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수정)말조심을 느꼈어요,

이번에 조회수 : 16,452
작성일 : 2024-03-02 05:07:39

그간 저는 남얘기는 할게안되니

자식 시가 관련 속상한거 때마다 말했는데

a는 자기네 관련은 전혀 말안하고 늘 남 얘기먼 ㅠ 

말한 제가 문제였어요, 

 

 

IP : 121.229.xxx.234
3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3.2 5:56 AM (218.51.xxx.95)

    냉정하게 말하자면..
    님 스스로 님의 약점을 만들었어요.
    앞으로는 그러지 마세요.
    더구나 자기 얘기 전혀 안 하는 사람에게
    왜 총알을 쥐어주시나요.

  • 2. ..
    '24.3.2 6:02 AM (180.67.xxx.134)

    그 분은 악의없이 원글님 말씀하신걸 그대로 믿고 의아해 되물은것 뿐인데요. 그분이 뭐 잘못하신것 없는듯요.

  • 3. 음..
    '24.3.2 6:05 AM (222.234.xxx.102) - 삭제된댓글

    저렇게 남 얘기 기억했다가 되짚어서
    저번엔 ~~그런다며
    그땐 그렇게 한다며
    하면서 말끝마다
    변명아닌 변명하게 만드는 사람이 있어요
    말할때마다 스트레스받았었는데
    결국은
    더 험한 말로 상처주더라고요.
    더 이상만나지 말자고
    대놓고 손절했어요.
    총알쥐어줬다고
    그걸 쏘는 사람이 더 나쁘다고 봅니다.

  • 4. 음...
    '24.3.2 6:14 AM (222.234.xxx.102)

    저렇게 남 얘기 기억했다가 되짚어서
    저번엔 ~~그런다며
    그땐 그렇게 한다며..
    하면서 말끝마다
    변명아닌 변명하게 만드는 사람이 간혹 있어요
    말할때마다 스트레스받았었는데
    결국은
    더 험한 말로 상처주더라고요.
    그만 만나자고
    대놓고 손절했어요.
    물론 말조심하는건
    당연하지만 어쩌다 총알쥐어줬다고
    번번히
    그걸 쏘는 사람이 더 나쁘다고 봅니다.

  • 5. 넌씨눈
    '24.3.2 6:15 AM (115.21.xxx.164)

    으뭉스러운 이상한 사람들 많아요 말조심 필수예요

  • 6. ㅇㅇ
    '24.3.2 6:16 AM (223.38.xxx.179)

    꼽을 주는 사람들이 있어요 약저ㅁ찾는거여ㅡㅡ 뒤에서 씹었을걸여

  • 7. ㅎㅎ
    '24.3.2 6:27 AM (223.38.xxx.74) - 삭제된댓글

    꼬인 사람들 많네요

  • 8.
    '24.3.2 6:30 AM (59.12.xxx.215)

    꼽이 습관된 사람들 많아요. 지적질쟁이들
    그리고 상황 단순화시켜서 지난번엔 ~라매..이러며 단순화시키는 단무지쟁이들
    농담을 다큐로 받는 다큐쟁이들
    남의 일에 관심갖고 늘 쫑긋하고 있는 토깽이들

  • 9.
    '24.3.2 7:10 AM (67.160.xxx.53) - 삭제된댓글

    개그를 다큐로 받는 사람들은, 의뭉스러운게 아니라 저는 지능을 의심합니다.

  • 10. ㅇㅂㅇ
    '24.3.2 7:44 AM (182.215.xxx.32)

    코드가 안맞는거죠..농담을 다큐로...
    근데 워낙 말랐으니 진담으로 느꼈을수도

  • 11. 유머가
    '24.3.2 7:47 AM (183.96.xxx.142)

    유머가 아니라
    나르시시스트입니다.
    찾인보세요.
    사람 미치게만들죠

  • 12. 약점만들기
    '24.3.2 7:50 AM (175.120.xxx.173)

    그 분은 악의없이 원글님 말씀하신걸 그대로 믿고 의아해 되물은것 뿐인데요. 그분이 뭐 잘못하신것 없는듯요.22222

    잘잘못 따지자면 님이 더 ...

