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베토벤의 피아노 소품 ― 『엘리제를 위하여』

바람처럼 | 조회수 : 5,569
작성일 : 2011-09-28 23:40:41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바가텔 Bagatelle A단조 <엘리제를 위하여> ‘Fur Elise’ in A Minor for Piano


이 아름다운 피아노곡의 주인공인 “엘리제는 누구일까요? ...” 이 곡은 초고草稿에

‘테레제의 추억을 위해, 1810년 4월 27일, 루드비히 반 베토벤’ 이라고

쓴 것으로 보아 당시 베토벤이 연정을 품고 있던 17살의 여성인 테레제 마르파티가

아닐까 추정된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여성에게 바치기 위한 곡이었던 만큼,

잔잔한 열정이 느껴지는 피아노 소품.

 

테레제는 마르파티라는 비엔나 출신 의사의 딸인데 이 악보의 인쇄 작업에서 베토벤

의 알아보기 힘든 필체가 잘못 읽히는 바람에 ‘테레제’가 ‘엘리제’ 로 바뀌어버린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1808년에 작곡된 이 피아노곡의 원본은 유실된 걸로 전해

지고 있네요.    (퍼온 글을 정리)



바가텔 Bagatelle: 피아노를 위한 두 도막‧세 도막 형식의 소품에 붙이는 명칭으로

‘가벼운 작품’이라는 뜻. F.쿠프랭의 <클라브생 작품: 1717년>에 사용된 이래

자주 쓰였으며, 18세기 후반에는 갖가지 곡종曲種의 소품집 표제에 사용되고 있다.


연주자 ―

게오르기 체르킨 (Georgii Cherkin, 1977~   ) 불가리아 출신 피아니스트

발렌티나 리시차 (Valentina Lisitsa: 1977~   ) 우크라이나 출신 여류 피아니스트



~~~~~~~~~~~~~~~~~~~~~~~ ~♬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대부분 피아노를 배우고 있기에 멜로디가 단순하고 감미로워서

저녁 무렵 골목길을 걷노라면, 가정에서 이따금씩 흘러나오는 곡이기도 하지요.

거친 인상의 베토벤에게서 폭풍이 몰아치는 듯한 심포니와 함께 이런 섬세하고 여린

피아노 선율이 나온다는 것이 베토벤의 또 다른 매력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

게시판에 올리는 ‘클래식 음악’은, 비교적 쉽게 접근하실 수 있고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곡을 위주로 선곡했는데 예전에 제가 자주 듣고 좋아하는 곡들이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다소 낯설게 느껴지는 클래식 음악도 일상 중에 틈틈이 접해 들음으로써

‘음 으로 건축된 미 의 세계’ 를 체험하시게 될 거예요.

마치 마을에 아름다운 처녀가 살고 있으면, 그녀를 보기 위해 수풀 위에

뭇사람들의 잦은 발자국으로 자연스레 길이 생기는 것처럼 .......


클래식 음악에 익숙해져서 생활 안에 자리하면 위대한 음악가의 정신과 예술세계를

통해 삶의 질을 드높이고, 메마른 감성을 회복할 수 있는데 그것이 ‘클래식의 힘’

이겠지요.



~~~~~~~~~~~~~~~~~~~~~~~~~~~~~~~~~~~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

게오르기 체르킨 피아노 협연

Nayden Todorov 지휘

불가리아 루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http://youtu.be/09oNj9UYM7g


