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긍정적인 마인드 실천 4일째....

노력중 | 조회수 : 2,016
작성일 : 2011-12-09 15:41:18
제가 원래 좀 성격이 소심하고 부정적인 면이 많아서 한번 생각에 잠기면  그게 꼬리에 꼬리를 물고 
한없이 수렁으로 빠져들어요 -_-. 
 
이런 제 자신이 너무 싫어서  오래된 못된 습관을 바꾸고자  긍정적인 마인드로 바꾸기 노력중인데 이제 4일째 됐어요.    
 
별거 없구요 한 예로  멀리서 보이는 버스를 타기 위해서 열심히 뛰었는데 아저씨가 절 그냥 지나치고 가버렸을때 (제가 뛰는건 봤어요)  마음을 가라앉히고 아저씨 덕분에 운동 잘~했다 라고 생각했어요.  어차피 놓친 버스 화내고 서있으면 뭐가 좋겠어요. 예전 같으면 저 아저씨가 날 무시하나? 이 생각부터 했을텐데 말이죠. 
 
뭐 대단한 것도 아닌데 라고 웃으실지도 모르겠지만 저같은 성격은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거든요. 
4일째 되는 지금,  일단 큰 변화는 없어도 제가 제 스스로에게 만족스럽구요 뭐든지 좋게 생각하려고 하니까 
의외로 일도 잘 풀리고 사람들이 저한테 대하는 것도 달라지는거 같구요. 
 
하나하나 고쳐가면서 이 마인드를 제 습관으로 만들고 싶어요. 어차피 한번 살 인생 즐겁게 살고 싶네요 ^^

올리고 보니 허접 글이었습니다 ㅋㅋㅋ
그래도 뭔가 변화되는 제 모습이 기특해서 올려봅니다.
IP : 125.131.xxx.7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좋네요,,
    '11.12.9 3:43 PM (203.254.xxx.192)

    작은것부터 하나하나,,
    좋네요

  • 2. 하하
    '11.12.9 3:45 PM (220.73.xxx.165)

    님 정말 긍정마인드 시네요.
    며칠전에 저도 비슷한 경험. 버스가 저기 가길래 아주 열심히 뛰었더니 버스가 서는 거예요.
    그러다가 아저씨가 갈까말까 차를 조금 가다 말다하더니
    확 가버리는 거예요. 분명 제가 엄청 뛰는 걸 봤는듯 했는데 그냥 너무 분해서 버스회사에서 전화해서
    따지려다가 그냥 말았는데 그 억울하고 분한 감정이 며칠을 가더라고요. 결국 저만 손해였던거죠.
    이왕 당한일 저도 원글님처럼 편안하게 생각하는 연습해봐야 겠네요.
    좋은 글 감사해요~!

  • 3. 저도
    '11.12.9 3:49 PM (115.126.xxx.127)

    바꿔보려 노력해볼까봐요.
    저도 소심에 부정적 게다가 잦은 짜증..
    제 성격이지만 참 괴롭고 못 봐주겠어요.
    저도 자그마한것부터 바꿔보려 노력해야겠어요.
    원글님~ 자극 고마워요^^

  • 4. 부자패밀리
    '11.12.9 4:19 PM (58.239.xxx.118)

    네..바로 하고 계신것 맞구요. 지금은 억지로 노력중이지만 나중에는 저절로 그렇게 자연스럽게 모든 생각이 흘러가요..
    그런가보다.내가 그럴려고 그랬나보다 이런식으로 말이죠.
    그럼 별 스트레스가 없어요.
    저는 삼십초부터 이런식으로 서서히 바뀌었는데 그러니 별로 마음이 힘들고 괴롭고 저사람이 왜 저러고 사나 이런마음도 안들고 편안해요.
    단지 이런식으로 살때는 세상이 심심하지 않게 항상 몰두할수 있는 일들이 있다면 좋을겁니다.

  • 5. ...
    '11.12.9 4:25 PM (115.137.xxx.181)

    참 좋은걸 실천하시네요.
    10일 100일 1000일...계속 이어가셔서
    마음은 행복하고,
    표정은 밝아지고,
    일은 술술 풀리시길 바라요^^

  • 6. 노력중
    '11.12.9 4:31 PM (125.131.xxx.78)

    부자패밀리님, 힘나는 말씀 감사합니다.
    말씀 그대로 지금은 의도적으로 "노력" 중이지만 이게 언젠간 습관으로 굳어질거라 믿고 있어요.
    다른 사람을 위해서도 아니고 제 자신을 위해서 바뀌어야 할 필요성을 많이 느낍니다.
    저도 님처럼 삼십대초반부터 그리 했으면 제 인생이 얼마나 즐거웠을까 잠시 생각해봅니다.
    지금부터라도 노력해서 나중에 다른 분이 저와 비슷한 글을 올렸을때 님처럼 좋은 에너지를 드리고 싶네요.