  • 13. ...
    '24.3.2 7:50 AM (124.50.xxx.169)

    아들의 흠을 말하지 마세요
    삐쩍마른거도 신체의 특징인데 그걸 누구 입으로 듣는 건 기분 별로예요. 엄마가 일부러 빌미를 줄 필욘 없어요

  • 14. .....
    '24.3.2 7:59 AM (220.118.xxx.37) - 삭제된댓글

    님이 입조심을 할만큼 현명하거나
    그런 사람 가려사귈만큼 지혜롭거나

  • 15.
    '24.3.2 8:07 AM (122.96.xxx.246) - 삭제된댓글

    검색해보세요, 요즘 군대 45키로 아니고 40키로 밑인데다
    아직
    몸무게미달로 된거도 아니고
    제가 다르게 말하는데 그걸 확정지어하는데,
    결론은 우리가 싫으니 저런거 같아요,

  • 16.
    '24.3.2 8:10 AM (122.96.xxx.246)

    검색해보세요, 요즘 군대 45키로 아니고 제한이 커서 될수가 없어요,
    몸무게미달로 된거도 아니고
    제가 다르게 말하는데 그걸 확정지어 끌어오는데다
    앞으로 저런식이면 그 앞애서 무슨말을 하겠어요,
    지켜보니 꼬인사람도 맞구여,

  • 17. 쿨한걸
    '24.3.2 8:22 AM (115.135.xxx.236)

    살짝 거리두세요
    총알 만ㄹ이 쥐어줬우니 피하는게 답이거나
    그동안 말한것들을 걷어들이세요
    시어머니 안좋은줄 알았는데 ...이런면이 좋더라 식으로

  • 18. ...
    '24.3.2 8:28 AM (1.235.xxx.154)

    그분이 그런사람인줄 아셨으니 조심하세요
    군대문제는 특히 예민해요
    농담인지 진담인지 알듯말듯 말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않나요
    상대가 진의를 파악하기 바라면서 의도적인 말을 하는 사람도 있으니..

  • 19. 쓸데없는말줄이심
    '24.3.2 8:45 AM (125.132.xxx.178)

    음.. 일단 쓸데없는 말을 줄이세요.
    내 입에서 나간 건 완전히 내 말이 아니고 듣는 사람 전하는 사람 입맛대로 이러저러하게 잘리고 변형되서 돌아다니는 게 정상이에요. 그리고 화자에게 어떤 의도가 없었다 100퍼센트 장담 못하고요

    그리고 그 정도는 되려 아이고~ 그건 애 희망사항이지 좀 마르고 밥안먹는다고 어떻게 면제를 받아 ㅎㅎㅎㅎ 자긴 꼭 이상하게 기억하더라하고 받아치면 되지 않나요? 꼬여서 남 꼽주는 인간한테는 꼭 그만큼 꼽을 주세요.

    하지만 그거랑 별개로 님 얘기 많이 하지 마세요. 침묵이 싫다고 자기 얘기 떠벌떠벌 할 필요는 없어요

  • 20. ..........
    '24.3.2 8:47 AM (59.13.xxx.51)

    저런 상대방도 인성도 별로지만.
    글읽어보면 원글님도 자기얘기 많이하는 스타일 같아요.
    그 습관은 고쳐야 해요.
    어느 누굴 만나도 그런 습관은나에게 독이 됩니다.

  • 21. 구글
    '24.3.2 8:49 AM (49.224.xxx.179)

    본인입에서 한번 내 뱉은 말을 다른 사람이 했다고 그 사람을 뭐라할게 아니라
    님 스스로 말을 줄이세요

  • 22. 맞아요
    '24.3.2 9:10 AM (123.212.xxx.231) - 삭제된댓글

    남탓 그만
    본인 입조심부터
    그럼 세상 별일 없습니다

  • 23. ...
    '24.3.2 9:11 AM (1.241.xxx.220)

    군대가기 싫어한다 - 이런 얘기 자체도 누군가에겐 별로라고 비춰질 수 있어요. 더구나 딸만 가진 부모면 이해 못할 수도.
    저도 나이들다보니... 일부의 사람이라도 안좋게 들릴 말이나 잘못 받아들여질 말, 행동은 아예 안해야겠더라구요. 친하다고 좋게 들어주겠거니라는 기대를 아예 안해요.ㅜㅜ

