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김용건 애기 너무 불쌍해요..

ㅇㅇ 조회수 : 18,036
작성일 : 2021-08-03 17:16:15
누구 하나 축복해 주는 사람 없을듯...
늦둥이도 늦둥이 나름이지
애가 크면서 트라우마 생길것 같네요.


IP : 14.38.xxx.228
3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한심
    '21.8.3 5:23 PM (220.78.xxx.44)

    미리..... 그 아이는 불행하다 꽝꽝꽝!!!!!!!!!!
    원글님이 뭐라고 남의 인생을 불행하다고 그렇게 확신해서 말해요 2222222222222222222222222222

  • 2. 그만 하세요
    '21.8.3 5:25 PM (223.38.xxx.140)

    김용건 인생에 1도 영향력 없는 인생들이 참으로 말 많고 찧고 까부는게 질리네요

  • 3. 아오
    '21.8.3 5:26 PM (121.132.xxx.211)

    오지랖은 넣어두세요. 멀리도 가네요 증말~

  • 4. ㅇㅇ
    '21.8.3 5:27 PM (14.38.xxx.228)

    엄마 좋자고 일 크게 만들어서
    이런 선입견도 가지게 되었잖아요.
    크면서 아빠부재도 있을테고
    돈이라도 많이 남겨주면 엄마나 좋겠죠...

  • 5. 정신 못차리네?
    '21.8.3 5:34 PM (220.78.xxx.44)

    원글 같은 사람은
    위로랍시고 성폭력 피해자에게 나같으면 죽고 싶을거야, 라고 할 사람.
    극혐!!!!!!!!!!!!!!!!!!!!!!!!!!!!!!!!!!!!!!!!!!!!

  • 6. ㅇㅇ
    '21.8.3 5:38 PM (222.120.xxx.32)

    엄마.아빠 다 있는데 뒷바라지 하나 못해주고. 20살 되서 계속 알바. 험한 일 해서 겨우겨우 살면서 그 돈 부모가 일안하고 달라고 하는 집 애가 불쌍한겁니다.

    태어났는데 돈 있어서 영유 다니다가 유학가고 할거 다하면서 돈 안벌어도 되는 인생이라는거 알면 본인이 행복해 할거여요~~

  • 7. 아니 무슨
    '21.8.3 5:41 PM (222.100.xxx.14)

    그 애는 유복하게 잘 자랄 건데요???
    뭔 불쌍요
    웬만한 애기들보다 훨씬 더 경제적으로 풍족하게 잘 살 꺼에요

  • 8. ..
    '21.8.3 5:53 PM (58.121.xxx.37)

    저 50대 늦둥이 막내인데요.
    행복하게 자라지 않았어요.
    우리 부모님과 언니.오빠들은 내가 귀여움 많이 차지하고 편히 자랐다고 늘 생각하겠지만..
    전...
    늘 결핍이었어요.
    돈으로도 해결되지 않아요.
    그 결핍은...

  • 9. ㅇㅇ
    '21.8.3 5:59 PM (14.38.xxx.228)

    돈이 문제가 아니고요...
    부모라면 적어도 평균적인 가정에서 자라게 해야 하는데
    이래서 애 낳기전 부모시험도 봐야 해요.
    남의 아이 왈가왈부 할일 아니지만
    전국민 알게 되게 한 엄마 책임이 크죠.
    인터넷에 수십년 박제될텐데
    다들 엄마입장에서만 보시네요

  • 10. ..
    '21.8.3 6:07 PM (222.236.xxx.104)

    솔직히 안쓰럽기는 하죠 . 정상적인 가정에서 늦둥이로 태어나도 윗님들이 그런감정이 든다는데 .. 그애는 심지어 뒤에서 수근수근까지 들어야 되니..ㅠㅠ

  • 11.
    '21.8.3 6:11 PM (49.165.xxx.219)

    하정우하면 이미지가 이제 안좋아져서
    당황스러움

  • 12. ..
    '21.8.3 6:22 PM (118.235.xxx.13)

    태어나는 그 아이는 행복하게 잘 크길 바랍니다.
    사실 저도 늦둥이라 부모님 나이드신게 싫고
    뭔가 위축되고 그랬었어요.
    학교오시면 할머니니? 이런 소리도 싫었고ㅠ

