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며느리의 불륜을 알고도

슬프다 조회수 : 27,414
작성일 : 2022-08-06 12:57:13
며느리의 불륜 알고도 아들이 힘들어할까 봐 말 못 하고 혼자 꾹 참은 어머니

https://www.insight.co.kr/news/406095
IP : 112.147.xxx.62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슬프다
    '22.8.6 12:57 PM (112.147.xxx.62)

    며느리의 불륜 알고도 아들이 힘들어할까 봐 말 못 하고 혼자 꾹 참은 어머니

    http://www.insight.co.kr/news/406095

  • 2. ㅇㅇ
    '22.8.6 1:01 PM (117.111.xxx.229)

    외국일 만은 아닌걸요
    우리나라도 며느리가 바람난거 알아도 손주들 생각하고 이혼하면 망신이라 생각해서
    참고 넘어가는 집들 있어요
    저도 직접봤구요
    사회적 지위가 있는 분들이라 더 그랬던것 같아요

  • 3. ..
    '22.8.6 1:03 PM (124.5.xxx.85)

    부모 마음이 어떠했을가요
    꼬리가 길면 드러나네요

  • 4. 엄마친구분
    '22.8.6 1:04 PM (110.70.xxx.198)

    며느리 바람 났는데 이혼하니 어쩌니 하더니 애때문에
    남편도 시부모도 덮고 넘어가더라고요

  • 5. 근데
    '22.8.6 1:05 PM (1.222.xxx.103)

    피 안섞인 애까지 키울거라니..
    엄마와 아들이 모두 심약한듯.

  • 6. 제가50인데
    '22.8.6 1:06 PM (110.35.xxx.155)

    대학동기 와이프 바람 펴서 본인이 힘들어하다 자살했어요. ㅠㅠ

  • 7. 요즘
    '22.8.6 1:08 PM (175.223.xxx.28)

    여자들 바람 엄청 많아요. 우리 사무실에도 있음

  • 8. 이상해요
    '22.8.6 1:16 PM (119.206.xxx.160)

    피 안섞인 아이까지 키운다니... 며느리가 갑인 집인가요?

  • 9. ...
    '22.8.6 1:22 PM (58.234.xxx.222)

    유부남들이 무슨 능력들이 그리 많다고 젊은 처녀들과만 바람이 나겠어요? 유부남 유부녀 커플이 더 많을걸요. 그러니 바람난 유부녀도 많겠죠.

  • 10. dlfjs
    '22.8.6 1:38 PM (180.69.xxx.74)

    자식생각해서 참는 남편도 많아요

  • 11.
    '22.8.6 1:44 PM (106.101.xxx.91)

    바람난 여자들도 의외로 많더라고요.
    옆에 그런사람보고 정말 까짝놀랐던 기억이 ᆢ
    그래도 애들 있으니 남편이 참고 지나가던데 ᆢ
    그래서 남편 참 대인배라 생각했는데
    그런데 반전.
    그 남편도 몇년전에 바람피웠다고 듣고.
    서로 셈셈했네 했어요.

  • 12. ㅇㅇ
    '22.8.6 1:49 PM (175.121.xxx.86)

    해외스토리 라니 그바람난 대상자가 시아버지 인 경우도 종종 있지요

  • 13. ㅇㅇ
    '22.8.6 1:52 PM (122.35.xxx.2)

    아는집도 리스라더니
    여자가 바람피운다고
    같이 얘기하던 동네 아지매는 이해한다고
    해서 더충격
    잠자리가 중한 여자들 많더라구요

  • 14. ..
    '22.8.6 2:06 PM (106.101.xxx.26)

    개원의사인 제 지인도 아내가 바람폈는데
    남자한테만 소송걸고 이혼은 못했어요. 내가 못해줘서 바람났다고 더 설설 기어요. 답답..변호사 사무실갔는데 잘난남자들도 자식때문에 이혼못하는 경우 많다며 위로해주더래요.

    82쿡에서 보면 남자는 와잎 바람나면 바로 이혼하는데 여자는 남편이 바람펴도 경제력때문이 이혼 못 한다고 비하하던데요.
    남자들도 심지어 돈있는 남자들도 자식때문에(친모가 키우는게 가장 나으니) 사회적 체면 때문에 못하는 경우 진짜 많아요.

  • 15. 미친년들
    '22.8.6 2:16 PM (211.244.xxx.144)

    세상에 많네요.
    바람필검 왜 결혼은해서리..이기적인년들

  • 16. ㅇㅇ
    '22.8.6 2:26 PM (175.121.xxx.234)

    바람난 와이프 데리고 사는 남자들 솔직히 ㅂㅅ 같아요. 유전자 검사나 할지..

  • 17. ..
    '22.8.6 2:32 PM (124.54.xxx.2)

    바람난 와이프 데리고 사는 남자들 솔직히 ㅂㅅ 같아요.

    ==> 바람난 남편 데리고 사는 여자들은 어떻구요?

