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1111"이라는 태그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검색개수 : 131건)

  • 댓글 하나에 참.... 나 소심녀? / 2019-04-25 21:58:33

    82도 눈팅90 글쓰기10 정도가입한 카페도 수시로 들락달락 하며이런 생각 사람도 있구나이런 경우도 있구나이런 젠장도 있구나 하며 하루를 위안받고 정리하며 마칩니다오늘 퇴근후 저녁먹고 강아지 카페에 모처럼 글을 올렸 어느분이 3줄쓰질았다고 당장 삭제하 수정하지으면 삭제를 해버리겠다고 글??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저도 오늘 알바 관뒀는데 아직도 화가나네요 봄날 / 2019-04-03 23:09:04

    오랜시간 전업 맘 무겁게 알바하게됐요 집근처 레스토랑 점심4시간 테이블25개 50평 규모 아침에 마대 두개로 홀 다 딱고접시 포크 피클 셋팅 핸드링 영업준비후점심손님 기본10테블15개 혼자 봣네요레스토랑 보니 한테블에 치우는것8번은 가네요골반 아프고 접시도 너무 무겁고 암튼 어제는 11테이블 혼?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맞벌이중 아이 독감인데요 미미 / 2019-03-23 13:21:08

    남편이 돈돈돈 벌어오라고 닥달에 알바를 다닌지 이주차됏아이 독감 오일간 유치원을 못가 누가 쉬어야지 상황이 낮에 점심에 혼자 일 입장이라 사장님한테 말하기 미안스럽고또 돈돈 타령해서 나가는 일인데 이럴때마다 내 일은 별볼일없는일처럼 맘돠로 쉬고 나거고 해도 인식을 시켜주기도 싫고??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스카이캐슬 19회 염정아코트 하늘색 / 2019-01-29 13:16:51

    입었던 스카이색 하늘색반코트 브랜드 아는분없나요 다 뒤져도 이 코트만 정보가 없네요 찾던 스탈인데꼭 좀 알려주심 감사해요httpmphotoviewernavercombloglistUrl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rac008282logNo221452754600imgId3hosthttpsmblognavercomphotoviewerhistoryBacktrueblogIdrac008282logNo221452754600titleImageId1main3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여동생에게 빌려준돈 카라 / 2018-12-31 02:30:13

    여동생에게 빌려준돈2천만원을10년째 못받고있어요사채업자에게 연락오고 너무 무섭고눈덩이처럼 늘어나는 이자를 감당하기 어려울것같아제 돈 전액상환해주었10년이란 시간이 지나다보니 그냥 흐지부지버렸어찌해야할지저는 평범하게 크게 돈에 구애받지 상황이고그렇다고 부자는 아니예요 알뜰살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가족관계의 얽힘 하늘 / 2018-12-30 02:34:19

    저와 제아들11살 제 여동생 같이 장기해외 여행을 왔어요아 말실수로 이모한테 저사람이라는 지칭을사용하여 분위기가 어두워진 상황이예요제 동생과 제 아들 가운데서제 입장이 너무 난처하게되저는 그자리에서 언행에 대해서 혼내었고 아 사과했지만제 동생은 너무 당황해서 우는모습보여주기싫다?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남편이 일은 안하고 풀대출로 모든걸하려하는데요.. 겨울 / 2018-12-15 14:26:48

    계절 타는 일을 하고있어서 몇달전 아니 일년에 반도 일이 없어요문제는 그냥 일 없는 날 마냥 놀다 생활비 카드값 못 벌어서늘 돌려막기 시댁도움 이런식 이번년도 버틴거같아요 이제는 이사 앞두고 예전에 사둔 아파트로 무리해서 이사가려풀대출로 모든빚 다 자기가 늘 하고싶던 장사자금 풀대출로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남편이 일 할 생각이 없어요.. 제주도 / 2018-11-22 22:22:27

    직업이 비성수기 타는 일인데 비수기 접어 들었당장 생활비 카드값도 없 일은 커녕 알바도 안하고매일 술만 마시네요전에는 대리도 나가고 열심히했 지금은 다 하기 싫다고당장 돈도 없 아무 생각없이 지내고있어요잘 다독여도 보고 그랬 어짤수가 없다 할만한게 없다이 무책임하고 생활력없는 사람??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남편이 장사 자금 모자란다고 처갓집에서 돈 빌려오라는데요.. 미치겠네요.. / 2018-09-13 10:33:06

    남편이 없는 형편에 백프로 빚지고 고깃집 하려고 몇개월전그랬어요 무리다 아니다 몇번을 싸우고 난리를치고 여차저차 말리고 포기하고그러다 이혼얘기 오가고 지금은 주류대출인가 그거랑 시댁에서마이너스로 몇천 빌려서 작게 하기로 일단 그 얘기가됐고장사얘기 듣기도 싫어서 이젠 말도 꺼내지?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요즘은 왜 난민얘기 안해요? 그런데 / 2018-08-12 16:15:58

    지난번에는 난민얘기로 난리더만 쏙 들어갔어요 기레기들도 한통속 난민타령하더니 예멘 다 돌아간건가 싶을정도로요

    위치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