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직도...회사~ㅠ.ㅠ..울애 책읽혀줄 시간도 없네요

라플란드 | 조회수 : 1,470
작성일 : 2011-10-11 23:15:52
이제야 정리거의하고 82잠깐 들어왔어요(퇴근직전..)

5세아이..책읽기글을 잠깐 봤는데...너무 고민이에요

매일6시에 퇴근해서....밤11시까지 병원실습가는중인데(내년에나 끝날듯~조무사셤봐요)

예전에는 잘때만 책을 읽어줬는데요...너무너무좋아하죠.
근데 요즘은 진짜 아이얼굴만 아침에 잠깐보고....휴일에도 병원실습나가고...실습쉬는날은..이렇게 회사에서 야근하구요;;

싱글맘이다보니...먹고살아야해서...어쩔수없는데

갑자기 책읽으면서 질문하는 아이의 글을 읽으니..너무 울애한테 미안하네요

책읽기는 습관이라는데..

저도 책을 무지무지 좋아하는데요 저 어릴때 기억으로는..
엄마가 장사를해서 거의 방치~수준으로 컸거든요..그러다가 혼자서 (초등2년정도) 학교도서관을 제집드나들듯이 다녔어요
첨엔 보물섬보러 가다가..좀더크면서는 일반서적을 닥치고 읽어댔죠..
하교하고 도서관..주말에도 도서관에서 놀았구..그당시엔 책뒷장에 대출자이름쓰고 그랬잖아요...인문학과학..뭐 이런 전문서적말고는 한 60프로정도는 다읽었던거같아요...나중에 대학도서관도 섭렵하구...
그습관이 지금껏 남아있어서...도서관이나 서점에가면 스트레스 싹풀리고 그래요. 낡은 책냄새~좋아요
엄마가 책을 읽어준 기억은 ...전혀없고...물어봐도 책은 못읽어줬다고 그러시네요

울애도 책읽기 습관 만들어주고싶은데요...걱정되네요...요즘 만화만보구 그래요(외할머니가 책도 읽어주시긴하지만요)

한창이쁠나이일..울아들내미 자는모습만본지...어~언 1년넘어가구...
박봉인회사에서 맡은일은 끝내야하니..야근은 하구있고..
책읽힐 시간도없고...사준 책도없구....참...
서글픈생각이 갑자기들어서..
82에 글남겨봅니다.....


IP : 125.137.xxx.251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힘내세요
    '11.10.11 11:24 PM (124.5.xxx.49)

    좋은 날 올 거예요. 아이와 보낼 수 있는 시간에 최대한 집중하시고요. 양보다 질^^

  • 2. 웃음조각*^^*
    '11.10.12 12:07 AM (125.252.xxx.108)

    라플란드님 많이 힘드시겠어요.

    쉬는 날에 집중해서 아이와 함께 도서관에도 가보시고 책도 읽어주시고 해보시면 어떨까 해요.

    엄마가 쉬는날 맛있는 것을 사주면서 데려간 도서관과 서점이 아이 추억에 남는다면 책과 가까이 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고요.

    기운내시고 파이팅~~ 입니다^^

  • 라플란드
    '11.10.12 11:23 AM (125.137.xxx.251)

    쉬는날이 없어요ㅠ.ㅠ
    평일오후 회사..평일저녁 토욜일욜 풀로 병원근무..그러니까..전.집에 12시에들어가 8시에나와요..그게다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877 중국,일본 가수는 왜 우리나라 진출 안해요? 2 Aaa 08:32:54 76
1229876 고양이랑 썸타는 느낌 아세요? 2 ㅇㅇ 08:29:49 93
1229875 오늘 주식장도 퍼~렇겠어요 2 에혀 08:28:22 228
1229874 진중권 지가 뭐라도 된냥..감놔라 배놔라 7 ... 08:24:46 174
1229873 입주시터 1 긍정여성 08:23:19 97
1229872 아이패드에서 동영상 제작해서 유투브에 올리시는 분 ~~~~~ 꼭.. yesyes.. 08:22:19 61
1229871 증여세 관련 세무사 비용 문의요 ㅇㅇ 08:22:07 63
1229870 살면서 제가 좀 모자란거같아요 1 ... 08:17:58 310
1229869 위경련 후 하루 먹거리. 2 베이 08:17:22 126
1229868 종가집감자수제비 얼마나 끓여야 하나요? 수제비 08:04:42 105
1229867 비행기에서 턱스크하고 미친듯이 떠드는 승객... 10 ... 08:01:18 1,050
1229866 꿀로 뭘하면 좋을까요. 2 .. 07:57:51 201
1229865 현관문 안열려서 게이트맨?사 보신 분 계세요? 3 @ 07:46:54 459
1229864 남들 안할때 앞서나간 수소경제 1 07:38:47 467
1229863 옆동네로 이사간 지인 이럴때 연락오는데 6 kimbob.. 07:33:56 1,683
1229862 사주아는분들만 봐주세요 2 사주 07:29:36 382
1229861 반포 영어과외비 얼마정도 하나요 6 .... 07:14:05 705
1229860 "日, 도쿄올림픽 유치 때 '용처 불명' 120억원 해.. 1 뉴스 07:02:31 655
1229859 꿈자리가 뒤숭숭 피곤 07:01:17 312
1229858 건강검진 1 ... 06:53:39 628
1229857 생선 잘 드시나요.? 12 냉장고고민 06:31:26 1,334
1229856 오래된 동네는 하수구 냄새 6 ㅡㅡ 06:20:47 1,169
1229855 82 댓글 보고 산 육개장 28 ... 06:04:26 3,608
1229854 동생이 30대초중반 젊은 나이에 신장암 진단을 받았네요. 22 ㅇㅇ 06:00:22 4,036
1229853 역사상 최초의 자동차를 만든건 한국이었다 7 ㅇㅇㅇ 05:15:46 1,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