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참깨처럼 생긴 벌레의 은신처를 찾았어요!

벌레벌레 조회수 : 18,042
작성일 : 2011-10-07 16:58:20
여름 끝무렵부터 참깨처럼 생긴 벌레가 집안을 출몰하길래 너무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쓰레기통, 음식물쓰레기, 싱크대 하수구 등등 깨끗이 관리하기 시작했고, 보이는 족족 죽이는데도

줄어들지가 않았어요 ㅠㅠ

그러다 지난 주말 책장을 정리하려고 책장문을 열었더니 엄마가 책장에서 좋은 향기나라고  양파망에

담아주신 말린 허브 다발에서 흰 가루가 모래처럼 후두득 떨어져 있길래 양파망을 들었거든요?

그랬더니 오마이갓... 양파망을 들자마자 참깨들이.. 어흑! 

일단 쇼크 상태에서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인 후 책장의 책을 죄다 꺼냈어요. 

얘들이 습기보다는 건조한 곳을 좋아하는지 책 종이 사이에 막 붙어있더라구요 ㅠㅠ 아.. 또다시 상상돼요...

암튼 진공청소기로 책 하나하나 빨아들이고 책장 청소하고 에프킬라 뿌리고 책 다시 넣고, 

혹시몰라 모기향 피워서 책장문 닫은 상태로 훈증하고(몇 마리 나오더군요).. 난리를 폈어요. 

그러고도 몇 마리가 눈에 보이길래 이유가 뭘까... 하고 누워서 생각하다보니 거실 천정 조명 갓에

점점이가 보이더군요. 오밤중에 조명 갓 떼어내고 청소하고 휴... 힘들었음..

그러고 났더니 이젠 거의 안보이네요. 

그런데도 오늘 아침 두 마리 잡았어요 ㅋㅋ

이거 박멸하는 것은 어려운 일인듯 ㅠㅠ 

아님 제가 모르는 또다른 소굴이 있을지도요 흑...! 
IP : 203.234.xxx.12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벌레벌레
    '11.10.7 4:59 PM (203.234.xxx.125)

    지금 보니까 영화석은 제법 비었네요. 몇시것을 원하시는진 모르겠지만 차라리 영화석이 입석보단 훨 나으실 거에요. 특실도 12시정도부터는 비어있네요.

  • 2. 근데
    '11.10.7 5:01 PM (121.154.xxx.97)

    참깨에서 더이상 진화는 안됐었어요 ? ㅎㅎㅎ
    하얀 벌레가 꾸물거리는것도 보셨어야 했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진공청소기도 청소 하셨지요?
    생각만해도 내몸이 근질거려요ㅎㅎ

  • 벌레벌레
    '11.10.7 5:03 PM (203.234.xxx.125)

    당분간 참깨는 보기도 싫을 것 같아요.
    눌러서 죽일때는 톡! 하고 터지는 것이.. 으......

  • 3. ..
    '11.10.7 5:07 PM (222.233.xxx.247)

    그게 권연벌레 라고 하는건데 번식력이 굉장해요 저희 친정집에도 그벌레 때문에 엄청 고생 했었어요
    원인은 싱크대 하부장에 있는 밀가루 였어요 주방에서 시작해서 온집안 구석구석에 나타났었어요 한 일주일을
    약치고 했더니 없어지긴 했어요 근데 그 참깨 처럼 작은 것들이 주방에서 멀리 떨어진 옷방 에서도 나오더라구요 계속 약치는 수밖에 없어요

  • 벌레벌레
    '11.10.7 5:17 PM (203.234.xxx.125)

    맞아요!
    가끔까다 이불이나 옷에서 발견했어요.
    그거 생각하니 온몸이 근질거려요 ㅠㅠ
    그렇다고 옷장을 모기향으로 훈증할 수도 없구...

  • 4. 그리고
    '11.10.7 6:08 PM (115.136.xxx.27)

    그러고보니.. 왜 렌지에 데워서 쓰는 곡물 주머니가 있거든요.
    거기서도 벌레 와방 나왔다네요. 지금 원글님이 말씀하신 수준으로 ..ㅡ .ㅡ

    누가 인터넷에 올렸어요.. 그거보고 제 동생이 얼른 그 곡물주머니 버렸어요.
    저희는 산지 얼마 안되서 벌레가 안 생긴건가봐요..

