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초등딸 데리고 재혼한 여자를 아는데요.

... 조회수 : 26,522
작성일 : 2021-03-05 15:16:37
저희 친척중에 초등 3학년딸을 데리고 재혼한 사람이 있어요.
상대방은 중학교 아들있구요.
근데 그 친척이 재혼을 서두른 이유가 재혼해서 그 남자 아이를 낳아야 하기 때문이라 하더군요.
그 친척 나이가 38살이었는데 더 늦으면 아이 못낳을까봐 서둘러 재혼한대요.
그 친정엄마도 그 남자 아이를 낳아야 그남자 재산이 내재산 된다고 빨리 결혼해서 아이를 낳으라고 재촉하데요.
그리고 재혼해서 아들 낳았다는데
전 그 어린 딸아이가 제발 행복하기만 바랍니다 ㅜㅜ

Ps/근데 문제는 그 재혼남이 실제로 재산이 없었대요
결혼전에 수도권 어디에도 땅많다고 땅부자인것처럼 행세했는데
다 거짓말이었다고 ㅜㅜ






IP : 110.70.xxx.194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3.5 3:19 PM (14.52.xxx.231)

    행복하겠죠
    절대 안 행복할거라 생각하시는것 같아요

  • 2. ...
    '21.3.5 3:19 PM (122.35.xxx.53)

    뭐가 잘못되었을까 생각해봤어요
    엄마혼자보단 돈많은 아저씨랑 재혼한게 나아요
    20살되서 독립하면되고요

  • 3. 남편
    '21.3.5 3:20 PM (223.62.xxx.201)

    아이가 젤 불행하죠.
    저도 재혼가정 아는데 여자 딸둘 남자 아들 하나
    이가족은 본보면 부부에 딸둘이 가족이고 아들은 ...안타까워요
    여잔 재혼해도 지새끼 챙기지만 남잔 재혼하니 새아빠보다 못하더만요. 지인 여자는 그 남자애 욕을 얼마나 영리하게 남편에게 하던지 ㅠ 병신같은 남자 싶던데

  • 4. ..
    '21.3.5 3:21 PM (210.180.xxx.11)

    행복하겠죠 왜 불행할거라고만 생각할까요??
    남자도 딸데리고 재혼 잘만하던데 ㅡ;;

  • 5. 친척
    '21.3.5 3:24 PM (223.39.xxx.186)

    딸이 행복 못할건 뭔가요?
    젤 불쌍한건 남자 애구만

  • 6. 잘살겠죠
    '21.3.5 3:25 PM (222.100.xxx.14)

    남자가 돈 많고 와이프 아끼면 전 남편 자식들한테도 꽤 잘해주던걸요~ ㅎ
    지금 재혼 가정이 얼마나 많은데요
    각자 자식들 데리고 재혼 잘만 하고, 잘 살던걸요
    괜히 남의 불행 바라는 거 아니라면 이런 글 쓸 필요 없지 않나요

  • 7. ...
    '21.3.5 3:29 PM (211.208.xxx.187)

    저도 남자애가 젤 불쌍할 거 같다는...

  • 8.
    '21.3.5 3:35 PM (106.102.xxx.185)

    각자의 아이가 있는데 엄마가 그런 생각으로 남자자식을 또 낳으려하니 게다가 중학생 의붓오빠가 있다는거잖아요 충분히 안좋은 요소는 많네요

  • 9. ㅇㅇ
    '21.3.5 3:41 PM (14.38.xxx.149)

    남자가 실제로 재산이 별로 없는 허풍쟁이라잖아요.
    믿음도 안가고.. 돈만 보고 재혼한 엄마도 제정신 아닌것 같고
    한참 호기심 많을 중딩의붓 오빠도 불안하고
    초딩딸이 동생한테 치여 눈치보고 살게 뻔한데
    어느점에서 행복 포인트가 보이는건지...

  • 10. ㅇㅇ
    '21.3.5 3:55 PM (117.111.xxx.133)

    남자들 보니까 재혼이든 초혼이든 여자 이쁘면 콜
    재혼해서 내아들 문제 없을까보단 자기 구미에
    맞는 여자가 우선인듯 하던데 참 안타까워요.

    애 둘 딸린 이혼녀도 예쁘장하면 총각들이 대쉬해요.
    사귀면서 아이들과 첨에는 잘 지내다 결국 애들
    문제로 헤어지고...

    제일 충격인 게 원룸 사는 여친집에 아들 둘 데리고
    자러가는 ㅁㅊㄴ이 있더만요.
    남자애들도 초등고학년 ㅉㅉ

    진짜 애들만 제일 불쌍해요.

  • 11.
    '21.3.5 3:58 PM (218.145.xxx.96)

    딸 데리고 재혼하는거 대단하다봅니다

  • 12. 으휴..
    '21.3.5 4:03 PM (106.102.xxx.123)

    다른 걸 떠나서 재혼할 때 마다 아이 하나씩 낳는 사람들 보기 싫으네요
    삼혼한 여자 아는데 첫남편 사이에 아이 둘 두고오고
    재혼남 사이에 아들 하나 주고 헤어지고
    삼혼남 사이에 아들 하나 낳았는데
    지금 또 못살겠다고 매일 싸운다 하고..
    도대체 씨받이도 아니고 뭐하는 짓인지 아주 꼴보기 싫어서 아는체도 하기 싫으네요

  • 13. ..
    '21.3.5 4:16 PM (203.142.xxx.241)

    그 남자의 아이를 낳기 위해 결혼을 서두른다 ... 요즘에도 그런 사람이 있군요
    그 집 아들도 이 집 딸도 다 안되어 보이네요. 여기 뭐 익게니까 솔직히 드는 마음이 그렇다구요.

