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윗 층에 새로 이사 온 부부 신음소리 때문에 난감해요

소음 조회수 : 29,638
작성일 : 2022-11-26 22:01:24
얼마 전 윗층에 새로 이사를 왔어요
이사 들어 오기 전 리모델링 공사를 했는데
토,일은 공사를 안하겠다 하고서는
토요일도 새벽부터 쿵쾅거려서 잠을 못잤어요
평일도 9시에서 6시 사이에 공사를 하겠다고
했는데 8시전부터 시작했구요
3주 동안 너무 괴로웠어요
참다참다 전화하니 여자가 받는데 주말과 아침 일찍은 공사를
안하겠다 했는데 시간이 안지켜지니 너무 힘들다고 좋게
얘기했어요. 그런데 돌아온 대답이 자기들은 9시전에 공사 안했고
주말에도 안했다고 거짓말을 하더군요
차라리 일정이 바빠서 어쩔수 없이 그렇게 됐다고
양해를 구할것이지 거짓말이라뇨
우리 식구들이 드릴 망치소리에 머리가 깨질듯한
소음에 너무 힘든데 안했다니 그럼 그 소리가 어디서 나는거냐하니
대뜸 내 집에서 내 맘대로 공사도 못하냐 하더군요
여름이었는데 베란다 문을 열어뒀더니
돌가루 같은게 저희 집으로 쏟아져 들어와 있기도 했구요
30대 부부이고 남자는 좀 촌스럽고 농부 같은 느낌인데
여자는 목과 손에 문신이 크게 있었고
엘베에서 마스크도 안하더군요. 얼굴은 성형을 너무 많이해서
모르는 사람이 봐도 인조미가 가득했고
인상이나 말투가 평범한 직업은 아닌걸로 보였어요
그런데 이사를 오고 나서 더 문제입니다
저희 집에 공부하는 아이가 있고
집에 티비가 없어요. 조용하게 지내는 편이구요
하루가 멀다하고 이 여자의 신음소리가 너무 크게 들립니다
그냥 평범한 신음 소리가 아니라 비명을 지르는 신음소리요
어른들은 모른 척 넘긴다 치지만
조용히 공부하는 아이들 분명히 다 들릴텐데
하루 이틀도 아니고 이 일을 어찌해야 할까요
아파트 몇군데 이사 다녀봤고 여기서도 그렇지만
한번도 남의 부부관계 소리 들린적 없어요
보통은 그렇게 비명을 지르지는 않잖아요
우리 아파트 연세 많고 젊잖은 분들 사는 조용한 아파트라
층간 소음도 없고 있어도 다들 이해하고 넘어갑니다
근데 이건 진짜 난감하네요
발 뒷꿈치 방아 찧고 다니는건 기본이고
밤늦게 청소기 돌리구요
이런건 다 참을수 있어요
그런데 공부 하는 아이한테 밤마다 여자 비명소리를 듣게
둬야하나요 정말 미치겠네요
IP : 115.86.xxx.36
3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치
    '22.11.26 10:05 PM (180.70.xxx.188)

    녹음해서 들려주세요

  • 2. 메모
    '22.11.26 10:08 PM (114.205.xxx.84)

    메모해서 붙이는 수 밖에 없겠어요.
    온동네 다 들린다고요

  • 3.
    '22.11.26 10:08 PM (222.117.xxx.101)

    말이통하는 보통사람들이 아닌거같은데
    그냥 피하시는게..
    저같음 이사가겠어요.ㅠ

  • 4. 아이를
    '22.11.26 10:09 PM (211.234.xxx.72)

    뭐 그런 인간들이 있나요 문신하고 다닌다니 알만하네요
    아이를 위해...어렵지만 이사만이 답으로 보여요

  • 5. dlf
    '22.11.26 10:09 PM (180.69.xxx.74)

    엘베에 써붙이세요
    밤마다 신음소리에 괴롭다 조용히 해달라고요
    몇호인진 적지 말고요
    아마 다른집도 알거에요

  • 6.
    '22.11.26 10:09 PM (59.16.xxx.46)

    메모지에 쓰셔서 현관문에 붙이세요 소리 들린다고요

  • 7. 그러게요
    '22.11.26 10:09 PM (106.101.xxx.202)

