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참깨처럼 생긴 벌레의 은신처를 찾았어요!

벌레벌레 조회수 : 17,291
작성일 : 2011-10-07 16:58:20
여름 끝무렵부터 참깨처럼 생긴 벌레가 집안을 출몰하길래 너무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쓰레기통, 음식물쓰레기, 싱크대 하수구 등등 깨끗이 관리하기 시작했고, 보이는 족족 죽이는데도

줄어들지가 않았어요 ㅠㅠ

그러다 지난 주말 책장을 정리하려고 책장문을 열었더니 엄마가 책장에서 좋은 향기나라고  양파망에

담아주신 말린 허브 다발에서 흰 가루가 모래처럼 후두득 떨어져 있길래 양파망을 들었거든요?

그랬더니 오마이갓... 양파망을 들자마자 참깨들이.. 어흑! 

일단 쇼크 상태에서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인 후 책장의 책을 죄다 꺼냈어요. 

얘들이 습기보다는 건조한 곳을 좋아하는지 책 종이 사이에 막 붙어있더라구요 ㅠㅠ 아.. 또다시 상상돼요...

암튼 진공청소기로 책 하나하나 빨아들이고 책장 청소하고 에프킬라 뿌리고 책 다시 넣고, 

혹시몰라 모기향 피워서 책장문 닫은 상태로 훈증하고(몇 마리 나오더군요).. 난리를 폈어요. 

그러고도 몇 마리가 눈에 보이길래 이유가 뭘까... 하고 누워서 생각하다보니 거실 천정 조명 갓에

점점이가 보이더군요. 오밤중에 조명 갓 떼어내고 청소하고 휴... 힘들었음..

그러고 났더니 이젠 거의 안보이네요. 

그런데도 오늘 아침 두 마리 잡았어요 ㅋㅋ

이거 박멸하는 것은 어려운 일인듯 ㅠㅠ 

아님 제가 모르는 또다른 소굴이 있을지도요 흑...! 
IP : 203.234.xxx.12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벌레벌레
    '11.10.7 4:59 PM (203.234.xxx.125)

    지금 보니까 영화석은 제법 비었네요. 몇시것을 원하시는진 모르겠지만 차라리 영화석이 입석보단 훨 나으실 거에요. 특실도 12시정도부터는 비어있네요.

  • 2. 근데
    '11.10.7 5:01 PM (121.154.xxx.97)

    참깨에서 더이상 진화는 안됐었어요 ? ㅎㅎㅎ
    하얀 벌레가 꾸물거리는것도 보셨어야 했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진공청소기도 청소 하셨지요?
    생각만해도 내몸이 근질거려요ㅎㅎ

  • 벌레벌레
    '11.10.7 5:03 PM (203.234.xxx.125)

    당분간 참깨는 보기도 싫을 것 같아요.
    눌러서 죽일때는 톡! 하고 터지는 것이.. 으......

  • 3. ..
    '11.10.7 5:07 PM (222.233.xxx.247)

    그게 권연벌레 라고 하는건데 번식력이 굉장해요 저희 친정집에도 그벌레 때문에 엄청 고생 했었어요
    원인은 싱크대 하부장에 있는 밀가루 였어요 주방에서 시작해서 온집안 구석구석에 나타났었어요 한 일주일을
    약치고 했더니 없어지긴 했어요 근데 그 참깨 처럼 작은 것들이 주방에서 멀리 떨어진 옷방 에서도 나오더라구요 계속 약치는 수밖에 없어요

  • 벌레벌레
    '11.10.7 5:17 PM (203.234.xxx.125)

    맞아요!
    가끔까다 이불이나 옷에서 발견했어요.
    그거 생각하니 온몸이 근질거려요 ㅠㅠ
    그렇다고 옷장을 모기향으로 훈증할 수도 없구...

  • 4. 그리고
    '11.10.7 6:08 PM (115.136.xxx.27)

    그러고보니.. 왜 렌지에 데워서 쓰는 곡물 주머니가 있거든요.
    거기서도 벌레 와방 나왔다네요. 지금 원글님이 말씀하신 수준으로 ..ㅡ .ㅡ

    누가 인터넷에 올렸어요.. 그거보고 제 동생이 얼른 그 곡물주머니 버렸어요.
    저희는 산지 얼마 안되서 벌레가 안 생긴건가봐요..

