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최수종이나 션 같은 남편과 사시는 분

조회수 : 11,334
작성일 : 2020-11-30 06:40:03
결혼 후 한번도 남편 화내는 걸 본적이 없다는데..
아내 또한 남편한테 잘하니까 화낼 일이 없는거 아닌가요?
즉 하늘이 내린 천생연분 부부란 얘기
IP : 223.38.xxx.113
3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1.30 6:41 AM (125.177.xxx.201)

    일단 돈은 기본으로 많아야 화날일이 없죠. 둘째는 인성이고

  • 2.
    '20.11.30 6:42 AM (210.99.xxx.244)

    윗님글에 동감

  • 3.
    '20.11.30 6:48 AM (210.99.xxx.244)

    생활이 쪼들리면 마음의 여유도 없고 부딪치는일이 생기죠 아무리착하남자라고 무능력하면 여자들이 힘들죠 그러면서 트러블도 생기고

  • 4. ...
    '20.11.30 6:52 AM (118.176.xxx.118)

    그런사람아는데
    돈벌라고 돈아끼라고는 하더라구요.
    넉넉하면 안그랬겠죠
    다만 친정에 잘하라고 돈드리라고도 하더라구요

  • 5. 여기
    '20.11.30 6:58 AM (106.102.xxx.32)

    의사들 와이프분들 많으실텐데
    말씀드리기 죄송하지만
    예전 의사들 와이프분들중에
    미인 드물더라구요
    (요즘은 거의 의학의 힘을 빌리니 판단 보류구요)

    그렇다고그 부인들 성격이 다 좋냐 그것도 아니고
    타고난 인성의 남편을 만난 자기 운인것같아요

  • 6. 울남편이요.
    '20.11.30 7:04 AM (27.177.xxx.205)

    22년차 부부인데
    한반도 소리내 싸우거나다툰적없어요.
    자타공인 마누라바라기예요.
    본인말로는 아직 콩깍지가 안밧겨진거라고..
    폰바탕화면에 마누라사진;;
    딸아이가 이런남편 세상에 없을거라고..
    뭐든 제가 원하는게 젤 좋다네요.

  • 7.
    '20.11.30 7:22 AM (58.231.xxx.192)

    최수종 같은 남잔 누굴 만나도 저렇게 해요
    다정한 부부가 한쪽 죽고 재혼하면또 그 재혼한 여자에게도 잘하고 잉꼬로 살잖아요

  • 8. 그것 참
    '20.11.30 7:44 AM (112.169.xxx.45)

    부럽네요...

  • 9. 이벤트빼곤
    '20.11.30 7:51 AM (222.238.xxx.147)

    최수종과예요
    남편 오십후반입니다
    위 점 네개님 말씀에 동감해요
    저나 남편이나 누구와 살았어도 그럴듯.....
    경제적으론 내일걱정은 안할정도로 그냥 보통이고요
    품성이 그런거같아요

  • 10. 흠흠
    '20.11.30 7:56 AM (125.179.xxx.41)

    저희남편도 최수종 션 과에요
    그냥 타고난 성격인거같아요
    본인의가족에게 최선을 다하고 그걸 본인의
    즐거움으로 삼는 사람

    저는 애초부터 남자보는 조건이
    타고난 성품이 성실하고 자상한 사람.이었거든요
    딱 그런사람만났고
    결혼11년차인데 싸워본적없네요
    (아 물론 저도 잘하려고 노력하구요)

  • 11. 인연
    '20.11.30 8:13 AM (175.120.xxx.219)

    최수종, 션 같은 남자가 어떤 남자인지...
    TV가 없어서 본 적은 없지만
    글 내용으로보아 우리집에도 살고 있어요.

    풍족하게 살아서라기보다는
    그 사람 됨됨이, 성품 같아요.

    어려운 가정에서 자라온 남자임에도
    온화해요.
    사람이 화'가 없는 사람이 어디있겠어요.
    표현 방법이 다를 뿐이죠.
    저는
    감정기복이 무척 심한 편이랍니다.
    (아버지 영향을 지독하게 받았어요ㅜㅜ)

    결혼할때 성품 하나 보고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예요.
    (경제적인부분은 내가 번다?그 각오였달까요^^)
    30여년 함께 지내다보니 여기저기 모난 저같은
    사람도 그에게 물들어 둥글둥글해졌네요.

