요.
    물론 고통이 빨리 끝났으면 좋겠단 생각두 했구요.
    임종하시고나니 슬프고 가슴아팠지만 대성통곡은 안했어요.
    입관식때는 더 많이 울긴했지만.
    장례치루는 날이 지날수록 차분해졌어요.
    오히려 지나고나니 울컥한 순간이 나도 모르게 찾아오긴하죠.

    죽음을 예견했기 때문에 마음도 준비가된걸거에요.

    저도 오히려 진단 받았을때 힘들었어요.
    한동안 거의 우울증환자같았어요.

    그런데 정말 장례식장에선 울어주는사람이 고맙더라구요.
    진심으로 울어주세요.
    가까운 사람의 죽음을 경험하면 내가 좀 성숙해지는거같아요.
    큰일잘 치루세요.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 3. ㅇㅇㅇ
    '11.12.11 1:56 AM (115.139.xxx.16)

    요즘 장례식장은 조용조용 하던데요.
    조문객이 왔을 때 잠깐 곡하기도 하지만...

  • 4. ㅇㅇ
    '11.12.11 7:44 AM (211.237.xxx.51)

    저 병원에 오래 근무했어요 장례식장도 있는 큰 병원이요.
    오랜 투병생활중에 돌아가시는 분이 있으면 연세 많으신 어르신일경우 거의 아무도 안웁니다.
    이미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었고, 자식도 많이 지쳤고, 어르신 빨리 보내드리는게 어르신을
    위해서도 좋은일이라는걸 아니깐요. 병원비도 그렇고요.
    장례식장에서도 마찬가지... 아무도 안웁니다 염할때도 안울고요..
    조금씩 우는 딸이 있긴 한데 그건 고생하고 가셨다고 눈물 찍어내는 정도지 통곡하는 사람 없습니다.

    울고 불고 하는 경우는
    갑자기 사고로 죽은 젊은 아들 딸 남편 이러면 부모나 부인은 몸부림 치고 울고 통곡하다가
    실신하고 그럽니다.

  • 5. 딸넷 며느리넷
    '11.12.11 6:31 PM (222.238.xxx.247)

    우리시누들 형님들 어머님 길게 앓지도않고 돌아가셨는데도 아무도 울지않던데요.

    30년전일이었어요.

    저만 결혼한지 얼마안되서 돌아가셔서 산소에서 울고불고 기절까지해서 조카등에 업혀내려오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60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06:00:20 13
1225059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1 oo 05:49:15 52
1225058 82 눈이 정확해요 6 역시 05:40:15 407
1225057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 05:37:08 148
1225056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4 부선항 05:30:29 171
1225055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7 05:11:02 431
1225054 부자들 참 많네요 3 동그람 04:43:10 834
1225053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1 케바케 04:30:22 393
1225052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301
1225051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4 oo 03:48:59 529
1225050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87
1225049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3 .... 03:13:30 915
1225048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1,532
1225047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449
1225046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25 ㅇㅇ 02:57:01 2,041
1225045 정은채 너무 이뻐요... 10 .. 02:36:27 1,329
1225044 저탄수 넘 어려워요 3 저탄수식차림.. 02:14:04 864
1225043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622
1225042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1 ㆍㆍㆍ 02:10:17 287
1225041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5 .. 02:04:28 1,184
1225040 문대통령 도착.JPG 10 드뎌 01:57:32 1,450
1225039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9 걷기 01:50:54 1,534
1225038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4 신기 01:49:26 968
1225037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3 달이 01:38:51 1,800
1225036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3 병원에? 01:33:17 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