  • 18. ㅇㅇ
    '22.8.6 2:38 PM (223.39.xxx.166)

    대학동기 같은 학교 선배랑 결혼했는데 그 선배의 같은과 친구 절친과 애낳고나서 바람폈어요. 남편만 모르고 지금도 잘살아요

  • 19. 기억
    '22.8.6 3:51 PM (223.38.xxx.238)

    82에도 올라온 적 있었어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3046041

  • 20. 빙쉰같잖아
    '22.8.6 8:10 PM (112.167.xxx.92)

    요 아니 지아들이 뭐가 글케 부족하길래 며늘년 불륜질하는거 뻔히 알면서 그걸 쉬쉬하고 혼자 두문불출하는지 시모 하는짓도 빙쉰같잖아요 호구가 진상을 만드는 격 그러니 진상을 더 진상으로 부추기는 격

    결론 남편 하는짓도 막내가 지애가 아니라는데 뭘 키워 키우길ㅉ 그시모나 아들이나 빙쉰 같아요 저러니 저런년이 활개를 치니 싶은게

    솔직히 저며늘년 죽어버릴거 같은 성격에 남편이였으면 무서워서라도 중간에 불륜 스탑할 것을 얼마나 만만했으면ㅉ 글서 불륜년도 불륜년이지만 그남편이나 시모도 절레절레임

  • 21. 더해요
    '22.8.6 8:26 PM (119.18.xxx.208)

    남자는 나가서 바람 피우는 정도죠
    여자는 남의 애 남편 애인척 낳아 모른척 뻔뻔하게 키우다 걸리는 경우 많아요. 걸리면 이혼당하는거고 애둘중 하나는 친자고 체면이 무서우면 그냥 참는거고
    예쁘고 부자 친정 부자 시집 둔 여자들도 그런 여자들 봤어요

    유전자 검사 없던 시절엔 어땠을까 싶고
    남자가 여자 육체적으로 보호하거나 부양하던 수천년간 여자 정절 요구한거 솔직히 이해해요

  • 22. 저아는
    '22.8.7 12:21 AM (61.254.xxx.115)

    남자변호사도 부인 바람났는데 알고도 살아요
    확인차 흥신소를 가끔 붙일지언정 가정 안깨고 사는 사람도 있더군요 아마 부인도 외모좋고 잘버니 못놓겠지요

  • 23. ..
    '22.8.7 1:25 AM (175.119.xxx.68)

    바람난 와이프 데리고 사는 남자들 솔직히 ㅂㅅ 같아요.

    반대라면
    한국여자들 오십프로 이상이 빙신일거요

  • 24. 사례
    '22.8.7 8:55 AM (223.38.xxx.56)

    저희 아팟 불나서 집한채가 완전 전소되고 그 불낸 세입자는 주민들 피해보상못해줘서 결국 감옥 갔는데요
    알고보니 같은 단지에 사는 과거 대권주자였던 정치인의 며느리 정부였어요
    초등 동창…
    결국 사립다니던 애들 다 전학시키고 이사도 갔지요
    저도 40대 넘으니 회사에 오피스 어쩌고(지들은 잠은 안잤다고 떳떳한가보던데 정서적 외도는 빼박)도 심심찮고 실제 젊음의 끝자락에서 육욕을 주체못하고 섹파 만든이도 보지만 밥먹고 뭐싸는거처럼 자제가 안되는건지.. 진정 궁금.. 너어무 많으니까요

  • 25. 당연
    '22.8.7 10:37 AM (175.196.xxx.177)

    바람남이 많으면 바람녀도 그만큼이 아닐까요?

  • 26. ㅋㅋ
    '22.8.7 12:29 PM (211.36.xxx.254)

    갑자가 지아들 바람피웠는데 온갖 핑계대며 이혼시킨 전 시가가 생각나네요
    보통 어떻게든 이혼안시키려고 애쓰지 않나.
    아들과 남동생의 돈이 탐났던게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5481 혼자 있으면 자꾸 우는데 우울증일까요. 눈물 07:34:40 129
1485480 어제 남편하고 티격태격 했는데요 1 이해불가 07:33:35 204
1485479 비올거같은데 태극기 게양해도 광복절 07:24:19 73
1485478 셋이 만나 계산 관련 82글 이렇게 돌아다니네요. 조심하자 07:23:59 391
1485477 코로나 검사 보건소 오늘 후일인데 하나요? 1 .. 07:19:55 87
1485476 고터 식당 추천 3 ㅇㅇ 06:49:29 473
1485475 친한언니부부가 건물주에 곧 이전 선물고민되요 4 고민 06:44:22 1,185
1485474 어제 한탄강 주상절리길 갔는데 너무 좋았어요 9 ... 06:39:29 1,045
1485473 나경원 "민주당 성향 서너명이 욕설 시작".... 10 정신나갔음 06:38:09 1,159
1485472 제일 좋았던 해외 여행지 딱 한군데만 뽑는다면 12 여행 06:36:26 1,439
1485471 비비고 식품은 모두 짜네요 나쁜뜻아니고 개선좀 8 아 짜 06:12:02 1,167
1485470 아들이 코로나에 걸렸어요ㅠ 3 .. 06:07:54 1,484
1485469 5세 입학 졸속행정 추진은 안철수 정책이었네요. 2 스트레이트 05:59:17 1,009
1485468 얼리버드 주식 .... 음양 키스 캔들 종목들 11 얼리버드 05:52:49 681
1485467 남편의 짜증 고치기 4 가까운 70.. 05:52:30 1,431
1485466 류석춘, 이우연 - 위안부를 매춘부로 7 극우 04:32:27 1,210
1485465 볼에 하트모양 기미 1 미녀 02:57:46 764
1485464 예성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5 예성 02:45:44 1,294
1485463 잠실 스시 오마카세 추천해 주세요 6 묭이 02:42:29 1,080
1485462 아파트 사는게 지겨워요 13 ... 02:38:39 4,306
1485461 화장품 브랜드 이름 알려주세요 4 .. 02:36:37 1,033
1485460 일제에 의해 끊어졌다 90년만에 복원된 종묘ㅡ창경궁길 다녀왔어요.. 14 종묘 02:27:51 1,729
1485459 세상에나 진짜 이런 여자가 있다고요? 3 ㅡㅡ 02:26:20 3,744
1485458 비는 안오는데, 허리며 어깨며 쑤시고 아파요. 5 저만 그런가.. 02:14:08 746
1485457 여행 가기 전 짐 싸는게 제일 싫네요.. 16 .. 02:09:30 2,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