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매너 꽝~

애엄마 | 조회수 : 2,418
작성일 : 2011-09-26 12:39:59

어떻게 볼일을 보면 양반기 앉는 부분에 폭포수 처럼 다 흘리고 볼수가 있는거죠? (지저분한 표현 죄송해요..)

 

정말 이해가 안가는 미스테리라서요..

 

오늘도 점심먹고 회사건물 1층 여자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와..정말..양변기 앉는 부분이....장난이 아니더군요..

 

아니...남자처럼 서서 볼일을 보는것도 아닐텐데..앉아서 볼일볼때 어떻게 하면 변기를 그지경으로 만들어 놓을수가

 

있는거죠?

 

미스테리한 방식으로 볼일을 봤음 좀 뒷처리라도 하고 가던가...

 

정말~ 화장실 매너 꽝인 사람들 많아요...

 

 

IP : 110.10.xxx.25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가득
    '11.9.26 12:45 PM (211.44.xxx.91)

    엉더이 들고 볼 일 보면 그렇게 됩니다... 그렇게 보실거면 남자처럼 앉는 부분을 올리고 볼 일을 봐야하는데...다같이 사용하는 화장실에서 혼자만 깨끗한척 하면서 아우,,,싫네요 정말,,,

  • 2. 저두황당한,,
    '11.9.26 1:04 PM (180.231.xxx.29)

    저두 그런적있어요..
    저 아는 엄마가 너무너무 깔끔하기로 유명한데 저녁식사 마치고 자리를 다른곳으로 옮기는 사이 같이 화장실을 갔는데요.
    그 엄마 볼일보고 바로 제가 들어갔는데 ,,딱 그렇게 되어있데요..
    그때 같이간 일행들이 4,5명정도니 다음에 들어가는 사람이 있다는걸 아는상태에서 그리만들어놨드라구요
    정말 황당하데요..
    그 이후 그 엄마 다시 보이던데요.. 자기만 깔끔하면 된다는 사람이구나하고,,

  • 3. ㅇㅇ
    '11.9.26 1:15 PM (58.227.xxx.121)

    전에 롤러코스터에서 엉덩이 들고 볼일본다는 내용 나와서 기겁한적이 있는데
    여기 게시판에서도 보면 공중화장실에서 그렇게 볼일본다는 분들 꽤 계시던데요.
    다들 자기는 안흘리고 잘 본다고 하던데 과연...????
    혼자만 그렇게 깔끔떠는 사람들 정말 신기해요.
    자기 빼고 세상 사람들 모두 전염병 환자라도 되는지 원...
    정 찝찝하면 물티슈로 한번씩 닦고 앉으면 될것을..

  • 4. ㅎㅎ
    '11.9.26 1:40 PM (210.221.xxx.50)

    전에 비디오에서 충격적으로 본장면이
    변기 위에 올라가서 쪼그리고 볼일보는장면이었어요
    저렇게도 하는구나 하고 놀랬는데 그런 사람이 많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1066 이상은 꿈이었을뿐..현실이 23:22:09 57
1401065 월세 .... 23:21:53 50
1401064 20대 후반 고용률 13개월 연속 상승 요약 23:17:14 44
1401063 초등. 학교에서 물건 잃어버리면. 선생님께 말씀드리나요? 4 ㅡㅡ 23:10:45 162
1401062 딸 아이가 자위기구를 가지고 있는걸 봤어요. 17 심난 23:05:44 2,112
1401061 안경테(돋보기)로 인한 두통 안경테 23:05:02 99
1401060 엔씨백화점에있던 쌀빵집 아세요 라이스 23:00:34 161
1401059 저 별일 없겠죠..? 이하선 혹 2 ㅡㅡ 23:00:24 372
1401058 조들호 틀어놨는데 고현정.. 9 ?? 22:58:13 1,363
1401057 42살 엄마와 10세 딸 주말 식단이 이런데 살찔만 한가요?;;.. 14 ㅇㅇㅇ 22:57:54 978
1401056 정말 하고픈 일을 하는데 돈이 적으면 제목없음 22:56:33 167
1401055 주방쪽 베란다에 가스렌지 놓는게 좋을까요? 10 ... 22:51:27 500
1401054 앞으로 불친절한 가게는 절대 안 살 생각이에요 6 나은 22:50:49 681
1401053 혹시 쿠싱증후군에 대해 잘 아시는 분 계실까요? 7 쿠싱 22:47:24 1,058
1401052 해야할일을 일년동안 미뤄두고 못했던것이 너무 괴로워요 4 ..... 22:38:26 422
1401051 초4 딸 고백 받았는데...걱정. 9 띠용 22:37:43 1,320
1401050 '살처분 노동자' 심리치료비, 국가가 전액 지급한다 5 국가는 22:37:15 246
1401049 전에 이혼했던 전부인 만나서... 22 재혼할때.... 22:34:55 3,868
1401048 신년 타로 해석 해주세요 dd 22:30:39 228
1401047 악마 같은 계모 3 소름 22:30:01 1,024
1401046 전 살면 살 수록 사람을 모르겠던데.. 3 22:29:53 786
1401045 잠옷 목부분이 많이 파였을때 이런 넥워머 어떤가요 7 ..... 22:28:46 434
1401044 키이나 나이틀리 예쁜가요? 24 .. 22:27:50 1,391
1401043 고등학생 아이 공부 안 될때 읽으면 힐링 될 만한 책 있을까요?.. 2 ㅇㅇ 22:25:53 389
1401042 층간소음 어디까지 참아얄까요, 3 ㅅㅈ 22:25:43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