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직도...회사~ㅠ.ㅠ..울애 책읽혀줄 시간도 없네요

라플란드 조회수 : 1,472
작성일 : 2011-10-11 23:15:52
이제야 정리거의하고 82잠깐 들어왔어요(퇴근직전..)

5세아이..책읽기글을 잠깐 봤는데...너무 고민이에요

매일6시에 퇴근해서....밤11시까지 병원실습가는중인데(내년에나 끝날듯~조무사셤봐요)

예전에는 잘때만 책을 읽어줬는데요...너무너무좋아하죠.
근데 요즘은 진짜 아이얼굴만 아침에 잠깐보고....휴일에도 병원실습나가고...실습쉬는날은..이렇게 회사에서 야근하구요;;

싱글맘이다보니...먹고살아야해서...어쩔수없는데

갑자기 책읽으면서 질문하는 아이의 글을 읽으니..너무 울애한테 미안하네요

책읽기는 습관이라는데..

저도 책을 무지무지 좋아하는데요 저 어릴때 기억으로는..
엄마가 장사를해서 거의 방치~수준으로 컸거든요..그러다가 혼자서 (초등2년정도) 학교도서관을 제집드나들듯이 다녔어요
첨엔 보물섬보러 가다가..좀더크면서는 일반서적을 닥치고 읽어댔죠..
하교하고 도서관..주말에도 도서관에서 놀았구..그당시엔 책뒷장에 대출자이름쓰고 그랬잖아요...인문학과학..뭐 이런 전문서적말고는 한 60프로정도는 다읽었던거같아요...나중에 대학도서관도 섭렵하구...
그습관이 지금껏 남아있어서...도서관이나 서점에가면 스트레스 싹풀리고 그래요. 낡은 책냄새~좋아요
엄마가 책을 읽어준 기억은 ...전혀없고...물어봐도 책은 못읽어줬다고 그러시네요

울애도 책읽기 습관 만들어주고싶은데요...걱정되네요...요즘 만화만보구 그래요(외할머니가 책도 읽어주시긴하지만요)

한창이쁠나이일..울아들내미 자는모습만본지...어~언 1년넘어가구...
박봉인회사에서 맡은일은 끝내야하니..야근은 하구있고..
책읽힐 시간도없고...사준 책도없구....참...
서글픈생각이 갑자기들어서..
82에 글남겨봅니다.....


IP : 125.137.xxx.251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힘내세요
    '11.10.11 11:24 PM (124.5.xxx.49)

    좋은 날 올 거예요. 아이와 보낼 수 있는 시간에 최대한 집중하시고요. 양보다 질^^

  • 2. 웃음조각*^^*
    '11.10.12 12:07 AM (125.252.xxx.108)

    라플란드님 많이 힘드시겠어요.

    쉬는 날에 집중해서 아이와 함께 도서관에도 가보시고 책도 읽어주시고 해보시면 어떨까 해요.

    엄마가 쉬는날 맛있는 것을 사주면서 데려간 도서관과 서점이 아이 추억에 남는다면 책과 가까이 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고요.

    기운내시고 파이팅~~ 입니다^^

  • 라플란드
    '11.10.12 11:23 AM (125.137.xxx.251)

    쉬는날이 없어요ㅠ.ㅠ
    평일오후 회사..평일저녁 토욜일욜 풀로 병원근무..그러니까..전.집에 12시에들어가 8시에나와요..그게다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5456 원희룡 고성에 사회자도 깜짝 놀란 공포의 MBC 5 ... 07:51:03 166
1385455 한국분들, 한국계 미국FBI 조심하세요 5 07:45:35 384
1385454 당근에 보면.. 1 .... 07:42:37 192
1385453 고3 남학생 패딩 뭐 입히시나요? 3 블루 07:37:42 229
1385452 국민연금 지급일이 오늘인데 매번새벽에 입금되었는데 아직 입금이안.. 3 ... 07:36:36 359
1385451 한소희가 진짜 대단한 이유는요. 9 한소희. 07:15:12 1,759
1385450 마이 네임ㅡ스포 없음 2 발음 07:06:23 580
1385449 시어머니 노후 어떻게 할지 한숨만 나와요 11 06:55:12 2,575
1385448 지금 공항철도 탔는데요 4 지금 06:53:21 1,157
1385447 다들 이런말 들으며 회사 다니시나요? 6 .... 06:45:46 735
1385446 시어머니를 어디서 주무시게 하는게 최선인가요 16 시어머니 06:39:21 2,455
1385445 간헐적 단식이 잘 맞아요. 10 ㅇㅇ 05:49:42 1,829
1385444 [단독] 윤석열 수사정보정책관실, 고발장 속 유튜브 실제 모니터.. 11 ,,, 05:43:32 887
1385443 초등아이와 서울에 호캉스 할만한 호텔 추천해주세요 5 cinta1.. 05:40:04 1,017
1385442 다음주 월요일 오면 11월이네요. 3 ㅇㅇ 04:44:32 1,218
1385441 비호감 점령한 대선… 정치 혐오만 키운다 10 샬랄라 03:50:06 569
1385440 이기인 "대장동 5503억 공공환수는 허구…초과이익 제.. 18 .. 02:57:52 1,155
1385439 공기청정기 1 냄새 02:46:09 292
1385438 한 세상 살기가 왜 이렇게 10 ... 02:30:51 2,411
1385437 이제 유럽여행 해도 되나요? 5 올 연말 02:24:41 2,285
1385436 지리산.. 이래서 한드를 안보게 됨.. 26 .... 02:14:56 6,247
1385435 얘가 정말 웃겨요 7 포비 01:58:34 1,739
1385434 녹취록에 담긴 사직서 종용..'정 실장' 8번 등장 12 ㅇㅇㅇ 01:55:38 970
1385433 라방에 빠진 딸아이 걱정입니다.. 7 ㆍㆍ 01:44:49 3,277
1385432 절대로 지지 않을겁니다. 31 .... 01:44:03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