    아들들도 트러블이 생겼을때
    감정을 앞세우기보다는
    대화로 풀어가는 방법을 알더군요.

    제겐 고마운 사람이고
    선물같은 사람이죠.

  • 12. 동의
    '20.11.30 8:17 AM (94.196.xxx.169)

    그냥 남자의 인품인듯해요.

    화 한번 안내고 큰 소리 없이 항상 웃는 그런 남자들이 있더군요. 그건 여자 성격이 어떤가와는 무관합니다. 저만 봐도 남편은 어떤 여자 만났어도 똑같았을거라는 확신이 들거든요.

    하지만 여기서의 관건은 둘이 조율할 수 있는 어느 정도의 경제력은 필수라는 점. 엄청 부자고 많이 벌어 오는게 아니라 꾸준하고 우직하게 벌어 올 수 있어야 한다는 점. 이게 뒤틀리면 부부관계 사양길로 접어드는건 시간문제.

  • 13. flqld
    '20.11.30 8:21 AM (1.237.xxx.233)

    태생이 그런듯해요
    안에 화가 없어요
    모든걸 상황을 이해하려는 태도고 그래서 너그러워요

  • 14.
    '20.11.30 8:23 AM (175.215.xxx.162)

    다시 태어나면 참고하려고
    댓글 보러 왔습니다.

  • 15. 저희
    '20.11.30 8:37 AM (211.48.xxx.170)

    남편도 연애부터 35년간 제게 화낸 적이 한 번도 없어요.
    제가 젊어선 짜증이 많고 따지기 잘하는 성격이라 남편에게 폭언 수준으로 화낸 적이 여러 번인데도 같이 화내고 맞선 적이 없어요.
    최수종처럼 이벤트를 해주거나 뭐든 알아서 해주는 건 못해도 제가 부탁한 건 뭐든 최선을 다해 들어 주려 노력하구요.
    제 생각에도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남편이 그렇게 타고난 것 같아요.
    아주 이상한 여자만 아니면 누구랑 결혼해도 온화하고 성실하게 잘 살았을 거예요.

  • 16. 동감
    '20.11.30 8:39 AM (108.168.xxx.118)

    30년 살면서 남편이 짜증내는걸 본적이 없어요..
    저는 짜증에 불안에 성격나쁜 여자인데요..
    뭐 그럴수도있지하면서 다 받아줘요..
    고맙고 미안한데 성격이 안고쳐지네요..
    싸이코 같은 여자만 아니면 다른 어떤 여자를 만나도 부인한테 잘해줄 사람이에요...

  • 17. ...
    '20.11.30 8:50 AM (222.236.xxx.7)

    걍 성격인것 같아요 .. 저희 아버지가 그런스타일인데 돈은 남동생이 아버지보다 몇배로 더 잘벌어요 ... 근데 아버지는 평생 그런 스타일이었어요 .. 아마 우리 엄마가 아닌 다른 여자분이랑 결혼했다고 해도 그런 스타일로 사셨을것 같아요 ..뭐 정말 특이한 여자 만난거 아니고서는요 .. 정혜영이랑 하희라도보면 성격은 좋아보이잖아요 .그러니 남편 성격이 안변하고 잘할것 같구요 .. 저런 남자도 정말 이상한 여자 만났으면 성격이 변하기도 했겠죠 ..

  • 18. 0000
    '20.11.30 8:59 AM (116.33.xxx.68)

    제남편이 웬만하면 화안내고 유머로 승화
    전 매일 짜증에 화에 버럭질
    남편이 갱년기인지 요즘 가끔대들어요
    근데 최수종이나 션보다 저에게더 잘해요
    다들 혀를 내두를정도
    근데 어떤여자를 만나도 잘살았을거에요
    품성 인성이 그래서요
    정혜영 하희라도 성격이 조용하고 온화해서 더 사이가 좋은것 같아요

  • 19.
    '20.11.30 9:16 AM (175.121.xxx.111)

    저희는 서로 화 안내는 부분데요
    저흰 다른거같아요. 잘맞기때문에 안 내요ㅎ
    남편은 션같다기보다는 약간 진태현같은스타일?
    (잘해주는데 좀 잘삐지는...ㅋㅋ)
    저는 그랬쩌여~하면서 받아주고여ㅋ
    저도 성격상 아무리 화나도 폭언을 한다던가 짜증내진않아요
    다만 그녀가 처음울던날 내곁을 떠나갔다네~ 처럼 몇번 나긋이 진지하게 말해서도 안고쳐지면 딱 냉정히 떠납니다ㅎ
    남편은 그런성격이 아니기에 결혼한거죠.
    아 진지하게말하는구나 싶으면 바로 잘고침ㅋㅋ