  • 14. 왜 불행?
    '21.3.5 8:03 PM (203.254.xxx.226)

    행복했슴 싶네요.

  • 15.
    '21.3.5 8:25 PM (218.153.xxx.125)

    아들둘 딸 하나인 집이라 그 딸 이쁨 받으며 잘 살거예요. 재혼남이 딸이 있었거나 새로 태어난 아이가 딸이었으면 모를까.

  • 16. ....
    '21.3.5 8:38 PM (1.237.xxx.189)

    빨리 애 낳아야 그재산 니재산 된다는 엄마 정신을 이어받은 여자가 박애적으로 남에 새끼도 잘 키울까요
    그릇이 작은데 그렇고 그럴거 같은데요

  • 17. .....
    '21.3.5 8:55 PM (222.110.xxx.202)

    딸 안키우고 재혼한 여자보다 훨 낫네요
    서로 안키운다 하다가 친할머니가 키운다네요. 양쪽집 다 잘사는 집이에요.
    자기애 지금 어디서 뭘하나 생각하면 밥이 입으로 넘어가나 두발뻗고 잠이 오나 싶은데
    연하남이랑 결혼해서 애까지 낳고 산다니..
    인간같지도 않아요 같은 부모로서...

  • 18. 진짜
    '21.3.5 9:20 PM (58.70.xxx.51)

    딸 데리고 재혼하는거 대단하다봅니다..222222
    안 좋은 뉴스를 너무 많이 접했는지...좀 그래요

  • 19. ..
    '21.3.5 9:36 PM (110.70.xxx.115)

    차라리 할머니 키우시라고 주는 게 낫죠..
    초등이면 금세 중학생 되는데
    저도 안 좋은 뉴스를 너무 접했는지...2222

  • 20. 헐헐
    '21.3.5 9:44 PM (211.227.xxx.137)

    재산 때문에 재혼을 해요??????

  • 21. ㅡㅡㅡ
    '21.3.5 11:15 PM (70.106.xxx.159)

    행복하긴 개뿔
    애들은 불행해요 백이면 구십구명이 불행해요
    어른들 욕심이에요
    이혼은 할수있어요 근데 그걸로 애들델고 살아야지
    또 재혼은 뭔

  • 22. ㅇㅇ
    '21.3.6 12:57 AM (58.122.xxx.117)

    여자아이 의붓 아빠, 의붓 중학생 오빠...... 단둘이 놔두는 상황이 없어야 할텐데..엄마가 잘 지켜줘야...

  • 23. ....
    '21.3.6 2:21 AM (90.114.xxx.232)

    재혼해서 각자 아이들 데리고 티안나게 잘사는 부부도 봤어요
    이런글 올리는거 자체가 행복하지 않길 바라는것 같네요..
    그분이 정말 행복하길 바라면 이런 뒷담화하는듯한 글들은 안올리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 24. ..
    '21.3.6 7:13 AM (221.154.xxx.34)

    그지가 따로 없네요.
    재산때문에 재혼 서두르다니...

  • 25.
    '21.3.6 3:21 PM (180.66.xxx.236)

    재혼녀들이 댓글 다는건지.. 제발 딸 있으면 재혼 하지 말고 혼자 좀 살아요. 남자 없으면 죽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7918 강남 집소유자로서 오세훈이 고맙네요. 7 ... 08:43:32 317
1317917 귀 혈자리 눌러보는데 진짜 아픈데가 있네요. 3 ... 08:36:17 304
1317916 짝사랑이 참 힘드네요. 3 ... 08:33:31 237
1317915 다이어터들 모이세요!!! 3 ㅇㅇ 08:31:00 331
1317914 샌들 바닥이 스웨이드 1 ... 08:10:55 194
1317913 유튜브 제작 6 .. 08:10:40 283
1317912 세계 최고의 박피술 전후 비교 사진 7 평택 박피술.. 08:06:03 1,563
1317911 김창렬이 이하늘 남동생 죽였다는 거요. 23 ... 08:05:53 3,918
1317910 삶에 도움되는 명언 한가지씩 말씀해주세요 4 명언 08:05:23 304
1317909 흑염소는 남녀 없이 다 좋은가요? 4 ㅇㅇ 08:02:07 460
1317908 딩크인데 아이갖는 꿈을 꿨어요 6 07:59:37 507
1317907 식은 치아바타 맛있게 먹는 방법 아시는 분 5 07:52:30 507
1317906 바나나칩 4 ..... 07:48:56 313
1317905 등하원 도우미 알바 하시는 주부님들 많으신가요? 3 07:40:16 1,440
1317904 국내외서 교수, 학생, 학부모, 교사가 전해온 경험담 [빨간아재.. 11 ㅇㅇㅇ 07:39:31 886
1317903 실손청구시 최초발병일 2 ... 07:39:00 302
1317902 시아버지가 시할머니 부를 때 24 .. 07:38:36 1,867
1317901 근로계약서에 한달전 퇴사하면 3 07:34:32 387
1317900 도시재생 폐지"…뉴타운 반대파도 돌아섰다 [창신동 르포.. 5 박신도필독 07:31:15 941
1317899 조발사춘기 남아 키 질문이요. 3 .. 07:19:28 544
1317898 파주 가구 단지? 어떤가요 4 ㅇㅇ 07:18:26 408
1317897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4월19일(월) 4 ... 07:03:04 318
1317896 돈이 많아도 아까워서 못쓰는 사람 15 06:29:55 3,614
1317895 이제 백신으로 여론몰이 하네요. 38 코로나 06:26:54 1,418
1317894 지식 엘리트층들의 반정부 성향--페북 펌 18 부패 엘리트.. 05:50:38 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