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 "검사의 수준이 그게 아니었다.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했다"

참맛 | 조회수 : 1,740
작성일 : 2011-12-09 10:32:05
문재인, "검사의 수준이 그게 아니었다.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했다"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52610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7일 "다음 정부에서 정권 교체가 이뤄지면 '정치검찰'에 대한 확실한 청산과 문책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문 이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 아트센터 에서 자신의 저서 '검찰을 생각한다'의 북콘서트 에서 "참여정부는 국민의 정부에서 정권이 계승되는 상황이어서 앞 정부의 정치 검찰의 행태에 대해 인사 를 통해 바로잡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 검사 인사로 정치권력과 검찰의 유착이 이뤄진다"며 "검찰 내부에서 권력에 잘 보이기 위해 줄을 서는 풍토가 생기게 된다"고 지적 했다.

이어 "정치적 목적의 표적수사와 무리한 기소가 드러나도 문책을 받지 않고 인사를 통해 보상을 받는다"며 "이 정부에서 이뤄진 표적수사와 기소에 대해 그 배경이 무엇인지 정치 권력의 개입이 있었는지 규명하고 청산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금 우리나라 검찰은 유래없이 수사권, 기소권을 함께 갖고 있고 경찰을 수사 지휘권으로 산하 기관 처럼 부리는 무소불위의 권한을 갖고 있다"며 "통제받지 않는 절대 권력은 부패하기 마련" 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수사과정에서 피의사실 공표로 인해 인권을 보호하지 않는 문제도 있다. 이명박 정부 들어 이 문제가 더 심각해졌다"면서 "참여정부 때 검찰개혁을 제대로 했다면 그런 문제가 해결될 수 있었는데 정말 착잡하고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는 검사가 비리를 저지르고, 직권을 남용하고, 마땅히 수사·기소해야할 사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 것에 대한 견제를 검찰이 한다"며 "국민들이 피해 를 호소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참여정부 때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 법안을 만들었는데 국회 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민주개혁정부가 들어서면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이사장은 고(故) 노무현 대통령 이 재임 시절 '평검사들과의 대화 '를 추진했던 배경에 대해 "검찰 내부에서 개혁을 해야 한다는 분위기 가 있었다"며 "진솔한 대화를 통해 검찰의 건의 사항 을 받아들이기도 하고, 거꾸로 주문을 하는 모습을 국민들 앞에 보이며 모멘텀을 얻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대화를 해보니까 검사의 수준이 그게 아니었다"며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했다 "고 회고했다.

IP : 121.151.xxx.20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르
    '11.12.9 10:36 AM (59.25.xxx.109)

    대화를 해보니까 검사의 수준이 그게 아니었다"며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했다


    설명 끝~~~~~~

    이제 갈아 엎는 거지. 쟁기로.

  • 2. 베리떼
    '11.12.9 10:39 AM (180.229.xxx.85)

    이전 두분의 대통령께 기대를 했었는데,,,,
    너무나 아쉬운 부분이였던,,
    내년 국민이 만드는 정권은,,,,
    반드시,
    검찰 완전 개혁,,,

  • 3. 복수가 아니라
    '11.12.9 11:01 AM (1.246.xxx.160)

    잘못된 부분은 꼬치꼬치 따져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국민화합 차원에서 어쩌구 넘어가다 보니까 늘 잘못된 놈들만 기고만장.
    차라리 복수라 해도 따질것 따졌으면.

  • 4. ...
    '11.12.9 11:23 AM (124.5.xxx.88)

    제일 첫째고 좋은 방법은 검사나 검찰 수사관의 범죄나 비리는 양대 수사기관 중의 하나인

    경찰이 전권을 가지고 검찰을 완전히 배제한 상태에서 수사하는 밥법만이 검찰 개혁의 첫 걸음이라고

    봅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절대 안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1 ㅇㅇ 11:23:54 69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 11:23:53 45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13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14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3 ㅁㅇ 11:17:39 282
1223988 계란껍질 질문있어요 11:16:42 49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1 ........ 11:16:03 195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2 aa 11:12:25 414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2 .. 11:11:32 255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3 으쌰쌰 11:04:02 203
1223983 마트에 치킨까스 수제같이 맛있는거 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잘될꺼야! 11:02:57 45
1223982 잠실쪽 초등학교 여쭙니다 1 이사 11:02:10 141
1223981 치과의사분 계신가요? 3 ㅇㅇ 11:01:16 345
1223980 나경원 비서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8 ㅇㅇㅇ 11:00:17 453
1223979 안녕하세요 신동엽 멘트들요.. 4 ........ 10:59:25 723
1223978 도종환 친동생이라더니 이번엔 6촌이라 주장. 5 별꼴 10:55:16 662
1223977 아들 둘을 두고 35년전 이혼한 60대 12 순한맘 10:51:30 1,480
1223976 이재명 지지자인듯보이는 글에 드루킹이 언급되어 있던데 11 폴더 정리하.. 10:45:06 378
1223975 급질문 ~상가 임대차 보호법 상가 임대 10:44:36 85
1223974 나이많은 이혼남을 소개해준다는 이모글을 보고 6 햇빛촌 10:44:28 936
1223973 노대통령 묘에서 이재명 15 ... 10:39:40 1,009
1223972 트럼프나 문통의 직접발언을 듣지않고선 믿을수 없네요 4 기레기들 10:38:18 397
1223971 최근에 이사하신 분들~^^ 6 .. 10:29:33 740
1223970 칡즙 4 ... 10:27:32 246
1223969 트램펄린 사서 집에서 하는 분 계세요? 4 운동 10:25:34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