    엘리베이터에
    작작 좀 하라고~~~

  • 8. ..
    '22.11.26 10:09 PM (211.226.xxx.100)

    아 얘기만 들어도 얼굴도 보기 싫을듯ㅠ

  • 9. ..
    '22.11.26 10:10 PM (211.234.xxx.21)

    개인주택도 아니니
    내 집이라도 내 맘대로 공사도 못하죠
    무식한것들이 소송 당해봐야

  • 10. ..
    '22.11.26 10:11 PM (14.35.xxx.184)

    솔직히 요즘은 앙심 품을까봐 겁나기도 해요. 여자가 문신 가득하고 남자가 촌스럽고 무식하게 생겼다면.

    저 같음 아이 공부할 때 이어폰 끼게 하고
    이사 고려할 것 같네요.

  • 11. 공사 한거보니
    '22.11.26 10:11 PM (14.32.xxx.215)

    매매인가본데...겨울에 문닫아도 들리면 이사 ㅠ
    아님 아들 방만 방음공사하라기엔 이미 다 들었을거구요 ㅠ

  • 12. ...
    '22.11.26 10:12 PM (175.209.xxx.111)

    써붙이시고 그래도 안되면
    층간소음용 골전도 스피커 이용해보세요
    정말 민폐도 저런 민폐가...

  • 13. 그거
    '22.11.26 10:17 PM (122.42.xxx.238)

    그거 안 당해 본 사람은 몰라요.ㅜ
    저희는 저보다 나이 많은 윗집 여자(오십중반?)가
    토요일 오후 저희 애 공부하고 있는데
    그런 소리를 크게 내더라구요..
    정말 살인충동을 느꼈습니다.

  • 14. ...
    '22.11.26 10:17 PM (211.234.xxx.21)

    그런 인간들 윗집에 이사와 겪어봤는데요
    그냥 예의 바르게하면 말귀를 못알아 듣더군요

    홋수 기재말고
    창녀같은 신음소리 귀 썩는다
    조용히 살자 여기가 사창가냐~
    이정도 임팩트줘야 되요

  • 15. ..
    '22.11.26 10:18 PM (14.32.xxx.34)

    https://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3555257&page=1&searchType=sear...

  • 16. ..
    '22.11.26 10:23 PM (39.7.xxx.5)

    경비실 통해서 써붙이세요..부끄러움을 모르는것들이네요

  • 17. ㅠㅠ
    '22.11.26 10:26 PM (115.86.xxx.36)

    엘베에 써붙일 생각도 안한건 아닌데 그럼 저희 애들도 보게 되니까 못하겠어요...

  • 18.
    '22.11.26 10:35 PM (116.121.xxx.36)

    엘베는 다른집 아이들 눈도 소중하니까요 ㅠㅠ
    현관에 타이핑해서 붙여놓는게 어때요? 옆집 못보게 반 접어서...
    계단으로 올라가서 붙이고 오면.. 옆집, 아랫집, 윗집인지 모를일이잖아요~~~~
    님에게 물어봄 아니러고 내빼시고~~~ "사실 우리집에서도 들리긴 해요~~~" 이렇게 멕여주시는게 어떨까요??

  • 19. ㅇㅇ
    '22.11.26 10:57 PM (175.207.xxx.116)

    짝짓기 소리 작작 좀 내라는 댓글 넘 웃겨요 ㅋㅋ

  • 20. 아휴
    '22.11.26 11:03 PM (59.26.xxx.88)

    일단 그 집 앞에서 소리 녹음해 놓으시고 증거용으로.. 메모 붙여두세요. 저는 그렇게하니까 조용하더라구요.

  • 21. ...
    '22.11.26 11:59 PM (118.235.xxx.82)

    여자든 남자든 목에 문신 크게 할 정도면 평범한 삶이 아닐 것 같은데 차라리 이사를 권해드려요

  • 22. ㆍㆍ
    '22.11.27 12:13 AM (115.86.xxx.36)

    댓글 모두 감사합니다
    1년 후 이사 예정인데
    1년을 그냥 이렇게 보내야하는건지
    너무 스트레스네요
    아이만 아니면 무슨 걱정이겠어요
    조용히 집에서 공부하는 애라서요
    밤만 되면 또 소리 지를까봐 노이로제 걸릴 지경이에요

  • 23. 공유기아뒤
    '22.11.27 1:03 AM (210.2.xxx.49)

    바꾸세요.


