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한테 이혼...

ge 조회수 : 17,278
작성일 : 2021-01-19 22:35:34
이혼 원한다고 언급하면(싸우고서 툭 던졌을때) 보통 어떤 반응 보이나요?

그래 그러자~그러나요?
아님 그런생각하지 말라고 말리나요?

IP : 125.184.xxx.142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19 10:39 PM (58.123.xxx.199)

    툭 던졌다가 이혼당할라.
    툭 던질게 따로있지

  • 2. ..
    '21.1.19 10:48 PM (49.170.xxx.150)

    그냥 툭 던지면
    남편은 그러지 말라고 말리거나
    내가 유리한대로 흘러갈 것 같죠.
    드라마에서나 그렇지요.
    현실은 아니오..입니다.
    싸움을 해도 절대 해서는 안되는 말이
    이혼이에요. 한 번 뱉고 나면 싸울때마다 버릇돼요.
    진짜 이혼할 거 아님 말 마세요.
    나중엔 남편 입에서 먼저 나옵니다.
    여자가 화나니 한 번 툭 뱉어본 거랑 다르게 남자 입에서 그 말이 나오면
    심각해진다 보심 돼요.
    평소 진중한 남편이라면 특히요.
    이혼이라는 단어를 생각하고 있지 않았던 남편도 그 단어를 듣는 순간
    이혼을 생각해 보게 된답니다.

  • 3. ... ..
    '21.1.19 10:53 PM (125.132.xxx.105)

    왜 그런 몹쓸 말을 툭 던지면서 상대 반응을 보나요?
    철드세요. 세상에 그런말 쉽게 하는 여자 존중하는 남자 없어요
    처음엔 놀라겠지만 속으로 비웃어요.
    몇번 더하면 그래 하자! 할 겁니다.
    그때 주워담으려면 얼마나 초라해질지 생각해야죠.

  • 4. 낼름
    '21.1.19 11:03 PM (219.250.xxx.4)

    남편이 툭 던지면 낼름 받아서
    그날로 이혼

    이혼할 마음 전혀 없었어도 이혼할 것 임

  • 5. 어떤
    '21.1.19 11:05 PM (222.113.xxx.47)

    반응 보이냐면
    철없는 어린애 보듯 봅니다.
    징징 짜면서 어리광 부리는 애기요

  • 6. 절대
    '21.1.19 11:17 PM (211.54.xxx.182)

    절대 진짜 이혼할거 아니면 할 말이 아니에요.

    그 말 하는 순간 애정이 확 식으면서 이혼을 늘 염두에 두고 살게 된다고 하더라고요.

    결국 제 아는 지인은 여자가 밥먹듯이 이혼하자고 하길래 1년 참다 이혼했어요.

  • 7. 10번만 말해보세요
    '21.1.19 11:18 PM (118.46.xxx.45)

    한 사람이 이혼얘기를 꺼내면.
    듣는 사람은 조금씩 마음의 준비를 하게 되죠.
    한번두번세번....
    그러다가
    그래..하고 동의를 하면 걷잡을 수가 없게 되죠.
    상대에게 징벌하듯 벌주듯 이혼이란 단어를 꺼내면 그건 바로 카운트다운을 알리는 겁니다.
    섣불리 꺼낼 말이 아니란 거죠. 울컥한 맘에, 작은 싸움에 꺼낼 말이 아니란 거죠.
    생각보다
    이혼 이란 말은 생채기 나는 말입니다.

    장난삼아 가볍게 말하면 큰코 다칩니다. 뭐...원하면 해도 됩니다.

  • 8. 한번도
    '21.1.19 11:38 PM (175.121.xxx.111)

    안해봐서 모르겠네요.
    부부사이 거의 1순위 금지단어아닌가요 이혼해라는 말은...
    장난으로라도 하면 안되고 장난으로 말하는순간 상황은 거꾸로 장난이 아니게 되죠

  • 9. 남자들
    '21.1.20 12:50 AM (223.62.xxx.7)

    생각이 단순해요. 말하면 고려하게되고 한번 정하면 무르기도 잘
    없어요. 시험에 들게하지마세요.

