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누울 자리 보고 발뻗는 것 같아요

평온 조회수 : 1,735
작성일 : 2011-10-14 16:09:43

시댁과 며느리 이야기를 읽을때마다 '아니 이럴 수도 있나?!'하고 매번 새롭게 놀라요.

시누이와 며느리 관련 글들도 그렇고, 그런 사람들이 존재하고 그런 행동을 한다는게 신기할 지경이에요.

그런데 세상에는 실제로 이상한 사람들도 있지만

싹 눈치 봐서 만만할때 이상하게 구는 사람들이 더 많더라고요.

그러니 며느리라는 이유로 그냥 받아주시고서 속으로만 속상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저희 어머니가 젊을때 진짜 속상해하시면서 당하고 사셨는데

지금은 늘 그러시죠.. '내가 왜 그러고 살았는지 모르겠다...'라고...

그리고 저는 딸이지만 어머니 안 닮고 성격이 안좋아서

웬만해선 그 어떤 사람도 눈치 보고 안건드리더라고요. 심지어 시댁도 마찬가지... 살짝 제 눈치를 봐요.

제가 성격도 예민하고 칼같고 어른 무섭다고 할말 못하는 성격이 아니다 보니

저에게 괜히 머라 했다가 집안 분란 일으키고 싶지 않으신 거죠.

그런데 동서는 좀 무난하고 순하니까 저에게보다 말을 덜 조심하시더라고요.

이런게 진짜 있는 것 같아요. 착하고 좋은 며느리가 되려고 할수록 오히려 함부로 대하는 거요.

시댁에 그냥 칼같이 대하시는 것도 좋아요.. 이게 정이 없다는 의미가 아니라

인간적인 예의를 서로 갖추는 범위 내에서 적당히 거리를 두는게

더 존중받을 수 있다는 말이고요

그리고 평소에 잘하려고 너무 애쓰지 않고요 가끔 조금씩만 하고 생색내는 것도 방법인 것 같아요

아무리 잘해도 당연한 줄 알고 더 하지 않는 것을 아쉬워하시게 마련이니

이쪽에서도 힘들게 할 필요가 없어요.

그냥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조금만 하세요. 어차피 살면서 해드리는 건 점점 늘면 늘었지 줄이면 서운해하세요.

그러니 많이 시작하면 갈수록 부담스러워져요. 그게 디폴트가 되니까요.

암튼 저도 다 잘하고 사는 것도 아니고 좋은 며느리도 아니긴 한데요

진짜 원래부터 진상인 사람들 말고는 며느리가 하기 나름인 부분도 있으니

최대한 스트레스 덜 받으셨으면 해서 적어 봤어요

 

 

 

길어서 세줄요약

만만하면 우습게 보니 착한 며느리 하지 말라

예의를 갖추되 거리를 두라

평소에 해드리는 것은 작게 시작하라

IP : 211.204.xxx.33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1.10.14 4:34 PM (150.183.xxx.252)

    진짜 분란 안일으키는것만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이해가 안가요.

  • 2. ㅎㅎㅎ
    '11.10.14 4:47 PM (118.33.xxx.152)

    마지막 세줄 요약까지.... 귀여우세요^^
    그런데, 착한? 며느리들은 그게 그렇게 어렵나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9576 남편하고 정리를하고싶은데 03:34:09 153
1569575 새벽시간 너무 소중해요 4 03:24:48 236
1569574 탄 연기 마셨더니 폐가 아픈거 같아요 ㅊㄹ 03:23:46 80
1569573 열흘있으면 딸이 기숙사 들어가요 4 하아 03:04:42 286
1569572 훌라 furla가방은 이제 잘 안드나요? 밍기뉴 02:51:21 176
1569571 코스트코 온라인몰 회원가입문의 1 코스트코 02:41:51 193
1569570 키는 167cm이 딱좋아요 7 ㅇㅇ 02:26:26 816
1569569 전기와 자기는 어떻게 발견되었나? 전자기학 1편 (KAIST 김.. 1 ../.. 02:18:02 165
1569568 초등 딸한테 넌 음흉하다는 말을 하는 엄마는 어떤 사람일까요? 4 ... 02:13:00 511
1569567 예전에 아침마당에 나오는 김미경씨 4 ... 01:57:23 957
1569566 저는 조근조근 얘기하는 걸 들으면 귀를 닫고 싶어져요.. 2 01:42:38 920
1569565 당근마켓 판매로 2주간 80만원 가까이 벌었어요. 당근 01:41:28 901
1569564 인생 최고 충격적이었던 영화 이야기해봐요 33 밤이니까 01:30:42 2,377
1569563 조정래·문성근, ‘조국신당’ 후원회장 합류 10 흥해라 01:14:03 855
1569562 국힘 공천으로 개난리군요(mbc 뉴스) 4 .... 01:07:15 1,190
1569561 소름끼치게 싫은것들 18 .. 01:04:13 2,244
1569560 방독 취소에도 베를린서 규탄 집회 열려 "헌정질서 파괴.. 2 light7.. 01:03:01 441
1569559 왜 윤이 사망환자를 기다리고 있나요? 9 ... 00:58:09 1,519
1569558 공수처, 고발사주 사건 윤대통령 입건 7 -- 00:53:44 740
1569557 알바 서빙 해보신 분 있나요? 3 |||| 00:52:06 482
1569556 한동훈 방패부대 만든다 7 ㅇㅇ 00:49:15 888
1569555 딸아이가 서울에 집에 구해야 해요 17 도움 요청합.. 00:49:06 1,982
1569554 만3세 40개월 다음달에 유치원가요. 하지만... 8 유치원 00:47:35 618
1569553 지방분들은 지방병원 22 듯ㅈ 00:31:33 1,307
1569552 제가 비약이 심한가요 15 그냥 00:23:54 1,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