    " $$$호 잠좀자자 "

  • 24. ㅇㅇ
    '22.11.27 1:12 AM (220.71.xxx.148)

    경찰에 신고하세요
    여자 비명소리가 들린다고..

    몇번하면 조심할듯요

  • 25. 윗집 취향 독특
    '22.11.27 1:22 AM (118.235.xxx.44)

    근데 왜 그렇게 비명을지르는걸까요
    전혀 섹시한 소리도 아닐거 같은 비명소릴
    대체 왜...

  • 26. 저도 신고 추천
    '22.11.27 1:23 AM (118.235.xxx.44)

    합니다 ㅎㅎ

  • 27. 인터폰해서
    '22.11.27 1:23 AM (61.254.xxx.115)

    직접 말씀하셔야 할듯요 관리실서 해결해줄것도 아니고 집에서 공부가 되겠나요 하루빨리 얘기해보고 시정안된다면 저라면 당장 이사나가겠어요 말뽄새 보아하니 고쳐질것 같지도 않지만 말이라도 해봐야죠 다 들려서 힘들다고요

  • 28. 아이고
    '22.11.27 1:24 AM (220.86.xxx.177)

    쪽지 써서 붙인다고 바뀔 사람들이 아니네요..아파트는 위층 잘못만나면 진짜 최악이에요 ㅜㅜ 그냥 1년 먼저 이사나가세요~ 그까짓 돈보다 아이가 중요하지요..아이한테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르니 저라면 빨리 움직일것 같아요

  • 29.
    '22.11.27 2:07 AM (61.80.xxx.232)

    어휴 미친ㅡㅡ적당히좀 소리지르지

  • 30.
    '22.11.27 2:35 AM (116.121.xxx.196)

    우리윗집이 그리로 이사간걸까요

    한여름신음소리에 진짜 초난감했어요
    야동소리아니고 진짜 라이브

    첨엔 고양이가 우는줄알았는데
    진짜 화장실에서도 들리고

    어느날 이사갔어요
    별로 길게 안살고. 1년정도산거같아요

  • 31. 어휴
    '22.11.27 2:56 AM (175.119.xxx.110)

    천박한 더런x,
    경찰신고 333333

  • 32. 그정도
    '22.11.27 4:53 AM (121.174.xxx.176)

    신음소리면 위 아래 다 들립니다

  • 33.
    '22.11.27 7:38 AM (223.62.xxx.195)

    경찰출동 당해봐야될듯

  • 34. 헐;;;;
    '22.11.27 8:30 AM (220.122.xxx.154)

    원글님 위로 드려요.
    정말 난감하시겠어요.
    이사가면 되지만 어디 이사가 쉽나요 .
    엘베,그집앞 메모 붙이세요.
    할수 있는건 일단 다 하세요.

  • 35. ㅇㅇ
    '22.11.27 11:41 AM (118.235.xxx.152)

    어우..
    바로 이사가세요
    그게 바로 똥은 더러워서 피하는거죠
    위로드립니다 ㅠㅠ 그딴것들은 왜 주위에 피해를 입히며
    사는지

  • 36. 예전에
    '22.11.27 1:53 PM (115.140.xxx.4)

    딱 이사 오기 전 제가 살던 곳은 오피스텔이라
    제 나이또래 젊은 사람들이 많이 살았어요
    그런데 옆집이 새로 아사왔는지
    제 침실에서 옆집 소리가 다들려서 진짜 놀랐거든요
    경험해 봐야 암 ㅋㅋㅋ
    제 침대는 가죽헤드인데 옆집은 목조헤드인지
    새벽마다 벽이 쿵쿵 ㅋ 제머리도 쿵쿵
    여성분 신음이 그냥 ㅋㅋㅋㅋㅋ 와 진짜 씨 했어요 ㅋ
    그냥 참았습니다 신혼부부인가 하고 ㅋ