  • 20.
    '20.11.30 9:27 AM (175.121.xxx.111)

    근데 화안내고 감정적으로 휘둘리지않는 사람일수록 사람보는 눈도 객관적인경우가 많아서 다들 누굴만나도~라고 하지만 그래도 자기나름의 바운더리에 들어오는 사람이라고 정확히 판단해서 결혼했을거예요.
    그래도 다 그런성향에 고마워하잖아요.
    난 승질내고 짜증내는데 유머로 승화하고 허허 웃고만다고 참 대단하고 고마운사람이라고..그게 사실은 서로가 잘 맞는다는거예요.
    사람에 따라서는 누군가는 사람말을 절대 진지하게 안듣고 매사가 능구렁이처럼 피해갈려고하고 딱딱 소통이 너무 안된다,
    정말 답답하고 더 열받게만드는사람 이라고 할걸요 아마ㅋ

  • 21. 삐져요
    '20.11.30 9:38 AM (175.208.xxx.235)

    마누라에게 큰소리로 화내거나 그런건 전혀 없는데.
    잘 삐져요. 완전 삐돌이예요.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 받죠
    아내가 남편에게 잘해서라기 보다 성격이예요.
    평화주의자에 소심한 성격이라 부부관계가 틀어지는거 싫어하죠. 틀어지면 아쉬운데 많으니.
    그래도 부부가 언제나 좋을순 없으니 맘에 안들땐 차라리 싫은건 싫다 말을 하고 서로 의견 조절을 해야하는데.
    앞에선 안 싫은척 괜찮은척 했다가 뒤에가서 끙끙대고 삐집니다.

  • 22. 이런 댓글들
    '20.11.30 10:15 AM (180.226.xxx.59)

    읽는 것만으로 마음이 편안하네요

  • 23. ㅣㅣㅣ
    '20.11.30 10:39 AM (211.201.xxx.27)

    하희라씨도 시댁스트레스가 심했다했어요
    본인이 직접말했어요
    남편이 못 막아줬다는 얘기겠죠?

  • 24. ...
    '20.11.30 10:52 AM (125.128.xxx.248)

    보이는게 다가 아닙니다~
    할말하않

  • 25. 음..
    '20.11.30 11:02 AM (182.215.xxx.15)

    근데요.
    그걸 성품과 천성이 좋다라고 말하시는 분이 있는가 하면..
    착한척하고 나만 나쁜ㄴ 만든다고 말하시는 분도 있죠.

    저런 남편분들의 모습을 감사히 여길 줄 아는
    아내분들이라면 그냥 그런 남편을 만났어도
    귀한 부분을 찾아 인정하셨을 겁니다.

    좋은 남편과 아내는 서로가 만드는거죠..

  • 26. 저는
    '20.11.30 12:40 PM (119.207.xxx.90)

    제 남편 저 안갖고 딸에게 주고싶은 남편인데요.
    근데,
    아이들이 온유하고 화평한 아빠닮은 애들이 없네요.
    지랄스런 저만 닮았어요.ㅜㅜ

  • 27. 매일감사
    '20.11.30 1:11 PM (119.207.xxx.221)

    제 남편은 최수종과 션같이 이벤트하거나 드러내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20년 이상 살면서 잔소리 없고, 간섭이 없어서 결혼 후 넘 마음 편하게 살아요~~ 남편이 성실하게 회사 잘 다니고, 저도 큰 욕심없이 먹고 살정도만 벌면 된다는 생각이어서 돈으로 인한 갈등이 별로 없어요~
    성품좋은 남편에게 감사하며 살고 있어요^^

  • 28. ㅇㅇ
    '20.12.1 12:03 AM (223.38.xxx.69)

    우리 형부. 제부 모두 그래요.
    근데 저는 이혼했어요..ㅠㅠ

  • 29. 인성
    '20.12.1 12:08 AM (120.142.xxx.201)

    우리 둘 다 싸우는거 싫어하니 절대 오래 가지도 빌미도 주지않아요
    한번도 큰소리 낸 적 없어요
    여기는 주로 안 좋은 이야기 속풀이 하는 곳이라 그렇지
    실제 제 주변도 다 사이 좋고 잘 살아요.
    서로 이해 양보 ... 무엇보다도 성잘내지 않아요 강여하거나 독단적으로 굴지도 않고요
    그러니 싸울 알 없죠

