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둘 만의 시간과 자리

| 조회수 : 419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5-28 12:34:40

 

너와 나

그리고 형제

부부라는 동급의 아름다움을 보는 듯하다

 

둘이 어울려 도란도란 따뜻한 정을 나누는 것처럼 보인다.

그래 우리는 그렇게 정답게 살아가는 한몸이다.

 

핫립세이지에게서

둘이 함께하는 아름다움의 맛을 느낀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이슬
    '24.5.28 12:51 PM

    처음 듣고 보는 이름의 예쁜 꽃이네요
    도도님의 멋진 글과 사진 소식이 없으셔서
    어디가 많이 편찮으신가 걱정했습니다
    울림이 있는 좋은 글과 멋진 사진에 늘 감사드리며
    항상 강건하시고 평안하시길 기도합니다

  • 도도/道導
    '24.5.29 6:51 AM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만인 세상에서
    잠시 자리를 비웠다고 걱정해 주시는 분이 계시는 이곳에 감동입니다.
    님께서 빌어주시는 건강과 평안으로 행복해 집니다.
    잠시 자리를 비워 걱정을 드려 미안합니다. ^^
    댓글과 염려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93 길위의 세상 불쌍한 냥이들 밥집 챌시 2024.06.13 32 0
22692 시골집 일주일 살기 4 까만봄 2024.06.12 190 0
22691 끼어들이 못하는 이유 1 도도/道導 2024.06.12 114 0
22690 자유게시판에 올린..이젠 매일 집에 오는 길냥이 사진입니다~ 21 유리병 2024.06.11 515 0
22689 돈이 되지 않아도 2 도도/道導 2024.06.10 335 0
22688 제한된 범위는 나를 보호한다. 2 도도/道導 2024.06.08 371 0
22687 반지만 잠깐 보여드려도 될까요? 18 요거트 2024.06.08 6,658 0
22686 여름꽃들 2 시월생 2024.06.07 295 0
22685 접시꽃은 2 도도/道導 2024.06.07 232 0
22684 사랑하지 않을 아이를 왜 데리고 갔나요. 2 양평댁 2024.06.06 792 0
22683 이런 컵은 어디 제품일까요? 2 권모자 2024.06.06 667 0
22682 행복하는 방법 2 도도/道導 2024.06.06 269 0
22681 환경을 탓하지 않는 삶 4 도도/道導 2024.06.05 372 0
22680 편백나무 아래 2 도도/道導 2024.06.04 374 0
22679 일은 한다는 것은 2 도도/道導 2024.06.03 389 0
22678 닫을 수 없는 마음 2 도도/道導 2024.06.01 385 0
22677 아기고양이 입양 6 suay 2024.05.31 1,045 2
22676 아기새의 이소 10 시월생 2024.05.31 737 1
22675 할 소리는 합니다. 4 도도/道導 2024.05.31 449 1
22674 아침 꽃인사해요 3 마음 2024.05.30 459 1
22673 보이는 것이 다르다 2 도도/道導 2024.05.29 367 0
22672 둘 만의 시간과 자리 2 도도/道導 2024.05.28 419 0
22671 냥줍냥 행운이의 적응기 8 복남이네 2024.05.28 1,018 3
22670 민들레 국수 지출내역 3 유지니맘 2024.05.27 450 0
22669 행운을 드릴게요. 11 에르바 2024.05.25 864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