  • 7. 노력중
    '11.12.9 4:33 PM (125.131.xxx.78)

    점 네개님... 님 말씀에 힘이 나네요 ^^

  • 8. 노력중
    '11.12.9 4:35 PM (125.131.xxx.78)

    쇼핑좋아님, ㅎㅎㅎㅎ 그건 긍정적인 마인드로도 안되는거 같은데요??
    전 임신중에 회사에서 더 더러운 것도 봤어요. ㅎㅎ
    아이가 싫어하는 사람 닮는대요~~~~ 얼릉 잊으세요 ^^

  • 9. 그리고..
    '11.12.9 5:29 PM (61.79.xxx.61)

    덧붙이면 감사하는 마음을 항상 가지세요.
    오늘 감사 한 일 뭐가 있었을까 생각해보면 의외로 너무 많이 나오거든요.
    감사하면 세상이 살 만하고 그러면 힘이 솟고 에너지가 생겨날 거에요.
    그리고 원하는 거 있으시면 소원 노트도 한번 만들어 보시구요.
    곧 신년이네요. 만들어서 내년이 맘때쯤 어떻게 다 이루어져 있는지 체크하시면 재미나실거에요.
    마음만 먹어도 이루어진다는 사실, 체험하실겁니다.

  • 10. 루씨이
    '11.12.9 6:49 PM (125.178.xxx.3)

    원글님한테 좋은것 배우고 갑니다.^^

  • 11.
    '14.7.22 1:12 PM (223.62.xxx.120)

    ♥긍정마인드 실천! 응원합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29 기안84는 어떻게 방송계로 진출한건가요? 3 나혼자 04:31:50 747
1129528 오후에 고구마 먹고 체해서 고생했는데 또 먹고 싶은건 뭐죠? .... 04:28:08 115
1129527 미국인들의 일상회화는 번역기에 돌릴떄 이상하게 나오는데.. af 03:43:40 179
1129526 문재인세트메뉴 아세요? minhee.. 03:27:29 262
1129525 자야하는데 ... 03:13:30 197
1129524 민중가요 부르고 싶어요. 8 음치 03:03:51 282
1129523 청기자단해체.새서명 31487명.안하신분.컴온~ 6 14일부터시.. 02:59:19 266
1129522 인상 좋다는 말 2 ㅡㅡ 02:39:35 516
1129521 조카에게 사준 옷 신발 입은 걸 본적이 없어요 5 ㅇㅇ 02:31:53 1,220
1129520 영화 강철비 극장에서 볼만한가요. 1 . 02:25:58 144
1129519 자취 전/후에 주말에 여유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걸까요 4 .... 02:22:10 447
1129518 이혼하고 같은 부서 근무하는 선배부부 12 맹수니 02:16:56 2,710
1129517 무엇을 먹어도 효과 없는 나 12 효과 02:15:42 1,170
1129516 분당 정자, 수내, 서현쪽 빌라나 다가구 사시는 분 계신가요? ㅇㅎㅇㅎ 02:14:08 226
1129515 착하게 생겼다는말 5 ...착 02:07:00 542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7 01:56:50 1,724
1129513 또 알바 낚시글이 들끓네요.. 20 지겨워라 01:54:11 530
1129512 중국cctv)문통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영상 3 ㅂㅂ 01:50:50 234
1129511 바네사글의 바로밑글 pass;베충장난친글가져옴 4 읿충이양념된.. 01:40:40 141
1129510 바네사는 예쁜 이름이고 그리젤다는 촌스러운 느낌인가요? 2 미드 01:32:46 625
1129509 문지자분들 유머감각에 웃고갑니다 4 열좀식히세요.. 01:32:31 605
1129508 문대통령님.방중결과글.관리자에게 신고합시다 7 ㅇㅇ 01:23:29 364
1129507 알쓸신잡 광화문 재밌고 감동적이네요 6 광화문 01:20:50 836
1129506 기자 맞았다고 전쟁선포하자는 국민의당 이용호 국회의원 8 .... 01:13:44 654
1129505 이원일 셰프가 에드워드 권 밑에 있었네요? 9 세상참좁네 01:10:07 2,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