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둘리도 인사합니다

| 조회수 : 1,051 | 추천수 : 1
작성일 : 2024-01-22 22:30:09


21살 둘리입니다.

밥도 잘 먹고 잘 누고 잘 자는

둘리 지금 모습이여요.

절 닮아 야행성

나름 운동하고 앉았어요.

 



저의 장수비결은

어렷을 적부터 엄니가 좋은 것만

먹이고 산책과 여행

많이 데리고 다녔어요.

지금도 잔근육이 있답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oshidsh
    '24.1.22 11:07 PM

    둘리 안녕??
    까만 촉촉 코가 정말 예뻐요.
    이렇게 잘 키우시느라 얼마나 정성을 쏟으셨을까요.
    올해도 둘리의 건강하고 행복한 견생을 기원합니다.

  • 2. Juliana7
    '24.1.22 11:09 PM

    오 튼튼최강 장수견이네요^^
    오래오래 건강해라.

  • 3. 화무
    '24.1.23 8:58 AM

    세상에~ 21살이요?
    얼마나 많은 사랑과 정성을 쏟으셨을지...
    그냥 둘리의 존재만으로도 감동입니다.
    최고예요~

  • 4. 예쁜이슬
    '24.1.23 10:52 AM

    네가 둘리구나~방가방가~♡
    고고님과 둘리의 소중한 히스토리도
    책으로 21권쯤 되겠죠?:)
    고고님과 둘리 모두 오래도록 행복하셨음 좋겠어요

  • 5. 진순이
    '24.1.23 11:09 AM

    둘리야
    그냥 이뿌다
    근데 아짐은 아직 털강아지 안질 못한단다
    알러지가 심해서
    그냥 바라보고만 있을께~

  • 6. 챌시
    '24.1.23 1:56 PM

    스물한살,둘리야 넌 아직 너무 이쁘고 아가아가 하구나..
    네 동그란.이마에 아줌마가 뽀뽀를 날려보낼께.
    건강하게 오래 고고님과 함께, 행복하기를 바래-

  • 7. 오리
    '24.1.24 9:34 AM

    둘리 눈이 너무나 예뻐요 아련아련..둘리야 오래 행복하자

  • 8. 꾸미오
    '24.1.24 10:04 AM

    꼬꼬 할머니인데 왜이렇게 귀여운가요? 고고님이 얼마나 사랑을 주셨는지 짐작이 가네요. 오래오래 고고님 지켜드려야 한다 둘리야!

  • 9. 제니사랑
    '24.1.25 9:53 PM

    와~대단해요.가족분들의 사랑과 정성이 어떠했을지 상상이 가네요.둘리야,건강하게 오래오래 행복하렴!

  • 10. 요리는밥이다
    '24.1.27 5:57 PM

    어머나, 21살이라니! 둘리 엄청난 동안이구나!
    오래오래 건강하고 편안하게 엄마 곁에서 행복하렴! 82에서 자주 만나자개!

  • 11. 시월생
    '24.2.10 6:48 PM

    둘리할아버님 안녕하세요^^
    엄마가 정말 케어를 잘해주셨너
    오래오래 만수무강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13 유종의 미 1 도도/道導 2024.04.13 59 0
22612 복구하면 된다 2 도도/道導 2024.04.12 317 0
22611 새롭게 극복해야 할 나라 6 도도/道導 2024.04.11 303 0
22610 날마다 예쁜 봄 날 4 예쁜이슬 2024.04.10 444 0
22609 오늘은 청소하는 날 2 도도/道導 2024.04.10 321 0
22608 야채빵 만들었어요 2 마음 2024.04.09 435 0
22607 오전 자게에 올라온 발효빵이네요^^ 4 가비앤영 2024.04.09 526 0
22606 참 교육 2 도도/道導 2024.04.09 146 0
22605 위례광장 왕관쓴 조국 24 쭌맘 2024.04.08 2,169 0
22604 응급실 (낚이지 마세요) 2 도도/道導 2024.04.08 383 0
22603 자목련 봉우리 2 예쁜솔 2024.04.07 305 0
22602 스카프하고 봄나들이 나온 강아지 9 은초롱 2024.04.06 728 0
22601 고양이... 따라와요? 따라가요? 2 양평댁 2024.04.06 654 0
22600 어울림 2 도도/道導 2024.04.05 254 0
22599 알타리 김치 5 마음 2024.04.04 678 0
22598 말 없는 관객 2 도도/道導 2024.04.04 330 0
22597 보지는 못했지만 2 도도/道導 2024.04.03 347 0
22596 살아있다면 2 도도/道導 2024.04.02 383 0
22595 첫 느낌 2 도도/道導 2024.04.01 384 0
22594 믿음의 관계 2 도도/道導 2024.03.31 400 0
22593 깨끗한 생명 2 도도/道導 2024.03.30 423 0
22592 노는 물이 2 도도/道導 2024.03.29 429 0
22591 봄의 입김 2 도도/道導 2024.03.28 389 0
22590 기회를 누구에게나 2 도도/道導 2024.03.27 441 0
22589 미당 서정주 1 봄여름1 2024.03.26 60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