  • 10. ㅎㅎㅎ
    '21.1.20 1:19 AM (175.211.xxx.82)

    신혼초에 저 툭하면 이혼하자고 위협으로 꺼냈다가 냉정하게 이혼당할 뻔하고 나서
    입 다물고 삽니다. 정말 이혼할 생각 아니면 꺼내지 마세요
    남자들 한번 돌아서면 진짜 무섭고
    그런 말 쉽게하던 저의 모습도 돌아보니 책임감 없고 미성숙했어요

  • 11.
    '21.1.20 2:32 AM (223.38.xxx.123)

    전 반대요
    정말로 이혼하고 싶어서 안받아들여서 노래를 부를 정도가 되어도
    콧방귀 끼길래 서류 접수하고 과감하게 나오니
    그냥 하는 말인줄 알았다고 함....

  • 12. 누가요
    '21.1.20 5:16 AM (121.162.xxx.174)

    원글님이요?
    남편이요?
    남녀차이가 아니라 사람 성행이겠죠
    저는 평소 허허실실 그럴 수도 하는 편이지만
    남편이 그렇게 말한다면 해야겠죠
    화 난다고 결혼을 깨야지 하는 사람을 뭘 믿고 일평생 가나요.
    화 나면 무슨 말을 못해 라지만 제 생각은 달라요.
    화내는 태도가 자신도 모르는 본심이에요.
    다만 두려워서 실천을 못하는 거죠

  • 13. ufghjk
    '21.1.20 4:32 PM (116.120.xxx.141)

    찌질해보여요.
    할사람들은 툭 안던져요.
    싸울때마다 이혼소리 하는 사람.
    진짜 여러모로 없어보입니다

  • 14. ....
    '21.1.20 4:33 PM (222.236.xxx.104)

    장난칠게 따로 있지 그걸 어떻게 장난치나요 ...

  • 15. ...
    '21.1.20 4:34 PM (183.97.xxx.250)

    싸울때 한번도 저런소리 안해봄.
    이혼이 툭 던질 얘기인가요?
    남편 반응 떠보기면 더 어이없네.

  • 16. ...
    '21.1.20 4:36 PM (183.97.xxx.250)

    그리고 이혼소리 나와 그걸 고려한다는 남자가 왜 단순한 겁니까? 홧김에 이혼소리하는 사람이 단순하고 미숙한거지.

    말은 바로 합시다

  • 17. ㅇㅇ
    '21.1.20 4:37 PM (14.38.xxx.149)

    말이 씨가 된다고
    툭하면 이혼하자던 부부
    진짜 이혼하드만요..
    그런걸로 사람 상처주심 안되요.

  • 18. 이혼하자는
    '21.1.20 5:02 PM (223.33.xxx.114)

    말이 싸우고서 툭 던지는 말이 아니죠.
    저라도 몇번 저런말 들으면 준비를 하고있겠어요.
    툭 던지는 이혼 말 들을때마다 마음도 서서히 정리될 것
    같네요.

  • 19. .....
    '21.1.20 5:29 PM (218.150.xxx.126)

    빈말 안하는 저는
    이혼 합니다.

  • 20. 이혼
    '21.1.20 6:10 PM (116.127.xxx.173)

    이라는 말 꺼낼때부터
    그건 서로에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봅니다
    그냥 저한테는 금기어
    만약 남편이 꺼냈다면
    전 너무 자괴감에 맘이많이 상처입을꺼 같아요

  • 21. 툭 던졌다가
    '21.1.20 6:34 PM (116.32.xxx.79)

    이혼한 집 아는데...
    여자는 미련이 좀 있어서
    이러면 봐주겠지!! 하고 이혼하자 던졌는데

    아이들땜에 최대한 참고살던 남편이
    너도 그마음이었구나!!
    받아들여 합의이혼 했어요.