  • 13. ㅇㅇ
    '21.8.3 6:22 PM (223.38.xxx.192)

    손주도 없는데 태어나서 친자확인되면
    엄청 이뻐할수도 있죠

  • 14. ...
    '21.8.3 6:29 PM (58.79.xxx.33)

    무슨 남 걱정한다고 이상한 소리나 하지 마세요.
    저는 님이 걱정이네요. 어디가서 이상한소리나 하고다니는데 남들이뒤에서 오바육바한다고 흉해요

  • 15. 돈이
    '21.8.3 7:03 PM (223.38.xxx.135)

    전부는 아니죠
    한국에서 상처받느니 외국나가서 사는게 나을거 같아요

  • 16. 미적미적
    '21.8.3 7:18 PM (1.211.xxx.235)

    이런 글이 더 싫어요

  • 17. 고구미
    '21.8.3 8:15 PM (222.114.xxx.189)

    이런 분들이 그 아이를 불쌍하게 만드는거죠.

  • 18. 12
    '21.8.3 9:40 PM (39.7.xxx.96)

    솔직히 안쓰럽기는 하죠 . 정상적인 가정에서 늦둥이로 태어나도 윗님들이 그런감정이 든다는데 .. 그애는 심지어 뒤에서 수근수근까지 들어야 되니..2222

  • 19. 엄마
    '21.8.3 9:41 PM (223.33.xxx.47)

    엄마도 젊은 나이 아닌데...

  • 20. 김용건
    '21.8.3 10:01 PM (125.134.xxx.134)

    할배가 가지고 있는 농장이며 집이 30억은 넘는데
    앞으로 예능이나 드라마에서 이걸 소재로 부르거나 쓰면서 돈 벌수도 있고 광고를 찍을수도 있는데
    뭐가 불쌍해요. 태어나자마자 베이비박스에 버려지는 아이들 경제적인 능력없는 미혼모 막말로 감옥에서 출산해서 키우다가 고아원 보내지는 아기들도 있는데 저 아기가 뭐가 불쌍해요

    그리고 하정우가 저 아기 이뻐하기만 해봐요
    저 아기 인생 꽃길입니다. 영어 미술 연기 영화제작
    글쓰기도 다재다능하고 돈과 건물까지 영향이 안갈까요
    주말드라마 광자매보니깐
    열살 많은 형이 온갖 고생하면서 아들처럼 동생키웠더만요. 초등학교때 큰 누나랑 16살 차이나는 아이가 있었는데 부모님이 나이 많은거에 별로 개의치 않아 했어요. 아이 나름이죠.
    아니 왜 꼭 부정적으로만 생각하세요
    그리고 여자나이 30대후반에 초산도 요즘 시대 흔해요. 쌍둥이 임신한 성유리가 41살입니다

  • 21. ㅇㅇㅇㅇ
    '21.8.3 11:35 PM (218.39.xxx.62)

    갖다 붙이는 게 드라마....하이고 아줌마...
    그렇게 치면 아들뻘 의붓 동생 쳐다도 안 보고
    딱 양육비만 주다 20살 되면 딱 끊고
    키우던 여자가 병들어도 병원비 한 푼 안 내주는 소설이 훨씬 더 많답니다.

  • 22.
    '21.8.3 11:41 PM (162.208.xxx.174)

    자꾸 모자란 사람들 보이네
    하정우 입장에선 저 애 꼴도보기 싫죠
    하정우가 저 애를 왜 이뻐해요?? 님은 어디가서 본인 아버지가 40살 어린여자랑 애낳으면 이뻐서 대신 키워주고
    앞길 탄탄대로 열리게 해줄거에요? 그리고 30억? 강남에 집한채만 있어도 30억인데 요즘세상에 무슨 30억으로 평생 호강한다고 ㅋㅋㅋㅋ 김용건은 얼굴에 똥칠한거고 앞으로 방송이며 예능 출연도 점점 설자리가 없어지겠죠 광고는 개뿔 저 변태같은 이미지 할배를 누가 광고를 써준다고

  • 23.
    '21.8.3 11:44 PM (162.208.xxx.174)

    김용건 제주도 농장은 10년전에 샀는데 황무지같은 전혀 쓸데없는 땅을 사서 10년전이랑 시세가 그대로이고
    일산 집도 벽산 블루밍 제일 큰평수 실거래가 5억도 안하는데 30억이나 진짜 있으면 다행일듯

  • 24. ...
    '21.8.3 11:45 PM (222.236.xxx.104)

    위에 진짜 말같은 소리를 하세요 ....하정우 입장에서는 저애가 꼴도 보기 싫지 뭐가 이쁘겠어요 ..???? 윗님말씀대로 우리 아버지 입장이라고 생각해봐야죠.. 그럼 그애가 이쁘겠어요 ....여기에 성유리가 왜 나와요..????

