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김비서가 왜그럴까 웹툰 보신분~질문좀~(스포주의)

글쎄요 | 조회수 : 4,633
작성일 : 2018-06-27 22:54:25
부회장님은 김비서가 어릴적 그 아이인줄 알고 비서로 들인건가요?
IP : 175.223.xxx.1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8.6.27 10:55 PM (122.46.xxx.35)

    네..부회장은 어릴적 그아이인거알고 채용한거예요

  • 2. 글쎄요
    '18.6.27 10:56 PM (175.223.xxx.145)

    ..님 감사해요~

  • 3. 음.
    '18.6.27 11:01 PM (124.56.xxx.64)

    그런데 왜 자기아니라고해요? 지금 스토리보면 그때같이 있었던건 형이라고 하던데..

  • 4. 형이
    '18.6.27 11:03 PM (61.255.xxx.77)

    부회장을 버린거라고...드라마 관련기사 댓글에 있던데요 ㅎ

  • 5. 글쎄요
    '18.6.27 11:05 PM (175.223.xxx.145)

    형이 자기가 저지른 그 사건으로 뒤늦게 충격을 받고 기억을 왜곡해 버렸대요. 동생이 저지르고 자기가 당한걸로..
    그래서 정신병원 갈 지경이 되자
    동생도 형 생각하는 마음에 자기도 기억을 잃은척 살고있다고..
    (찾다가 주워읽은 스포예요 ㅋ)

  • 6. ..
    '18.6.27 11:07 PM (122.46.xxx.35)

    (스포경고)










    부회장이 형땜에 납치되서 3일만 풀려났고 충격으로 실어증에 걸려요.. 형은 자기땜에 납치된거에 죄책감으로 충격을 받고 정신과치료도 받게되고 자기가 납치한걸로 기억을하게돼요.
    부회장은 가족의 평화를 위해 기억을 잃은걸로 하고 이름도 바꾸게 돼요.

  • 7. gg
    '18.6.27 11:36 PM (1.237.xxx.130)

    부회장은 미소를 찾고싶었어요~
    근데 미소네가 엄마 병으로 재개발 구역에서 거의 마지막으로 이사나가서 몇달 후 심신을 추르리고 찾아갔을땐 유명랜드로 만들려고 다 갈아 엎은 후였죠~
    그 후 우연히 20살의 미소가 유명그룹에 임시직으로 입사한걸 회식자리에서 만나게된거죠~ ㅎㅎ

  • 8. gg
    '18.6.27 11:38 PM (1.237.xxx.130)

    부회장은 미소도 사건 기억을 잘 못하는걸 알고 미소의 기억도 지켜주려고해요~ 숨겨놓은 개껌처럼 찾아도 좋을 기억이 아니고 본인은 아직도 악몽꾸고 하니까요...
    근데 유괴당시 둘은 서로에게 큰 의지였어요..
    미소는 부회장이 배려를 해줬다고 느끼고 있지만 사실 부회장에게도 미소가 옆에있어서 큰 의지가 됐고... 그 뒤로 여자관계에 있어서 트라우마가 생겼지만 미소에겐 예외...
    사건 당시에도 그랬지만 9년간 옆에 두면서 부회장에게 심적으로도 일적으로도 큰 의지가 되고있죠... 둘은 운명이고 필요 충분 조건같아요~~~

  • 9. ...
    '18.6.28 12:06 AM (125.177.xxx.43)

    이름을 서로 바꾼건가요

  • 10. 성현을 영준으로
    '18.6.28 1:59 AM (175.117.xxx.21)

    큰애가 성연, 둘째가 성현이었는데 이름이 비슷해서 더 큰애가 기억조작을 하는데 일조를 했죠.
    사람들이 성현이 얘기하는걸 성연으로 생각해서요.
    그래서 둘째가 기억상실된척한 뒤로 성현에서 영준으로 이름 바꿔요.

  • 11.
    '18.6.28 9:01 AM (124.56.xxx.64)

    감사합니다. 스토리 다아시는분 많군요. 다알아도 드라마재밋죠?^^ 그럼 오늘도 본방사수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59108 우리 말 문장인데 잘 썼나요? 3 멋져 23:40:25 21
1259107 배부르게 먹고 싶다,,, 1 후후 23:38:52 74
1259106 의술 발달로 부작용도 많네요 4 의술이 23:38:14 127
1259105 이정도면 잘 살고 있다 싶은 마음에.... 1 성공적인 삶.. 23:37:37 84
1259104 제가 친정아버지 뇌암 간병을 도맡아했었어요 19 슬픈 추억 23:29:03 966
1259103 어떤 사람보고 성격이 좋다고 느끼시나요? 7 .. 23:26:39 332
1259102 자린고비 에어컨 사용해 보신 분! 때인뜨 23:26:04 150
1259101 암 이야기 보니 죽음이 두렵네요 3 23:25:33 463
1259100 레몬청,,자몽청....과일청들... 8 .. 23:24:13 440
1259099 급해요)잠재역량이 뭔가요? 1 .... 23:22:38 104
1259098 갑성선/ 하시모토병 아시는분... suga 23:21:40 111
1259097 김정숙여사는 문재인대통령을 정말 사랑했나봐요 6 ... 23:21:34 762
1259096 오호 인터넷에 패딩 싸네요 2 발견 23:21:03 377
1259095 칫솔모 종류 어떤게 좋은가요? 1 .. 23:20:52 60
1259094 고등영어 과외 조언 부탁드려요. 고등영어 23:19:10 99
1259093 중고차 실내 담배?냄새 제거 방법 좀...ㅜㅡ 1 ㅜㅜ 23:18:42 58
1259092 오늘 김비서 엔딩 환장하네요 ㅋㅋ 2 wett 23:17:38 892
1259091 이재명 아내 김혜경 "밥짓기 힘들다" SNS .. 6 ... 23:15:32 663
1259090 영화 여교사보다가... 계약직 교사는 뭐고 정교사는 뭔가요? 1 Synai 23:15:22 248
1259089 간병안해본 분들은 몰라요. 17 불효 23:14:31 1,096
1259088 동네엄마들 더치페이 6 엘사언니 23:14:24 753
1259087 시부모랑 한집서 간병하느니 이혼이날듯 5 .. 23:12:07 811
1259086 촌철살인 2 ㅇㅇ 23:11:54 207
1259085 50살 미혼딸이 남친과 여행간다면 26 ㅇㅇ 23:09:34 1,886
1259084 누구의 잘못인가요ㅜ 3 숨 마 23:09:30 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