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들 다 키워놓고 내 인생 즐기는 주부들

조회수 : 23,142
작성일 : 2022-07-04 07:13:45
자식들이 얼마나 잘 자랐으면
그리고 부모님이 얼마나 건강하시면
아무 걱정없이 내 인생 찾아 즐길 수가 있는지
그 정신적 여유로움이 너무 부럽습니다
IP : 223.38.xxx.109
2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러니까요
    '22.7.4 7:16 AM (121.190.xxx.189)

    저도 49세. 아이들 다 커서.. 큰 걱정 없엇는데
    엄마아빠가 다 아프시네요..
    맴이 힘들어요..

  • 2. 그건
    '22.7.4 7:21 AM (39.7.xxx.153)

    자식 다키우고 양가 부모 없어도 돈없음 내인생 못즐겨요

  • 3. ...
    '22.7.4 7:24 AM (1.235.xxx.154)

    꼭 잘 키워서가 아니라 성인된 뒤는 독립개체로 봐주지않으면 서로가 힘들어요
    지금은 나이든 시부모 친정부모님들이 훨씬 더 힘들어요
    고집 센 어린아이들이시거든요

  • 4. ...
    '22.7.4 7:29 AM (175.223.xxx.228)

    애들보다 시부모가 더 힘듬
    아프다고 징징 내가 아들 대학공부시켰다고 징징
    근데 남편도 50넘으니 비슷함
    자기만 알고 자기먹을꺼만 챙기고 애들 더 주면 난왜 조금주냐고하고 내돈쓰지마라고하고
    노인셋이 짜증남

  • 5. 00
    '22.7.4 7:38 AM (222.119.xxx.191)

    아이들 유치원 보내기 시작하면서 드디어 해방이다라고
    부르짖는 여자들은 그 후부터 공교육과 사교육에 보내만 놓고 관심도 없이 친목 여행 취미샹활 하면서 자식일에 방관만 하다가 고3이 되어서야 현타와서 애를 잡던데요
    애가 성인이 되고 결혼해서도 간섭하고 집착도 하구요

  • 6. 보니까
    '22.7.4 7:42 AM (118.235.xxx.1)

    양가 부모님 반 이상 돌아가신 집도 꽤 있어요.

  • 7. 하하
    '22.7.4 7:51 AM (211.248.xxx.147)

    아빠에게 매일 말씀드려요. 애들 다 대학가고 이제 내 삶의 평화는 아빠의 건강이다. 아이들은 이제 성인이니 잘살던 못살던 마음에서 내려놓고 성인으로 인정해줘야해서 관심덜주려고 더 바쁘게 제 인생 삽니다

  • 8. 저는
    '22.7.4 8:01 AM (182.231.xxx.55)

    이제 여유가 좀 생겨서 놀아도 되는데 지금까진 애키우면서 직장다니는 일만 했더니, 뭘 하고 놀아야 할지 모르겠어요.
    어제 몇년만에 처음 쇼핑몰이라는 곳에 가서 두 시간을 보내야 했는데 책방에서 30분 보내고 나머지 시간은 벤치에 앉아서 사람 구경. 같이 놀 친구들도 거의 다 연락 끊어졌고요. 살면서 인간 관계에 성실하지 못했다는 걸 뼈저리게 느껴요 ㅠㅠ

  • 9. 아이
    '22.7.4 8:03 AM (211.218.xxx.114)

    아이가 늦으니 늦게까지 고생이죠.
    아직도 공부하고 있으니
    언제쯤 해방될까

  • 10. ㅇㅇㅇ
    '22.7.4 8:08 AM (118.235.xxx.134)

    50대중반.
    큰애 취업해서 낼부터 출근. 작은앤 대4학년..입사준비중.
    어제 같이 카페가서 자소서 쓰는거 봐줬어요
    이제 큰애 용돈은 안나가네요
    주말마다 남편이랑 카페찾아가고 전철타고 서울구경가고그래요
    확실히 마음의 여윤 생겼지만 걱정은 끝이 없어요
    건강검진할때마다 떨리고 회사 실적 압박도 있고...
    좀 즐겨야하는데 온전히 못즐기네요

  • 11. ㅇㅇㅇ
    '22.7.4 8:22 AM (222.234.xxx.40)

    아이 입시 끝내니, 부모님들 돌아가며 편찮으시고 남편 은퇴하고
    아이 취직걱정, 결혼문제...