  • 25. ㅇㅇ
    '21.8.3 11:50 PM (80.187.xxx.57)

    태어나 보니 배우 아빠 닮아서 이쁘고 잘 생긴데다가 장가 안간 나이 많은 형아 둘이나 있는데 돈 아주 많은 할애비 늦둥이에 아주 귀여움 많이 받고 클거 같은데요? 지금이야 싫고 화나겠지만 막상 태어나면?? 지나가는 똥강아지도 귀여운데 하물며 자기 핏줄인데? ㅎㅎ 전 부럽네요...

  • 26.
    '21.8.3 11:55 PM (162.208.xxx.174)

    와…저 윗댓글 진짜 뻔뻔하다… 저게 임신공격하는 여자들 마인드인듯…

  • 27.
    '21.8.3 11:57 PM (162.208.xxx.174)

    지나가는 강아지는 차라리 이쁘죠
    발정난 지 애비랑 붙어서 돈내놓으라고 GR하는 자기보다 어린 여자 아이는 걍 어디 던져버리고 싶겠죠

  • 28. . .
    '21.8.4 12:04 AM (222.106.xxx.125)

    남을 함부로 동정하지 마세요.
    원글보다 더 행복할수도 있어요.

  • 29. 각자
    '21.8.4 1:35 AM (210.2.xxx.181)

    자기 인생들이나 잘 삽시다.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애기 인생 가지고 오지랍 그만들 떨고.

  • 30. 인생
    '21.8.4 7:45 AM (223.38.xxx.132)

    사람 인생 원래 불공평한거죠. 누구도 부모를 선택해서 태어나는 건 아니니까. 원글 읽으면서 이렇게 남의 인생 함부로 예단해도 되는 건가 싶어 반감이 들었는데 한 편으론 일리있다 싶긴 하네요.

    전 예식장가면 밝게 행진하는 신부 얼굴보며 마음이 애잔해져요.
    엔딩인 것 같지, 헬게이트 열린 거다. 에휴 어쩌나... 하는 그런~

    아이가 제 인생의 굴레를 순응하고 그 안에서 자신의 행복을 찾아 누리는 단단한 사람으로 자랐음 좋겠네요.

  • 31. 부모잘만나야
    '21.8.4 7:54 AM (175.208.xxx.235)

    세상 태어날때 부모 잘 만나야 하는건 사실이죠.
    부모가 서로 사랑해서 주변의 축복 받으며 태어나는 아기여야하고, 엄마, 아빠가 지극정성으로 공들여 양육 하는 그런 인생이 부럽지 안겠어요?
    각자 부족함이 있는 인생이니 원글님 같은 생각이 드는건 당연한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태어난 인생이라면 열심히 살아야 하는거구요.

  • 32. ..
    '21.8.4 9:08 AM (119.194.xxx.219)

    생명을 가지고 거래를 하다니,, 인간같지도 않네요..

  • 33. ㅅㅅㅅㅅ
    '21.8.4 9:14 AM (211.192.xxx.145)

    강아지가 이쁜 건 지나가는 강아지이기 때문이고요.
    미친 소리들 낭낭하네 ㅎㅎㅎ

  • 34. ㄴㄴ
    '21.8.4 9:52 AM (122.32.xxx.17)

    하정우가 이복동생을 이뻐할거라니
    40살이나 차이나는 애비가 성욕풀려다 생기아이는 서로에게 끔찍한 존재에요
    룸녀인지 그런여자는 지금이라도 생각 고쳐야합니다 그여자가 제일 ㅁㅊ여자네요 왜 그나이에 그러고 살아요

  • 35. ...
    '21.8.4 10:21 AM (122.34.xxx.35)

    댓글들이 놀랍네요...임신해서 남자 잡으려는, 자기 인생 피려는 여자들이 이런 생각으로 하는군요. 낳기만 하면 이뻐하겠지...라는. 아기가 본인 행복을 위한 수단인가요? 구역질 나네요. 아이의 인생이 돈, 유명세 ,유복하게만 자라면 행복할거라 생각하는 것도 저급하고요. 진짜 이런 생각으로 임신하고 애를 낳다니....밑바닥 인생이네요.

