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물미역과 친해지기.

| 조회수 : 8,810 | 추천수 : 2
작성일 : 2011-11-26 00:23:11

저희 친정엄마는  예전부터 물미역을 무쳐 주셨어여.(데쳐서 초고추장도 먹었지만..)

결혼하고 남편도 첨 먹어보는 음식이지만 입에 맞았는지 잘 먹더라구요.그래서 겨울철

저희집은 물미역 무침을 즐겨 먹어요.아이들도 잘먹고요.

 

첫번째 물미역무침..만드는 법도 간단 --깨끗이  소금물에 씻어먹기 좋게 자르고

다진 파,마늘에 간장,고춧가루,설탕쬐금, 액젓 쬐금(안넣는게 깔끔)넣고 버무리면 끝.

(주의 사항...사자마자 바로 하는게 좋음.며칠두면 흐물흐물.버무리는것도 힘주지 말고

살짝.씻은후 체에 받쳐 물기 최대한 제거^^)

 

두번째는 물미역국..윗집 시어머님 전수..(아니고 구전)

포항식이라던데 첨 먹어봤는데 시원하면서 깔끔하네요.

 

맹물에 무채넣고 끓이다 물미역 투하.국간장,소금 간.(마늘은 넣어도 안넣어도 그만.)

바다냄새 나요.비릿한. 그래도 간단하고 맛있습니다.

 

이상 1000원의 두가지 반찬이였습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엘레나
    '11.11.26 2:03 AM

    와~ 어렸을때 엄마가 물미역무침 종종 해주셨었는데 완전히 까먹고 있었어요.
    엄마는 그냥 초고추장으로만 무치셨던거 같은데 이런 방법도 있군요.
    시장가면 잊지말고 물미역 사와서 먹어봐야겠네요^^

  • 2. annabell
    '11.11.26 6:30 AM

    정말,,어렸을때 많이 해먹었는데...
    멀리 살아서 이런거 구경 못하고 산지가 까마득했는데
    이렇게 보니까 기분이 새롭네요.
    엄마 생각도 나구요.

  • 3. 딸기공주
    '11.11.26 11:18 AM

    미역은 싸기도 하지만 맛도 좋아 저희집 식탁에도 단골 메뉴랍니다.

  • 4. 훈연진헌욱
    '11.11.26 3:22 PM

    ㅎㅎ 저희도 어제 물미역 + 초고추장 해서 먹었어요..실은, 제가 거의 다 먹었지만..

    옛날옛적에 ^^ 대학교 다닐때 돈은 없고 술은 마시고 싶고..하면 투다리나 칸 이런데 잘 갔었어요.
    레몬소주 피쳐랑 미역초무침..그때 당시 800원이었던거 같은데..

    암튼, 그 메뉴 참 좋아했어요.

    어제도 초고추장이랑 물미역을..레몬소주 말고 밥이랑 냠냠..*^^*

  • 5. 레몬사이다
    '11.11.27 11:34 PM

    오호~~
    물미역이 요즘 많이 보이더라구요.
    저도 만들어먹어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20 올해도 힘차게 마무리 합시다 14 테디베어 2017.12.15 2,169 2
43019 추운 겨울엔 따끈따끈한 굴국밥 어떠세요? 54 만년초보1 2017.12.10 8,163 10
43018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4 행복나눔미소 2017.12.05 5,702 9
43017 늦은 추수감사절 디너 18 에스더 2017.11.26 12,216 4
43016 불 하나 덜 쓰고 계란 삶기 13 heartist 2017.11.26 10,545 3
43015 살아가기........ 27 초록 2017.11.24 11,753 9
43014 저녁-내용 추가 20 환상적인e目9B 2017.11.20 14,177 5
43013 프레디맘 사고 치고 다니다...( 사진 올렸어요) 34 프레디맘 2017.11.13 17,851 9
43012 닭다리 구워서 카레속으로 아들저녁 4 arbor 2017.11.10 9,765 4
43011 93차 봉사후기) 2017년 10월 쫄깃쫄깃 토종닭으로 볶음탕 .. 7 행복나눔미소 2017.11.08 6,547 6
43010 국화꽃향기가 그윽합니다~ 27 백만순이 2017.11.06 11,888 11
43009 중2 아들아침 ㅎㅎ 24 arbor 2017.11.03 17,851 5
43008 가을 속으로 25 테디베어 2017.10.31 12,140 7
43007 충격과 공포의 크림카레우동 16 야미어멍 2017.10.25 14,880 6
43006 최근에 만든 음식사진들이예요~ 31 myzenith 2017.10.24 19,057 2
43005 도시락 시리즈~~~ 11 초록 2017.10.20 17,693 7
43004 나는 엄마다 ...2017년 버젼. 43 달개비 2017.10.18 22,785 14
43003 언제, 어디서, 무엇을~~^^ 39 시간여행 2017.10.18 13,895 3
43002 어머니와 고등어..[전주 샹그릴라cc 요조마 클럽하우스에서..].. 18 요조마 2017.10.12 15,279 15
43001 2017 Thanksgiving Day (저는 땡스기빙데이상 입.. 10 맑은물 2017.10.12 11,255 8
43000 92차 봉사후기) 2017년 9월 새우는 맛있어~♪♬| 6 행복나눔미소 2017.10.10 6,535 6
42999 달 달 무슨 달: 이런 포도 보셨나요? 18 소년공원 2017.10.09 11,387 3
42998 저도 추석상입니다. 21 테디베어 2017.10.06 15,855 10
42997 2017년 추석, 마음주고받기 29 솔이엄마 2017.10.05 14,720 8
42996 태극기 김밥 휘날리며 16 소년공원 2017.10.02 14,432 8
42995 과일 도시락 6 까부리 2017.09.29 11,889 4
42994 익혀먹기,그뤠잇주방용품,무료그뤠잇정보공유. 17 노니 2017.09.27 16,069 6
42993 꽃과 허전한 밥상 22 테디베어 2017.09.27 10,267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