    아이들 남편쪽이 다 키우기로 하고 (불륜 이런거 아니예요. 진~짜 성격차이) 이혼했는데, 여자쪽 미련있어도 먼저 이혼얘기 꺼낸터라 말도 못하고 끝까지 갔어요.

    이혼 후, 남편쪽 행복해하고 (아이들 엄청 챙김)
    여자쪽이 좀 더 미련을 보이는 듯!!

    진짜 이혼할 거 아니면 던지지마세요.

  • 22. 가볍기가
    '21.1.20 6:47 PM (84.226.xxx.116)

    종이장 같은 사람이네요. 저라면 저런 말 쉽게 하는 인간에게 오만정 다 떨어질것 같습니다. 경멸감때문에요

  • 23. 뭘 바래요?
    '21.1.20 7:02 PM (217.149.xxx.33)

    이혼하자는게 툭 던질 말인가요?
    유치해서 진짜.
    이혼하자면 남편이 겁나서 슬슬 길 줄 알았어요?
    이런 사람 정말 싫어요.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은 전혀없고
    그저 상대방 겁주고 협박하는 유아적 행동패턴.

    이혼 당해봐야 정신차리지 ㅉㅉㅉ.

  • 24. 순이엄마
    '21.1.20 10:01 PM (125.183.xxx.167)

    이혼하자는 아니고
    괜히 결혼했네 했다가 이혼당할뻔한 여자 여기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033 윤스테이의 윤여정씨 머리결 4 모모 15:30:19 388
1300032 시력교정술 병원 추천해주세요 시력 15:29:29 30
1300031 비타민디 주사 병원마다 다른가요 15:26:49 67
1300030 요리 재료 버리는 것 없이 다 쓰시나요? 5 ... 15:22:02 253
1300029 형제가 나한테 잘해주는건 부모님 영향인가요 ..아니면 배우자영향.. 11 ... 15:18:00 450
1300028 한살 어린 형님이... 6 호칭 15:17:21 523
1300027 둘이 사는데 26평과 33평 어디를 선호하실래요? 15 화장실 15:16:11 996
1300026 늙은게 죄인가요 18 .... 15:15:52 707
1300025 지금 여의도ifc쪽도 길 많이 막히나요 Ppp 15:13:24 146
1300024 집들이 이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22 ... 15:04:34 1,211
1300023 여고생들 화장 많이 하네요... 10 ... 15:03:11 615
1300022 장윤정씨 입은 이 블라우스 브랜드가 뭔지 아시나요? 궁금 15:01:47 483
1300021 며느리에게 너라고 부르는거 12 ㅇㅇ 15:00:55 860
1300020 나이드니 인간관계 끊을 일만 줄줄이네요 6 .. 14:55:42 1,452
1300019 펜트하우스 안연홍 정체 말이에요 3 .. 14:51:11 1,487
1300018 친구 남편이 돌아가셨는데 18 나비 14:49:21 2,374
1300017 여드름 난 고등남 얼굴에 뭐바르죠? 2 라라라 14:45:56 267
1300016 여성신체 리얼돌 제작소지판매 규제 법안발의 29 드디어 14:44:05 753
1300015 식기세척기 이사갈때 10 ... 14:41:56 669
1300014 보약 잘 짓는 한의원 찾고있어요 2 보약 14:40:46 293
1300013 코스트코 자주 가세요? 9 ㅣㅣ 14:40:29 1,024
1300012 태극기 이야기 1 ... 14:38:49 149
1300011 말많은 승리호 봤어요 3 dd 14:35:48 910
1300010 분리배출 쓰레기중에 other ... ㅇㅇ 14:35:10 277
1300009 주말마다 노는언니 4 노는언니 짱.. 14:31:34 1,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