  • 30. 물론
    '20.12.1 12:51 AM (89.217.xxx.217)

    끼니 걱정을 해야 하는 상황이면 싸움은 혹시 안하더라도 서로 살갑기만 하기가 어려울수 있겠죠
    근데 화 안 내고 부인 위하는건 부이이 엄청 잘 하고 부자 여서가 아니라 모두들 말하셨듯 95% 성품때문 입니다. 이벤트 잘 하는것도 타고 나야 하는거구요.
    부인이 정말 가정 파탄 낼 심각한 행동을 한다면야 화를 낼수도 있겠지만
    그런 남자들은 부인이 적당히 이기적이고 성질 더럽고 짜증 잘 내는 정도로는 화 안 내고 받아줍니다.
    남편이 그렇게 늘 10년 20년 한결 같다 보면 부인도 당연 맘 깊이 감사하며 잘 하려 노력 하게 되어 있구요.
    그렇다고 그런 남편들에게 그외 단점이 하나도 없냐 그건 절~대 아니죠 ^^

    그래서 제가 주변 미혼들이 결혼상대에 대해 물어 보면
    나머진 다 둘째고 일단 뭣보다 중요한건 성품과 기본적으로 먹고 살수는 있는 정도의 성실함과 생활력이라고 합니다

  • 31. ㅇㅇ
    '20.12.1 1:19 AM (175.223.xxx.155)

    저는 미혼이고 장기연애한 경험인데요
    오글거리지는 않아도
    수년간 아빠처럼 돈쓰고 뭐든 맞춰주던 남자
    알고보니 다른여자한테도 그랬던걸요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380 주방에 냉장고와 김치냉장고 키친핏으로 짜신 분 계신가요? 1 키친핏 06:17:58 195
1289379 나에게 온갖 감정을 쏟아내는 친정엄마 ... 06:04:19 346
1289378 시어머니가 주변에 아무도 없이 집에만 계세요 12 - 05:57:56 1,173
1289377 개독은 악마집단 맞아요 3 ㅇㅇ 05:45:12 354
1289376 가슴깊이 와 닿은..감동적인 졸업식 연설~ 1 최고 05:42:40 280
1289375 키가 159인데 아무리 날씬해도 170에겐 각선미로 못비빌 정돈.. 25 너구리 04:57:51 2,066
1289374 대전 선교회 127명 확진.. 교회놈들 지긋지긋 2 .. 04:56:46 569
1289373 50대 직장 그만둘지 어떨지 고민이 돼요 8 궁금 04:43:58 1,061
1289372 치과를 가야 하믐데.. 치과 04:17:11 249
1289371 나..베는 친일파 아닌가요? ㅋㅋㅋ 9 그럼아웃 03:32:42 594
1289370 코로나 감염 1억명 돌파 직전이네요 1 ㅇㅇ 03:23:23 525
1289369 길고양이가 제게 배를 보여주고 누웠는데요 5 릴리 03:22:59 1,376
1289368 코스트코 현대카드 2 ... 03:20:16 453
1289367 현대판 노예 대학원생 1 .. 03:05:43 1,288
1289366 호랑이의 모성애 5 링크 02:59:57 807
1289365 (KBS다큐) 라임 옵티머스 사기 - 왜 누가 범죄자인지 관심이.. 3 시사직격KB.. 02:58:36 372
1289364 시니어모델 어떤 걸 배우나요? 궁금 02:54:20 281
1289363 턱밑에 뽀로지가 계속 나요 1 감사 02:51:05 550
1289362 교인님들.. 6 .. 02:44:59 473
1289361 '때'를 놓친 게 인생에선 가장 후회되는 것 같네요. 4 Just i.. 02:44:04 1,665
1289360 대전은 2주간 진짜 모범 방역였어요 2 ... 02:36:20 932
1289359 대한민국의 악마는 개독이다 9 아오 02:18:06 806
1289358 하루 확진자 3만명인데..英 런던서 300명 모여 파티 1 뉴스 02:11:44 1,173
1289357 김나영씨 패셔니스타 5 ㄱㄱ 02:09:09 2,497
1289356 된장에 벌레가 있는데.... 5 이런 된장 01:57:00 964