  • 12. 끝이없네요ㅎㅎ
    '22.7.4 8:25 AM (118.220.xxx.115)

    아이들 입시,졸업,취업,결혼......진짜 자식걱정은 죽어야끝날듯
    양가부모....이제 7,80대신데 진짜 네분이 돌아가면서 아프심....부모님걱정도 돌아가셔야 끝날듯ㅠㅠ

  • 13. 그렇진 않더라고요
    '22.7.4 8:34 AM (106.102.xxx.197)

    부모님들 병원 모시고 다녀야 하는 질병이 하나씩 나오고요
    남편들 직장에서 위기감 느끼는 시기이죠
    부부 노후라도 다 준비 됐으면 다행이가 한데요
    애들 결혼 때 목돈 들어가야 하니, 증여할거 만들어 놔야해요
    서울 집 한 채가 얼만지 다들 아니까, 출발선부터 한참 뒤쳐져 고생하게 내버려둘순 없잖아요

  • 14. 돈만 더 있음
    '22.7.4 8:50 AM (223.39.xxx.228)

    저 말입니다
    양가 어른들 다 돌아가셨고
    아이들 다 취업
    부부 아직 아픈데 없어요

  • 15. 현재
    '22.7.4 9:30 AM (211.46.xxx.113)

    큰애 취업, 아들군대, 양가 부모님 건강한 편이세요
    워킹맘이라 저녁에 영어도 배우러다니고
    밥 안해도 되고 몸은 편합니다만
    이 평안함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불안하긴 하네요
    남편도 언제 그만둘지 모르겠고 뭔가 온전한 평안함은
    더이상 오지 않을것 같아요

  • 16. 집집마다
    '22.7.4 10:18 AM (114.201.xxx.27)

    다 다르죠.
    아직은 억울한 세대일껄요.

    부모공양하는 마지막세대..

  • 17. .....
    '22.7.4 11:05 AM (221.157.xxx.127)

    자식잘큰거랑 상관없어요 공고졸업하고 취업시킨경우 지밥벌이하니 신경 안써도 되고 오히려 의대보낸경우 계속 애신경씁디다 공부하느라힘들다고....

  • 18. 인생은60부터
    '22.7.4 11:09 AM (175.208.xxx.235)

    그러고보면 인생은 60부터가 맞는거 같아요.
    60부터는 내가 하고 싶은대로 살아도 아무 걸리적 걸리는거 없고.
    또 더 나이들어 병원신세 지기전에 60대에 진짜 하고 싶었던거 원없이 해봐야하는거 같아요.
    전 세계여행 떠날랍니다. 한 3년간!!!!

  • 19. ...
    '22.7.4 5:13 PM (125.132.xxx.85)

    자식이고 부모고 내가 할만큼만 하고 크게 관여 안해요
    그러나 이런 시간이 그리 길진 않을 거 같아서 일분일초도 아깝게 생각하면서 누리고 살려고 해요
    걱정할 일이 없어서 걱정안하는 게 아니라 그냥 안해요2222

    댓글 쓰려다 제 맘과 똑같은 분 계셔서 붙복.

    각자 인생의 짐은 각자 지기

  • 20. rmfjrp
    '22.7.4 5:52 PM (124.49.xxx.188)

    그러게요... 유럽1달 태국1달 제주1달 이렇게 살고싶네요.애들 다성인되면

  • 21. 뭐...
    '22.7.4 5:58 PM (112.145.xxx.70)

    신경 더 쓴다고
    이미 큰 애들이 더 잘 되거나
    늙어서 아플 일만 남은 부모님들이 더 건강해지는 것도 아니 더라구요.

    적당한 선에서 놓고

    내 인생 잘 즐기는 거죠.

    할 일 안한다는 게 아니구요.

  • 22. rmfjrp
    '22.7.4 6:00 PM (124.49.xxx.188)

    걱정을 미리 하지 말자~~~~ 생각하려구요..부모님들 대부분 요양원 계시고...연금 조금이라도 나오고 하면...일도 가능하면 하려구요.

  • 23. ㅋㅋㅋ
    '22.7.4 6:56 PM (39.7.xxx.154)

    60대인 지금이 가장 행복하고 즐겁다고 하세요.
    긍적적이시고 부자지만 일하면서 봉사하는 삶을 사십니다.
    또 다른 한분도 객관적으로 조건이 좋으신데 말많으시고 부정적이십니다.
    부, 성격, 가치관이 두루 조화로워야 합니다.