    게다가 그 상대방은 일단 눈치가 별로 없는 분같아요. 원글님 말도 이해를 똑바로 못했고, 설마 그렇게 들었더라도 그런말을 다른 여러사람앞에서 하다뇨. 제가 개인적으로 딱 싫어하는 스타일^^;

  • 24.
    '24.3.2 9:11 AM (122.96.xxx.246)

    남얘기 하기
    그러니 내 집 관련만 말하다보니 쓸데없었나봐요,
    무슨말을 해야할지,
    무슨 대화를
    하세요?

  • 25. 제가
    '24.3.2 9:29 AM (61.43.xxx.226)

    사람만났을때 어색한순간을 못참고 자꾸 떠들고 그러다보면 내얘기도 많이하게되고 그러니 실수와 후회가 많아서 점점 사람만나는거 피하게되네요… ㅠㅠ

  • 26. ..
    '24.3.2 9:40 AM (114.205.xxx.142)

    상대방이 이상하시다는분 ..
    그분이 돌려까기 성향이 아니라면
    저와같은 성향이라면
    상대방의 말을 100퍼 믿는겁니다.
    아! 그렇구나 하다가 딴 얘기 나오니
    저번에 그렇다고 하지않았어? 왜 말이 달라졌지?
    이런 상황 일겁니다.
    성향이 원들님과 다른겁니다.

  • 27. 군대
    '24.3.2 9:49 AM (72.136.xxx.241) - 삭제된댓글

    군대 가고 싶어하는 사람이 어딨다고
    우리 아들은 군대가기 싫어하니 나중에 가야지..몸무게 미달로 가야지..
    이런 말을 도대체 뭐하러 하나요? 그건 이야깃거리도 아니에요.
    아들 뒷담을 엄마가 하고 있는 형편이죠

    어떤 사람이 우리 아들 군대가기 싫어해서 이빨 6개 정도 뽑았어 뭐 이런 거랑 똑같아요.
    어이없는 이야기를 하는 거에요
    님도 약간 이상함 상식이 부족해요

    무슨 이야길 하냐니..
    친구도 아닌 사람들과 날씨 이야기, 뭐 먹은 이야기 요리 레시피 그런 이야기나 하시면 되세요

  • 28. ..
    '24.3.2 10:16 AM (27.119.xxx.241)

    말을 다르게 하셔놓고 왜 남탓을.
    원글 잘못이 더 크다고 봅니다.
    두가지 버전으로 답을 내놓고 상대방 탓하다니..

  • 29. 말에 강박?
    '24.3.2 10:32 AM (223.38.xxx.67) - 삭제된댓글

    무슨 말이든지 안하면 입에 가시가 돋는 스타일이신가요
    할말 없으면 말 안해도 돼요
    남이 하는 얘기 잘 듣고 리액션만 하세요
    지금 그 상대방이 하고 있는 거..바로 그걸 하시라고요
    잘 듣고 잘 반응하는 상대를 이상하게 몰고 가지 마시고요

  • 30. ....
    '24.3.2 10:39 AM (58.122.xxx.12)

    경험해봤으니 앞으로 조심하면 됩니다 동네아줌마들 사이에 아무말이나 주절거리면 절대 안됩니다 어찌나 입들이 싼지 어휴

  • 31. 말전한사람아웃
    '24.3.2 10:43 AM (202.190.xxx.203)

    그 좋은 리스너인 척하는 사람 조심하시구요
    말 중간에서 옮기는 사람이 젤로 나빠요
    그 보다 먼저 원글님도 이제 본인의 이야기는 가려서 하세요~ 특히나 자식 이야기..한바퀴 돌고 나니 약점이 될 수 있는 이야기 등등..
    말을 너무 많이 하면 꼭 뒷탈이 납니다..