연주 동영상

피아노 연주: 발렌티나 리시차

<내한 공연> 중에서 ―

http://youtu.be/yAsDLGjMhFI


~~~~~~~~~~~~~~~~~~~~~~~~~~~~~~~~~~~

IP : 14.39.xxx.6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은행나무의 계절
    '11.9.28 11:45 PM (110.35.xxx.210)

    네.. 어린시절, 낮은 창문들이 줄을 잇댄 낮은집골목길을 걸어갈때, 어느집에선가 들려오던 그 피아노소리네요.
    참 아련한 추억,, 그리고 따뜻한 기억이에요...

  • 2. 참맛
    '11.9.28 11:46 PM (121.151.xxx.203)

    잘 듣겠습니다~

  • 3. 웃음조각*^^*
    '11.9.28 11:46 PM (125.252.xxx.108)

    오랜만에 바람처럼님께서 걸어주신 음악을 듣네요^^

    고맙습니다^^

  • 4. 쓸개코
    '11.9.29 12:53 AM (122.36.xxx.13)

    곽교육감한테 별 관심 없다가 이번 사태로 훌륭한 분이라는 걸 알게 됐어요.
    죄많은 놈들이 청렴한 관료를 구속하는 드러운 세상이지만
    곽교육감님이 잘 버티고 계셔서 다행이예요.

    바로 가입합니다.

  • 5. 감사
    '12.7.1 3:41 PM (60.241.xxx.16)

    클래식 음악 좋아해요

  • 6. 클레어
    '13.7.30 11:30 PM (116.40.xxx.155)

    너무 아름다워요. 클래식은 정말 흔한말이지만 상처받은 영혼을
    치유하는 힘이 있어요.감사해요..

  • 7. 바람처럼
    '13.7.31 8:32 PM (121.131.xxx.72)

    오늘, 뒤늦게 님의 댓글을 보았네요.
    클래식 음악은 인간의 메마른 감성을 회복해주는 게 틀림 없을
    것입니다. 음악으로 좋은 하루 시작하셨으면 합니다. ^^

  • 8. gks
    '15.10.27 8:52 PM (122.128.xxx.217)

    서양음악 100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921 나이가 드니 무릎이며 관절이 아프네요 초음파의료기 어때요?.. 나야나 08:24:05 32
1431920 월세 상가 세입자가 인테리어 공사하고 들어오는데 처음으로 08:22:29 52
1431919 급질문 비행기 수화물 따로 사는 게 나을까요?? 너구리 08:22:15 24
1431918 가죽공예 하지 말까요? 4 가죽공예 08:16:16 275
1431917 문재인의 발악 15 심각함 08:14:04 308
1431916 강아지 혼자 두고 출근할 때 어떻게 해 주고 나오시나요 3 아침에 08:03:54 268
1431915 공부 할 시간 없는 고3 아들 12 .. 07:48:49 1,191
1431914 정신력이 큰가봐요 다우니 07:42:10 437
1431913 유튜브 링크 걸린 글 4 ... 07:29:10 336
1431912 요즘 여대 페미니즘에 대해 아시나요? 27 요즘 07:24:31 1,214
1431911 콘돔 사용 이유 15 ........ 07:08:52 2,181
1431910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7 ... 07:02:13 443
1431909 싱거운 열무김치 맛 내는 법? 7 싱거운 열무.. 06:59:31 470
1431908 여러분? 오늘 서울 32도 랍니다. 6 올것이왔구나.. 06:45:23 1,447
1431907 아침 하루 5문장 영어공부~~ 3 .. 06:41:58 862
1431906 최순실이 억을하단다. 7 꺾은붓 06:35:05 1,739
1431905 어제 최순실 녹취 새로 나온거 들어보셨어요? 13 어이가없네 05:59:23 4,395
1431904 1년 왕복티켓은 꼭 여행사에서 구입해야 1 일년 05:30:25 1,202
1431903 팟빵 배상훈의 crime 아시는 분? 7 .. 05:16:47 676
1431902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는 게 엄청 행복한 일이네요 5 건강이최고 04:31:58 2,328
1431901 개차반 10인의 검사들 지금은 어디에? 1 ... 04:03:39 505
1431900 봄밤 ... 심하지 않나요 14 아아 03:20:25 5,452
1431899 보테가 베네타 로마 어떨까요?? 13 백만년만에 02:56:38 1,829
1431898 배우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으로 벌금 11 .... 02:09:48 4,373
1431897 골동품투자는 어떤건가요? 5 .. 02:07:12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