  • 24. 텃밭지기
    '22.7.4 8:01 PM (39.7.xxx.203)

    아이 독립하고 텃밭 작물 키우면서 하고 싶은 공부 시작했구요~일은 20년 넘어서 언제고 그만둬도 섭섭치않을만큼 후회없어요 매일 운동하고 텃밭으로 힐링하고 살아요 인생 제2황금기에요~~

  • 25. 장노년층 대부분
    '22.7.4 9:21 PM (125.185.xxx.17)

    지금이 제일 행복하다고 하더라구요..

  • 26. ㅠㅠ
    '22.7.4 9:40 PM (125.189.xxx.41)

    아이한테 이제 벗어났나 싶은데
    양쪽 부모님 문제가 다가오네요..
    다 키워놓으니 돈도 없고
    부모님한테 돈 들일만 남았고...
    우리같이 유산받을것도 없는집은
    괴롭네요...

  • 27. 아들 하나
    '22.7.4 9:55 PM (222.101.xxx.232)

    있는데 취업해서 독립했고 친정 부모님 두분 돌아가시고
    시어머니 한분 살아계시는데 저는 신경 안쓰고 남편이 다 케어 했어요
    나도 이젠 시간적 경제적 자유 좀 누릴려나 했더니 남편이 암이라네요ㅠㅠ

  • 28. dk...
    '22.7.5 4:12 AM (188.149.xxx.254)

    본인과 주위 사람들 건강한것도 복이네요.
    원글님 글 읽으니 정신이 번쩍.

  • 29.
    '22.7.5 7:33 AM (112.167.xxx.66)

    전 결혼하고서 여태 37년을 가장으로 살아왔어요.
    그러니 애가 다 컸어도 아직도 해야할 일이 너무 많네요.
    애 다 키우고 자기 인생 산다니. 참 팔자도 편하구나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7165 상남자의 입국심사서 1 감동 02:17:27 159
1487164 나는 솔로 광수 6 .. 02:14:20 271
1487163 결혼하려면 진짜 돈 많아야 하네요. 10 $78 02:04:18 532
1487162 40대 파이썬 배우면 취업이 될까요? 5 ... 02:00:15 261
1487161 우영우 미국 넷플릭스 3위래요(냉무) 4 ... 01:39:54 673
1487160 나라가 망하는 데는 한 사람이면 충분하다 3 진령군 01:38:02 327
1487159 직장에서 인사 안받고 까칠한 인간 6 &&.. 01:34:54 344
1487158 (조언절실) 장례식장 두번 가는 것 실례일까요 4 갈등중입니다.. 01:28:56 728
1487157 외국은 노마스크 10 코로나 01:22:09 781
1487156 22년의 문학이란 이런 것이다 4 유일한 여자.. 01:21:10 404
1487155 양파 보관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8 ... 01:17:18 1,227
1487154 아까 올라왔던 친정엄마 생신글 @@ 01:15:49 452
1487153 트레이닝복 5 운동 00:55:02 357
1487152 누구를 좋아하게되면 시름시름 앓게되네요 14 dot 00:45:44 1,678
1487151 첫 사냥 성공. 4 사우나 00:41:43 862
1487150 백종원 체력이 대단하네요. 11 영향력 00:37:02 2,511
1487149 자녀들의 능력 차이가 심하면 8 자식들 00:27:22 1,399
1487148 금요일밤은 왜 잠을 자기 싫은걸까요? 10 00:24:34 1,022
1487147 생모짜렐라 저렴하고 맛있는 제품 없을까요? 2 카프레제 원.. 00:21:48 600
1487146 데님 원피스좀 봐주세요 14 땅지맘 00:21:18 1,719
1487145 펌 한국산 전기차 모두 제외..美서 잘나가던 현대차 '초비상' .. 12 ㅠㅠ 00:16:06 2,144
1487144 참치김치찌개 끓여서 10 .... 00:14:44 1,522
1487143 쌍수한거 왜 모른척해줘야는지, 13 .., 00:14:25 1,898
1487142 검찰, 文정부 윗선 겨냥?..대통령기록관 잇따라 압수수색 7 미친듯 00:12:15 785
1487141 인생 개노잼입니다. 5 ㆍㆍ 00:11:41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