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잠시 고향 땅에 누워보지도 못하고...

| 조회수 : 2,350 | 추천수 : 1
작성일 : 2011-11-04 23:04:15





Мне кажется порою что солдаты,
나는 가끔 병사들을 생각하지
С кровавых не пришедшие полей,
피로 물든 들녘에서 돌아오지 않는 병사들이
Не в землю нашу полегли когда- то,
잠시 고향 땅에 누워보지도 못하고
А провратилисъ в белых журавлей.
백학으로 변해버린 듯하여
Они до сей поры с времён тех далъних
그들은 옛날부터 지금까지 날아만 갔어
Летят и подают нам голоса.
그리고 우리를 불렀지
Не потому лъ так часто и печалъно
왜, 우리는 자주 슬픔에 잠긴 채
Мы замолкаем, глядя в небеса.
하늘을 바라보며 말을 잃어야 하는지?
Летит, летит по небу клин усталый,
날아가네, 날아가네 저 하늘의 지친학의 무리들
Летит в тумане на исходе дня.
날아가네 저무는 하루의 안개 속을
И в том строю естъ промежуток малый,
무리 지은 대오의 그 조그만 틈 새
Бытъ может, это место для меня
그 자리가 혹 내 자리는 아닐런지
Настанет денъ,и с журавлиной стаей
그날이 오면 학들과 함께
Я поплыву в такой же сизой мгле,
나는 회청색의 어스름 속을 끝없이 날아가리
Из- под небес поптичъи окликая
대지에 남겨둔 그대들의 이름자를
Всех вас,кого оставил на земле.
천상 아래 새처럼 목 놓아 부르면서..
Мне кажется порою что солдаты,
나는 가끔 병사들을 생각하지
С кровавых не пришедшие полей,
피로 물든 들녘에서 돌아오지 않는 병사들이
Не в землю нашу полегли когда- то,
잠시 고향 땅에 누워보지도 못하고
А провратилисъ в белых журавлей.
백학으로 변해버린 듯하여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1.11.5 6:46 AM

    카루소님~

    멜로디도 슬프고
    가사가 너무 슬퍼요.

    가사 하나하나가 다 가슴 아프네요.

  • 카루소
    '11.11.5 4:31 PM

    슬픈음악에 깊이 빠지지 마세요~*
    적당한 거리를 두시는것도 우울증 예방에 좋습니다.*^^*

  • 2. 무아
    '11.11.5 2:07 PM

    카루소님
    이 노래를 선곡하신 이유가?

    5.18 민주 항쟁이 떠 오르고
    더불어서 따라오는 두하니 생각에
    분노가 솟구칩니다.

  • 카루소
    '11.11.5 6:18 PM

    선곡한 이유는 크게 없습니다.
    그냥 감성적(?)으로 이곡이 선택 되었을 뿐이니까요~ㅋ

    두하니나 대마왕쥐나...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6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801 0
24095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601 0
24094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684 0
24093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54 0
24092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64 1
24091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720 0
24090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238 0
24089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17 0
24088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37 0
24087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53 0
24086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23 0
24085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11 0
24084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94 0
24083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594 3
24082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14 1
24081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89 0
24080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39 0
24079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52 0
24078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71 0
24077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13 0
24076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50 0
24075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87 0
24074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80 1
24073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85 0
24072 모래재의 아침 2 도도/道導 2017.11.13 81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