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비발디의 <사계> 중 - 가을The Four Seasons Op.8 Autumn

바람처럼 | 조회수 : 2,351
작성일 : 2011-11-03 23:17:08

 

안토니오 루치오 비발디 (Antonio Lucio Vivaldi 1678 ― 1741) 작곡

사계 중 <가을> The Four Seasons Op.8 ‘Autumn’

 

1723년에 작곡한 비발디의 작품집 <화성과 착상의 시도>에 실린 12개의

협주곡 중에 포함된 4개(봄, 여름, 가을, 겨울)의 바이올린 협주곡이다.

이 곡의 커다란 특징은 ‘협주곡’이라는 형식을 빌려 봄, 여름, 가을, 겨울

즉 4계절의 자연과 거기서 어우러지는 사람들의 생활상을 그렸고 빠른

템포의 두 악장 중간에, 느릿한 중간 악장을 끼워 넣은 3악장으로 구성돼

있다.

 

작가를 알 수 없는 짧은 시(소네트)가 계절마다 붙어 있으며 그것이 곡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는데, 이 <소네트>를 비발디가 썼다는 설도 있다.

그래서 따로 해설을 덧붙이지 않아도 그 내용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심각하지 않은 쾌활한 울림, 주어진 설명이 쉽게 이해되는

자연 현상의 묘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친근함을 준다.

                                                                               (퍼온 글을 편집)

 

 

제1악장: 알레그로 allegro 빠르게 ~

‘마을사람들의 춤과 노래’

“농부들이 춤과 노래로 성공적인 추수를 즐긴다.”

 

민속춤의 선율이 음악을 시작한다. 마을사람들은 춤과 노래로 수확을

기뻐한다. 그 기쁨은 술 덕분에 더 한층 무르익어 간다. 이윽고

술에 취한 농부들은 모두 잠에 떨어진다. 농부들은 거나하게 취해 있다.

 

제2악장: 아다지오 몰토 adagio molto 아주 느리게 ~

‘잠자고 있는 술꾼’

“섬세한 선율적 자장가를 들려준다.”

 

상쾌하고 맑은 공기, 달콤한 잠이 마을사람들을

편안한 휴식으로 이끌어 모두 잠에 푹 빠진다.

 

제3악장: 알레그로 allegro 빠르게 ~

‘사냥’

“날이 밝자 사냥꾼들은 개를 앞세워 사냥을 나간다.

짐승들은 도망치고 사냥꾼들은 그 뒤를 쫓는다.”

 

총소리, 개 짖는 소리에 놀라고 지친 짐승들은 다치고 쫓기다가

결국에는 죽고 만다. 팡파르 음악과 함께 사냥 장면을 묘사한다.

짐승들이 저항하는 장면이 짧게 나온다.

하지만 “도망가다가 지쳐서 잡히고 만다.”

활발한 춤곡으로 음악이 끝난다.

 

 

연주자 ―

율리아 피셔 (Julia Fischer: 1983~   ) 독일 출신 영재 바이올리니스트

 

 

~~~~~~~~~~~~~~~~~~~~~~~ ~♬

 

비발디의 사계 중 <가을>

연주 동영상: 율리아 피셔 바이올린 협연

마틴 음악원 합주단 연주(연주시간: 10분)

http://www.youtube.com/watch?v=H7hGiZ579cs&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1.3 11:19 PM (121.151.xxx.203)

    피곤하실텐데 좋은 음악도 가져다 주셨네요 ㅎㅎ

  • 2. 핑크 싫어
    '11.11.3 11:27 PM (125.252.xxx.35)

    지끈거리는 제 머리를 차분하게 식혀주는 기분좋은 음악선물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52 미술하는 일반고1 아이 국제학교보내는건 ?? 고민 08:46:51 12
1227451 그래도 말은 들어 다행이네요. 딸맘 08:46:47 16
1227450 불편한 진실 1 ... 08:42:59 104
1227449 교육감은 세로 순번이 없고 투표용지가 달라요. 지방선거 08:42:49 29
1227448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15분안에 밥먹을수있을까요? 10 Dd 08:34:17 344
1227447 중고딩 셋 학교 생활, 시험, 봉사활동 등등 챙기기 힘들어요 3 으휴 08:32:32 225
1227446 진짜 매일매일 소음으로 돌아버릴거같아요 ㅠㅠㅠ 1 ㅠㅠㅠㅠ 08:32:10 377
1227445 오래된 요거트.. 먹을 수 있을까요? 2 아까워서.... 08:30:03 105
1227444 커텐에 아일렛 작업 해주는곳 없을까요?? ... 08:26:40 55
1227443 이재명이 고발한 네티즌 네분 다 찾았네요. 11 혜경기동부선.. 08:23:00 858
1227442 이런 시댁? 도 있을까요? 7 .... 08:22:18 546
1227441 대북관련주 시작하기도 전에 2 ㅇㅇㅇ 08:18:14 446
1227440 초등아이 친구 모임과 공부의 비중? 3 ㅇㅇㅇ 08:10:10 322
1227439 직장에 새로 들어온 직원 정말 짜증나요 4 ..... 08:08:40 796
1227438 베토벤 음악이 너무 어려워요 1 베토벤 08:03:08 263
1227437 형과 형수 모욕주려고 전용블로그 개설...헐 12 이읍읍 08:01:54 829
1227436 빌트인 기능성 오븐, 하이브리드 쿡탑..설치하는게 나을까요? 1 도와주세요~.. 08:00:00 138
1227435 와 진짜 땅콩엄마도 고함 장난아니네 3 nake 07:59:25 795
1227434 미국에서 소화제 알려 주세요 2 소화 07:57:02 188
1227433 풉~^^;; 야당이 후보 토론회 불참도 다 하네? 3 ㅋㅋㅋ 07:50:16 688
1227432 속물의 적나라한 심리묘사가 잘된 책 12 07:48:50 1,251
1227431 7월에 전쟁........ 아래 글 클릭 금지 11 샬랄라 07:48:08 828
1227430 하던 운동 중단해야 하나요. 2 족저근막염 07:46:55 690
1227429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8) 2 현금연대 07:45:02 336
1227428 속등판에 토끼털 부착인 오리털 잠바가 케어택에 물빨래로 나와요 1 내피털오리털.. 07:42:55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