  • 32. 그냥
    '24.3.2 10:59 AM (175.121.xxx.73)

    드라마이야기나 무슨꽃이 이뿌네 나무가 멋지네
    이런 뒤끝없는말만 합니다

  • 33. ...
    '24.3.2 11:33 AM (211.108.xxx.113)

    그런사람인줄 알면서 시시콜콜 이야기하시는게 더 이상해요 연예인얘기나 경제이야기 같은거 내이야기 아닌거 해도 할말 많아요 그 누구에게도 본인 약점이 될만한 이야기안하는게 정답입니다

  • 34. 모임이런데서
    '24.3.2 11:40 AM (122.254.xxx.58)

    웃으면서 지나가는말로 한것도 남들한테는
    약점이 되는거 맞더라고요
    그 지인이 몸무게미달 군대얘기 한것도 그사람 인성이
    못된것도 있고
    어째튼 원글님이 아이가 군대가기 싫어한다얘기하니
    그런식으로 받아들인거고ᆢ
    비일비재해요ㆍ모임할때 속상한경우
    하하호호 거릴때 아무생각없이 내얘기 했다가는
    화살되어 돌아오니 자나깨나 입조심 해야해요

  • 35. 그런사람있어요
    '24.3.2 8:03 PM (219.255.xxx.39)

    그냥?넋두리였는데
    그걸 꼬투리삼아 여기저기 퍼트리고 사람 이상하게 만드는...

    출발은 나~이니까
    내가 더 조심해야하는게 맞아요.

  • 36. 못된사람들
    '24.3.2 10:21 PM (211.219.xxx.121)

    못된 사람들 많아요..
    진짜 못된 사람들 너무 많음..
    그냥 아무하고도 말 섞지 않고 사는 게 최선입니다.
    남하고 얘기 나누는 장점, 즐거움도 있지만 괴로움이 더 커지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8676 민희진 제일 중요한 경영권 탈취 카톡건은 제대로 대답을 안하네요.. 1 ㅇㅇㅇ 17:38:11 292
1588675 매불쇼. 초창기. 넘 재밌네요. 17:35:12 139
1588674 민희진 욕하고 반말하고 횡설수설하는거 의도적인거같네 8 .. 17:34:54 729
1588673 민주당은 진짜 정치감각 없네요 8 에휴 17:31:23 555
1588672 알배추 겉절이 2 알배추 17:31:06 177
1588671 그냥 써 보는 우리 엄마 이야기 2 70 17:28:55 447
1588670 세상 참 많이 변했네요. 2 ........ 17:27:27 660
1588669 사촌오빠 아들결혼 축의금 얼마정도가 적당할까요 6 축의금 17:24:39 445
1588668 그러니까 하이브에서 내보낸 보도자료가 사실인 건 맞나요? 10 팩트가중요하.. 17:23:15 1,209
1588667 지메일gmail 수신확인되나요? 1 hippos.. 17:22:44 109
1588666 너무 감정적으로 건드려서 방시혁이 어찌 나올지 9 ... 17:22:42 1,086
1588665 세종 변호사들 1 ㅎㅎ 17:21:51 732
1588664 공줄있는 가문인데... 기도 여쭈어 봅니다. 4 칠성줄 17:19:40 285
1588663 4~50대 분들 무슨 펌 하셨나요 4 .. 17:19:29 528
1588662 영수회담 2차 준비회동, 결론 없이 종료…민주 “아쉬움 남아” 3 결론은술이나.. 17:19:26 250
1588661 애들 시험인데 왜 제가 더 긴장해서 몸살이 날까요 중간고사 17:19:18 123
1588660 카페이름 지어주세요~ 카페오픈 17:18:14 90
1588659 민희진 상당히 동안이네요.결혼했나요? 6 17:16:56 1,803
1588658 부모님만 생각하면 진짜 왜 내 앞길막지? 싶어 울컥해요 5 ㅈㅅ 17:13:46 519
1588657 민희진 진짜 고수네요 27 ㅇㅇ 17:11:37 3,176
1588656 긴급 기자회견중 어도어 8 ..... 17:09:06 2,005
1588655 잘난 여자 있으면 묻으려는 남자집단 있지 않나요 15 ㅇㅇ 17:07:37 841
1588654 나경원 “이철규와 연대? 그냥 웃는다…당대표 고민해본 적 없어”.. 2 .... 17:06:35 287
1588653 날씨가 환상적 2 Iiii 17:05:37 537
1588652 네이버 포인트 뽑기하나봐요 8 네이버 17:02:43 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