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녀 입시 단번에 성공 하신 분들

입시 | 조회수 : 2,755
작성일 : 2018-07-13 01:17:05
특별한 입시 전략이나 성공 비결 같은게 있었다면
조언 한 말씀씩 부탁 드리겠습니다..
IP : 39.7.xxx.23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8.7.13 1:20 AM (211.204.xxx.23)

    입시가 쉬우면 얼마나 좋겠어요
    한번에 합격했어도 아이의 많은 노력과
    엄마의 정보력이 합쳐서 성공했어요

  • 2. 위 댓글이 맞아요
    '18.7.13 2:28 AM (125.177.xxx.47)

    아이가 노력한 것. 억울해서라도 꼭 원하는 학교 보내야겠다 싶어 고2때 입시용어부터 공부. 공부한 결과로 내 아이 위치 분석하고 표본 모아. 간절하게 기도해서 합격한거 같아요.

  • 3. ..
    '18.7.13 6:33 AM (223.62.xxx.217)

    아이의 운이자 복이란 생각이 들어요
    공부는 큰아이가 훨씬 더 잘했는데 큰아인 재수하고
    둘째는 수시 합격
    곰곰히 생각해보니 큰 아이는 경험이 없었고 둘째때는
    경험이 있어 방향을 알았던게 도움이 된듯해요
    아이 성격도 한몫헀어요
    둘째가 깡다구가 있거든요
    시험에 강한 아이.

  • 4. 욕심 내지 말기
    '18.7.13 7:09 AM (121.133.xxx.175)

    우리 아이가 스카이 실력이라도 서성한까지 수시 원서를 쓰면 한번에 성공합니다. 아쉬움은 남지만..

  • 5. 제가 보기에는
    '18.7.13 7:32 AM (110.70.xxx.244)

    무엇보다 학생 본인의 의지가 제일 중요해요.
    큰 놈은 재수했는데 고3때는 열심히 하는 척만 한 것 같구요
    재수할 때 뭔 자극이 있었는지 죽어라고 열심히 하더니 원하는 학교 갔고,
    작은애는 선생님의 차별이 좀 있었어요.
    이 악물고 공부하는게 보이더라구요.
    그러더니 원하는 곳에 입하하는거 보면
    역시 학생 본인들의 의지가 제일 중요하지 않나 싶어요.

  • 6. ...
    '18.7.13 7:39 AM (125.177.xxx.172)

    학교 생활을 엄청 열심히 했어요.
    상이란 상은 죄다 나가보고 또 그냥 나가는 것이 아니라 밤새워 준비해서 나가고요.
    수행평가도 밤새워 준비해서 ppt최고로 수업시간에 발표했구요. 그러니 상도 많이 받고 세특도 화려하고요.
    모의고사 잘 치려고 평소에도 공부 많이 했고요
    내신시험 준비고 그렇고...
    그러더니 결국 수시로 잘갔습니다.
    봉사는 이것저것 1365 닥치는 대로 했습니다.
    연결성 관련성 그런거 없고요

  • 7. ..
    '18.7.13 8:25 AM (14.32.xxx.116)

    아이의 역량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6871 동향집은 언제부터 언저까지 해가드나요? 동향집 15:26:58 3
1326870 호주산 소고기 사다가... 1 ,,, 15:24:19 57
1326869 삼x전자우 배당금왔네요. 2 주식 15:21:12 237
1326868 세탁기 건조기 구매하면 후회하지 않을 제품인가요. 3 .. 15:17:56 120
1326867 팥 좋아지게 되면 나이 먹은건가요? 6 15:17:41 101
1326866 양배추즙 소개좀여 2 ㅇㅇ 15:17:38 41
1326865 일본우익이 유태인단체랑 협업하는꼴이네요 1 전범악마들 15:16:58 46
1326864 자식 꼭 낳아야되나 싶네요 12 ..... 15:12:29 490
1326863 박소현 너무 웃기지 않았나요? (개그우먼 결혼) 8 ㄷ비디오스타.. 15:10:25 836
1326862 남편이 불편해요. 2 ... 15:09:53 401
1326861 i2pl받고싶은데 화정동이나 행신동쪽에 잘하는곳 알려주세요~~~.. 피부과 15:09:07 33
1326860 광진구에 사시는분 도움 부탁드려요 2 지도못봐 15:04:09 138
1326859 위암직전 단계인데 1 위가아피 15:04:02 537
1326858 국회에서 쳐자던 인간을 대통령으로 뽑더니 결국 나라꼴이 개판됐구.. 17 이니좋아하네.. 15:02:42 729
1326857 [단독]조작 의심까지.. 어린이집 부실급식 사진 좀 보세요! 5 미친 15:01:08 348
1326856 김치 처음 담궈봐요. 팁 좀 나누어 주세요 2 도와주세요 15:01:06 181
1326855 학교수업으로만 서울대갔어요 이런건 꿈인가요. 16 ㅎㅎ 15:00:08 782
1326854 실비 해지하신 분들 계세요? 인생 14:54:46 192
1326853 수능날 아침 교대역에서 동덕여고 가는 방법 수능 14:53:53 77
1326852 수능 도시락의 밥..찹쌀 섞어 하는 게 소화 더 잘 될까요? 5 흰밥 14:53:37 349
1326851 수입 쇠고기 질문이요 1 1234 14:53:05 88
1326850 프레디 머큐리의 마지막 1 Jade 14:53:05 583
1326849 우리나라 상류층의 기준(?) 현대카드 블랙 1 ..... 14:47:36 786
1326848 별이 된 남편이 남긴 책 ㅡ아침의 피아노 ㅡ 8 아침의 피아.. 14:46:54 583
1326847 방금 밖에 나갔다가~~ 3 중3엄마 14:46:22 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