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역유학 자녀를 두었어요

| 조회수 : 3,510 | 추천수 : 179
작성일 : 2008-07-08 18:10:43
영어교육 때문에 토론을 벌이다가 살작 저의 고민을 풀어 놓으려 합니다.

한국에 사는 분들은 어떻케 하면 영어를 잘하게 할 수 있을까 풀리지 않는 고민을 합니다.

그런데 저는 반대의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젖도 떼지 않은 아이들을 데리고 저는 98년도에 이민길에 올랐습니다.

제가 한국 사람이라 집에서는 늘 한국어로 아이들과 대화를 했습니다.

3살 때 유치원을 다니면서 아이가 한 두마디씩 영어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현지의 아이들처럼 빨리 영어가 늘은 것은 아닙니다.

둘다 남자 아이어서 언어능력이 여자 아이들보다 떨어지고... 또 집에서는 늘 한국어로 쓰다보니 아이들 머리에 혼동이 있었겠죠.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뉴질랜드는 5살 자기 생일에 입학함) 아이들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지의 아이들과 뒹글면서 또 분쟁이 있으면 욕도하면서 자라다 보니까 영어가 아이들의 모국어가 되었습니다.

학교에서 돌아 오면 늘 한국어 공부를 시켰습니다.

그러나 아이들에게 한국어는 제2 외국어가 되었기에 가르쳐도 또 까먹고 소리지르기 일 수였죠.

이민을 간 부모들의 마음은 늘 불안감이 있습니다.

아이가 영어를 잘한다고 해서 모든 것이 해결된 것이 아닙니다.

검은 머리면 그 나라 말을 잊지 않코 해야 하는데... 한국어를 잊어버리고 어찌 코리언이라는 말을 들을 수 있을까.. 늘 풀리지 않는 숙제였습니다.

그리고 계기가 되어 아이들을 데리고 와 한국에서 학교를 보내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아이들이 엄청 힘들어 했습니다.

어려운 말의 개념을 알지 못하니 전체 문장을 잘 이해하지 못했고... 시험을 봐도 어려운 단어 때문에 아는 것이 있어도 틀리곤 했습니다.

아이들하고 뛰어 노는 것은 좋아하지만 교실이라는 것은 아이에게 악몽이었죠.

딴 곳을 쳐다 본다든지 혼자 다른 생각을 한다든지... 이렇케  몇개월을 보냈습니다.

한국생활 1년이 넘은 지금 어느 정도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일부러 학원에 보내지도 않았습니다.

어짜피 학원이라는 곳이 학교수업의 연장으로 보기에 도움이 안될 것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요즘 둘째는(초등4) 영어를 잊어버리고 있습니다.

한국에 동화가 되니 또 다른 하나를 잊어 버리네요.

-----------------------------

그냥 역유학 자녀를 둔 한 부모의 넉두리였습니다.

꺼꾸로 생각하면 영어교육이라는 것도 이런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합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똑순이엄마
    '08.7.9 10:47 AM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좋은 글이네요.

  • 2. 언니
    '08.7.9 11:48 AM

    한번쯤 짚고가야 할 이야기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63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3 준쓰맘 2018.09.05 318 0
6562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종달새 2018.08.30 360 0
6561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686 0
6560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514 0
6559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1,292 0
6558 카톡으로 무료 영어공부 7월에 시작할 회원 모집합니다 프레디맘 2018.06.14 969 0
6557 뉴질랜드 Working Holiday Visa 5월 16일 오전.. 1 케세이 2018.04.25 896 0
6556 서울에서 학원 운영하던 엄마의 불라디보스톡 교육이야기 종달새 2018.04.20 1,468 0
6555 뉴질랜드 유학, 이민이 궁금하시나요? 케세이 2018.04.15 997 0
6554 연세대학교 정시모집 확대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캉쌤 2018.04.03 1,680 0
6553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캉쌤 2018.03.27 1,430 0
6552 유명무실한 선행학습금지법 종달새 2018.03.05 1,040 0
6551 관악마을지원센터 마을공동체 [접수중] 부모커뮤니티/ 공동육아/ .. 참누리 2018.02.09 1,071 0
6550 사춘기 4 캉쌤 2018.01.27 1,726 0
6549 80%의 대학진학률이 빚고있는 문제점 1 종달새 2018.01.13 2,364 0
6548 만3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님들께 도움 요청드립니다. 2 JA 2018.01.02 1,854 0
6547 겨울 방학 때 유용한 사이트 1 율무성 2018.01.02 1,436 0
6546 신생아복 사용에 대한 설문 좀 부탁드릴게요~~ rnjsfree 2017.12.19 1,100 0
6545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2 arbor 2017.11.17 4,350 0
6544 중2 아들, 인형모습 8 arbor 2017.10.18 5,500 0
6543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2,246 0
6542 강원도 원주시 중학교 순위 정리 1 캉쌤 2017.09.15 1,982 0
6541 가평그리기대회 참가 신청 받고 있어요! 블라불라 2017.09.12 1,494 0
6540 영어 원서 읽을때 단어 따로 공부 하나요? 1 베라베라베라 2017.08.11 2,614 0
6539 양치하는 습관 어떻게 들여야할까요?ㅠ 2 으니쫑쫑 2017.07.31 2,18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