    아악.. 벌레 진짜 너무 싫어요.

  • 5. 개미
    '11.10.7 9:27 PM (211.177.xxx.216)

    작은 개미의 길을 따라가 봤더니
    벽시계의 밧데리 넣는 공간안에 바글바글
    얼마나 놀랐던지ㅜ.ㅜ

  • 6. 그게
    '11.10.7 11:16 PM (180.68.xxx.194)

    이름이 권연벌레군요...
    저희집에도 나왔는데,
    저희는 근원지가 무선청소기 충전하는 곳이였어요.
    그 청소기가 오래되기도 했고 해서 버렸는데,
    그 뒤로도 그 벌레가 한두마리씩 나오더라구요.
    더 늘어나지는 않고 있는데, 도대체 어디다 알을 까 놓았는지...ㅠㅠ

  • 7. 라일락
    '11.10.8 6:53 AM (125.177.xxx.5)

    벌레색깔이 무슨색인가요?

    권연벌레는 갈색과 흑색의 중간색? 뭐... 그런색 아닌가요?

    참깨라면 알에서 나와 구데기가 되는 그런 벌레 같은데..

    여름에 쓰레기통에서 자주 보이는 그거 아닌가요?

    궁금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451 에셈은 정말 후후 14:21:58 91
1484450 코로나 내과가도 2 선별진료소 14:20:58 69
1484449 직장 다니며 허함이 없어졌나봐요 ... 14:20:09 129
1484448 어제 물 쏟아지던 엘베 아크로는 아닌것 같아요 2 음.... 14:19:34 255
1484447 尹대통령 '전화 대응' 역풍에..대통령실 "이후에도 같.. 7 초심은개뿔 14:19:24 349
1484446 박순애 전장권은 안철수 픽인가요 궁금 14:18:16 58
1484445 90년대에 썼던 치약 이름 찾아주세요 14:17:12 111
1484444 인테리어 고수님들!! 휑한 주방벽을 ㅇ ㅇ 14:15:45 134
1484443 저녁 대치동 수업 여쭙니다 8 ………….... 14:09:52 740
1484442 호적에 올려져있지 않으면 재산권을 행사할 수 없죠? 10 여름비 14:08:23 518
1484441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안 쓰면서 깔아두면 메모리 많이 차지 할까.. 1 컴맹 14:06:15 148
1484440 새알심 단팥죽 포장 2 궁금 14:04:14 261
1484439 숭실과 숙대중 어디를 더 선호하나요? 12 .... 14:01:44 849
1484438 기자들이 가짜 뉴스를.. 올려놓고 나중에 수정하고 9 기자들이 문.. 14:01:41 584
1484437 대통령실, 교육차관에 쪽지로 "학제개편 언급 말라&qu.. 8 닥치고탄핵 14:01:11 625
1484436 한화 김승연 회장 아내 별세.. 인생 허망하네요 35 ㅇㅇ 14:00:24 3,185
1484435 이런경우 어떻게 해석해야하나요? 1 여름비 13:59:52 221
1484434 자금 1억으로...4억대는 무리겠죠 5 자금 13:58:33 1,035
1484433 윤석열 입벌구????? 12 구라야 13:55:05 990
1484432 82엔 숭실대 맘들이 많은듯 17 ㅇㅇ 13:54:27 1,070
1484431 병원 근무중 코로나 걸리면 공가 처리해주나요? 4 13:53:38 239
1484430 검찰청장도 저런식으로 했으니 개판이었죠 9 ㅇㅇ 13:49:43 662
1484429 여기 사람있어요..너무 슬프고 무섭네요 11 울화 13:48:12 2,229
1484428 밈이 되어버린 어제 제네시스 침수차 17 영통 13:46:07 3,298
1484427 6개월 정도 묵혀둘 돈 5 단기 13:45:13 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