    아악.. 벌레 진짜 너무 싫어요.

  • 5. 개미
    '11.10.7 9:27 PM (211.177.xxx.216)

    작은 개미의 길을 따라가 봤더니
    벽시계의 밧데리 넣는 공간안에 바글바글
    얼마나 놀랐던지ㅜ.ㅜ

  • 6. 그게
    '11.10.7 11:16 PM (180.68.xxx.194)

    이름이 권연벌레군요...
    저희집에도 나왔는데,
    저희는 근원지가 무선청소기 충전하는 곳이였어요.
    그 청소기가 오래되기도 했고 해서 버렸는데,
    그 뒤로도 그 벌레가 한두마리씩 나오더라구요.
    더 늘어나지는 않고 있는데, 도대체 어디다 알을 까 놓았는지...ㅠㅠ

  • 7. 라일락
    '11.10.8 6:53 AM (125.177.xxx.5)

    벌레색깔이 무슨색인가요?

    권연벌레는 갈색과 흑색의 중간색? 뭐... 그런색 아닌가요?

    참깨라면 알에서 나와 구데기가 되는 그런 벌레 같은데..

    여름에 쓰레기통에서 자주 보이는 그거 아닌가요?

    궁금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9402 무슨 택배가 경기 일주를 하고 온다냐... 88 01:45:06 65
1299401 운전글이 있기에 오늘 본 두 운전자 1 .. 01:44:26 55
1299400 펩시콜라 저녁에 먹었더니 잠이 안오네요;;; 1 ㅇㅇ 01:20:06 178
1299399 정말 10명 중 4명은 소득세 안 내나요? 2 ... 01:19:12 274
1299398 수학 대형 학원 질문이요. 4 .. 01:17:06 194
1299397 사주ㅡ최악으로 나쁠땐 어찌살아야죠? 15 ㅅㄷㅌㅅ 01:16:27 398
1299396 사주에서 말하는 큰 돈의 규모는 4 ㅇㅇ 01:16:24 412
1299395 몇 살까지 살고 싶으세요? 7 awa 01:15:02 393
1299394 조선시대 부부의 사랑, 부모의 사랑 2 ... 01:08:10 564
1299393 소화 잘되면 살찌나봐요 ㅇㅇ 01:05:28 191
1299392 혹시 반달크림 효과 본 분 계세요? .. 01:00:47 107
1299391 건물관리 2 가을소리 00:57:16 270
1299390 밑반찬 해먹으세요? 사먹으세요? 9 00:54:20 994
1299389 예비고2면 믿고 지지해줄 나이 맞죠? 선배맘님 조언 부탁드려요 5 ㅊㅂㅁ 00:51:16 308
1299388 41살에 작은 사무실 다니는것 보다 공무원이 낫겠죠? 7 D 00:50:23 839
1299387 외신 '대량검진 롤모델 한국' 일제 보도 2 00:47:09 647
1299386 카톡 차단했던 사람 차단 풀면 티나나요? 1 ... 00:46:08 674
1299385 미스트롯2 문자투표 10 엥? 00:43:58 982
1299384 요즘은 어그로 끄는 제목이 유행인가요? .. 00:43:34 173
1299383 독일서 '찬밥 신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공무원 우선접종 9 너무해 00:35:52 1,965
1299382 박혜수는 소속사입장에선 오리발이 최고라 생각되네요 5 ㅇㅇㅇ 00:31:01 1,421
1299381 건물주가 부담해야 하는 관리비는? 4 가을소리 00:22:02 500
1299380 이 나이 먹어서도 형제간의 차별은 마음을 헛헛하게 만드네요 4 오늘 00:21:27 1,014
1299379 강남에서 김명신 보신 적 있으세요?? 10 신세계 00:19:14 1,902
1299378 반포에서 기미잡티 꾸준히 치료할 피부과 추천부탁해요~ 1 .... 00:16:21 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