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146차 전달) 2022년 3월 (달고기)생선까스 전달

| 조회수 : 7,451 | 추천수 : 3
작성일 : 2022-04-12 10:41:22

3월 봉사는 '달고기'로 생선까스를 만들었어요.

 

달고기는 비린내가 없는

흰살생선이래요^^

 

2018년에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올라서 유명해졌지요.

설명은 링크에^^

https://entertain.v.daum.net/v/20180425093134513

 

 

 

 

얼음속에 담겨서 신선하게 보내온  달고기

달고기 9키로를 사용해서 만들었어요.

계란 2판을 깨고

촉촉한 빵가루를 뜯어서

포실포실하게 

 

달고기- 밀가루- 계란 -빵가루 

밀가루에는 후추가루를 섞었어요^^

 

미소네 큰아들(밀), 미소(계), 캐드펠(빵)순으로   만들었어요

 과정샷은 없어요 ㅠ

 

식빵빵가루는 꾸~욱 눌러야 잘붙어요... 라고 하십니다^^

튀기기 편하게 비닐을 한장씩 넣으며

차곡차곡 쌓아서

샘물의집 8개,
그룹홈 두곳은 6개씩 보냈구요

싱싱한 딸기도 같이 보냈어요

 

타르타르소스는 시판 대용량으로 구입해서
1개씩 가져갔구요.

 

 

**그룹홈에서 온 사진과 문자^^

" 집에서 만든 수제 생선가스는 정말 오랫만이라

아이들이 잘먹네요~
맛있는 음식 제공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그룹홈에서도 

" 보내주신 생선가스와 딸기
아이들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

**그룹홈

" 맛있는김치 잘받았습니다~ "

 

광명아우름에도

쌀 20키로 3개와 김치를 보냈습니다.

쌀은 당진에서 열흘마다 1개씩 도정해서 보냅니다.

김치는 레미엄마님이 보내주시고요^^

 

그룹홈 두 곳에도 쌀 20키로씩

전라북도 김제에서 도정해서 보냈습니다.

 

" 쌀과 블랙커피님께서 보내주신 천혜향 
감사히 잘 받았습니다~ "

 

노숙인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안나의집에는 10만원을 후원하였습니다.

확인은 자랑후원금 통장에서^^

(아래 링크 클릭하세요^^)

*

*

  82쿡 회원님들의 작은 정성들이 모여서

함께 만들어가는

행복만들기입니다^^

 

자랑후원금^^ (3월말 기준)

https://www.82cook.com/entiz/read.php?bn=17&num=3386639&page=1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2.4.12 3:44 PM

    이번달에도 맛있는 생선까스 감사드립니다.!!
    늘 봉사하시는 분들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들 모두 잘 되시게 제가 기도드립니다^^
    봉사팀원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 2. 18층여자
    '22.4.12 4:04 PM

    생선까스.
    만들 자신은 없고 저는 가자미 생선가스라도 주문해서 먹어야겠어요.
    아이들 정말 맛있게 먹었겠어요.

    음식에 들이는 정성과 봉사자분들의 꾸준함에 매번 감동합니다.

  • 3. 동동
    '22.4.15 9:48 PM

    사랑과 정성이 가득 담긴 맛있는 음식이네요. 봉사자분들께 존경을 보냅니다..

  • 4. Harmony
    '22.4.20 11:20 AM

    비대면으로 그동안 몇몇분들 정말 고생들 많으셨어요.
    그제부터 사회적 거리규제 해제되었으니 다음달에는 볼 수 있겠죠?^^
    달고기 생선까스 저도 만들었었는데 정말 맛 있더군요.
    아이들이
    팬데믹 몇년 못본새에 많이들 크기도 하고 ...보고 싶네요.
    봉사회원님들
    비대면으로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늘 좋은 재료로 정성을 다해 음식만드는 캐드펠님외 여러회원님들
    또 후기 올리느라 달마다 고생하는 미소님, 정말 고맙습니다

  • 5. 달고나
    '22.5.10 9:00 AM

    오늘은 생선까스가 땡기네요
    항상 눈으로만 봤는데 정성어린 봉사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202 사진없는 반찬 이야기~또 6 티소 2022.08.06 1,480 0
44201 2022 여름 2탄 - 꽁당보리밥의 추억 15 주니엄마 2022.08.05 4,085 2
44200 열무 얼갈이 김치 + 꽈리고추찜 27 Alison 2022.08.03 6,178 2
44199 봄 지나 여름 왔으니 등장ㅋㅋ 24 백만순이 2022.08.01 9,585 3
44198 사진없는 반찬 이야기 13 티소 2022.07.26 6,100 2
44197 독거인 혼밥일기! 20 옐로우 2022.07.25 11,125 5
44196 2022년 여름, 샐러드에 언제나 진심!! (방울절임 레시피.. 41 주니엄마 2022.07.24 8,534 4
44195 이번에는 한국 손님 불러서 밥 해먹고 여름 김치 담은 이야기 25 소년공원 2022.07.24 7,838 4
44194 18층 여름채소 소진용 밥상 그리고 보양식 시리즈 29 18층여자 2022.07.21 11,071 4
44193 베이킹의 결과물들 25 빈틈씨 2022.07.20 7,410 2
44192 새우젓 구입시기 4 2022.07.20 4,356 1
44191 여름밥상2 10 catmom2 2022.07.19 8,001 3
44190 소고기 강된장 그리고 영어 자원봉사 후기 18 Alison 2022.07.19 6,588 4
44189 149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6월 함박스테이크 10 행복나눔미소 2022.07.09 6,752 4
44188 2003 - 2022 카루소님을 추모하며 103 행복나눔미소 2022.07.07 10,264 9
44187 독거인의 혼밥 일기 23 y1204y 2022.07.07 14,237 3
44186 미국인 가족 초대해서 한식 먹은 이야기 38 소년공원 2022.07.04 15,064 6
44185 님은 갔습니다 42 Alison 2022.07.03 13,753 5
44184 오랜만이에요^^ 24 빈틈씨 2022.07.03 6,050 2
44183 저의 집밥 차림 21 포그니 2022.06.30 16,961 4
44182 청소년 아침밥 그리고 한그릇 밥상 43 18층여자 2022.06.24 18,769 5
44181 며느리 신행 상차림( 처음 올려봅니다) 23 아침이슬 2022.06.24 16,734 6
44180 챌시 엄마 같은, 누나가 다음주 런던에 가요, 37 챌시 2022.06.23 10,940 4
44179 저도 키톡 데뷔해봐요~(feat.허접한 라면그릇으로 대전참여) 19 포그니 2022.06.23 6,847 8
44178 방학이 좋아요 :-) 29 소년공원 2022.06.20 11,058 7
44177 키친토크 데뷔글...시드니에서... 13 솔바람 2022.06.18 8,474 2
44176 바쁜 주부의 집밥 상차리기 22 catmom2 2022.06.17 15,745 6
44175 일상찬가 2 33 고고 2022.06.13 14,004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