  • 36. 내비도
    '21.8.4 11:34 AM (175.192.xxx.44)

    축복은 못 해줄망정, 아기에게 도움 1도 안 되고 오히려 상처만 더 주는 걱정은 넣어 두시죠.

  • 37. ...
    '21.8.4 12:24 PM (106.102.xxx.207)

    그렇게 불쌍하면
    님 인생 걸고 사생결단 으로 도와주세요.
    도와주는것 하나 없이
    트라우마니 축복 이니...
    말할 자격이 먼저 되는지 되돌아 봅시다.

  • 38. ..
    '21.8.4 3:46 PM (110.70.xxx.198)

    아기는 엄마가 키우고 김용건은 양육비 책임만 지기로 합의(?)한거 아니었나요? 김용건이야 자기 자식이니 만나긴 하겠지만 하정우는 애초에 엮이지도 않을듯요. 김용건이 직접 키우지도 않는데 굳이 만날까봐요. 엮이기 싫어할것 같아요 저런 경우는...
    나중에 재산이나 다른 문제로 엮여야 할일 있으면 하정우 측에서 변호사 보내서 해결하라 하겠죠
    장가 안간 형아들 귀여움 독차지? 이건 너무 소설이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73183 부모님집 갔을때 해드리면 좋은 단순한것들 ... 14:50:40 27
1373182 민주쪽 낙하산 너무 심하네요. 현대판 매관매직 2 ........ 14:49:24 47
1373181 동서들과 동지애 느끼고 와요 명절 14:48:39 107
1373180 3억 퇴직금포기한 엠비시기자 얼굴 함 보시죠 3 대단하다 14:48:22 143
1373179 루이보스티 늘 드시는 계세요~ .. 14:48:20 39
1373178 열무김치 하려는데 잘라서 버무리나요? 3 .. 14:44:20 98
1373177 펌 서울 확진자 1200명 넘었는데 오세훈은 여전 안보이네요 6 14:39:56 347
1373176 갑자기 모기가 넘 많아요 3 ㅠㅠㅠ 14:38:55 230
1373175 달리와 감자탕 보시는 분 4 happyw.. 14:38:39 245
1373174 아이피는 다른데 논리전개가 똑같아, 이재명 옹호글 7 ㅇㅇ 14:36:00 134
1373173 유미의세포들 유바비 누가 어울릴까요? 5 ㅇㅇ 14:35:32 285
1373172 저는 공부나 학원을 다니더라도 2 000 14:33:24 267
1373171 재산받고 모시기로 했다가 병이 걸렸는데요 7 이경우 14:33:06 967
1373170 직장에서 매력적인 사람 4 궁금 14:32:37 468
1373169 생리양이 너무 많아서 살이 안찌는것같아요 2 ㅠㅠ 14:30:17 363
1373168 꾹짐 격세지감 14:29:49 55
1373167 아이비 키우기 어렵네요 2 그르니까 14:28:07 196
1373166 이재명은 화천대유가 고마울겁니다 25 ... 14:25:06 809
1373165 아래 팔라고 하는차 박은거 보고요.. ........ 14:24:31 373
1373164 실시간 광주 경선 현장입니다 12 호남, 오늘.. 14:23:34 457
1373163 올 겨울에 여행 간다면 어디를 추천해주시겠어요? 3 여행 14:16:46 389
1373162 아파트 발코니 확장형요 같은평수라고 해도 표시가 확 나는편인가요.. 2 ... 14:15:52 186
1373161 정리정돈 잘하려고 노력중입니다 좀 도와주세요 ㅠㅠ 13 Dd 14:15:33 956
1373160 화천대유 음해라고 쉴드치는것들 10 껄껄 14:12:12 250
1373159 오징어게임)외국인친구가 한글이 너무 예쁘대요 3 오징어게임 14:11:56 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