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참깨처럼 생긴 벌레의 은신처를 찾았어요!

벌레벌레 | 조회수 : 16,318
작성일 : 2011-10-07 16:58:20
여름 끝무렵부터 참깨처럼 생긴 벌레가 집안을 출몰하길래 너무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쓰레기통, 음식물쓰레기, 싱크대 하수구 등등 깨끗이 관리하기 시작했고, 보이는 족족 죽이는데도

줄어들지가 않았어요 ㅠㅠ

그러다 지난 주말 책장을 정리하려고 책장문을 열었더니 엄마가 책장에서 좋은 향기나라고  양파망에

담아주신 말린 허브 다발에서 흰 가루가 모래처럼 후두득 떨어져 있길래 양파망을 들었거든요?

그랬더니 오마이갓... 양파망을 들자마자 참깨들이.. 어흑! 

일단 쇼크 상태에서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인 후 책장의 책을 죄다 꺼냈어요. 

얘들이 습기보다는 건조한 곳을 좋아하는지 책 종이 사이에 막 붙어있더라구요 ㅠㅠ 아.. 또다시 상상돼요...

암튼 진공청소기로 책 하나하나 빨아들이고 책장 청소하고 에프킬라 뿌리고 책 다시 넣고, 

혹시몰라 모기향 피워서 책장문 닫은 상태로 훈증하고(몇 마리 나오더군요).. 난리를 폈어요. 

그러고도 몇 마리가 눈에 보이길래 이유가 뭘까... 하고 누워서 생각하다보니 거실 천정 조명 갓에

점점이가 보이더군요. 오밤중에 조명 갓 떼어내고 청소하고 휴... 힘들었음..

그러고 났더니 이젠 거의 안보이네요. 

그런데도 오늘 아침 두 마리 잡았어요 ㅋㅋ

이거 박멸하는 것은 어려운 일인듯 ㅠㅠ 

아님 제가 모르는 또다른 소굴이 있을지도요 흑...! 
IP : 203.234.xxx.12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벌레벌레
    '11.10.7 4:59 PM (203.234.xxx.125)

    지금 보니까 영화석은 제법 비었네요. 몇시것을 원하시는진 모르겠지만 차라리 영화석이 입석보단 훨 나으실 거에요. 특실도 12시정도부터는 비어있네요.

  • 2. 근데
    '11.10.7 5:01 PM (121.154.xxx.97)

    참깨에서 더이상 진화는 안됐었어요 ? ㅎㅎㅎ
    하얀 벌레가 꾸물거리는것도 보셨어야 했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진공청소기도 청소 하셨지요?
    생각만해도 내몸이 근질거려요ㅎㅎ

  • 벌레벌레
    '11.10.7 5:03 PM (203.234.xxx.125)

    당분간 참깨는 보기도 싫을 것 같아요.
    눌러서 죽일때는 톡! 하고 터지는 것이.. 으......

  • 3. ..
    '11.10.7 5:07 PM (222.233.xxx.247)

    그게 권연벌레 라고 하는건데 번식력이 굉장해요 저희 친정집에도 그벌레 때문에 엄청 고생 했었어요
    원인은 싱크대 하부장에 있는 밀가루 였어요 주방에서 시작해서 온집안 구석구석에 나타났었어요 한 일주일을
    약치고 했더니 없어지긴 했어요 근데 그 참깨 처럼 작은 것들이 주방에서 멀리 떨어진 옷방 에서도 나오더라구요 계속 약치는 수밖에 없어요

  • 벌레벌레
    '11.10.7 5:17 PM (203.234.xxx.125)

    맞아요!
    가끔까다 이불이나 옷에서 발견했어요.
    그거 생각하니 온몸이 근질거려요 ㅠㅠ
    그렇다고 옷장을 모기향으로 훈증할 수도 없구...

  • 4. 그리고
    '11.10.7 6:08 PM (115.136.xxx.27)

    그러고보니.. 왜 렌지에 데워서 쓰는 곡물 주머니가 있거든요.
    거기서도 벌레 와방 나왔다네요. 지금 원글님이 말씀하신 수준으로 ..ㅡ .ㅡ

    누가 인터넷에 올렸어요.. 그거보고 제 동생이 얼른 그 곡물주머니 버렸어요.
    저희는 산지 얼마 안되서 벌레가 안 생긴건가봐요..

    아악.. 벌레 진짜 너무 싫어요.

  • 5. 개미
    '11.10.7 9:27 PM (211.177.xxx.216)

    작은 개미의 길을 따라가 봤더니
    벽시계의 밧데리 넣는 공간안에 바글바글
    얼마나 놀랐던지ㅜ.ㅜ

  • 6. 그게
    '11.10.7 11:16 PM (180.68.xxx.194)

    이름이 권연벌레군요...
    저희집에도 나왔는데,
    저희는 근원지가 무선청소기 충전하는 곳이였어요.
    그 청소기가 오래되기도 했고 해서 버렸는데,
    그 뒤로도 그 벌레가 한두마리씩 나오더라구요.
    더 늘어나지는 않고 있는데, 도대체 어디다 알을 까 놓았는지...ㅠㅠ

  • 7. 라일락
    '11.10.8 6:53 AM (125.177.xxx.5)

    벌레색깔이 무슨색인가요?

    권연벌레는 갈색과 흑색의 중간색? 뭐... 그런색 아닌가요?

    참깨라면 알에서 나와 구데기가 되는 그런 벌레 같은데..

    여름에 쓰레기통에서 자주 보이는 그거 아닌가요?

    궁금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47 대기업 사무보조 나참 05:00:31 4
1398446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3 abc 04:32:09 339
1398445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궁금증 04:26:47 373
1398444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52
1398443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8 04:13:27 442
1398442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280
1398441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128
1398440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4 ..... 03:22:20 500
1398439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2 ... 03:15:09 485
1398438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32
1398437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 02:47:10 76
1398436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150
1398435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488
1398434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5 손주 02:21:24 677
1398433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305
1398432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190
1398431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25 ㅠㅠ 01:52:16 2,471
1398430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7 조의금내라고.. 01:40:57 1,634
1398429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7 ㅎㅎ 01:11:14 1,457
1398428 [퍼옴]이쯤에서 다시 읽는 '진보'가 문재인을 싫어하는 이유 71 .... 01:10:54 814
1398427 맞벌이 소득이요. 4 ㅇㄹ 01:08:35 724
1398426 윤갑근, 충주지청장 시절에 별장출입했습니다. 전번있음. 8 충주지청 01:03:04 973
1398425 가방보고 있는데 같이 봐주세요~ 2 01:02:16 650
1398424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 1 하하 01:02:12 435
1398423 남편이 성격이 너무이상한 것같아요 12 힘든하루 01:01:08 2,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