    그리고 하이원에 스키타러 갔는데
    숙소는 늘 강원랜드를 잡았어요 카지노 노노
    거기가 부대시설이나 훨씬 좋거든요 셔틀버스 바로앞에 오고
    어느날 점심에 제가 뭐 두고 온게 있어서
    다시 방으로 갔는데 엘베 열리자마자
    여자의 괴성 ㅋㅋ 그때 체크아웃 시간이라
    청소중이었는데 도우미분들 다 배치 되어서 청소중이고
    저는 청소 부탁 안했기 때문에 그냥 가는데
    저희라인 복도에거 울려퍼지는 신음소리에
    도우미들과 서로 민망해서 달아남 ㅋ
    애정이라는 것이 참 열정적이더군용

  • 37. ㅇㅇ
    '22.11.27 2:58 PM (58.234.xxx.21)

    윗집에서 여자 비명소리가 들린다고 경찰에 신고 하는건 어떨까요?

  • 38. ㅇㅇ
    '22.11.27 6:48 PM (115.86.xxx.36)

    정말 일상이 이렇게 타인으로 고통 받아야 한다니
    괴롭네요
    가정폭력으로 신고해버릴까봐요
    출동하면 조심 할까요ㅠㅜㅡ

  • 39. ㅇㅇ
    '22.11.27 8:40 PM (211.234.xxx.187)

    집에 와이파이 쓰죠?
    화이파이 이름 바꾸세요
    그호스 적고 뒤는 알아서 적으세요
    와이파이 검색하면 자동으로 뜨니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1463 뭐든게 남탓 지잘못 없음 윤석열 ㄱㅅ.. 03:21:54 30
1461462 아 진짜 방금 장례식 글 .... 03:14:31 140
1461461 혈관을 청소해주는 고마운 9가지 음식 ㅇㅇ 02:35:46 762
1461460 문정부 때 난방비 폭등 안 한 이유 - 문정부 때는 국제 LNG.. 22 .. 02:14:09 796
1461459 특정 과일 품종만 먹는데요 2 ... 02:02:31 556
1461458 올해 칠순은 몇년생 무슨띠인가요? 1 칠순 01:47:39 502
1461457 직장 안다니면 혼자가되서 일하는 2 혼자 01:40:59 468
1461456 난방 미터기 오류 문의드려요 5 82 01:24:08 260
1461455 군내나는 백김치 4 김치 01:18:39 309
1461454 전기요금 9.5% 인상 적용‥'2월 고지서'가 진짜 폭탄 18 ㅇㅇ 01:10:07 2,127
1461453 일타 스캔들)남해이 왜 저러요? 1 ... 01:08:48 1,625
1461452 삼겹살,생선 등..기름..벽지닦는분 계세요? 2 .... 01:02:30 483
1461451 네이버까페 탈퇴? 1 원시인1 01:01:59 310
1461450 머리냄새? 정수리 냄새는 왜 나는걸까요? 17 샴푸요정 00:54:21 2,077
1461449 오늘 영화 유령 보고왔는데 좋았네요 2 ㅇㅇ 00:51:58 590
1461448 건조기가 얼었어요. 제가 하는 방법 있을까요? 4 건조기 00:50:54 907
1461447 전기, 가스비가 30~38%올랐어요? 16 ... 00:50:16 1,076
1461446 차돌 된장 찌개 완전 맛있어요 (+레시피) 16 뽀ㅇㅇ 00:47:31 2,027
1461445 싸고 건강에 좋은 반찬 11 .. 00:45:50 1,830
1461444 잘되고 편한 염색약 추천해주세요 4 ㅇㅇ 00:42:11 636
1461443 베스글 19금 보고 …. 8 애로스 00:38:20 2,831
1461442 겨울 다 갔는데 온수 매트 사야할지.. 17 ... 00:35:35 1,216
1461441 근데 댓글달았다가 삭제 왜하는거에요?? 3 ㅇㅇ 00:25:24 720
1461440 반대하는 결혼하고 7 잘사는 00:23:24 1,945
1461439 ‘손흥민 멀티골 맹활약’ 토트넘, FA컵 16강 진출 확정..... 2 oh 00:19:24 8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