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콩나물 장조림.

| 조회수 : 6,685 | 추천수 : 21
작성일 : 2004-02-08 00:02:15
소머즈님이 올리신 콩나물 조림,
많은 분이 쪽지로 방법을 물으시네요......
답은 해드렸는데, 사진 좀 보시라구요.

소머즈님 남편분은
고춧가루 안 넣고, 걍 오래 졸이신거고.

저랑 소머즈님건 빨갛게 졸인겁니다.(소머즈님, 맞나요?)

첫번째 사진,
제가 한 터프하는지라 한번에 때려 넣는걸 좋아합니다.
우묵한 팬에 콩나물, 마늘, 고춧가루, 국간장, 소금 넣고
살짝 볶아줍니다.
식용유 약간 넣어도 되고, 싫은 분은 생략.

고춧가루가 잘 섞여지면
멸치, 파 넣고, 불을 팍 줄여서
콩나물에서 물이 나올때까지 기다립니다.
통통하지 않고, 비쩍 가늘어져버리죠.
며칠전의 무우국이랑 같은 방법입니다. 물만 안넣고......

아래 사진,
풀무원 한봉지면
20~ 30분 소요됩니다.
불을 무쟈게 약하게 하는거죠.
국물이 자작하게 나오는데.....밥비벼 먹으면 죽음입니다.

삶아서 양념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맛이 나옵니다. 훨 맛있습니다. 제겐......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을빛
    '04.2.8 12:47 AM

    참 맛있어 보입니다.
    저도 한 번 해보겠습니다.

  • 2. 성류맘
    '04.2.8 12:59 AM

    오...특이한...콩나물조림?
    일요일은 시댁에 가니...월요일에 함 해봐야 겠네요...
    안그래도 냉장고에 콩나물이 좀 먹어달라고 비실거리던데...^^;

  • 3. orange
    '04.2.8 1:08 AM

    저 결혼하고 나서 첨 먹어봤어요....
    저희 어머님은 국간장으로 하시던데 색도 까맣구 콩나물이 넘 가늘어져서
    저걸 무슨 맛으로 먹을까... 그랬지요...
    근데 맛이 괜찮더라구요.... 멸치도 들어 있어 구수하구요....
    콩나물 한 봉지 사왔는데 낼 아침 반찬으로 결정 !!!! 감사~~~

  • 4. 아짱
    '04.2.8 1:21 AM

    이렇게도 하는군요...
    첨 알았어요...
    해봐야쥐~~

  • 5. 복사꽃
    '04.2.8 1:34 AM

    와우, 콩나물로 장조림을...음...맛있겠어요.

  • 6. 소머즈
    '04.2.8 1:34 AM

    맞아요 쟈스민님. 오래끓일 때는 저도 기름 안 넣구요.
    빨리 해야할 때는 기름에 볶지요.

  • 7. Mix
    '04.2.8 2:07 AM

    저렇게 하면 정말 맛있어요..
    그냥 무치는것하곤 전혀 다른맛..

  • 8. 델리아
    '04.2.8 2:56 AM

    쟈스민님.지난번에 올려 주신 무우국 너무 맛있었어요
    장터 국밥같은 시원한 맛이 나던데...
    뭐니뭐니 해도 간편한 조리법이 짱입니다요.

  • 9. 아침편지
    '04.2.8 12:41 PM

    콩나물 천원어치 사왔어요..ㅋㅋ

  • 10. 아침편지
    '04.2.8 12:59 PM

    참! 콩나물해서 얘긴데요,,,제가 초등학교때 별명이 콩나물 며느리였어요..--;;
    지금이야 흔하디 흔한 반찬이지만 제가 어렸을때만 해도 엄마가 인심좀 썼다싶으면
    밥상에 콩나물이 올라와서 그나마(?) 맛있게 먹고 반찬이 신통치 않으면 콩나물무침
    해달라고 조르며,,해서 붙여진 별명..ㅋ 하지만 지금도,언제나, 먹어도 질리지 않은..
    먹음직스런 콩나물..저녁에 해먹어야쥐~ 신랑이 요즘 저 채팅하는지 알아요..ㅡ,.ㅡ

  • 11. 뽀로로
    '04.2.8 2:39 PM

    저는 콩나물 무칠 때도 좀 볶다가 물 붓는데 물을 안넣고 콩나물을 찌듯이 하면 되는 거군요. 또! 따라해야징~

  • 12. 현정맘
    '04.2.8 3:56 PM

    저희 엄마두 종종 이렇게 해주셨는데 하자마자 뜨거운밥에 먹으면 어찌나
    맛있던지..그자리에서 동이 나지요..진짜 먹어두 안질리는것 같아요..

  • 13. 치즈
    '04.2.8 4:58 PM

    저도 콩나물을 볶아서 먹는다고 하며
    이런 방법으로 잘 해먹었었는데요.
    삶는 것 보다 훨 낫지요? ^^

  • 14. june
    '04.2.9 4:08 AM

    여지껏 한번도 콩나물을 사본 적이 없어요. 한국 식품점에서 팔긴 하는데... 왠지 콩나물은 어려운 재료라는 생각이 들어서... 잘못 삶으면 비린내도 난다고 그러고...다음주엔 한번 용감하게 도전을 해볼까 하네요.

  • 15. 우후
    '04.2.12 4:47 PM

    근데 멸치는 안보이네요.. 나중에 멸치는 빼내나요?

  • 16. 1025noel
    '12.6.24 12:28 PM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맛있게 해서 먹을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26 감사합니다 7 ilovemath 2019.05.25 1,378 2
43425 독거인의 건강밥상 47 적요 2019.05.24 4,426 7
43424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23 수수 2019.05.24 3,518 4
43423 막내 생일입니다. 21 테디베어 2019.05.23 6,158 5
43422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4 조아요 2019.05.22 6,181 3
43421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54 나비언니 2019.05.22 10,169 11
43420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3 고고 2019.05.20 8,938 4
43419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0 개굴굴 2019.05.20 13,907 12
43418 감사합니다. 63 loorien 2019.05.19 14,292 12
43417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30 해피코코 2019.05.17 10,823 10
43416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0 솔이엄마 2019.05.14 15,203 8
43415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678 4
43414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528 8
43413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3,992 7
43412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7,532 4
43411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2,900 6
43410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7 쑥과마눌 2019.04.30 11,373 7
43409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903 7
43408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8,001 5
43407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848 10
43406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787 8
43405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715 8
43404 백수가 사주이고픈^^ 26 고고 2019.04.19 11,652 5
43403 24 테디베어 2019.04.18 10,542 5
43402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282 5
43401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1,968 9
43400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258 9
43399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7,683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