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녀 입시 단번에 성공 하신 분들

입시 | 조회수 : 2,637
작성일 : 2018-07-13 01:17:05
특별한 입시 전략이나 성공 비결 같은게 있었다면
조언 한 말씀씩 부탁 드리겠습니다..
IP : 39.7.xxx.23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8.7.13 1:20 AM (211.204.xxx.23)

    입시가 쉬우면 얼마나 좋겠어요
    한번에 합격했어도 아이의 많은 노력과
    엄마의 정보력이 합쳐서 성공했어요

  • 2. 위 댓글이 맞아요
    '18.7.13 2:28 AM (125.177.xxx.47)

    아이가 노력한 것. 억울해서라도 꼭 원하는 학교 보내야겠다 싶어 고2때 입시용어부터 공부. 공부한 결과로 내 아이 위치 분석하고 표본 모아. 간절하게 기도해서 합격한거 같아요.

  • 3. ..
    '18.7.13 6:33 AM (223.62.xxx.217)

    아이의 운이자 복이란 생각이 들어요
    공부는 큰아이가 훨씬 더 잘했는데 큰아인 재수하고
    둘째는 수시 합격
    곰곰히 생각해보니 큰 아이는 경험이 없었고 둘째때는
    경험이 있어 방향을 알았던게 도움이 된듯해요
    아이 성격도 한몫헀어요
    둘째가 깡다구가 있거든요
    시험에 강한 아이.

  • 4. 욕심 내지 말기
    '18.7.13 7:09 AM (121.133.xxx.175)

    우리 아이가 스카이 실력이라도 서성한까지 수시 원서를 쓰면 한번에 성공합니다. 아쉬움은 남지만..

  • 5. 제가 보기에는
    '18.7.13 7:32 AM (110.70.xxx.244)

    무엇보다 학생 본인의 의지가 제일 중요해요.
    큰 놈은 재수했는데 고3때는 열심히 하는 척만 한 것 같구요
    재수할 때 뭔 자극이 있었는지 죽어라고 열심히 하더니 원하는 학교 갔고,
    작은애는 선생님의 차별이 좀 있었어요.
    이 악물고 공부하는게 보이더라구요.
    그러더니 원하는 곳에 입하하는거 보면
    역시 학생 본인들의 의지가 제일 중요하지 않나 싶어요.

  • 6. ...
    '18.7.13 7:39 AM (125.177.xxx.172)

    학교 생활을 엄청 열심히 했어요.
    상이란 상은 죄다 나가보고 또 그냥 나가는 것이 아니라 밤새워 준비해서 나가고요.
    수행평가도 밤새워 준비해서 ppt최고로 수업시간에 발표했구요. 그러니 상도 많이 받고 세특도 화려하고요.
    모의고사 잘 치려고 평소에도 공부 많이 했고요
    내신시험 준비고 그렇고...
    그러더니 결국 수시로 잘갔습니다.
    봉사는 이것저것 1365 닥치는 대로 했습니다.
    연결성 관련성 그런거 없고요

  • 7. ..
    '18.7.13 8:25 AM (14.32.xxx.116)

    아이의 역량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59092 오늘 김비서 엔딩 끝판왕 이네요 ㅋㅋ wett 23:17:38 46
1259091 이재명 아내 김혜경 "밥짓기 힘들다" SNS .. ... 23:15:32 121
1259090 영화 여교사보다가... 계약직 교사는 뭐고 정교사는 뭔가요? 1 Synai 23:15:22 40
1259089 간병안해본 분들은 몰라요. 3 불효 23:14:31 159
1259088 동네엄마들 더치페이 1 엘사언니 23:14:24 123
1259087 시부모랑 한집서 간병하느니 이혼이날듯 1 .. 23:12:07 271
1259086 촌철살인 1 ㅇㅇ 23:11:54 64
1259085 50살 미혼딸이 남친과 여행간다면 10 ㅇㅇ 23:09:34 617
1259084 누구의 잘못인가요ㅜ 3 숨 마 23:09:30 102
1259083 훈남정음 보는 분 없으세요 1 Ddd 23:09:18 85
1259082 시아버지 병수발 시누이짓중 이것도 얄미웠어요 4 23:07:58 391
1259081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은 없던 정도 생기겠어요 2 ㅋㅋ 23:07:30 343
1259080 조언부탁드려요.. ... 23:07:04 38
1259079 암전문 요양병원은 한달에 얼마나 하나요? 4 23:04:51 295
1259078 저보고 집 잘못샀다는 상사 4 ㅇㅇ 23:00:14 609
1259077 기무사 문건의 중심인물은 결국 김관진이란 말인가요? 1 기무사폐지 22:55:44 176
1259076 시부 암투병글을 읽고 4 22:54:36 682
1259075 11시 10분 추적 60분 ㅡ 디지털 성범죄 합니다 추적60분 22:52:24 178
1259074 금토 드라마는 없어졌나봐요 1 .. 22:48:31 182
1259073 새콤달콤한거 먹고 싶다는데 10 사랑은 22:38:27 770
1259072 회원님들은 남편이 9 22:38:06 784
1259071 여기 주요 연령층이 40대, 50대가 대부분인가요? 34 향기 22:37:36 1,449
1259070 시원한 칠부 나 오부 트레이닝 바지 추천해주세요 .. 22:36:32 98
1259069 병원옆에 방 얻으면 모두가 평온한걸 9 .. 22:36:02 1,167
1259068 떨어져 사는 딸들 전화 오나요? 13 덥네 22:32:53 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