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누울 자리 보고 발뻗는 것 같아요

평온 | 조회수 : 1,671
작성일 : 2011-10-14 16:09:43

시댁과 며느리 이야기를 읽을때마다 '아니 이럴 수도 있나?!'하고 매번 새롭게 놀라요.

시누이와 며느리 관련 글들도 그렇고, 그런 사람들이 존재하고 그런 행동을 한다는게 신기할 지경이에요.

그런데 세상에는 실제로 이상한 사람들도 있지만

싹 눈치 봐서 만만할때 이상하게 구는 사람들이 더 많더라고요.

그러니 며느리라는 이유로 그냥 받아주시고서 속으로만 속상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저희 어머니가 젊을때 진짜 속상해하시면서 당하고 사셨는데

지금은 늘 그러시죠.. '내가 왜 그러고 살았는지 모르겠다...'라고...

그리고 저는 딸이지만 어머니 안 닮고 성격이 안좋아서

웬만해선 그 어떤 사람도 눈치 보고 안건드리더라고요. 심지어 시댁도 마찬가지... 살짝 제 눈치를 봐요.

제가 성격도 예민하고 칼같고 어른 무섭다고 할말 못하는 성격이 아니다 보니

저에게 괜히 머라 했다가 집안 분란 일으키고 싶지 않으신 거죠.

그런데 동서는 좀 무난하고 순하니까 저에게보다 말을 덜 조심하시더라고요.

이런게 진짜 있는 것 같아요. 착하고 좋은 며느리가 되려고 할수록 오히려 함부로 대하는 거요.

시댁에 그냥 칼같이 대하시는 것도 좋아요.. 이게 정이 없다는 의미가 아니라

인간적인 예의를 서로 갖추는 범위 내에서 적당히 거리를 두는게

더 존중받을 수 있다는 말이고요

그리고 평소에 잘하려고 너무 애쓰지 않고요 가끔 조금씩만 하고 생색내는 것도 방법인 것 같아요

아무리 잘해도 당연한 줄 알고 더 하지 않는 것을 아쉬워하시게 마련이니

이쪽에서도 힘들게 할 필요가 없어요.

그냥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조금만 하세요. 어차피 살면서 해드리는 건 점점 늘면 늘었지 줄이면 서운해하세요.

그러니 많이 시작하면 갈수록 부담스러워져요. 그게 디폴트가 되니까요.

암튼 저도 다 잘하고 사는 것도 아니고 좋은 며느리도 아니긴 한데요

진짜 원래부터 진상인 사람들 말고는 며느리가 하기 나름인 부분도 있으니

최대한 스트레스 덜 받으셨으면 해서 적어 봤어요

 

 

 

길어서 세줄요약

만만하면 우습게 보니 착한 며느리 하지 말라

예의를 갖추되 거리를 두라

평소에 해드리는 것은 작게 시작하라

IP : 211.204.xxx.33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1.10.14 4:34 PM (150.183.xxx.252)

    진짜 분란 안일으키는것만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이해가 안가요.

  • 2. ㅎㅎㅎ
    '11.10.14 4:47 PM (118.33.xxx.152)

    마지막 세줄 요약까지.... 귀여우세요^^
    그런데, 착한? 며느리들은 그게 그렇게 어렵나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300 제 두피는 헤나만 받아들이나 봐요 흑발 21:00:41 13
1398299 엄마가 교통사고로 수술해야해요 도와주세요 21:00:00 100
1398298 국제결혼 증가하네요 2 ㅇㅇ 20:57:30 136
1398297 블라우스 겨땀 및 세탁에 관한 질문이예요^^;;; 3 ..... 20:55:41 108
1398296 뉴스타파 제발 분위기파악좀 ㅜㅜ 6 ㄱㅌ 20:54:29 375
1398295 버닝썬 김학의 결국 용두사미 될거임 2 ㅋㅋ 20:53:15 299
1398294 어떤 수건이 좋은 수건인가요? 4 ㅇㅇ 20:53:14 135
1398293 전희경 '공수처법 결단코 막겠다, 피해자는 자한당' 5 자백시즌 20:52:54 170
1398292 이종석.. 이나영이랑 연기할때 더 설레여한것 같아요 3 ㅡㅡ 20:52:01 350
1398291 여기 자꾸 광고뜨는 이하늬레깅스 5 YJS 20:50:32 193
1398290 하루5~6시간 학원차운전알바 어떨까요?? 6 핑크소라 20:48:08 396
1398289 간헐적 단식 10일차. 여쭙니다 6 그레이스 20:42:26 578
1398288 ㄷㄷㄷ 김학의가 쏘아올린 작은공 6 검경각40명.. 20:41:11 951
1398287 초저때 글씨를 명필로 쓰는 아이..똑똑한 아이인거죠? 4 00 20:41:04 365
1398286 ‘아이돌 킬러 A씨’ 그녀의 수상한 사생활 1 찌라시 20:38:25 1,468
1398285 윤중천 녹취록 있나보네요. 5 ... 20:38:18 742
1398284 다혈질인데 잘사는 사람 본적 있으세요? 2 00 20:38:14 261
1398283 삼성한테 도와달라고 옆구리 콕콕 찌르는건가요 1 ㅎㅎㅎ 20:38:05 365
1398282 양군 이혼할까요? 5 ........ 20:37:57 1,551
1398281 피겨 임은수 측 "세계선수권 연습 도중 美선수가 고의로.. 2 이런 20:37:56 875
1398280 2시간 30분 운전하는 거 힘든거 맞나요? 4 dfdggg.. 20:37:22 373
1398279 아들의 기억 왜곡 3 .. 20:35:55 307
1398278 중3 동.아리 관련 1 ㅇㅇ 20:35:15 123
1398277 돈이 많으면 정신이 병드네요 8 진리 20:34:54 1,479
1398276 오늘기사 댓글에 명언이 있었어요 ㅋ 4 이상화 20:31:49 1,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